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03.05 00:00

기억을 찾아가다 - 20

20. 아이스케키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도 있었지만 수요가 많지는 않았었다. 학교 앞이나 시장 입구 등에 리어카를 세워놓고 수제로 만들어 파는 정도였다.

소금 뿌린 얼음 통을 손으로 돌려 냉각시킨 아이스크림은 즉석에서 고깔과자 같은 데에 담아 팔았고 대팻날 같은 데에 얼음덩이를 올려 즉석에서 갈아 팥, 향료, 설탕 등을 얹어 주던 빙수는 접시나 사발에 담아 팔았었다.

거기에 비해 아이스케키는 공장을 두어 제조했고, 보온 질통에 넣어 거리에 다니면서 파는 아이들이 마산에만도 이백 명이 넘을 정도로 판매규모가 방대했었다.

한편으론 어려운 집들의 청소년들이 학업도 포기해가면서 다투어 나섰기 때문에 더 붐이 일었다고도 볼 수 있겠다.

어쨌든, 당시 도심 거리에 나가면 여기서 아이스케키! 저기서 께에끼! 그러다 한 사람이 께끼하고 부르면 여기저기서 두세 명이 달려오고, 반 미터 정도 늦어 돌아서야 하는 소년들의 이마와 목덜미는 땟국 섞인 땀이 더 번들거려 보였다.

그런데 그런 상황을 악용하여 꼴사나운 장면을 연출하는 왈자들도 간혹 보였다. 창동 네거리 같은 데 나타나 께에끼하고 크게 외쳐 네댓 명이 죽어라 달려오면 양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 장사 잘 되냐?’ 따위 말로 느물거리는 것이었다.

가까이 오다가 알아보고는 돌아서는 아이, 앞에 와서는 혀를 차는 아이들이 그러지 말라고 투덜거려도 매일 같이 그런 패들이 나타난다고 들었다.

그런 행태에 전염되었을까, 초등생쯤으로 보이는 몇몇 아이들은 께에끼하고 불러놓고는 아이들이 달려오면 골목길로 도망쳐버리는 일도 종종 목격되었다.

주로 빈농의 자녀들이거나 피난민, 귀환동포들의 자녀들인 그들은 그렇게 해 가면서도 운 없는 날엔 빈손으로 집으로 돌아간다는 사정도 들었다. 아니, 몇 개 못 팔고 아이스케키만 녹여버렸을 땐 빚만 남는 날도 있었다는 얘기를 우리 동네 움막에 살던 친구로부터 들었었다.

당시 마산엔 십여 개 이상의 아이스케키 제조공장(소규모 가내공장이 대부분)이 있었는데 이름난 메이커로는 구마산의 밀림 아이스케키와 신마산의 맘보 아이스케키가 유명했었다. 둘은 모양, 빛깔, 맛 등에서 아주 대조를 보였었는데 그래서 둘이 더 유명했었던 것 같다.

밀림은 지금 코아양과점 북쪽 맞은 편 경남은행 아래쪽에 있었는데, 팥을 넣었기에 초콜릿색이었고 단팥 맛이 아주 진하게 느껴져 입안이 달라붙는 느낌까지 받을 정도였다. 그래서 서너 개 이상 먹으면(창동, 오동동, 남성동 등지의 부잣집 아이들에게만 해당) 단맛으로 인한 역한 현상까지 느껴진다고들 했다.

정비석의 세태풍자소설 자유부인에 나오는 바람난 춤꾼들의 상징 맘보춤에서 따온 듯한 맘보 아이스케키는 그 이름이 풍기듯 맛도 아주 시원하고 향긋했다. 색깔도 연분홍과 연초록을 섞어놓은 것 같았다.

밀림이 앞지름 2.5, 뒷지름 4, 길이 20정도의 동그란 막대형이었다면, 맘보는 두께 1,5, 앞폭 4, 뒷폭 6, 길이 15정도의 두꺼운 판자막대형이었다.

둘은 가격도 비쌌고, 봉암동 같은 농촌은 물론 변두리나 빈민들이 많은 동네에선 잘 볼 수도 없었다. 지금도 창동 황금당 옆에 있는 고급 빵집 고려당에서는 밀림과 맘보 두 아이스케키만 취급했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군소의 싸구려 아이스케키들은(지금 돈으로 500원 정도였을 것이다) 변두리 동네나 농촌 등에서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봉암동 서어나무 밑이나 봉선각 입구 등에서 매일같이 외치던 장사치들 중에서 밀림이나 맘보 소리는 한 번도 듣지 못했던 것 같다.

우리 동네에 오는 장사들은 주로 짐자전거에 싣고 다녔는데 리어카를 이용하는 사람도 있었고 간혹 지게에 통을 지고 오는 이도 있었다.

그들은 가까운데 있는 공장에서 받아 왔을 것이었다. 돈이 귀한 농촌이라 주로 곡식과 바꿔 갔는데 대부분 그걸 선호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바가지로 대충 퍼 주었기에 주로 장사들 쪽으로 후하게 가기 마련이었기 때문이다. 우리 동네에 다닌 장사들 대부분이 장정들이나 청년들이었는데 곡식 무게 때문이었던 것 같다.

진동이나 구산면 등지엔 그런 값싼 아이스케키도 없었기에 벌어진 해프닝도 화젯거리에 오르곤 했다.

우리 육촌형수가 구산면에서 시집왔었는데, 집에서 함께 산 아이스케키를 받아 논매러 간 남편이 돌아오면 주려고 등판(시렁의 사투리)에 얹어 두었다가 녹여 버리고는 훔쳐 먹은 사람 찾느라고 눈을 부릅떴던 일이 후일 내내 이야기 거리가 되기도 했다.<<<

박호철 / 창원미래연구소 이사장

 

 

 

 

 

'역사속 도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을 찾아가다 - 22  (0) 2018.03.19
기억을 찾아가다 - 21  (0) 2018.03.12
기억을 찾아가다 - 20  (0) 2018.03.05
기억을 찾아가다 - 19  (0) 2018.02.26
기억을 찾아가다 - 18  (0) 2018.02.19
기억을 찾아가다 - 17  (0) 2018.02.12
Trackback 0 Comment 0
공간과 건축의 궤적 - 창원 성산구 대원동 '꿈에그린' 재건축 터의 역사 - 4

1. 시작하는 글 2. 주거의 변화(대원2구역에 아파트가 들어서기까지) - 3 앞에서 본 것처럼 창원신도시의 계획과정에서 제시되었던 원칙들은 어디 내어놔도 손색이 없을 만큼 훌륭한 내용들이다. 이러한 최초의 의도는 건설과정에서..

공간과 건축의 궤적 - 창원 성산구 대원동 '꿈에그린' 재건축 터의 역사 - 3

1. 시작하는 글 2. 주거의 변화(대원2구역에 아파트가 들어서기까지) - 2 창원 신도시에 주거용 건물이 본격적으로 건설된 시기는 1980년대였다. 대부분 단독주택으로 민간사업자들이 주도한 조적조 2층의 철근콘크리트 구조였으..

공간과 건축의 궤적 - 창원 성산구 대원동 '꿈에그린' 재건축 터의 역사 - 2

1. 시작하는 글 2. 주거의 변화(대원2구역에 아파트가 들어서기까지) - 1 수혈주거로 시작된 인간의 거주양식이 드디어 아파트라는 형식에까지 도달했다. 생활에 필요한 내외조건의 변화에 따라 인간은 달라졌고 인간의 삶을 담았던..

공간과 건축의 궤적 - 창원 성산구 대원동  '꿈에그린'  재건축 터의 역사 - 1

<이번 포스팅은 창원 의창구 대원동에 재건축 중인 '꿈에그린' 아파트 부지(아래 그림의 붉은 밑줄친 부지)에 존재했던 현대사원아파트를 비롯한 여러 아파트들에 대한 내용이다. '마을흔적'을 남기기 위해 정리했던 글이다.> 목차..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8

Ⅳ. 맺음말 이 글에서 우리는 1960년 3월 15일 마산에서 일어난 1차 시위에 참가한 하상칠이라는 특정 개인의 경험에서 도출된 다음 두 가지 의문에 답하고자 노력했다. 하나는 시위 참가 동기에 관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오..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7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2.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침묵했던 것일까 1) 보복 공포와 빨갱이 트라우마 2) 증언 결심 동기 하상칠은 그동안 증언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그날 밤 내 혼자만 싸웠던 것도 아니..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6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2.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침묵했던 것일까 하상칠의 증언에서 품게 되는 두 번째 의문은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시위 참가 사실을 비밀로 유지해왔는지 그리고 50년이나 지난 시점에서 증..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5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1) 사회적 요인 2) 개인적 요인 동일한 사회적 요인이 주어져 있다 해도 모든 시민이 동일한 반응을 하는 것은 아니다. 저항심이 강하든 정의감이 투철하든 또는 사회적 불만이 가득하든 모두..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4

Ⅲ. 얼음장수의 미스터리 3․15의거 역시 한국의 민주화 과정에서 일어났던 다른 대규모 시민항쟁과 마찬가지로 수많은 분석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나 기존 분석은 대부분 거시 사회사 분석으로서 항쟁 참가자들의 정의감이나 불만이 저..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3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2. 녹취와 증언록 다음은 하상칠이 2010년 7월 21일 14시 3 15의거기념사업회 회의실에서 당시 백한기 회장 앞에서 2시간여에 걸쳐 진술한 증언 녹취록을 풀어 그해 말 동 사업회에서..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2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1. 연구 대상자 프로필 (이 부분은 연구 대상자가 필자의 장인이어서 평소 필자가 그에게 들어서 알고 있는 사항과 그의 사망 후 필자가 이 글을 쓰기로 마음먹은 후 그의 가족, 일가, 지인..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1

이 글은 1960년 3․15의거 당일 야간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가했던 한 개인의 증언을 바탕으로 그의 개인사를 하나의 창으로 삼아 역사적 사건을 재조명한 경남대학교 경제금융학과 서익진 교수의 논문이다. 연구는 사적 기록이나 증..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4

구르나 마을이야기 - 2 《극장》 극장은 아름다운 내부공간과 무대를 가지고 있었다. 햇빛을 가리기 위해 담쟁이가 덥혀있었다는 객석 회랑 목조 파고라 위의 담쟁이는 이미 찾아볼 수 없었지만 흙으로 빚어진 구조물은 모두 원형대로 ..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3

구르나 마을 이야기 - 1 일행이 나일강변에 자리한 경관 좋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던 오후. 안내자와 함께 조그만 배를 타고 나일강을 건너 구르나 마을로 향했다. 구르나 마을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현지 안내자 덕분이었다. 그..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2

위대한 건축가 하싼 화티(Hassan Fathy) - 2 하싼 화티가 구르나 마을을 건설할 1940년대 중반, 그 당시 영국의 식민 지배를 받고 있던 이집트는 서양식 건축이 판을 치고 전통적인 이집트 양식의 건물들은 사라져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