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5.30 00:00

진해 충의동 유곽이야기

진해 충의동 유곽이야기

- 진해에 유곽이 있었다는 사실은 문헌을 통해 익히 들었지만, 실제 건물의 존재유무에 대해서는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터라 언제가는 찾아봐야 겠다는 생각했읍니다.

- 얼마전 진해 근대건축 현황조사를 하던중에 충의동에 있는 한 건물이 조사하던 중, 유곽의 원형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건물을 발견하였읍니다. 마침 할머니가 계셔서 집의 내력을 알아본 결과, 일제시대에 청루라는 유곽이었는데, 해방후 불하를 받아서 주택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였읍니다.

- 현재 1층은 주택으로 사용하고, 2층은 애들이 크면 사용할 계획으로, 지금은 비워둔채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였읍니다. 2층을 꼭 보고 싶었는데 할머니가 공개를 꺼려해 외관 모습만 담아서 소개를 하고자 합니다.

진해유곽의 역사

- 진해 유곽의 역사는 시가계획에 따라 연작정, 현재의 충의동에 획정되었다고 합니다. 연작정은 진해와 창원을 있는 기차역인 진해역에서 동남쪽으로 10정 정도 떨어진 곳으로 12곳의 유곽이 있었다고 합니다.

- 접대부는 70명 정도였으며, 이 중 50여 명이 일본 구마모토현과 나가사키현의 여성들이었고, 20명은 조선 여성이었다고 합니다.

- 이들은 모두 기생과 접대부를 동시에 겸하는 이매감찰로 1시간에 2원, 1박에는 7원을 받았다고 합니다. 당시 요리집의 하루 매상이 6원에서 10원 이었음을 감안하면 상당한 수익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주 이용대상자는 당시 신시가지 공사와 마천수원지 공사장의 노동자가 2천여명 이상이 됨에 따라 매춘부들이 모여들게 되었으며, 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는 유곽을 하나의 관광상품으로 개발하여 1930년 '일본유람사'는 아예<전국유곽안내>라는 책자를 발간하여 유곽을 관광상품화 하였다고 합니다. 즉 철도역이 있는 곳과 일본인 거류지가 있는 곳이 유곽여행지가 되었다고 합니다.

- 당시 진해에 있던 유곽의 이름은 녹도루, 취월루, 금시루, 옥천루, 청천루, 진해루 등이 있었으며, 이러한 유곽은 현재는 모두 개축되어 주택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일제강점기 진해지역 일본인 생활상/ 창원대 김선희 석사논문 에서 발췌

외관모습1 :  4채의 집이 나란히 붙어있는 전형적인 일본식 나가야 형태를 띠고 있다.

외관모습2 :  각 주호당 1개의 현관을 가지고 있으며, 현관의 개별 수리에 의해 각양각색이지만 2층 판벽에 의한 외벽마감과 창호는 훼손되지 않고 거의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외벽모습 :  2층 지붕과 1층 처마지붕기와는 최근에 보수되어있다.

- 좌측의 집은 1층 외벽마감이 적벽돌로 보수공사를 하여 인접가구와 다른 모습이다.

- 2창호의 덧문이 각각 다른모습이다. 판재, 철판을 오려 붙인 모양이 이채롭다. 2층 상단의 목재가구와 회벽칠(지금은 페인트 마감) 부분은 원형 그대로 이다.

- 2층 외벽은 비늘 목재판벽 마감이 잘 살려져 있으나, 1층 부분은 제각각 적벽돌, 시멘트 모르터, 페인트 마감등으로 되어 있지만, 본래의 원형을 쉽게 연상할 수 있다.

- 특히 우측에 면한 가구는 2층 목제 창호와 난간살 등이 원형 그대로 인 듯 하다.

왜 근대건축인가?

- 근대기를 이해하기 위해서, 구체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근대의 생활상을 이해하는데 가장 유효한 것이 근대건축물이다.

- 유곽건물 하나를 통해, 당시의 사회상과 주거상황, 건축기술 등을 가늠할 수 있는 수 많은 실타래들이 낡은 건물에 숨어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

Trackback 0 Comment 1
  1. 모모 2015.09.19 01: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ㅠㅠㅠㅠㅠㅠ 우리집 위쪽으로 가면 있는 집인데 ㅋㅋㅋㅋㅋㅋㅋㅋ 허...지금 살고있는집도 일본집이엿다던데 유곽이엇다니 ㅠㅠ 잘보고갑니더

공간과 건축의 궤적 - 창원 성산구 대원동 '꿈에그린' 재건축 터의 역사 - 3

1. 시작하는 글 2. 주거의 변화(대원2구역에 아파트가 들어서기까지) - 2 창원 신도시에 주거용 건물이 본격적으로 건설된 시기는 1980년대였다. 대부분 단독주택으로 민간사업자들이 주도한 조적조 2층의 철근콘크리트 구조였으..

공간과 건축의 궤적 - 창원 성산구 대원동 '꿈에그린' 재건축 터의 역사 - 2

1. 시작하는 글 2. 주거의 변화(대원2구역에 아파트가 들어서기까지) - 1 수혈주거로 시작된 인간의 거주양식이 드디어 아파트라는 형식에까지 도달했다. 생활에 필요한 내외조건의 변화에 따라 인간은 달라졌고 인간의 삶을 담았던..

공간과 건축의 궤적 - 창원 성산구 대원동  '꿈에그린'  재건축 터의 역사 - 1

<이번 포스팅은 창원 의창구 대원동에 재건축 중인 '꿈에그린' 아파트 부지(아래 그림의 붉은 밑줄친 부지)에 존재했던 현대사원아파트를 비롯한 여러 아파트들에 대한 내용이다. '마을흔적'을 남기기 위해 정리했던 글이다.> 목차..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8

Ⅳ. 맺음말 이 글에서 우리는 1960년 3월 15일 마산에서 일어난 1차 시위에 참가한 하상칠이라는 특정 개인의 경험에서 도출된 다음 두 가지 의문에 답하고자 노력했다. 하나는 시위 참가 동기에 관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오..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7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2.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침묵했던 것일까 1) 보복 공포와 빨갱이 트라우마 2) 증언 결심 동기 하상칠은 그동안 증언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그날 밤 내 혼자만 싸웠던 것도 아니..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6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2.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침묵했던 것일까 하상칠의 증언에서 품게 되는 두 번째 의문은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시위 참가 사실을 비밀로 유지해왔는지 그리고 50년이나 지난 시점에서 증..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5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1) 사회적 요인 2) 개인적 요인 동일한 사회적 요인이 주어져 있다 해도 모든 시민이 동일한 반응을 하는 것은 아니다. 저항심이 강하든 정의감이 투철하든 또는 사회적 불만이 가득하든 모두..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4

Ⅲ. 얼음장수의 미스터리 3․15의거 역시 한국의 민주화 과정에서 일어났던 다른 대규모 시민항쟁과 마찬가지로 수많은 분석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나 기존 분석은 대부분 거시 사회사 분석으로서 항쟁 참가자들의 정의감이나 불만이 저..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3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2. 녹취와 증언록 다음은 하상칠이 2010년 7월 21일 14시 3 15의거기념사업회 회의실에서 당시 백한기 회장 앞에서 2시간여에 걸쳐 진술한 증언 녹취록을 풀어 그해 말 동 사업회에서..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2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1. 연구 대상자 프로필 (이 부분은 연구 대상자가 필자의 장인이어서 평소 필자가 그에게 들어서 알고 있는 사항과 그의 사망 후 필자가 이 글을 쓰기로 마음먹은 후 그의 가족, 일가, 지인..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1

이 글은 1960년 3․15의거 당일 야간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가했던 한 개인의 증언을 바탕으로 그의 개인사를 하나의 창으로 삼아 역사적 사건을 재조명한 경남대학교 경제금융학과 서익진 교수의 논문이다. 연구는 사적 기록이나 증..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4

구르나 마을이야기 - 2 《극장》 극장은 아름다운 내부공간과 무대를 가지고 있었다. 햇빛을 가리기 위해 담쟁이가 덥혀있었다는 객석 회랑 목조 파고라 위의 담쟁이는 이미 찾아볼 수 없었지만 흙으로 빚어진 구조물은 모두 원형대로 ..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3

구르나 마을 이야기 - 1 일행이 나일강변에 자리한 경관 좋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던 오후. 안내자와 함께 조그만 배를 타고 나일강을 건너 구르나 마을로 향했다. 구르나 마을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현지 안내자 덕분이었다. 그..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2

위대한 건축가 하싼 화티(Hassan Fathy) - 2 하싼 화티가 구르나 마을을 건설할 1940년대 중반, 그 당시 영국의 식민 지배를 받고 있던 이집트는 서양식 건축이 판을 치고 전통적인 이집트 양식의 건물들은 사라져가고..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1

위대한 건축가 하싼 화티(Hassan Fathy) - 1 (이 글은 이집트 여행 중 우연히 만났던 하싼 화티의 구르나 마을 경험담이다. 오래 전 일이다. 지금 생각해도 그 우연은 내게 축복이었다. 울렁이는 감격으로 구르나를 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