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01.11 00:00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조금만 생각을 해 보면 주변의 수많은 원통형태들을 쉽게 떠올릴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건축의 형태 라고 생각하면, 의외로 잘 떠오르지 않는 모양 중에 하나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아마도 모두가 아는 건축일 터인 피사의 사탑으로 오늘의 주제인 '원통' 을 시작해 봅니다.


 - 피사의 사탑 (Leaning Tower of Pisa, 이탈리아, 1173~)

출처 - pixabay.com


 유명하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유명한, 이탈리아 피사 시의 피사의 사탑 입니다. 

 약 58의 8층 종탑으로, 1173년 착공 이후 발생한 지반 토질 불균형 등으로 꾸준히 기울어짐이 발생하여, 매우 신중하게 건설하느라 완공에 199년의 시간이 걸리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완공 이후에도 탑은 꾸준히 기울었고, 1990년 이탈리아 정부의 약 10년간의 보수공사를 통해 현재 5.5˚의 기울기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실제 계획은 현재의 완공작 보다 더 높게 쌓으려고 했으나, 더이상 올릴 수가 없어서 현재의 모습을 가지게 되었다고 하며, 고층 건물을 건설할 때 지반 작업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세상에 일깨워준 건설계의 반면교사 라 할수 있겠습니다 - 피사의 사탑을 쌓으면서 파내려간 지반은 고작 3m 수준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 삼성미술관 리움 (Leeum, 대한민국 서울, 2004)

출처 - leeum.samsungfoundation.org


 삼성그룹 설립자의 성 과 -um 을 합하여 이름이 지어진 리움 은 여러가지로 건축계의 화젯거리 였습니다. 3동으로 나뉘어진 건축 각 동의 설계를 맡게 된 건축가들의 명망 때문이었지요. 

 강남 교보타워 설계자로도 유명한 마리오 보타(Mario Botta) 의 museum 1(위 사진), museum 2 장 누벨(Jean Nouvel), museum 3 렘 쿨하스(Rem Koolhaas) 설계로, 이름만 검색해도 끝없이 기사와 정보가 나오는 세계적인 건축가들 입니다. 설계 이후로 시공 단계에까지 현장에서 직접 관여를 한 건축가는 마리오 보타 단 한 사람이었는데, 그 때문인지 각 건물간의 조화가 부족하다는 평도 있습니다.

 Museum 1을 디자인한 건축가 마리오 보타 는 인터뷰에서 자신의 설계가 한국의 도자기 형태의 영향을 받았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도자기박물관 을 염두에 두고 설계하였다는 museum 1의 내부는 아래와 같죠.

출처 - leeum.samsungfoundation.org

출처 - www.botta.ch


 건축가의 인터뷰가 포함된, 리움 공식 홈페이지의 museum 1 소개 페이지를 링크합니다.

 - http://leeum.samsungfoundation.org/html/introduction/structure01.asp




 - BMW Museum (독일, 2008)

출처 - archidialog.com


 아뜰리에 브뤼크너 (atelier brückner, http://www.atelier-brueckner.de/ko) 설계의, BMW 박물관 입니다. 

 사진 오른쪽에 보이는 museum bowl (칼 슈반처(Karl Schwanzer) 설계, 1973년) 을 포함한 리모델링 및 확장 프로젝트에서 BMW museum은 기존 전시공간규모의 4배 수준인 4,000 제곱미터의 공간을 추가적으로 얻게 되었습니다.

출처 - www.bimmerfest.com

출처 - www.luxuo.com

출처 - www.tamschick.com

 

 항공기 엔진으로 시작하여 모터사이클, 자동차에 걸친 광범위한 분야에서 활동중인 BMW의 역사를 실물로 체험할 수 있는 BMW museum 은 2008년 완공 후 2011년에 이르기까지 여러 분야에서 19개 상을 수상하며 바로 옆에 있는 BMW 벨트 (BMW welt) 와 함께 연 2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뮌헨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드로잉과 도면, 더 많은 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는 아뜰리에 브뤼크너 홈페이지의 프로젝트 소개영상을 링크합니다

 - http://www.atelier-brueckner.com/en/projects/bmw-museum

<이태림>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