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09.12 13:00

서울시청 광장에 있는 '에코하우스'를 가다

♪ 창원에 '탄소제로하우스' 개관을 앞두고 서울시에서 '에코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는 뉴스를 듣고 참조하기 위해서 시청관계자 및 창원시 건축사회 임원들과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단순한 주택이 아니라 친환경건축 및 에너지절감에 대한 정보와 주택에서 사용가능한 자재를 전시하고 있어서 참조할 게 많았습니다. 대략 건물의 외관 및 재료에 대한 소개, 내부공간 그리고 각종 친환경자재 및 설비 순으로 소개를 해볼까 합니다.

♬ 에코하우스 외관 및 자재개요

- 주출입구부분 외관입니다. 이집의 주요 뼈대는 공장에서 만들어서 콘테이너로 운방하여 설치하였습니다. 물론 내, 외부 마감이 된 상태이겠지요, 현장에서 마무리 공사는 외벽에 설치한 목제루버를 세로로 붙이는 작업만 하였습니다.

- 외벽마감상세를 봅니다. 녹색부분은 비닐성분의 천으로 마감되어 있습니다. 이동시 골조는 합판으로 마감된 관계로 현장에서 비닐천을 스테플로 고정시키고, 그 위에 다시 목제루버를 덧되어서 내부마감이 잘 드러나지 않도록 처리한 것입니다.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 외벽을 처리한 것입니다. 물론 나중에 해체도 용이할 뿐더러, 사용한 자재를 재활용도 가능할 것입니다. 친환경자재 및 구법은 싸고 조립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해체도 용이하고 재사용도 가능해야겠죠!!!

- 배면전경입니다. 지붕 박공면을 어긋나게 하여 변화를 주었습니다.  주변부에 화단부스를 설치 삭막함을 다소 완화시켰네요<<<

♧ 실내공간을 보겠습니다.

- 건물소개에 대한 정보판과 교육용 동영상을 볼 수 있는 큰 티브이가 있습니다. 접수대에 해당하는 테이블이 있읍니다. 리플렛과 설문지 작성데스크 기능을 겸하고 있습니다.

- 20개 친환경자재 및 설비회사가 참여하여 부스별로 제품소개를 하고 있습니다. 자료샘플과 제품에 대한 소개가 심지어 소형모니터까지 활용하여 제품을 소개합니다.

- 전시장 끝 부분입니다. 건너편 유리창 바탕에 조그만 사진들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아마 인증사진을 부착하는 코너인것 같습니다. 어딘가 인증사진 촬영할 곳이 있겠지요.

- 안내데스크 입니다. 청녹색 티을 입은 분들이 스텝입니다. 안내자을 위한 유니폼이 지급된 것 같습니다. 관람중 외국인이 들어왔을 때, 영어로도 전시장 소개를 하더군요.

- 다용도 테이블 : 적은 공간이지만 단체관람객을 위한 이동식 테이블과 의자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참여한 회사의 리플렛들을 한곳에서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 전시관련 소품들

- 관람안내를 알리는 외부베너입니다. 월요일은 휴관!!!

- 자재에 대한 소개를 만화를 이용해서 정보전달력을 높게 하였습니다. 어린이들을 위해서는 꼭 필요할 것 같습니다.

- 인증사진코너입니다. 이벤트일환으로 오픈식날 찍은 사진들 같습니다.

- 입구에 설치된 마스코트입니다. 마스코트 제각도 중요할 것 같습니다. 여기서 인증샷 촬영하기 좋은 것 같습니다.

- 유지관리를 위해 필요한 설문지입니다.

- 가장 중요한 교육프로그램입니다.  에너지절약에 대한 홍보영상, 에코센터 소개코너 및 여러가지 영상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서울시 앞서 가는것 같습니다.

요소기술 및 친환경 자재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내집안의 발전소입니다. 아파트 베란다에 설치가능한 태양광 발전판입니다. 설치비도 일부 지원된다고 합니다. 설치와 관리도 쉽다고 합니다.

- 흡수식 열교환기를 사용한 환기시스템입니다. 설치비도 비싸고 약간 복잡합니다. 에너지 절약과 실내공기를 쾌적하게 하기 위해 도입할 수 있는 방식입니다. 집을 지을때 반영되어야 하는 기술입니다. 앞으로 보급이 확산될 가능성이 큰 설비방식입니다.

- 그린온돌방식입니다. 바닥에사용하는 난방배관 및 주변자재를 열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된 바닥난방방식입니다.

- 창문상세입니다. 제일 효율성이 있으려면 3겹유리 창호와 2겹유리 창호 2벌을 설치하는 겁니다. 창호를 통한 에너지 손실을 완벽하게 잡아줄 수 있습니다. 보통 집의 경우 2겹유리 창호 1벌로 마감을 합니다. 법적인 최소한의 규준입니다.

- 창주변의 단열 및 기밀성능 향상을 위한 재료입니다. 창호를 설치할 경우 벽면과의 사이에 빈틈을 잘 메꿔주지 않으면 황소바람이 새게 됩니다. 

♠ 서울시에서 마련한 '에코하우스'가 바라는 목표는 다음과 같습니다.

 - 행정에서 관리하는 기반시설을 에너지 절약형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에너지 절약의 목표 뿐만 아니라 지구환경의 문제, 나아가 안전성에 문제가 야기되는 '원전줄이기 운동'으로 확산이 됩니다. '에코하우스' 적지만 의미하는 바가 크게 느껴 집니다.

Trackback 0 Comment 0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intro.

세달 가까이 이어져 왔던 '건축의 외형' 에 이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방치되고 버림받게 된 건축에 새 삶을 불어넣는 '재생 건축' (regenerative architecture)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볼까 합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

기억을 찾아가다 - 16

16. 광복절 행사와 우리들의 영웅 초등학교 때도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가 있었지만 참여 정도가 미미해서 별로 기억나는 것이 없다. 중학생이 되어 응원군으로 참여하면서 운동경기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러면서 선수들의 면면이..

기억을 찾아가다 - 15

15. 정전 후의 체험들 Ⅵ - 공군 요양소 우리 동네 대여섯 채의 적산가옥(일본인들이 살던 집)들은 다 불하되어, 동네 사람들이 들어갔지만, '봉선각'은 그 얼안이 커서(500평은 되었을 듯) 동네 사람들은 엄두를 못 내었던..

건축의 외형 - ‘(조개)껍질’ (Shell)

지난주의 새둥지에 이어 또다른 자연물의 형태인 '조개껍질' 형태의 건축물 들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건축에서 shell 이라고 하면, 셸구조(shell 構造) 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겠습니다만, '건축의 외형'..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