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5.09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91. 제등만의 참사

91. 제등만(齊藤灣)의 참사

 

진해 해군통제부 앞 부두 있는 곳을 일인들은 제등만(齊藤灣)이라고 하였다.

그것은 경성에 죽첨(竹添) 일본공사가 있던 곳을 죽첨정(竹添町), 장곡천정(長谷川町), 마산의 까치나루(작진, 鵲津 - 지금 발전소 있는 곳 / 현 남부터미널)를 일본 귀족원의장 근위(近衛)가 상유(賞遊)한 곳이므로 일인들은 하마(近衛濱)라 한 것과 마찬가지로

원조선총독(元朝鮮總督) 제등 실(齊藤 實)이 과거 진해 요항부(要港部) 사령관으로 있었던 것을 인연해서 제등만(齊藤灣)이라 명명한 것이다.

대한민국 수립 후로 일반 민간선박은 일체 통행이 금지되어 있으나 그 당시에는 통제부 앞 솔섬 사이와 날부리(비봉, 飛鳳) 현동으로 작은 배들은 관통하였다.

 

<아래 지도는 1945년 미군에서 발행한 것인데, 제등만이라고 적혀있다. 지금은 매립되어 만이 깊지는 않지만 아직도 이곳을 제등만이라 부르는 사람이 많다>

 

1928년 창원-진해선 철도(일본 千葉공병대 병사들에 의해 완공) 개통을 기념하기 위해 412일 벚꽃 시기를 점쳐서 진해읍 주체로 공진회(共進會)를 개최하고, 철도 당국은 이날 하루만은 손님들에게 무임승차로써 봉사하게 되었다.

원근 주민들이 떼를 지어 진해로 몰려들었으며 먼 곳은 진주에서, 통영, 고성 방면 주민들로, 떠 마산만을 완상(玩賞)코자 하는 사람은 기차보다 배를 이용하는 수가 폭주하여 진해를 왕래하는 배는 초만원이었다.

이날 천신호회조점(天神號廻漕店)은 제1부터 제3호까지의 발동선은 다른 항로는 결항하고 진해에만 총집중케하였다. 물론 타 회사와 유객(誘客) 경쟁도 여간이 아니었다.

마침 정오 조금 전에 제3 천신병환(天神並丸)은 정원의 수배를 싣고 출항했는데, 이 배를 탄 사람들 중에는 자기 배가 먼저 가는 것이 기뻐 춤추는 사람들도 있었다.

이들이 기뻐하고 춤추던 것이 불과 한 시간 뒤에 커다란 악마에게 휩쓸릴 줄은 신이 아닌 그들이 꿈엔들 어찌 알았으랴!

3 천신환(天神丸)이 해군부두에 접안 준비로 로프를 격류봉(擊留棒)에 던지고 있을 때 승객들은 서로가 먼저 상륙하려고 덤볐다.

배의 좌우현으로 돌며 무질서하게 서로가 찧고 까불고 하는 바람에 사람들은 접안되는 쪽으로 몰렸다. 배는 중력을 잃고 일시에 기울어지면서 승객들을 모조리 바다로 쏟아버렸다.

이날 수병들은 만일에 대비해서 있었지마는 너무나 돌발적이라 다소의 시차는 있었으나 구조 작업은 신속했다.

결국 이 날 부녀자 25명만은 불행하게도 불귀의 객이 되어 시체로 인양된 것이다. 이들 중에는 소녀 3명과 진주 강모라는 부호 부인과 가족 2명 일가 3, 그리고 고향에서 며칠 후면 화혼을 올릴 마산시내 사탕 도매상의 장녀 24세의 하야(河野) 모 양도 있었다.

이때만 해도 지방 기자들의 센스도 둔하여서 시체 구경만 하는 기자도 있었는가 하면, 조선일보 마산주재 기자 같은 사람은 다중이 모이면 사건이 날 것이라는 선입관 때문인지 전보 패스를 소지하였던 덕으로 즉각 기사 송고를 했다.

조선일보 본사에서는 사건 당일 석간 발행 전 장문의 호외를 발행하였다.

경쟁지인 동아일보를 압도하였으므로 적체지대(積滯紙代)를 도무 상쇄해 주는 은전을 입은 일도 기억에 새롭다. <<<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

기억을 찾아가다 - 16

16. 광복절 행사와 우리들의 영웅 초등학교 때도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가 있었지만 참여 정도가 미미해서 별로 기억나는 것이 없다. 중학생이 되어 응원군으로 참여하면서 운동경기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러면서 선수들의 면면이..

기억을 찾아가다 - 15

15. 정전 후의 체험들 Ⅵ - 공군 요양소 우리 동네 대여섯 채의 적산가옥(일본인들이 살던 집)들은 다 불하되어, 동네 사람들이 들어갔지만, '봉선각'은 그 얼안이 커서(500평은 되었을 듯) 동네 사람들은 엄두를 못 내었던..

건축의 외형 - ‘(조개)껍질’ (Shell)

지난주의 새둥지에 이어 또다른 자연물의 형태인 '조개껍질' 형태의 건축물 들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건축에서 shell 이라고 하면, 셸구조(shell 構造) 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겠습니다만, '건축의 외형'..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