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5.29 09:12

노무현의 추억

 



최근에 용산 재개발문제로 참극이 빚어졌습니다만, 이런 사태가 어제 오늘 일이 아닙니다.
조세희 선생의 ‘난쏘공’이 출간된 지 30년이 지났지만 아직 난장이들의 꿈은 이루어 지지 않았습니다.

18년 전, 1991년이었습니다.
건축가였던 나는, 세입자이기 때문에 재개발의 혜택은커녕 어디론가 빈손으로 쫓겨 나갈 수밖에 없는 사람들의 현실이 안타까웠습니다.
그 끝에, 기존의 재개발방식과 달리 세입자도 입주 가능한 방법을 연구해 보기로 했습니다. 정말 아무 방법이 없는지, 집을 지어주지는 못하지만 집을 가질 수 있는 방법이라도 제시해보자는 생각에서였습니다.

▲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마산에서 펴낸 이 책을 읽고 공부하시겠다고 직접 전화를 한 후 보좌관을 보내 받아간 그 책 입니다.


일 년간의 시간을 들인 뒤 ‘세입자의 입주가 가능한 재개발’을 주제로 책을 한 권 펴냈습니다. 집 주인만 혜택을 받았던 기존의 방법과 전혀 다른 재개발이라 언론의 관심도 높았습니다. 비매품이라 구입할 수 없으니 보내달라는 요청을 여러 곳에서 받았습니다만 모두 도서관이나 주택정책연구자들이었습니다.


국회의원 노무현의 전화를 받다



실제 이런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될 정치가와 행정가는 아무런 관심을 갖지 않았습니다.
바로 그 시기에, 당시 13대 국회의원이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허정도 선생님입니까?”
“예, 그렇습니다만…”
“저는 국회의원 노무현입니다. 허 선생님께서 재개발에 관한 책을 펴냈다고 이야기들었습니다.”
“예, 그렇긴 합니다만…”
“그 책을 한 권 구해 읽어보고 싶습니다. 파는 책이 아니라서 이렇게 직접 연락을 드렸습니다. 좀 도와주십시오.”
“아, 예…, 그렇게 하시죠.”
“보좌관을 마산으로 보낼 테니 그 친구 편으로 한 권 보내주기 바랍니다.”
“우편으로 보내드릴 수도 있는데…”
“아, 아닙니다. 그 친구가 부산에 갈 일이 있으니 마산에 들리도록 하겠습니다.”


▲ 1991년 당시, 연구 대상 지역이었던 곳 입니다. 사진의 스레이트 지붕이 지금은 콘크리트 스라브지붕으로 바뀌었습니다. 최근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는데 세입자를 배려한다는 말은 듣지 못했습니다.


며칠 뒤 마산에서 만난 보좌관의 말.


“지역구의 가난한 세입자들이 집을 가질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보기 위해 노무현 의원께서 직접 책을 읽어보려는 것입니다”


저의 짧은 ‘노무현의 추억’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는 이런 정치가였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정치가의 모색을 그는 몸소 실천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만 해도 노무현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나는 한국정치에 대한 희망을 그에게서 발견했습니다.


오래된 일이라 잊고 있었는데 그가 떠난 지 나흘째 되던 날, 불현듯 그 때 일이 생생히 떠올라 이 글을 썼습니다.
가난한 사람과 같은 자리에 서서 세상을 바라본 정치가 노무현…,
그가 정녕 아깝습니다.

 


윤민석님이 만든 노무현 전 대통령님 추모 노래 '바보 연가' 입니다.
신고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이 고양이보다 나을까?  (2) 2009.12.06
게으름의 미학  (2) 2009.11.06
굵고 짧은 놈, 가늘지만 긴 놈  (0) 2009.11.04
아내와 『KBS 아침마당』에 출연했습니다  (19) 2009.10.21
선생님이 돌아가셨습니다  (10) 2009.10.12
노무현의 추억  (12) 2009.05.29
Trackback 0 Comment 12
  1. sisters 2009.05.29 09: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부디 편안한 곳에 가셨길

    • 허정도 2009.05.29 10:11 신고 address edit & del

      방문해주어 감사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무탄트 2009.05.29 09: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가슴 시리도록 마음 아프게 하는 인간 노무현...정말 아깝습니다..그와 잡았던 손의 온기를 절절한 그리움으로 안겨주고
    떠났기에 정말정말 억장이 무너지도록 가슴이 아픕니다..면복이 없습니다..당신을 사랑한 한사람으로서..부디 좋은곳에서 편안하시길 두손모아 기원합니다.

    • 허정도 2009.05.29 10:12 신고 address edit & del

      참 가슴이 아프네요. 좋은 지도자 한 분을 잃은 것 같습니다.

  3. 구름 2009.05.29 16:4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노무현 대통령 영결식이 열리는 바로 그 시간에 깡패 용역들이 용산에 들이닥쳤다고 합니다.
    문정현신부님이 깡패같은 용역들에게 끌려 나오셨다고 하는군요.
    그의 죽음을 더욱 안타깝게 하는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사람들이 모두 서울광장에 몰리고, 언론이 모두 서울광장에 몰려간 동안 철거민들을 끌어낸 것 입니다.

    이명박 정권을 도저히 용서할 수 없네요.

  4. 야무진 2009.06.02 09: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람사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5. 푸른옷소매 2009.06.02 18: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소중한 분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등산길 2009.06.03 16: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서민을 위해 . 서민과 함께 할수 있는 분이 서민들 곁을 떠나셨습니다. 고인을 명복을 두손모아 빕니다

  7. 자연 2009.06.14 15: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초보연구자로서 위의 선생님의 책을 읽고싶습니다..
    jin21s@dreamwiz.com 이메일 입니다..

    • 허정도 2009.06.15 17:14 신고 address edit & del

      너무 오래된 책이라 여분이 없습니다.
      참 미안하고 아쉽습니다.
      내용이 별로 없어서 볼만한 책은 아니지만, 혹 필요하시면 몇몇 대학도서관에 소장된 것을 읽을 수 있을 겁니다.
      출판 당시에 서울대도서관, 한양대도서관 등에서 연락이 와 보내준 기억이 있습니다.

  8. 수잔 2009.06.30 17: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즐겨찾기를 해두고 보고 또보기를 몇번...
    흐르는 노래가 가슴을 먹먹하게 합니다.
    언제까지 노짱님을 그리워하며 뒤로 뒤로 돌아가는 우리들의 현시대를 가슴 아파해야 하는지...
    허 선생님. 감사합니다.
    선생님같은 분들이 모여 우리의 목소리를 높여 그들에게 경각심을 줄 수 있겠죠?
    우리사는 세상이 노짱님 희생의 값으로 사람사는 세상이 빨리 다가오는 오는 날을 간절히 바래봅니다.

  9. 박주언 2009.10.22 13: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님을 지지 합니다. 노무현님도 허정도님도

건축의 외형 - ‘각뿔’ (Pyramid)

오늘의 주제는, 어쩌면 '각뿔' 이라는 우리말 보다 피라미드 (pyramid) 라는 영어 단어가 더 익숙한, 옆면의 형태가 삼각형인 입체도형을 소개합니다. - 기자 의 대피라미드 (Great Pyramid of Giza, 이집..

기억을 찾아가다 - 5

5.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Ⅲ - 미군들 우리들은 예사로 ‘할로’를 외치곤 했지만, 어른들이 인식은 많이 달랐었다. 특히 처녀들과 젊은 아녀자들에게 미군은 공포의 대상이었다. 어느 새댁은 야산에 끌려가 윤간당한 후 소나무에 목을..

건축의 외형 - '나선' (Helix or Spiral)

지난주의 주제였던 '구' (sphere) 에 이어 또 다른 3차원 형태 인 '나선' (Helix or Spiral)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나선 형태는 자연 속에서 규모와 종류를 가리지 않고 등장하며, 직,간..

기억을 찾아가다 - 4

4.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Ⅱ - 미군들 미군들에 대한 이야기의 상당 부분은 필자의 졸저 『상식의 서식처』에서 빌어 오고자한다. 「피난처에서 돌아온 날부터 나는 참 신기한 것들을 많이 보았다. 귀를 막아야 할 정도의 굉음을 내며..

건축의 외형 - '구' (sphere)

<오늘부터 매주 목요일은 재미있게 디자인된 건축물들을 포스팅해볼 계획입니다> 건축을 이루는 요소라고 말할 수 있는 것들은, 건축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이라도 쉽게 여러 가지를 떠올릴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외형'에 ..

기억을 찾아가다 - 3

3.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Ⅰ- 좌익과 피난 내 초등학교 일이학년 때 팔룡산 상사바위 근처나 불암사 근처 산먼뎅이들에 봉홧불이 올라 있는 광경을 종종 보았다. 그리고 새벽에 한길에서 붉고 푸른 삐라들도 주워보았다. <팔룡산 ..

기억을 찾아가다 - 2

2. 봉암동 형성 Ⅱ 팔용산에 수원지가 건설된 것은 1930년이었다. 처음 만들었을 때는 일인 1일 급수량 170리터 기준으로 인구 16,000명을 예상하고 만들었다가 증축을 하기도 했다. 광역상수도 확장사업이 완료된 1984..

기억을 찾아가다 - 1

오늘부터 연재하는 포스팅은 마산 봉암동(현 창원시 마산회원구 봉암동)에서 태어나 청년기까지 살았던 박호철 선생님의 기억 속에 있는 도시 이야깁니다. 한 개인의 삶에 투영된 도시의 흔적을 통해 이미 사라져 버린 우리의 과거를 찾..

핵발전소 이대로 좋은가? - 9. 신고리 5,6호기 시민참여단에게 드리는 글

원자력발전의 경제성을 이야기하면 사용후핵연료 처리비용 과소계상, 원전 해체비용과 환경 복구 비용 과소 계상 등을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숨겨진 이야기가 있습니다. 바로 사고 보험 문제입니다. 자동차를 운행하면 ..

일제 강점기 신마산 혼마치(本町)

오래된 사진 한 장을 소개한다. 아래 것은 같은 장소에서 찍은 현재 사진이다. 위 사진을 현재와 비교하기 위한 사진이다. 1910년대에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마산 월남동 1가(현 3.15대로) 사진이다. 당시에는 혼마치(..

마산해양신도시, 대통령 말씀대로

계륵 꼴이 된 가포신항이 구체화된 것은 2001년이었다. ‘마산항 제2차 무역항기본계획’에서 20년 후 마산항 물동량이 54만 TEU가 될 것으로 예측해 성사된 사업이었다. 환경문제를 걱정하며 매립을 반대했던 시민들에게는 ‘일..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 칠원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 진해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웅천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8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8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廣輿圖 ● 漆原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