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9.01 13:24

이종화 선생이 추천하는 <책 읽어주는 남편>


저희 팀브로거 중 한 명인 허정도 선생이 쓴 책 <책 읽어주는 남편>이 독자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마침 지난 토요일에는 진해기적의 도서관 관장을 지내신 이종화선생님이 '좋은 아침'이라는 방송 프로그램에서 <책 읽어주는 남편>을 소개해주셨습니다.

아래는 '좋은 아침'에 방송된 원고와 녹음 파일입니다.

사회자 - 그리고 다음 책이 < 책 읽어주는 남편>인데요. 이걸 상상하는 아내들이 참 많을텐데. 그러데 과연 이런 남편이 몇 이나 될까요?

이종화 - 예, 맞습니다.

사회자 - 소개해주시지요

이종화 - 다음에 소개할 책은 ‘아내들이 참 부러워 할 남편감’입니다.


저자가 바로 우리 지역에 있는 분이에요.

허정도 선생은 건축가로 언론인으로 또 시민운동가로 지역을 위해 많은 일을 하신 분이에요. 이 책은 안부대상포진에 걸려 꼼짝 못하고 누운 아내의 고통을 위로하기 위해 책을 읽어주기 시작했는데 그것이 전혀 예상하지 않은 재미와 의미를 가져다주어서 이제는 생활의 일부가 되었다고 합니다.

저자는 아내에게 책을 읽어주며 기억에서 사라져 가는 어린 시절의 일들과 주변에서 지나쳤던 일들을 찾아서 다시 조명하고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가 하면 앞으로의 계획을 의논하다보면 읽느라 목이 아픈 것도 잊는답니다. 읽기 시작한 한 권의 책으로 인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사유하고 공감하며 서로를 더 소중하게 여기게 되더라는 거예요. 멋있지요?

대체로 결혼 후 2~30년이 지나면 부부가 소원해지기 쉬운데 그들은 책을 통해 시간을 나누고 마음을 나누며 더욱 친밀해지는 거예요. 저자는 말합니다. 부부가 함께 앉아 소리 내어 책을 읽어주고 또 들어 주며 삶을 윤택하게 하는 의미를 찾았기에 이를 자식들에게도 물려주고 싶다고.

책을 유산으로 남겨 주고 소리 내어 읽어주고 들어주는 삶도 유산으로 물려주겠다는 다짐을 하는 것입니다.


또한 그는 자신이 몸담고 있는 지역 사회에 대한 애정도 남다른 듯합니다. 김병종 교수의 ‘라틴 화첩기행’을 읽으며 격조 높은 도시에의 꿈을 그리는 것은 건축가라는 직업의식을 넘어 사회를 새롭게 디자인하려는 의지를 전달하고자하는 것 같았어요. 그것은 생각과 의식이 두 사람 안에만 머물지 않고 사회를 향해 보다 넓게 열려있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처음에는 ‘앓고 있는 아내에게 남편이 할 수 있는 도리와 의무 혹은 서비스 차원의 이벤트 비슷한 것’으로 출발한 책 읽어 주기가 저자의 부부에게 변화를 가져온 것처럼 이 책을 읽고 있으면 내 아내 또는 내 남편에게도 더 잘해 주고 싶은 마음이 들면서 쉽게 책을 놓지 못하게 된답니다.

책이란 독자에 따라 다른 주제로 받아들여지는 것이지만 이 두 사람이 읽고 느끼는 깊이와 다양한 사유가 계속 읽게 만들거든요.


책과 삶, 추억과 현실을 넘나드는 절묘한 구성이 책 읽는 재미를 한층 높여 줄 뿐만 아니라 책을 매개로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이들의 행복한 이야기가 우리 생활과 밀접하기 때문에 더욱 공감이 갈 것입니다.   








책 읽어주는 남편 - 10점
허정도 지음/예담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