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4.24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4. - 칠원현 해동지도

칠원현 해동지도(1750)

 

칠원현의 범위는 현재의 함안군 칠원읍, 칠서면, 칠북면과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지역에 해당된다.

칠원현이 현재의 창원시 지역과 연관이 있는 것은 구산면 때문이다.

구산면은 실제 현재의 칠원읍에서 20KM 이상 떨어진 곳임에도 불구하고 칠원현 행정구역에 포함되어 있었다. 진해현에 인접한 곳임에도 내륙에 있는 칠원현에 포함된 특수한 사정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별도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칠원현 읍성은 현재 칠원초등학교 일대 및 주변에 있었던 성이다. 주변의 지형은 읍성 북측으로는 무릉산이 동측으로 청룡산과 천주산에 면해 있다.

행정구역은 읍성을 중심으로 남측에 상리면, 북면과 서면 동측으로 한참 떨어진 곳에 있는 구산면을 포함해서 4개의 면으로 나누어져 있다.

 

읍성 내 건물은 전면에 衙舍, 후면에 客舍, 좌측에 擇勝亭 3동이 있으며, 출입문은 동문, 서문 2개가 있다.

 

공공건물은 읍성 북측에 향교와 흑사암이, 남측에 서원이 있다. 무릉산에는 장춘암 사찰이 있다.

 

지도 상단 영산에 면한 하천은 낙동강이며, 중앙에 읍내를 가로지르는 하천은 현재의 광려천에 해당되며, 읍성을 경계로 분기되는 상단의 하천은 운곡천, 하류의 하천은 칠원천에 해당된다.

 

구산면에는 구산진과 선소 그리고 해창이 배치되어 있다.

봉화는 안곡봉대가 있으며, 연원은 창인역이 있으며, 나루터는 구산면에 동전진이 낙동강 언저리에는 蔑蒲津과 金津의 나루터가 있으며, 서측 영산계 방향으로 上浦津이 있으며, 폭이 200보라고 기재되어 있다.

 

마을 수풀로 읍성 서문 근처에 식송과 금택지가 있으며, 낙동강 영산계 인근에는 숲에 해당하는 長藪가 두 곳, 藪가 한 곳에 있으며, 인근에 雙鳳亭과 景釀臺 정자가 있는 것으로 보아 낙동강과 수림에 의한 풍광이 좋았던 곳으로 보인다.

 

주요 교통로는 적색으로 표기되어 있으며 구산면과 창원으로 향하는 길은 葛峙와 栗田峙를 넘어서 가는 길이 있으며, 남측으로 함안으로 향하는 길은 여령치를 지나서 가는 길이 있으며, 창원부 북면으로 가는 길은 무릉산을 지나 牛項峙를 지나서 가는 길이 있다.

 

 지도상의 내용을 행정, 자연지리 및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면.리

上里面, 西面, 北面, 龜山面

4

자연지리

산천

武陵山, 天柱山, 靑龍山,

3

고개

葛峙, 於嶺峙, 牛項峙, 栗田峙,

4

나루터

金津, 蔑蒲津, 上浦津, 東田津,

4

제방

金江池

1

인문지리

읍성

객사, 동문, 서문, 아사

4

교육

서원, 향교

2

사찰

長春庵, 黑寺庵

2

역원 등

선소, 창인역, 해창, 靈山竟

3

烽燧

봉대

1

고적

景釀臺, 雙鳳亭, 擇勝亭

3

 

칠원현 해동지도 地志

- 地志는 지도 여백에 적어놓은 군현의 인문지리에 관한 내용으로 지도에 표현되지 못한 부분을 추가로 보완한 내용으로, 정리하면 다음의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세부 내용

행정

군사

방리

 동면, 서면, 북면

3

호구

- 호구수 : 2,970호

- 인구 : 10,5?1명 (남자 5,1?0명, 여자 5,461명)

 

군병

- 京各司諸色軍 : 564명

- 監營屬 : 9명

- 統營續 : 541명

- 右兵營屬 : 282명

- 金海鎭軍 : 609명

= 합계 2,005명 

 5

지리

시설

산천

- 山 : 靑龍山(縣東 鎭山), 武陵山(縣北), 城山(縣北), 淸涼山(龜山), 船頭山, 大峙山, 紫宮山

- 고개 : 赤峴(龜山北), 甘界峙, 東田峙, 葛峙

- 川 : 大川, 西川

- 海 : 汝火串, 猪島, 金浦津, 麻田浦, 龜山浦, 与叱浦, 餘音浦, 葛浦

- 鎭 : 龜山鎭

4

 

기타

시설

- 書院 : 德淵, 邑倉 : 城內, 城周 : 768尺

- 古跡 :景釀臺, 여叱浦鄕, 釜谷部曲, 山城

- 烽燧 : 安谷烽燧,

- 樓亭 : 擇勝亭

- 佛宇 : 長春寺, 天溪寺(武陵山)

- 驛院 : 昌仁驛, 靈浦驛, 惠民院, 葛浦院

4

경제

元田沓

- 2,613結96負8束

 

案田沓

- 937속20부5속(案田966결23부2속, 案沓893결92부3속)

 

곡물

- 元會 및 常賑米 : 308석

- 各樣雜穀 : 2,321석

- 別餉米 : 514석

- 租 : 10석

- 監營勾管 各樣雜穀 : 8,359석

- 統營米 : 253석

- 雜穀 : 1,662석

- 帖價牟 : 326석

- 儲置米/저치미 : 782석

- 除留米 : 70석

- 各樣軍作米 : 119석

- 射軍作牟 : 590석

12

Trackback 0 Comment 0
2010.11.24 00:00

남해안 경관 더 늦기전에 지켜야


통합 창원시의 발전방향에는 ‘해양문화 중심도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동아시아해역환경관리협력기구(PEMSEA-팸시)가 주관하는 「2012년 제4차 동아시아 해양회의」 개최도시로서 당연한 비전입니다.
이 회의에는 동아시아국가의 해양관련 장관, 교수, 전문가 등 2,000여 명이 참가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지난 19일(금) 오후에 CECO에서 「남해안 선벨트 한중해양도시의 국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주최는 「국회 남해안시대를 위한 의원 연구모임」과 「경상남도」였고, 「창원MBC」와 「경남발전연구원」이 주관하였습니다.



이런 류의 행사가 늘 그렇듯이 인사말이 참 길었습니다. 국회의원과 광역단체장 등 내노라 하는 여섯분의 인사말 때문에 개회된지 40분이 지난 뒤에야 본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본 행사는 박양호 국토연구원장의 ‘남해안 선벨트시대의 국가발전’이라는 기조강연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이어서 최점봉 중국연태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한중 해양도시 교류의 필요성’이라는 제목으로, 남기범 서울시립대 도시사회학과 교수가 ‘남해안선벨트 해양문화중심도시 육성전략’이라는 제목으로 각각 기조발제를 하였습니다.




오후 4시에 시작한 토론회는 두 발제가 끝나자 6시가 되었습니다. 토론자 일곱 명에게 주어진 시간은 겨우 한 시간이었습니다.

최덕철 경남대 대외부총장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에는 임은순 세종대 호텔관광경영학부 교수, 강정운 창원대 행정학과 교수, 유장근 경남대 인문학부 교수, 박병희 순천대 경제학과 교수, 경남발전연구원 정재희 박사, 창원시 정재홍 해양개발사업소장이 참여했고 저도 말석에 끼어 한마디 했습니다.

모든 토론자들이 자신의 전공에 따라 관광, 행정, 역사, 경제 등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저는 남해안의 해안경관관리에 대해 간략한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평소 생각해오던 것이었습니다.

도다리 잡고 홍합만 따면서 살아간다면 그까짓 경관 아무 상관없지만, 관광이라는 이름으로 남해안의 미래를 기대한다면 해안경관은 절대필수조건입니다.

중국 산동성의 칭타오와 웨이하이나 옌타이를 여행한 분들이 한결 같이 그 도시의 경관에 찬사를 보내는 사실을 예로 들면서, 자연경관이 더 우수한 우리 남해안의 경관이 그 도시들 보다 못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인정하지 않는 분들도 있겠지만,
우리의 해안경관은 ‘사람에 의한 파괴’의 연속이었고 ‘무제한 인정되는 경관(건조물의 형태와 색채 등)사유권’의 남발이었습니다.
저는 이런 현실을 비판했습니다.

사실 우리나라의 해안건조물에 대한 법과 행정은 ‘짓느냐, 못짓느냐’에 대한 잣대만 남아 있습니다.
‘○○보호구역’에는 ‘공장이나 식당을 지을 수 없다’  혹은  ‘주거시설이나 체육시설은 지을 수 있다’는 식의 규정이 연안관리의 전부입니다.
'무엇을' 으로만 법이 작용하고 '어떻게'에 대해서는 아무 통제가 없는 셈이죠.

주변자연경관과 ‘어떤 형태로, 어떤 색깔로’ 조화시켜 건축하느냐의 문제는 법에서 규정하지 않고 전적으로 집주인 의지에 달려있으며, 이런 현실이 천혜의 해안경관을 파괴하는 주범이라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대안 없이 비판만 한다는 핀잔을 들을까봐 몇 마디 덧붙였습니다.
중앙정부는 중앙정부대로, 도는 도, 시군은 시군대로 해안경관을 지키고 관리하기 위한 법과 제도를 만들어 인허가에 적용해야 한다고 말입니다.

예를 들어,
정부와 경상남도에서는 각 지역의 특성(예를 들어 자연경관지역, 항만지역, 어촌지역, 친수공간지역, 해수욕장지역 등)에 맞는 경관 가이드라인과 규정을 만들거나 우수경관지역 지원제도를 마련해야 하고,
기초지방자치단체(시와 군)에서는 입지관리 및 경관심의관리제도를 도입하고, 인센티브, 세부 가이드라인, 지구지정 등을 통해 경관을 관리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민관협의체 도입도 검토해볼만한 제도라고도 권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간혹 육지에서 바라보는 경관에 대해서는 제약을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바다에서 바라보는 경관에 대해서는 아무도 어디서도 통제하지 않습니다.
해안경관을 지킬 장치가 어디에도 없다는 말입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의 해양국가들과 미국이나 캐나다 처럼 국토의 면적이 넓은 나라에서는 지형적 여건이나 생활방법 및 산업구조가 우리와 달라 해안을 따라 주거지나 생활기반시설을 만드는 경우가 잘 없습니다.
따라서 해안경관 훼손문제가 심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해안 가치에 대한 인식부족과 오래된 생할방식, 개발지상주의, 개발주체의 탐욕 등 복합적인 이유 때문에 해안경관관리가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안할 수 없는 것이 해안경관관리입니다.

통합창원시의 마산 구산면의 아름다운 자연해안선 한 번 보시죠.


아래 사진은 거제도의 한 팬션마을과 지중해의 마을입니다.
건물 짓는 비용은 거제 팬션마을이 훨씬 더 들어간 것 같습니다.




보는 이에 따라 다를 수도 있겠지만,
제 눈에는 을씨년스럽게 형태와 색깔이 제각각인 우리 해안마을과 아주리빛 바닷물과 잘 어울리는 지중해 마을이 확연히 비교됩니다.

마을공동체의 합의 없이 지중해 저런 경관이 가능할까요?
아무 규제 없이 한 마을을 저리 아름답게 만들 수 있을까요?

밑의 사진은 저 소박하고 아름다운 마을 한복판에 나있는 길입니다.
자연스러운 분위기와 주조색(하얀)과 보조색(파란)의 단순한 컨셉이 돋보입니다.



제 사진도 한장 올려보았습니다.



‘경관이 밥 먹여 주냐?’라는 분도 있습니다만 그 분들에게 이렇게 답하고 싶네요.
‘경관이 밥 먹여준다’ 고요.

소득 3만 불을 바라보는 지금은 아름다운 경관이 곧 자산입니다.
아름다운 풍광 속에 사는 사람은 그 삶도 아름다울 겁니다.
늦지 않았습니다.
절경의 남해안, 지금이라도 지켜야 합니다.

통합시의 마산 구산면,,,,
가 보셨나요?

부드럽고 차분한 리아스 식 해안,,,,
차마 '자산'이라고 말하기조차 부끄러운,,,,  순수 자연의 속살입니다.

그 해안, 지켜야 하지 않겠습니까?
아름답게 가꾸면서 즐기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Trackback 0 Comment 2
  1. 삼식 2010.11.24 00: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가시적인 경관뿐만 아니라
    장소가 가지고 있는 역사문화경관의 발굴(?)도
    이 못지 않을것 같습니다.
    다큐에서 들은 얘기중에서
    '관광객을위한것이 아니라 여기에 사는 사람들을 위한 경관'조성이 우선되어야 할것 같습니다.

    • 허정도 2010.11.24 17:21 신고 address edit & del

      사실 경관이 좋아지면 가장 해피해지는 사람은 지역주민이죠. 옳은 말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0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2 농촌 주택개량사업은 새마을운동 시작 다음 해인 1972년부터 전개되었으며 담장이나 지붕 등의 부분적 보수와 개량으로 시작되었다. 이 과정에서 관리들은 초가지붕이 비위생적이고 아름답지 못..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9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1 1960년대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농촌은 전쟁으로 입은 농토의 피해와 농촌인구의 감소 등으로 아직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못한 채 재래식 농경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주거환경 또한 전쟁피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8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3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주택 시장은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개발과 성장의 논리가 지배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지어진 단독주택은 대부분 도시 한옥과 양식이 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7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2 1960년대는 한국사회의 큰 전환기였다. 4·19혁명과 5·16쿠데타에 따른 정치적 격변을 겪었고, 소위 경제개발정책에 따른 제반 개발이 계획적으로 유도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4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시기까지 - 1 구한말(舊韓末)까지도 조선 사람들이 살았던 보편적인 주거 유형은 한옥이었다. 1882년 그리피스(W. E. Griffis)가 쓴 한국에 관한 역사서 『은자의 나라 한국』에는 당시 전통 한옥을..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3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3 조선시대는 우리나라 주거문화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시기이다. 반상(班常)을 철저히 구분한 신분사회였기 때문에 신분에 따라 주택의 크기나 형태를 규제하는 가사규제(家舍規制)가 있었다. 신..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2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2 주거사(住居史)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철기시대를 구분하는 또 하나의 지표는 구들의 시작이다. 한국 주거문화의 정체성을 압축적으로 나타내는 구들은 난방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인 동시에 지상주거로의 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 조선시대 이전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기억을 찾아가다 - 23

23. 떠돌이들, 좀도둑 전쟁이 끝나자 대다수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들갔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아있었다. 좌우갈등의 와중에 있었던 몸이라 돌아갈 수 없는 처지였다고 들은 문씨 같은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가봤자 땅뙈기 ..

기억을 찾아가다 - 22

22.기합, 주먹자랑, 몸단련 중학교시절에도 조금은 의식되었지만 신경을 곤두세울 정도는 아니었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자 그 문제들은 신경의 상당부분을 자극하여 행동거지의 상당부분을 조종하고 지배할 정도로까지 작용했다. 소위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2

지난주에 이어 녹색 기둥의 정원 에서부터 선유도 이야기를 이어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 녹색 기둥의 정원 정수지의 콘크리트 상판 지붕을 들어내 기둥만을 남겨 만들어진 이 정원은, 선유도 이야기관 의 설명에 의하면 ‘휴식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