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11.30 01:00

마산시 회원동 500번지


11월 28일(토) 오후,「유장근 교수의 도시탐방대」 네 번 째 길을 걸었다.
마산시립박물관 앞마당에서부터 길을 열었다.
벌써 네번째라 낯이 익었고, 처음보는 얼굴도 있었다.

성덕암→회원현성→환주산 정상망루→성문→일제기 화장장터를 거쳐 한강 정구를 기려 세운 관해정을 둘러본 뒤 산복도로를 길게 걸어 회원동으로 왔다.

회원동 코스는
화란주택→회원천→정자나무와 비석들→회원동 500번지 골목길→철도시장→구 창신학교 터까지 였고, 이어서 북마산역 터와 노비산을 끝으로 네 번째 일정을 마쳤다.



오후 1시 반에 시작된 도시탐방은 5시 15분, 모두 3시간 45분 걸려 끝났다.
걸은 길은 대략 5-6킬로미터 정도.
스스로 원해 걸은 탓인지, 어느 한 사람 다리 아프다 투정하는 사람은 없었다.
대학생, 공무원, 주부, 사업가, 회사원, 각계에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었고 20대 초반에서 50대 후반까지 연령 폭도 넓었다.
지적 호기심이 많은 탓인지 모두들 관찰과 해석에 열중했다.
선선한 바람에 늦가을 하늘은 높았고, 웃음 섞인 말들이 훈훈하고 즐거웠다.

많은 것을 보았지만 두 가지만 쓴다.
먼저 회원천.

회원성당 앞 회원동 8거리 인근 하천.
허연 폐수가 찐득히 흐르고 있었다.
처음 보는 사람은 역겹다고 했다.
차마 오래보지 못하고 고개를 돌리는 이도 있었고 코를 막기도 했다.

마산시가 야심차게 생태하천을 계획하고 있는 상류다.
하천 전체를 치면 중상류 정도지만 도시지역만 보면 최상류나 마찬가지다.

며칠 전 마산21포럼이 주관한 토론회에서 마산시는 교방천 회원천 삼호천 산호천 광려천 등 마산의 주요 하천을 생태하천으로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한 방청객이 발언권을 얻어 ,
“생태하천이 완공되더라도 사실상 생물서식은 불가능하니 사업명칭을 하천정비사업 정도로 바꾸어야 되지 않느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것조차 안일한 생각.
상류의 썩은 물이 내려갈 텐데 생태하천은커녕 하천정비사업이라도 제대로 될까?
걱정이 안 될 수 없었다.
너도 나도 한마디 씩 했다.
"이렇게 더러운 물이 내려가는데 생태하천이 될까??"
"이것부터 해결해놓고 다른 걸 계획해야지, 어휴~~"

원인은 간단하다. 우수와 오수 분리가 안 되기 때문이다.
단순한 이유이지만 도시의 지하관로가 워낙 복잡해 바로잡기가 어렵다.
몇년 전부터 마산시 전역에 우오수 분리공사를 한다고 했으나 회원천의 수질은 큰 변화가 없다.

어떻게 구상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이 썩은 하천 그대로 두고 생태하천 만든다며 하류에서 공사를 시작할 런지.
상식만으로 알 수 있을 터.
상류가 썩었는데 하류에 생태하천이 가능한지 불가능한지는.

오래 전, 마산 하천을 두고 쓴 글 한 조각을 소개한다.
그 때나 지금이나 별 달라지지 않았다.

························
그것은 시궁창이었다.
10분 정도 걸으니 역한 냄새 때문에 구역질이 났다.
슬펐다.
썩은 하천냄새 때문에 구토가 나는 도시에 살고 있는 내가 슬펐다. ························
오늘도 마산시 청사 정면에는 이 도시를 ‘세계 일류’로 만들겠다는 구호가 대문짝만하게 붙어 있을 터.
세계 일류, 그 환상의 야무진 꿈을 생각하니 더욱 슬펐다.
························
<경남도민일보 칼럼, '슬픈 도시' 중 / 2003년>

       <회원천 / 2009년 11월 28일 오후 4시반 촬영 / 회원성당 앞 8거리>


다음은 회원동 500번지
, 그 골목길.

폭 1-2미터의 좁은 골목길로 들어섰다.
두 사람이 어깨를 나란히 하고는 걷기 힘든 길.
사람들은 호기심으로 집안을 기웃거리기도 했고 좁고 꾸불꾸불한 골목길이 신기해 입술을 뾰르퉁 모으기도 했지만 내게는 오래된 과거의 익숙했던 놀이터였다.

공동화장실을 지나 교회 담장을 돌고 공동우물터, 대장간, 두부공장, 이발관, 구멍가게를 지나 내가 살던 옛 집에도 가보았다.
일부러 간 건 아니고 탐방코스 중 자연스레 지나게 되었다.

아버지께서 직접 지은 집.
30년간 살았으니 내 마음의 뼈와 살이 묻어있어 결코 잊지 못할, 잊어서도, 잊을 수도 없는 좁은 골목과 낮은 집,
아직도 옛 모습 그대로였다.
나서 자랐고, 결혼하여 신방을 꾸몄고, 지금은 서른하나 스무아홉이 된 두 아이를 낳고 길렀던 집이다.
이 집과 골목길, 그리고 어린 시절에 대해 쓴 글이 두어 편 있다.

경상남도 마산시 회원동 500번지.
내가 태어난 곳입니다.
빈민촌이었지만 부끄럽지 않은, 내 삶 전체에 축축이 젖어 있는 몸과 마음의 고향입니다.
························
회원동 500번지는 일본 군용창고와 마구간이 있던 곳인데, 해방 이후 마산항을 통해 일본에서 귀환자들이 떼로 몰려와 거주하면서부터 사람 사는 동네가 되었습니다.
························
10대가 되도록 회원동 언저리를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산자락 대밭의 후드득거리는 바람 소리를 헤치며 다녔고, 해가 떨어지고 나면 어둑어둑한 골목길에서 편을 갈라 연탄 부스러기를 던지며 싸움질을 하기도 했습니다.
························
자장면을 처음 먹어본 게 고등학교에 가서였으니 중학교에 다니도록 나의 세계는 회원동 작은 공간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책 읽어주는 남편' 중 / 2009년>

어릴 때 살던 집을 떠난 지 30년이 되었다.
나는 좁은 골목길 끝의 낮은 양철지붕 조그만 집에서 30년 쯤 살았다.
흙 놀이에서 축구경기까지 가능했던 그 골목길은 내가 영원히 잊지 못할 회상 장치다.
전에는 컬러였는데 지금은 흑백으로 보인다.
나는 일 년에 두어 번 쯤 그곳을 간다.
혼자가기도 하고 어떤 때는 아내와 함께 가기도 하는데 그때는 아내에게 어린 시절 이야기를 한 토막 해준다.
내 어린 날의 흔적을 되새김질할 수 있는 그 작은 집과 좁은 골목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공간이다.
재개발로 내 추억의 장소가 사라질 것이라 걱정이다.

장소란 바로 이런 것이다.
시간을 거슬러 오래 전의 추억을 만나게 되는 곳. 과거 속에서 지금의 나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이다.
<'
문신예술과 도시의 장소성' 중 / 2007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원동 500번지 골목길 / 세번째 네번째 사진이 내가 살던 집, 세번째 사진의오른쪽에 지붕 끝만 보이는 낮은 지붕이 30여년 전 정미라와 신방을 차렸던 방>


5시 15분.
탐방이 끝났다.
노비산 언덕에 올라 옛 시인의 노래를 불렀다.

          <옛 동산에 올라 >

내 놀던 옛 동산에 오늘 와 다시 서니
산천의구란 말 옛 시인의 허사로고
예 섰던 그 큰 소나무 베어지고 없구려

지팡이 도로 짚고 산기슭 돌아서니
어느 해 풍우엔지 사태져 무너지고
그 흙에 새 솔이 나서 키를 재려 하는구려



지금은 주거지가 되어버린,
그래서 그 땅에 서린 역사도 문학도 추억도 모른 채 아스팔트 포장길을 무심코 사람들이 오르내리는 곳.
옛 동산과 그 큰 소나무도 없어졌고 키를 재려는 새 솔도 남아 있지 않다.
스토리텔링이라도 만들 수 있었을 텐데, 생각하니 아쉽다.

사람 없는
노비산 언덕,
늦가을 저녁 바람이 스산했고 발 아래 도시는 회색빛이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12
  1. 이은진 2009.11.30 16: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발품을 들여야 생각이 여무는 것 같습니다.
    생각이 깊은 도시는 길어다니면, 여러가시 생각이 떠 오르는 도시인 것 같습니다.

    • 허정도 2009.11.30 17:10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시간되면 함께 걸어보고 싶은데 어떻습니까?

  2. 이진규 2009.12.01 09: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회원천이 저토록 심각하게 오염되어 있는지는 몰랐습니다.
    무심했던 마산시민이 도시탐방대의 걸음뒤에서 고개를 떨굽니다.
    역사와 문화와 환경을 아울러 관찰하고 고민하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는 것 같습니다.
    도시탐방대 화이팅!!!

    • 허정도 2009.12.01 10:38 신고 address edit & del

      다음 탐방에는 같이 갑시다.
      고운 색시도 함께.

  3. 구선미 2010.04.13 17: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내가 살던 회원동500번지. 초,중,고를 다니면서 친구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던 내 고향,

    내 집... 지금은 결혼한지 18년째,이제 내가 내아이를 위해 서울 강남에 살고 있네요.

    다시 한번 가보고싶은 회원초등학교길, 친정부모님이 살고 계셔도 마음놓고 가지를

    못하네요. 사진을보니 가슴한쪽이 아련합니다. 글 잘 읽고 갑니다.

    • 허정도 2010.04.13 18:12 신고 address edit & del

      방문감사합니다.
      어디서 살더라도 회원동 500번지의 끈질긴 기질 잃지 마세요.

  4. 구선미 2010.04.13 18: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기 보이는 목욕탕 굴뚝이 남일탕인가요?

    • 허정도 2010.04.14 10:42 신고 address edit & del

      남일탕 아니고 정자나무 아래 쪽입니다.

  5. 구선미 2010.04.13 18: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리집은 공중화장실쪽에 있었는데, 지금은 친정아버지가 팔거리로 이사를 하셨어요

    • 허정도 2010.04.14 10:44 신고 address edit & del

      나도 공중화장실에서 멀지 않은 곳에 살았습니다.
      지금도 팔거리 가까운 곳에 살고 있습니다.
      팔거리의 위치가 옛날에는 회원동 아주 윗쪽이었는데 지금은 동네 한 복판입니다.
      세월에 따라 사람도 바뀌고 도시도 많이 바뀌죠.

  6. 양동환 2010.07.04 10: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천지리치빌 삽니다
    마산동중학교 다닙니다

    • 허정도 2010.07.04 15:17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방문 감사드리고요.

건축의 외형 - ‘각뿔’ (Pyramid)

오늘의 주제는, 어쩌면 '각뿔' 이라는 우리말 보다 피라미드 (pyramid) 라는 영어 단어가 더 익숙한, 옆면의 형태가 삼각형인 입체도형을 소개합니다. - 기자 의 대피라미드 (Great Pyramid of Giza, 이집..

기억을 찾아가다 - 5

5.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Ⅲ - 미군들 우리들은 예사로 ‘할로’를 외치곤 했지만, 어른들이 인식은 많이 달랐었다. 특히 처녀들과 젊은 아녀자들에게 미군은 공포의 대상이었다. 어느 새댁은 야산에 끌려가 윤간당한 후 소나무에 목을..

건축의 외형 - '나선' (Helix or Spiral)

지난주의 주제였던 '구' (sphere) 에 이어 또 다른 3차원 형태 인 '나선' (Helix or Spiral)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나선 형태는 자연 속에서 규모와 종류를 가리지 않고 등장하며, 직,간..

기억을 찾아가다 - 4

4.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Ⅱ - 미군들 미군들에 대한 이야기의 상당 부분은 필자의 졸저 『상식의 서식처』에서 빌어 오고자한다. 「피난처에서 돌아온 날부터 나는 참 신기한 것들을 많이 보았다. 귀를 막아야 할 정도의 굉음을 내며..

건축의 외형 - '구' (sphere)

<오늘부터 매주 목요일은 재미있게 디자인된 건축물들을 포스팅해볼 계획입니다> 건축을 이루는 요소라고 말할 수 있는 것들은, 건축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이라도 쉽게 여러 가지를 떠올릴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외형'에 ..

기억을 찾아가다 - 3

3.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Ⅰ- 좌익과 피난 내 초등학교 일이학년 때 팔룡산 상사바위 근처나 불암사 근처 산먼뎅이들에 봉홧불이 올라 있는 광경을 종종 보았다. 그리고 새벽에 한길에서 붉고 푸른 삐라들도 주워보았다. <팔룡산 ..

기억을 찾아가다 - 2

2. 봉암동 형성 Ⅱ 팔용산에 수원지가 건설된 것은 1930년이었다. 처음 만들었을 때는 일인 1일 급수량 170리터 기준으로 인구 16,000명을 예상하고 만들었다가 증축을 하기도 했다. 광역상수도 확장사업이 완료된 1984..

기억을 찾아가다 - 1

오늘부터 연재하는 포스팅은 마산 봉암동(현 창원시 마산회원구 봉암동)에서 태어나 청년기까지 살았던 박호철 선생님의 기억 속에 있는 도시 이야깁니다. 한 개인의 삶에 투영된 도시의 흔적을 통해 이미 사라져 버린 우리의 과거를 찾..

핵발전소 이대로 좋은가? - 9. 신고리 5,6호기 시민참여단에게 드리는 글

원자력발전의 경제성을 이야기하면 사용후핵연료 처리비용 과소계상, 원전 해체비용과 환경 복구 비용 과소 계상 등을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숨겨진 이야기가 있습니다. 바로 사고 보험 문제입니다. 자동차를 운행하면 ..

일제 강점기 신마산 혼마치(本町)

오래된 사진 한 장을 소개한다. 아래 것은 같은 장소에서 찍은 현재 사진이다. 위 사진을 현재와 비교하기 위한 사진이다. 1910년대에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마산 월남동 1가(현 3.15대로) 사진이다. 당시에는 혼마치(..

마산해양신도시, 대통령 말씀대로

계륵 꼴이 된 가포신항이 구체화된 것은 2001년이었다. ‘마산항 제2차 무역항기본계획’에서 20년 후 마산항 물동량이 54만 TEU가 될 것으로 예측해 성사된 사업이었다. 환경문제를 걱정하며 매립을 반대했던 시민들에게는 ‘일..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 칠원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 진해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웅천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8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8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廣輿圖 ● 漆原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