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8.19 00:00

초고층빌딩 전시장 상해 와이탄(外滩)

상해,소주,항주 도시건축 답사기-10(끝)
상해 와이탄과 황포강 야경

와이탄은 상해 황포구에 있는 빌딩밀집지역 입니다.
20세기 초, 상해가 중국의 금융중심이 되면서 생겨나기 시작한 고층빌딩들이 모래사장과 같던 이곳을 빌딩숲으로 변모시켰습니다.
지금도 국적을 불문한 최첨단 인텔리전트 빌딩들이 계속 건설되고 있어 초고층 빌딩전시장이라고 불리우지만, 황포강변을 따라 백여년전에 지어진 건물들도 여전히 자리를 꿰차고 있습니다.
일정상 구석구석 살펴보진 못했지만 차를 타고 이동중에 본 도심의 모습과, 황포강 유람선에서 본 야경은 말그대로 대국의 위용을 뽐내는데 손색이 없어 보입니다.   


먼저 중국사이트에서 갈무리한 과거사진을 살펴볼까요?
1870년대 와이탄지역 남경로의 전경입니다. 아직 도심이 형성되기 전인것 같습니다.
按此在新窗口浏览图片

1900년 와이탄 전경입니다. 고층빌딩은 아니지만 제법 큰 건물들이 들어서기 시작합니다.

 

 

 



1920년대 와이탄 전경입니다. 빌딩들이 많이 들어섰고 발달한 항구의 모습을 보이네요.



1940년대 와이탄 전경입니다. 강변의 건물들은 지금과 거의 같은 모습입니다..



아래 두사진을 비교해봐도 얼마나 보전이 잘되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동방명주 타워 주변입니다. 보행량이 많아 육교에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황포강 유람선을 타고 둘러본 야경입니다.
초고층 건물들은 안개속에 묻혀 전체모습을 알아볼수가 없더군요.

 

 

다양한 수퍼그래픽으로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고 있습니다.



동방명주타워의 야경입니다.  타워를 찾는 관광객만으로도 본전을 뽑았을듯 합니다.




건물에 걸려있는 난해한 대형 조형물들.  이 나라가 사회주의 국가가 맞나 싶네요.



근대건축물들은 화려한 조명보다 은은한 빛으로 건물들 돋보이게 하는 기법을 택했습니다.

강 반대편의 화려한 야경과 대조되면서 
또다른 경관을 연출합니다.


 



이번 포스팅을 끝으로 상해,소주,항주 답사기 연재를 마칩니다.
그동안 부족한 글을 읽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Trackback 0 Comment 3
  1. 혜정이 2011.08.19 14: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연말에 혼자서 와이탄을 거닐어보았는데... 웅장한 건축물들 다 보고나니 목이 뻐끈했다는 하도 고개쳐들고다녀서...음,, 그런데 거기있는 은행들이 실제로 업무도 보나요? 아니면 그냥 상징처럼 서 있는건지요

  2. 춘비 2011.08.19 15: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10주동안 글 올리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이제....다른 지역을 한번 더 방문 해야겠네요?^^

  3. 삼식 2011.08.19 16: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눈요기 잘했습니다.
    수고많았쑤 *-*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