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1.04 00:00

건물이 역사되어 근대를 말한다.

지난 12월 2일 마산발전위원회 위원들과 인천에 다녀왔읍니다.
우리나라에서 근대의 시발이 되는 개항장이 1883년에 가장 먼저 시작된 곳이기에 마산지역의 근대건축물의 활용방안을 참조하기 위해 찾아갔읍니다.
근대건축물들이 원형을 잘 보존하고 있기도 하였으며,
이러한 근대건축물을 활용하는 방안이 돗보였읍니다.
우선 본 글의 제목처럼
'건물이 역사되어 근대를 말하는 것' 같았읍니다.

첫번째 방문한 곳은 '근대건축전시관'이었읍니다.

 - 1890년 4월에 지어진 구. 일본 제18은행 인천지점을 '인천개항장 근대건축전시관'으로 활용하고 있었읍니다.
- 단층건물로 연면적 232.91M2에 불과하지만,
건물의 원형이 121년이나 경과했음에도 잘 보존되어 있었읍니다.
- 전시물들은 개항이후 근대기 인천의 도시전경을 모형으로 만들어 중앙에 전시를 하고 있었읍니다.
- 그리고 현존하는 건물의 모형을 크게 만들어 전시하기도 하였으며,
- 사라진 근대기 건축물들도 옛 사진을 통해 잘 소개를 하고 있었읍니다.
- 그리고 근대기 가로의 풍경사진과 옛날 엽서를 통해 인천에 있었던 건물들을 전시하고 있었읍니다.

다음으로 방문한 곳은 '인천개항 박물관'이었읍니다.
이 건물도 역시 근대건축물을 활용하는 형태로 유지되고 있었읍니다.

- 1899년 7월에 지어진 구 일본제1은행 인천지점을 활용하여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었읍니다.
- 규모는 약간 큰 428.05M2 였으며, 인천 개항과 근대문물들을 잘 소개하고 있었으며,
-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개통된 경인철도와 한국철도사에 대한 내용들을 잘 보여주고 있었읍니다.
- 그리고 인천전환국과 금융기관에 대한 역사를 잘 전시하고 있었읍니다.

이 외에도 인천 중구청에서는 '인천개항 누리길' 안내도를 작성하여
근대건축물과 근대가로를 타망할 수 있도록 홍보물도 제작하여 박물관에서 비치하고 있었읍니다.



박물관 인근에 대한통운에서 사용했던 창고를 개조하여 만든
'아트 플렛홈'도 방문을 하였읍니다
.
이것 마찬가지로 근대건축물들을 리모델링을 통해 문화시설로 활용한 사례로
예술창작 공방 및 전시장으로 잘 활용하고 있었읍니다.
근대건축물들이 가지는 역사성과 지금을 볼 수 없는 건축적 디테일들이 과거의 시간성을 물씬 머금고 있는 것 같았읍니다.


소위 근대기의 유산들,
그 중에서 건축유산들은 지금은 남루해 보일지 모르지만,
잘 보수하고, 수선하여 활용하기에 따라서 엄청난 문화적 자산으로 변신할 수 있는 귀중한 자산임을 확인할 수 있었읍니다.

마산지역에 '구 헌병분견대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읍니다.
비워진 채로 방치되어 있어서. 아무도 쳐다보지도 않고 있읍니다.
현재 제대로 활용방안을 못 찾고 있는 듯 합니다.


● 제 생각으로는
'마산 근대역사 전시관'으로 활용하게 된다면
건물이 가지는 상징성을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좋은 선례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근대와 관련된 용도로 활용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