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8.13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2) - 강점제3시기

<마산의 도시계획>

일제가 「조선시가지계획령」에 의해 고시 제556호로 발포한 마산의 시가지 계획은 구역면적 43,287,000㎡, 계획인구 80,000명, 목표연도는 1961년까지, 내용은 가로개설 및 구획정리였습니다.

계획인구 8만명, 목표연도 1961년이라는 일제의 계획을 보니 어떻습니까?

이 고시가 발포된 시기는 1941년 4월 19일이었습니다.

발포시기와 달리 마산은 1936년과 1938년에 가로(街路)축조공사를 이미 시행하였는데 이 공사도 「조선시가지계획령」에 의한 것이었다고 추정됩니다.

도시사학자 손정목(사진)은 「조선시가지계획령」 분석을 통해 원마산 지역은 1920년대에 총독부의 재정 지원으로 실시한 시구개정의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인 반면, 신마산 지역은 시구개정을 하지 않았지만 개항장을 조성할 때 비교적 도시가 잘 정리되어 있기 때문에 그대로 두는 것을 원칙으로 한 것 같다고 추정하였습니다.

 

손정목의 이 견해에 따르면 원마산 지역은 이미 시구개정이 어느 정도 되었으며 신마산 지역은 이미 도시가 잘 정리되어있기 때문에 다른 곳에 시구개정사업의 역점을 두었다는 뜻으로 읽을 수 있는데, 바로 그 다른 곳이 중앙마산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원마산과 신마산이 아닌 곳에 이 시기 도로를 개설한 곳은 중앙마산 뿐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강점제2시기의 97, 98, 99, 100, 101>의 포스팅에서 설명했듯이 마산은 이미 1920년대 중반 이후부터 중앙마산지역의 개발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므로 1930년대에 시작된 조선시가지계획령에 의한 마산시가지 계획은 이미 시행하고 있던 중앙마산 조성의 사실상 연장사업으로서 보다 체계적인 도시체제 정비계획이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중앙마산의 형성은 토지 용도변화를 통해서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표를 보면 이해가 쉽습니다. 일본은 우리나라와 달리 밭을 畑이라 하고 논을 田이라 합니다.

1931년 기준으로 밭(畑)이 65.3정반(정반, 町反 / 1정반은 척관법(尺貫法)의 한 단위로서 1町의 뜻인데 3,000평(坪)에 해당됨), 논(田)이 138.0町反 대지(宅地)가 125.5町反이었습니다.

하지만 10년 후인 1941년에는 밭(畑)이 61.1町反, 논(田)이 131.5町反로 각각 4.2, 6.5町反 줄어들었으며 대지(宅地)는 172.0町反으로 46.5町反이나 늘어난 것이 그 증거로 볼 수 있습니다.

구분

1931년

1932년

1935년

1936년

1938년

1941년

밭(畑)

65.3

64.2

64.3

59.7

60.4

61.1

논(田)

138.0

137.2

133.2

133.0

127.5

131.5

택지

125.5

129.4

150.0

152.2

159.4

172.0

 

-마산의 범역이 넓어지다-

강점 막바지였던 1941-1942년 사이에 몇몇 도․시․부(道․市․府)에서 행정구역 개편이 있었습니다.

이 때 마산은 부산과 함께 1942년 9월 30일자로 총독부령 제242호에 의해 행정구역이 크게 확장됩니다.

마산에 인접한 창원군 내서면 내의 5개 동리, 창원면․구산면내에서 각각 1개 동리씩을 마산부에 편입함으로써 마산부 행정구역이 크게 확장된 것입니다.

이 때 편입된 곳이 그 때까지 창원군 내서면에 속해 있었던 교방리․회원리․산호리․석전리․양덕리와 창원면 봉암리와 구산면 가포리였습니다. 지금은 모두 동의 명칭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로써 마산부 관할구역의 면적은 29㎢로 확대되었는데, 1914년 4월에 결정된 마산부의 행정구역 약 10㎢에 비해 약 3배로 늘어난 셈입니다.

이 경계는 해방을 지나 1964년까지 지속되었습니다.<<<

 

2012/07/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0) - 강점제3시기

2012/08/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1) - 강점제3시기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