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5.09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91. 제등만의 참사

91. 제등만(齊藤灣)의 참사

 

진해 해군통제부 앞 부두 있는 곳을 일인들은 제등만(齊藤灣)이라고 하였다.

그것은 경성에 죽첨(竹添) 일본공사가 있던 곳을 죽첨정(竹添町), 장곡천정(長谷川町), 마산의 까치나루(작진, 鵲津 - 지금 발전소 있는 곳 / 현 남부터미널)를 일본 귀족원의장 근위(近衛)가 상유(賞遊)한 곳이므로 일인들은 하마(近衛濱)라 한 것과 마찬가지로

원조선총독(元朝鮮總督) 제등 실(齊藤 實)이 과거 진해 요항부(要港部) 사령관으로 있었던 것을 인연해서 제등만(齊藤灣)이라 명명한 것이다.

대한민국 수립 후로 일반 민간선박은 일체 통행이 금지되어 있으나 그 당시에는 통제부 앞 솔섬 사이와 날부리(비봉, 飛鳳) 현동으로 작은 배들은 관통하였다.

 

<아래 지도는 1945년 미군에서 발행한 것인데, 제등만이라고 적혀있다. 지금은 매립되어 만이 깊지는 않지만 아직도 이곳을 제등만이라 부르는 사람이 많다>

 

1928년 창원-진해선 철도(일본 千葉공병대 병사들에 의해 완공) 개통을 기념하기 위해 412일 벚꽃 시기를 점쳐서 진해읍 주체로 공진회(共進會)를 개최하고, 철도 당국은 이날 하루만은 손님들에게 무임승차로써 봉사하게 되었다.

원근 주민들이 떼를 지어 진해로 몰려들었으며 먼 곳은 진주에서, 통영, 고성 방면 주민들로, 떠 마산만을 완상(玩賞)코자 하는 사람은 기차보다 배를 이용하는 수가 폭주하여 진해를 왕래하는 배는 초만원이었다.

이날 천신호회조점(天神號廻漕店)은 제1부터 제3호까지의 발동선은 다른 항로는 결항하고 진해에만 총집중케하였다. 물론 타 회사와 유객(誘客) 경쟁도 여간이 아니었다.

마침 정오 조금 전에 제3 천신병환(天神並丸)은 정원의 수배를 싣고 출항했는데, 이 배를 탄 사람들 중에는 자기 배가 먼저 가는 것이 기뻐 춤추는 사람들도 있었다.

이들이 기뻐하고 춤추던 것이 불과 한 시간 뒤에 커다란 악마에게 휩쓸릴 줄은 신이 아닌 그들이 꿈엔들 어찌 알았으랴!

3 천신환(天神丸)이 해군부두에 접안 준비로 로프를 격류봉(擊留棒)에 던지고 있을 때 승객들은 서로가 먼저 상륙하려고 덤볐다.

배의 좌우현으로 돌며 무질서하게 서로가 찧고 까불고 하는 바람에 사람들은 접안되는 쪽으로 몰렸다. 배는 중력을 잃고 일시에 기울어지면서 승객들을 모조리 바다로 쏟아버렸다.

이날 수병들은 만일에 대비해서 있었지마는 너무나 돌발적이라 다소의 시차는 있었으나 구조 작업은 신속했다.

결국 이 날 부녀자 25명만은 불행하게도 불귀의 객이 되어 시체로 인양된 것이다. 이들 중에는 소녀 3명과 진주 강모라는 부호 부인과 가족 2명 일가 3, 그리고 고향에서 며칠 후면 화혼을 올릴 마산시내 사탕 도매상의 장녀 24세의 하야(河野) 모 양도 있었다.

이때만 해도 지방 기자들의 센스도 둔하여서 시체 구경만 하는 기자도 있었는가 하면, 조선일보 마산주재 기자 같은 사람은 다중이 모이면 사건이 날 것이라는 선입관 때문인지 전보 패스를 소지하였던 덕으로 즉각 기사 송고를 했다.

조선일보 본사에서는 사건 당일 석간 발행 전 장문의 호외를 발행하였다.

경쟁지인 동아일보를 압도하였으므로 적체지대(積滯紙代)를 도무 상쇄해 주는 은전을 입은 일도 기억에 새롭다. <<<

 

 

 

 

 

Trackback 0 Comment 0
경남지역의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의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4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시기까지 - 1 구한말(舊韓末)까지도 조선 사람들이 살았던 보편적인 주거 유형은 한옥이었다. 1882년 그리피스(W. E. Griffis)가 쓴 한국에 관한 역사서 『은자의 나라 한국』에는 당시 전통 한옥을..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3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3 조선시대는 우리나라 주거문화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시기이다. 반상(班常)을 철저히 구분한 신분사회였기 때문에 신분에 따라 주택의 크기나 형태를 규제하는 가사규제(家舍規制)가 있었다. 신..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2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2 주거사(住居史)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철기시대를 구분하는 또 하나의 지표는 구들의 시작이다. 한국 주거문화의 정체성을 압축적으로 나타내는 구들은 난방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인 동시에 지상주거로의 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조선시대 이전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기억을 찾아가다 - 23

23. 떠돌이들, 좀도둑 전쟁이 끝나자 대다수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들갔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아있었다. 좌우갈등의 와중에 있었던 몸이라 돌아갈 수 없는 처지였다고 들은 문씨 같은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가봤자 땅뙈기 ..

기억을 찾아가다 - 22

22.기합, 주먹자랑, 몸단련 중학교시절에도 조금은 의식되었지만 신경을 곤두세울 정도는 아니었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자 그 문제들은 신경의 상당부분을 자극하여 행동거지의 상당부분을 조종하고 지배할 정도로까지 작용했다. 소위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2

지난주에 이어 녹색 기둥의 정원 에서부터 선유도 이야기를 이어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 녹색 기둥의 정원 정수지의 콘크리트 상판 지붕을 들어내 기둥만을 남겨 만들어진 이 정원은, 선유도 이야기관 의 설명에 의하면 ‘휴식과 ..

기억을 찾아가다 - 21

21. 동(洞) 대항 줄다리기대회 ‘마산시 동 대항 줄다리기대회’가 시작된 건 초등학교 때였던 것 같은데, 내가 몇번 구경한 건 중학교 때였다. 대회 장소는 주로 무학초등학교였다. 마산의 30여 동이 토너먼트로 겨루어 하루에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1

서울 한강변의 대표적 공원 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곳 중에 선유도가 빠지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원래 거기에 그렇게 있었던 장소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직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선유도 공원이 ..

기억을 찾아가다 - 20

20. 아이스케키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도 있었지만 수요가 많지는 않았었다. 학교 앞이나 시장 입구 등에 리어카를 세워놓고 수제로 만들어 파는 정도였다. 소금 뿌린 얼음 통을 손으로 돌려 냉각시킨 아이스크림은 즉석에서 고깔과자 ..

안상수 시장은 철거민의 눈물 닦아주시라

설 연휴가 끝난 다음 날, 나는 한 언론사의 취재에 동행해 재개발로 철거 중인 마산 회원동 일대를 다녔다. 내가 태어난 곳이고 서른까지 산 곳이었다. 지금도 매일 두 번씩 지나는 곳이기도 하다. 그날 나는 몰상식과 몰염치의 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