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5.16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92. 묘락좌의 화재사건

92. 묘락좌(妙樂座) 화재 사건

 

1931310일은 일로(日露) 전쟁에 승전한 육군기념일로 진해 군항에서는 아침부터 축제 기분에 들떠 있었다.

읍내에 있는 목조 2층 건물인 영화관 묘락좌(妙樂座)에서는 무료 영화를 공개하는데 조선인을 제외한 일인, 읍민, 군인, 소학생만으로 소위 대입(大入)’ 만원을 이루었다.

영화가 한창 상영되어가고 있을 때, 2층 영사실에서 돌연 화재가 일어났다.

그 당시의 필름은 가연성 물질이어서 가끔 인화의 화를 입게 되었으므로 필름을 취급하는 자는 각별히 주의를 했어야 했다.

그날 묘락좌(妙樂座)의 경우를 보면 무료 입장이라 장내는 발디딜 틈이 없었고, 영사 도중 혼란을 막기 위해서 비상구는 물론 출입문까지 꼭 잠가버린 뒤에 불이야소리가 났으니 장내의 소란은 그야말로 아비규환이었다.

화재는 삽시간에 사방으로 점화하여 연기에 눈을 뜰 수가 없었고, 목조 2층 건물은 완전 소진되었는데, 성인 몇 사람이 겨우 탈출하여 생명을 건졌을 뿐 일인 소학생 150명이 모조리 소사(燒死)하였고, 그 중에는 아기를 보는 조선인 여아가 단 한 사람 희생이 되었다.

<희생자를 150명이나 낸 진해소학교>

 

그 후 소사자(燒死者)의 수는 더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국에서는 사건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은폐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이건 여담이지만 이 화재사건을 보도하기 위한 일본 국내 양대지(兩大紙)의 치열한 경쟁을 여기에 기록하면 다음과 같다.

예나 지금이나 동종의 사업 치고 경쟁이 없는 것은 없었듯이 국내의 동아·조선지도 그랬고, 조선총독부 기관지 경성일보 대 조선신문(일본 야당계 수산경장收山耕藏 주간)도 그랬다.

일본의 양대지 대판매일과 자매지 동경매일(지금은 지명을 붙이지 않고 매일신문으로 발행)은 정부 어용지로서의 대신문이지만 동경 대판의 조일신문(朝日新聞)은 지사적인 인물만 모인 절대 자유주의적인 신문이란 점만 보더라도 하나에서 열까지 대립될 소지가 많았다.

전기(前記) 진해 극장 대화재를 예를 든다면,

당일 이 급보를 대판매일 부산지사에 제1신을 알린 부산일보 마산지사장 겸 매일신문 통신원 고교무웅(高橋武雄) 기자는 진해 현지에서 취재 즉시 그 시간에 부산지사에 출근하고 있던 김근호와 접선, 부산 체신국으로 달려가 부산, 일본간 해저전선을 대절함으로써 김근호 특파원발 특급 전보가 매일(每日) 본사로 입전(入電)하여 지급(至急) 호외가 되어 도하 각지에 살포되었으며, ·석간에 호외 재록(再錄)까지 할 수 있었으니 본사 간부 일동은 보도 승리를 자축까지 하는 판국이었다.

오직 조일지(朝日紙)의 청산(靑山) 특파원은 도경찰부에 들어오는 현황 보고에만 의존하여 전신과에 당도하니 경쟁지의 특파원은 벌써 본사에 연락하고 난 뒤라 그래도 일루의 희망을 가지고 타전코자 하면 여전히 전보선 대절이란 방해에 부닥쳐 결국 단념할 수밖에 없었다.

이와 같이 매일(每日)의 전격적인 선수에 위축된 것은 조일 외 제국통신 등 2,3개 전신사로서 그들은 속수무책이었다.

진해사건은 매일(每日)이 완전 독점함으로써 치명상을 입은 특파원 청산(靑山)에 대해서는 경고 또는 퇴사론까지 대두되었다고 하며 김근호 특파원에게는 본사가 표창을 한 것은 물론 정사원으로 임명됨으로써 언론계의 한 때 화제 거리가 되었던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

기억을 찾아가다 - 16

16. 광복절 행사와 우리들의 영웅 초등학교 때도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가 있었지만 참여 정도가 미미해서 별로 기억나는 것이 없다. 중학생이 되어 응원군으로 참여하면서 운동경기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러면서 선수들의 면면이..

기억을 찾아가다 - 15

15. 정전 후의 체험들 Ⅵ - 공군 요양소 우리 동네 대여섯 채의 적산가옥(일본인들이 살던 집)들은 다 불하되어, 동네 사람들이 들어갔지만, '봉선각'은 그 얼안이 커서(500평은 되었을 듯) 동네 사람들은 엄두를 못 내었던..

건축의 외형 - ‘(조개)껍질’ (Shell)

지난주의 새둥지에 이어 또다른 자연물의 형태인 '조개껍질' 형태의 건축물 들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건축에서 shell 이라고 하면, 셸구조(shell 構造) 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겠습니다만, '건축의 외형'..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