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9.26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5. 이등방망이 피살보

115. 이등(伊藤)방망이 피살보(被殺報)

 

 

19091027(이등 피살 이튿날) 마산공립보통학교 제4학년 정영관(본교 3회 졸업생)은 완월 의숙(義塾)학원 생도들과 하학 도중 성지학원 앞에서 만났다.

 

그는 이등박문이 북만주 하르빈이라는 정거장에서 한인 독립군 안중근이라는 사람으로부터 총에 맞아 죽었다는 말을 전했다.

 

전보 통신이나 라디오가 없던 시절인 만큼 신문보도인 경성일보를 본 흑목원이(黑木源二) 교장이 전교생을 모은 가운데 울면서 말하더라는 것이다.

 

이등이 어떠한 위치에서 무엇을 하는 위인인가는 확실히 모르면서도 한인의 원수라는 것만은 막연하게 알고 있는 일부 국민들은 덮어놓고 통쾌하게 생각했으며,

 

이등박문이라는 것이 와전되어 이등방망이가 한국인의 방망이에 맞아 죽었다고들 하였던 것이다.

 

그리하여 이들을 죽인 안중근의 원하던 노래가 삽시간에 퍼져 나왔다.

 

    만났도다 만났도다

    원수 너를 만났도다

    너를 한 번 만나려고

    혹은 륜선 혹은 기차

    수륙으로 수십 만리

    너 만나기 원이었다(이하 망각)

 

이리하여 경찰과 밀정들은 혈안이 노래 부르는 자의 색출에 힘을 다했다.

 

이때 보통학교 기숙사에는 백주에 정복 경시(警視)가 나타나 가택수색 사건이 벌어졌다.

 

소문은 감판동(甘判同)이라는 3년생 학생이 창신학교에서 불온 창가를 담임 김학배 선생에게 전하였다는 것으로 교내가 소란하였는데 배일 훈도 장기현 선생은 흑목(黑木) 교장에게 직접 화풀이를 했다.

 

문제의 대상인물 김학배 선생은 극도로 흥분하여 사무실에서 금지된 황실가를 소리 높게 부른 일도 있었다.<<<

 

<안중근 의사와 이등 통감>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5. 이등방망이 피살보

115. 이등(伊藤)방망이 피살보(被殺報) 1909년 10월 27일(이등 피살 이튿날) 마산공립보통학교 제4학년 정영관(본교 3회 졸업생)은 완월 의숙(義塾)학원 생도들과 하학 도중 성지학원 앞에서 만났다. 그는 이등박문이 북..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3. 생도들의 복습소, 114. 간수의 인권유린

113. 생도들의 복습소 천자문에서 사서삼경을 공부하는 동안 신학문이 들어오고 학교가 설립됨에 따라 학교에서 하학하면 과거의 서당과 마찬가지로 그 날 배운 과목을 단순히 통독하는 것이 관습이 되어 있었고, 이것을 독려하기 위한..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2. 포시의 명 강연

112. ‘포시(布施)’의 명 강연 포시진치(布施辰治)라고 하면 50대 이상의 조신인 사회주의자나 민족운동가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사람이다. 수많은 자유주의자 혹은 좌경 변호사 중에도 상촌진(上村進), 산기금조미(山崎今朝彌)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1. 일어 만능 시대

111. 일어 만능 시대 한말 나라 운명이 바야흐로 기울어져 갈 때 일어 열병에 걸리지 않은 사람은 별로 없었다. 당시 몇몇 출판업자들은 재빨리 일어강습 책을 출판했는데 왈(曰) 속수일어독본(速修日語讀本), 일어대성(日語大成)..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8.첫 맥주 양조장 109.비어홀 110. 일주박래

108. 첫 맥주 양조장 시내 수성동 소재 김동조 이비인후과의원 건물이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 사설로 유명한 숭양산인(嵩陽山人) 위암 장지연 선생 우거처이며, 그 전에는 박우길의 소유였으나 또 그 앞에는 맥주 양조장..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7. 최초의 야학교

107. 최초의 야학교 1911년 창원군 외서면 고산포(高山浦, 구마산)에는 한국 최초로 야학교(남자)가 탄생하였다. 발기인과 간부들은 지금은 전부 타계한 분들이지만 명부에 나타난 인물은 설립자 유천(柳川), 구성전, 교장 남..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6. 사립 일어학교

106. 사립 일어학교 마산에 최초로 학교의 명칭이 붙은 것은 신마산 일인 거류지에 있던 심상소학교요, 다음은 구마산 아래학교 정문 건너편에 사립 일어학교이다. 이 학교는 일종의 일어 강습소에 불과하였지만 그 당시 부산에서 개..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923년 1월 당시 동경서 유학한 몇몇 청년 김형두(明大 법과 재학 중, 변호사 시험 합격)를 필두로 손문기, 이주만 등이 연휴(連携)하여 신인회(新人會)를 조직하였다. 이것이 모체가 되어 그 해..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4. 의례준칙과 헌수 폐지운동

104. 의례준칙과 헌수(獻酬) 폐지운동 1935년(소화 10)에 관혼상재의 간소화와 비용 절양을 권장하기 위하여 조선총독부 내무국에서 의례준칙령을 공포한 일이 있다. 헌데 이 영(令)이 공포된 뒤에 부내 만정(萬町, 동성동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3. 동경 대진과 마산 학생

103. 동경 대진(大震)과 마산 학생 1923년 9월 1일 오전 11시 58분 동경을 중심으로 근기(近畿)기방에 격심한 지진이 일어나서 시 전역은 불바다가 되어 덕천(德川)막부시대의 무장야(武藏野)를 방불케 하였다. 시민들은..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1. 독립교회의 탄생 102.제약회사의 선전 경쟁

101. 독립교회의 탄생 1927년 11월 27일 마산 문창 장로교회에서 벗어나온 교인 일단이 ‘신앙의 자유와 자활적 정신에 입각하여 모든 교파를 초월하고 그리스도에게로, 인위적 조직과 제도를 더나 성서중심으로 돌아가자’는 이..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0. 미궁에 빠진 대금 도난 사건

100. 미궁에 빠진 대금(大金) 도난 사건 1932년(소화7) 1월 8일 조선은행 평양지점에서 재고금(在庫金) 4백50만원 중 78만원(중량 7관貫 96인刃-두 지게)이 하루밤 사이 감쪽같이 없어진 일로, 조선 내는 물론 만..

김형윤의 <마산야화> - 99. 헌병 사가의 밀주 수색

99. 헌병 사가(私家)의 밀주 수색 1939년(소화 15년) 여름 모일, 마산세무서 주조합(酒組合)에 탁주밀고의 고발 투서가 날아들었다. 여기에 신명이 난 동서(同署)의 직원(1명)과 업자(5명)가 투서의 내용을 그대로 믿고..

김형윤의 <마산야화> - 98. 통주사변의 희생자

98. 통주사변(通州事變)의 희생자 통주사변이라 함은 소화 12년 7월 7일 북경 근교의 노구교(蘆溝橋)서 발발한 중일병(中日兵) 충돌사건의 한 개의 부산물적 비극을 말함이다. 발생 연월일이 기억되지 않으나 통주시내에 우거(寓..

김형윤의 <마산야화> - 97. 탄산가스 소동

97. 탄산가스 소동 마산의 도로 연혁이 별로 없으니 상보(詳報)는 어려우나 부림시장에서 서성동 내림길 일대에는 수백년을 헤아리는 고목들이 가히 천일(天日)을 가릴만치 울밀(鬱密)하여 이곳을 숲골(林谷)이라 불렀고, 또는 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