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05.20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62) - 강점제3시기

<1941년에 세운 ‘상이군인요양소’ 그리고 ‘산장의 여인’>

일본제국주의가 만주사변(1931), 중일전쟁(1937년)에 이어 태평양 전쟁까지 일으킨 1941년, 조선총독부는 ‘상이군인요양소’라는 이름으로 마산에 결핵전문병원을 세웠습니다.

마산 가포지역에 있는 현 국립마산결핵병원의 전신입니다. 시작은 상이군인들을 위한 것이었지만 오랜 시간 변화를 거듭해 지금은 한국 최대의 국립특수의료기관이 되었습니다.

 

마산도시의 끝자락인 가포(자복포, 율구미 포함)지역은 한 많은 땅입니다.

110여 년 전, 한반도 운명이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태로웠을 때 일본과 러시아가 서로 먹겠다고 각축을 벌인 ‘마산포 사건’의 현장이기도 하며 ‘지바무라(千葉村)’라는 이름으로 일본 어업이민의 전진기지가 되기도 했던 곳입니다.

기억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지만 가포는 20세기 초입에 강대국의 발톱에 찍힌 치욕스러운 현장입니다.

병원의 본관 건너편 숲속에는 가요 ‘산장의 여인’으로 유명한 산장의 흔적이 있습니다. 키 큰 나무들이 빼곡히 들어선 아래, 오래 전 사라져간 결핵환자들의 외로움과 절망과 눈물을 담아냈던 그 산장의 흔적은 지금도 처연히 홀로 남아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산장이란, 카테이지(cottage)라 불렀던 2인용 병사(病舍)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이 숲속에 카테이지 10동과 부속건물들이 있는데, 현재 남아있는 잔해는 그 건물들의 흔적입니다. 일제 때 세웠지만 1950년대 후반에 모두 철거된 뒤 지금은 잔해만 남아 있습니다.

다음 사진이 당시 사용되었던 카테이지(cottage) 이고, 그 아래 사진은 현재 남아 있는 이 건물의 잔해입니다.

 

 

지금은 OECD가입국까지 되었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는 ‘결핵왕국’이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이 있었습니다. 대부분 폐결핵이었습니다.

결핵은 가난 때문에 생긴 비위생적인 생활관습이 주요 원인으로, 선후진국을 구별 짓는 사회상징 중 하나인데 우리나라가 ‘결핵왕국’이었습니다.

변변한 치료약조차 없었던 시절, 폐결핵에는 맑은 공기가 최고의 약이었습니다.

하여 물 좋고 공기 좋기로 유명했던 마산지역에 결핵환자를 위한 시설들이 곳곳에 들어섰고, 6·25전쟁 시기에 그 절정을 이루었습니다.

도립마산병원, 국립마산요양소, 마산교통요양원 외에 마산상고 교사(校舍)를 징발해 급히 세운 국립신생결핵요양원, 결핵전문 제36육군병원, 공군결핵요양소, 진해해군병원결핵병동 등이 그것이며 결핵을 전문으로 보는 개인병원도 많았습니다.

결핵은 ‘글쟁이들의 직업병’이라고 불릴 만큼 문인들 사이에 폐결핵이 만연되었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따라서 마산결핵병원에도 수많은 문인들이 거쳤고 글자취도 남겼습니다. 마산을 두고 '결핵문학의 요람'이라는 말도 있으니까요.

일제기에 요양 차 이곳 마산에 왔던 문인은 나도향, 임화, 지하련이었고 광복 후에는 권환, 이영도, 김상옥, 구상, 김지하 등이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이밖에도 함석헌, 김춘수, 서정주 등 유명 문인들이 결핵을 매개로 마산을 오갔습니다. 가요「이름모를 소녀」로 70년대를 풍미하다 요절한 가수 김정호도 이곳에서 생을 마쳤습니다.

뭐니 뭐니해도 마산결핵병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마산사람 반야월 선생이 노랫말을 짓고 가수 권혜경이 부른 ‘산장의 여인’입니다.

 

아무도 날 찾는 이 없는 외로운 이 산장에 / 단풍잎만 채곡채곡 떨어져 쌓여있네

세상에 버림받고 사랑마저 물리친 몸 / 병들어 쓰라린 가슴을 부여안고

나 홀로 재생의 길 찾으며 외로이 살아가네

 

아무도 날 찾는 이 없는 외로운 이 산장에 / 풀벌레만 애처로이 밤새워 울고 있네

행운의 별을 보고 속삭이던 지난날의 / 추억을 더듬어 적막한 이 한밤에

임 뵈올 그날을 생각하며 쓸쓸히 살아 가네

 

1941년 일제가 ‘상이군인요양소’를 건축할 당시만 해도 가포지역은 천혜의 자연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병원 앞 바닷물은 수정처럼 맑았고 주변의 경치도 아름다웠습니다.

가포해수욕장이 있었던 시절까지도 그랬습니다. 그랬기 때문에 결핵요양소가 들어섰던 겁니다.

하지만 그 맑았던 바닷물과 아름다웠던 경치는 모두 사라졌습니다. 그 자리에는 누런 흙들과 아스팔트로 가득 차있습니다.

이 도시를 위해 바다를 메웠다는데,,, 정말 그럴까요? 

어릴 때, 여름만 되면 가포해수욕장가는 일이 큰 낙이었는데,,, 그 때가 그립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7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2.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침묵했던 것일까 1) 보복 공포와 빨갱이 트라우마 2) 증언 결심 동기 하상칠은 그동안 증언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그날 밤 내 혼자만 싸웠던 것도 아니..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6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2.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침묵했던 것일까 하상칠의 증언에서 품게 되는 두 번째 의문은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시위 참가 사실을 비밀로 유지해왔는지 그리고 50년이나 지난 시점에서 증..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5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1) 사회적 요인 2) 개인적 요인 동일한 사회적 요인이 주어져 있다 해도 모든 시민이 동일한 반응을 하는 것은 아니다. 저항심이 강하든 정의감이 투철하든 또는 사회적 불만이 가득하든 모두..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4

Ⅲ. 얼음장수의 미스터리 3․15의거 역시 한국의 민주화 과정에서 일어났던 다른 대규모 시민항쟁과 마찬가지로 수많은 분석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나 기존 분석은 대부분 거시 사회사 분석으로서 항쟁 참가자들의 정의감이나 불만이 저..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3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2. 녹취와 증언록 다음은 하상칠이 2010년 7월 21일 14시 3 15의거기념사업회 회의실에서 당시 백한기 회장 앞에서 2시간여에 걸쳐 진술한 증언 녹취록을 풀어 그해 말 동 사업회에서..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2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1. 연구 대상자 프로필 (이 부분은 연구 대상자가 필자의 장인이어서 평소 필자가 그에게 들어서 알고 있는 사항과 그의 사망 후 필자가 이 글을 쓰기로 마음먹은 후 그의 가족, 일가, 지인..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1

이 글은 1960년 3․15의거 당일 야간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가했던 한 개인의 증언을 바탕으로 그의 개인사를 하나의 창으로 삼아 역사적 사건을 재조명한 경남대학교 경제금융학과 서익진 교수의 논문이다. 연구는 사적 기록이나 증..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4

구르나 마을이야기 - 2 《극장》 극장은 아름다운 내부공간과 무대를 가지고 있었다. 햇빛을 가리기 위해 담쟁이가 덥혀있었다는 객석 회랑 목조 파고라 위의 담쟁이는 이미 찾아볼 수 없었지만 흙으로 빚어진 구조물은 모두 원형대로 ..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3

구르나 마을 이야기 - 1 일행이 나일강변에 자리한 경관 좋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던 오후. 안내자와 함께 조그만 배를 타고 나일강을 건너 구르나 마을로 향했다. 구르나 마을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현지 안내자 덕분이었다. 그..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2

위대한 건축가 하싼 화티(Hassan Fathy) - 2 하싼 화티가 구르나 마을을 건설할 1940년대 중반, 그 당시 영국의 식민 지배를 받고 있던 이집트는 서양식 건축이 판을 치고 전통적인 이집트 양식의 건물들은 사라져가고..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1

위대한 건축가 하싼 화티(Hassan Fathy) - 1 (이 글은 이집트 여행 중 우연히 만났던 하싼 화티의 구르나 마을 경험담이다. 오래 전 일이다. 지금 생각해도 그 우연은 내게 축복이었다. 울렁이는 감격으로 구르나를 둘..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4

도강언(都江堰)에 올라 이빙(李冰)을 생각하다 저명한 중국의 역사학자 위치우위(余秋雨)는, 중국역사상 가장 감동적인 건축물은 만리장성이 아니라 도강언이라고 했다. 도강언의 외관상 규모가 만리장성처럼 거대한 것은 아니지만, 많은..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3

위대한 목민관 이빙(李冰) 도강언 주변 일대는 성도나 인근 지역 사람들이 쉴 수 있는 아름다운 공원이기도 했다. 울창한 숲 속에서는 특유의 목소리를 내는 사천 매미가 왕왕거리며 울어댔고, 서북쪽의 산록에서는 시원한 고원 바람이..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2

5백 갈래로 나누어진 민강(岷江) 도강언의 시설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취(魚嘴)와 비사언(飛沙堰), 보병구(寶甁口)가 그것이다. 이 세 시설은 따로 있으나 서로 긴밀하게 연관되어 결과적으로 하나의 유기체적 결합..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1

천부지국(天府之國) 언젠가 중국 사천성 일대를 여행하였다. 그 동안 십 수차례 중국을 드나들었지만, 보면 볼수록 놀라운 것은 수천수만 겹 녹아있는 역사의 층위다. 대륙은 깊고 넓었으며 언제나 새로운 것을 보여 주었다. 지구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