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12.24 00:00

일본의 지속가능한 건축 (4) : 도요타 자동차 본사(Toyota motor Corporation head office)

도요타는 일본의 아이치현(愛知縣) 도요타시(豊田市)에 공장과 본사를 둔 자동차회사이다. 도시의 이름 자체가 도요타로 정해질 정도로 이 회사가 도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회사는 창업자 사키치 도요다(Sakichi Toyoda)에 의해 1935년에 설립된 회사로 자동차를 만들기 전인 1890년부터 수동식 목제 베틀(직조기) 발명한 기계제작회사였다. 이후  1924년 자동 베틀(직조기)을 생산하는 등 꾸준히 새로운 분야를 찾아 고민 하던중, 유럽과 미국을 순방하고 온 후 1930년부터 가솔린 엔진 생산으로 업역을 확장한 후 1935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요타 자동차를 생산하였다. 1962년 태국현지 공장을 지어서 세계시장을 개척하고, 이후 1984년 미국의 제네랄 모터스사와 합자회사를 설립하여 미국 현지공장을 통해 생산하였다.
 최근 하이브리트카 생산의 선두주자로 도요타에서 생산한 ‘프리우스(Prius)’는 2010년까지 세계시장에서 총 판매량 200만대를 돌파한 세계적인 기업이다.

(건물 전경 : 외벽면의 방위에 따라 수평 및 수직루버가 다르게 부착되어있다.)

건축개요 >
- 도요타 자동차 본사건물의 개념은 첫 번째로 일본 및 해외에서 공장을 방문객을 따뜻하게 환영하기 위한 ‘도요타의 새로운 얼굴’같이 외관의 부드러운 곡선과 건물 주변의 풍부한 녹지를 확보하였다.
- 두 번째로 본사로서의 기능을 관리의 효율성과 보안설비를 갖추는 목적이고
- 세 번째로는 작업공간에서 생산산과 작업효율을 증진시키기 위한 과정을 고려하였다.
- 끝으로 세계 최고의 회사의 이미지를 환경적인 측면에서 환경적 조건을 달성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 Concepts of environmental
consideration / 환경적인 개념 >
・ 회사의 상징성으로 쾌적성"Hospitality"추구
・ 수직마을"Vertical village"의 새로운 고도의 생산효율을 높이는 사무공간
다양한 목적을 위하여 고려된 환경 시스템을 창출한다.

< Basic Information / 기초 자료 >
[CASBEE rank] S ()
[CASBEE tool used] CASBEE for New Construction (2006 edition)
[Location] Toyota City, Aichi Prefecture
[Completion date] January, 2005
[Site area] 194,129 m2
[Total floor area] 64,987 m2
[Structure] Seismic-isolation structure, steel frame
[Floors] 1F below ground, 15F above ground, rooftop tower 1F
[Owner] Toyota Motor Corporation
[Designer] Overall supervision: Toyota Motor Class 1 Architect’s Office,
Basic design + blueprint drawings: Nikken Sekkei, Execution design: Shimizu Corporation
[Contractor] Shimizu Corporation

(하이테크 커튼월)

(건물 진입부)


< Special Features/ 건물의 특징 >
Q-1 Indoor Environment / 실내환경
- 환기를 하지 않는 공조방법을 모든 층의 회의실에 적용
- 개인용 공조구를 사용하여 순환하는 공조기를 사용
- 제연구역을 분리하여 실내공기의 질을 증진
- 지하층에 설치된 직원식당에 집광하여 유리덕트를 통해 채광이 가능하게 함

Q-2 Quality of Service / 서비스의 질
- 4.1m 층고는 4.1, 천정고 2.8
- 지진과 분리하는 구조에 의해 지진에 대한 예방이 되도록 하였다.
- 최적의 건물관리를 위한 디자인과 3D 캐드를 사용한 설비를 장치

Q-3 Outdoor Environment on Site Green roof/ 녹상녹화에 의한 외부환경
- 조경과 조화를 이루는 주차장
- 선큰가든을 사용하여 실내외의 관리상의 상호관계

LR-1 Energy Use of hi-tech curtain wall / 하이테크 커튼월을 통해 에너지사용
- 로이 이중유리 + 수평 수직 루버 + 공기 차단기 + 조절용 브라인더
- 수직 건물의 굴뚝 효과에 의한 자연환기 효과
- 각층 회합 방법을 사용하여 공기조절 장치
- 온수 냉수에 배출가스분사기를 사용하여 코제네레이션을 사용
- 외기 냉각 시스템
- 가변풍량 방식을 사용하여 전력의 흐름을 감소

LR-2 Resources and Materials / 자원 및 재료
-
물 절약 설비를 적용 
- 잡용수원으로 빗물을 사용
-
목조 물탱크를 사용
- 소방설비로 새로운 가스를 사용 (니트로겐 가스 소방설비)

LR-3 Off-site Environment / 외부환경
- 대지 및 옥상조견을 통하여 외부의 열섬현상을 완화
- 빗물을 정화하여 재사용
- 옥탑에서 온도 및 공조기를 배출
-  반사경 덕트에 의한 자연채광
 

(반사경을 통한 광덕트 단면개념)

(지상에 노출되어 빛을 모으는 집광부분)


- 지하층의 직원식당에 자연광은 지상위로 연결된 개구부를 통해서, 고효율 광덕트를 통해서 실내로 이루어지며, 식당공간을 밝고 깨끗하게 해준다.
- 이러한 방법을 사용하여 일본에서 가장 큰 집광면을 가진 광덕트중의 하나이다.
- 사무실 근무자를 위하여 휴게공간으로 사용되며, 이 시설은 환경을 고려한 상징물로 설치되어있다.

(광닥트 실내)

(지하층의 채광효과)





< 하이테크 커튼월 : 외부환경에 따라 조절되는 이중창 >
- 건물의 외피로서 나타나는 하이테크 커튼월은 열과 빛 그리고 바람의 환경적 조건을 자동적으로 조절하는 외피부분의 구조이다.
- 에너지 절약과 쾌적함을 조합체로 창 주면을 모든 것이 일체화된 장치로서 능동적 설비장치이다.
- 수평 및 수직루버 + 로이유리 + 온도부하를 조절하기 위한 에어베리어(공기 차단기) + 빛을 조절하기 위한 각도가 다른 전동 브라인더, 그리고 자연바람을 흡입할 수 있는 전동식 설비들이 일체화된 외피로 결합되어있다.

(수평+수직루버+자연환기 개념도)

(자연환기 조절장치가 부착된 창호푸레임상세)



<< 참고할 만한 요소들 >>

1. 하이테크 커튼월에 의한 자연환기 조절장치
: 건물에서 에너지 손실이 가장 큰 부분이 창호부분에서 일어난다. 반면에 실내의 쾌적성을 고려한다면 환기가 필수적이다. 문제는 환기할 때 손실되는 열손실을 최소화하는 것이 관건이다. 창호 후레임의 조절장치를 통해서 이러한 애로사항을 해결한 예이다.
: 다음으로 에너지 부하를 높이는 요소가 일사량이다. 특히 하절기에 일사를 차단하는 것이 냉방부하를 낮게하는 요소로 외피에 설치된 루버에 의해 저감이 가능하다. 방향에 따라서, 시간대에 따라서 조절할 수 있는 타이머에 의해서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장치이다.

2. 채광 피트에 의한 지하 환경조건 개선
: 지하층에 자연광을 도입하면 단순히 조명효과만 있는 것이 아니라 건강성, 쾌적성에 상당한 도움을 주게 된다. 위생성은 자외선의 도입에 의해 살균효과는 물론이며, 사람들에게 가장 쾌적한 조명효과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환기는 별도로 처리해야 할 문제이다.

<< 마무리 하면서 >>
최근의 에너지 절약형 건축에서는 가급적 커튼월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것은 유리면에 의한 열손실이 크기 때문에 일정규모 이상의 관공서에서는 일정 면적이상의 커튼월은 쓸 수 없도록 규제를 하고 있다.
그러한 측면에서 보면 하이테크 커튼월은 일반창호에 비해서 효용성은 높다고 하드라도 에너지 손실측면에서는 다소 불리한 구조이기는 하다.
그러나 후레임을 통한 자연환기를 통해 열 손실을 최소화 한 것은 상당한 기술력 축적이 되어야 가능한 구조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러한 기능성 창호푸레임이 개발되기는 하지만, 아직까지 초기단계라 일반건축물에 잘 적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물론 비용상 문제이다.
그리고 자동 조절할 수 있는 루버의 설치는 건물의 외피 모습을 결정하기 때문에 꺼려하는 경우가 많다. 건강한 건물을 위해서는 수평 및 수직루버를 외피 디자인요소로 잘 다듬기만 한다면 에너지 효용면에서는 상당히 유리할 수 있다.
단 도심지에서 주변건물과 밀접한 부분은 적용하기 어려울 것이다.
밤 낮으로 외피의 변신을 꾀하는 '반응하는 건축(Interactive Architecture)'과 같은 개념을 적용한다면 새로운 경향의 외피디자인이 되지 않을까?    <<<

Trackback 0 Comment 2
  1. 공돌이세상 2017.12.12 18: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3

위대한 목민관 이빙(李冰) 도강언 주변 일대는 성도나 인근 지역 사람들이 쉴 수 있는 아름다운 공원이기도 했다. 울창한 숲 속에서는 특유의 목소리를 내는 사천 매미가 왕왕거리며 울어댔고, 서북쪽의 산록에서는 시원한 고원 바람이..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2

5백 갈래로 나누어진 민강(岷江) 도강언의 시설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취(魚嘴)와 비사언(飛沙堰), 보병구(寶甁口)가 그것이다. 이 세 시설은 따로 있으나 서로 긴밀하게 연관되어 결과적으로 하나의 유기체적 결합..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1

천부지국(天府之國) 언젠가 중국 사천성 일대를 여행하였다. 그 동안 십 수차례 중국을 드나들었지만, 보면 볼수록 놀라운 것은 수천수만 겹 녹아있는 역사의 층위다. 대륙은 깊고 넓었으며 언제나 새로운 것을 보여 주었다. 지구상에..

노회찬의 추억
노회찬의 추억 2018.07.30

노회찬 의원과 저의 인연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매체를 통해 저만 그를 알았을 뿐 그는 저를 몰랐습니다. 노회찬 의원을 직접 만난 것은 2016년 2월쯤이었습니다. 그해 4월 선거를 앞두고 창원에 내려왔을 때였습니다. 처음 만..

북한건축 - 건축은 건축의 눈으로 보아야

(지난 5월 29일 「건축사신문」에 실렸던 글입니다. 글 중 '우리'는 건축사를 말합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은 그 날, 이 나라 모든 국민은 TV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만찬장에서 제주도 소년 오연준의 목소리..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4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4 아파트의 대중화는 주거설비의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아파트 사용자들은 첨단시설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가장 큰 변화는 주방시설에서 비롯되었다. 주부의 가사노동을 줄여줄 뿐 아니라 세련된 디자인과..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3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3 2002년 말 우리나라 주택 보급률은 100%를 넘었다. 1인 가구를 포함하는 신주택보급률 역시 2008년에 100%를 상회(100.7%)함에 따라 주택의 양적 공급이 부족한 상태는 아니라고 볼 ..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2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2 오늘날 우리나라 도시들을 뒤덮고 있는 아파트 홍수의 시작은 1988년에 시작한 ‘주택 2백만 호 건설’이다. 이 사업은 전년도에 있었던 대통령 선거에서 노태우 후보가 내놓은 공약이었다. 2백만 호..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1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1 1960년대 이후 계속된 인구의 도시집중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비해 택지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을 낳았다. 이런 현실은 필연적으로 주거의 집단화와 고층화를 요구하였고 그 해답으로 등장한 것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0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2 농촌 주택개량사업은 새마을운동 시작 다음 해인 1972년부터 전개되었으며 담장이나 지붕 등의 부분적 보수와 개량으로 시작되었다. 이 과정에서 관리들은 초가지붕이 비위생적이고 아름답지 못..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9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1 1960년대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농촌은 전쟁으로 입은 농토의 피해와 농촌인구의 감소 등으로 아직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못한 채 재래식 농경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주거환경 또한 전쟁피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8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3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주택 시장은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개발과 성장의 논리가 지배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지어진 단독주택은 대부분 도시 한옥과 양식이 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7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2 1960년대는 한국사회의 큰 전환기였다. 4·19혁명과 5·16쿠데타에 따른 정치적 격변을 겪었고, 소위 경제개발정책에 따른 제반 개발이 계획적으로 유도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