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9.12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2. 포시의 명 강연

112. ‘포시(布施)’의 명 강연

 

포시진치(布施辰治)라고 하면 50대 이상의 조신인 사회주의자나 민족운동가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사람이다.

 

수많은 자유주의자 혹은 좌경 변호사 중에도 상촌진(上村進), 산기금조미(山崎今朝彌) 포시(布施) 등은 학의 존재라고 할 수 있으며 하천풍언(賀川豊彦)을 종교가라기보다는 사상가로 보는 것처럼 포시(布施)도 급진 사상가로서 일반은 간주하였다.

 

사법성과 내무성에서는 기회를 노리고 있던 차인데, 일본 공산당 사건의 변론공판 변론 중 당국을 신랄하게 비판한 것이 정부 당국의 비위를 거슬리게 되어 치안 유지법을 적용하여 4년 형의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피고인 포시(布施)는 판에 박은 주소, 성명을 묻는 판사에게 무직이라고 하기는 싫었던지 법률 기술자라고 비꼬아 답변을 해서 화제거리가 된 일도 있다.

 

布施辰治(후세 다쓰지, ふせ たつじ) ; 18801113~ 1953913, 미야기 현 이시노마키 시 출신의 일본의 인권변호사, 사회운동가이다. 2004년 일본인으로서는 최초로 대한민국 건국훈장(애족장)을 수여받았다.(옮긴 이)

 

 

그가 사회운동이나 약소 민족운동에 대해서는 발분망식(發奮忘食)으로 활약하였으며, 정의를 위하여 사자후(獅子吼)하는 것은 그의 성격이요 생리하고 할 수 있겠으나,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가장 인상 깊은 큰 사건 몇 가지를 들어보기로 하겠다.

 

총독부 폭파 미수로 끝난 의열단의 김시현 사건(1923), 상해부두에서 전중의일(田中義一) 대장 암살 미수사건(1921)으로 검거되어 장기(長崎)로 이감된 의열단의 김익상 씨(당시 동지 오성륜 씨는 일본 영사관 유치장을 파옥 탈출하였음), 세칭 백단일명(百單一名)의 제2차 조선 공산당 사건(1925), 충주의 흑기(黑旗)연맹사건(1922), 동경 흑우(黑友)연맹의 재경학우회 습격사건(1928), 대구 무정부주의자의 진반(眞反) 연맹사건(1926), 일본 궁성(宮城) 이중교(二重橋) 폭파 미수의 의열단 김지섭 사건(1924) 등등인데 김지섭 씨의 옥사가 타살이 아닌가를 형무 당국에 맹추궁 후 시체를 인수하여 흑우연맹에 인도하였으며, 대역죄의 김자문자(金子文子)의 옥사도 추궁 후 흔구연맹에 인도한 것은 특기할 사실이다.

 

이 대역죄는 대정(大正) 천황과 황태자 유인(裕仁, 현 천황)을 암살 음모 사건이라 했는데, 연루자 10여 명이 예심 면소(免訴)되고 그 주동으로 박열과 그의 애인 김자문자(金子文子) 2명의 특별 재판 때 포시(布施) 변호사는 장장 다섯 시간을 물 한 모금 마시지 않고 열변을 토했던 것은 법조계를 경탄케 하였으며 자신도 통쾌하였다고 술회한 바 있었다.

 

포시(布施)가 전기(前記) 김시현 사건 변론 차 내조(來朝)하여 그때 마침 김해읍에서 일어났던 농민대 형평(衡平)사원간의 충돌 사건을 현지 답사하고 마산에 들렀을 때이다.

 

19238월 그를 연사로서 초청한 사람은 재마 신진 청년들이었지만 이 가운데는 그를 평소 사숙(私淑)하고 무상 접촉해 왔던 명대(明大) 재학 중 동경에서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였던 김형두이다.

 

손문기의 개회사에 김형두 통역으로 개최된 강연 장소는 민의소였으며 임관(臨官)은 가등환일(加藤歡一) 즉 서장과 김 모라는 조선인 고등계 형사 주임이다.

 

연제(演題)무산 계급의 정신이었는데 연사가 일본 굴지의 변호사이며 쟁쟁한 학자 투사인데 비하여 임관(臨官)은 일개 미미한 시골 서장이었으므로 그에 대한 예의는 매우 경건하였고 또 긴장하고 있었다.

 

연설은 약 한 시간이었는데 연설 중에 무산 계급의 정신 운동을 여하히 하느냐? 그 방법은…………하는 대목에 임관석에서 주의 소리가 있자 연사는 이내 주의가 있으니 그러면 화제를 바꾼다고 멋있는 화술로 이어 가다가

 

제군! 동방에 여명이 트면 우주의 암흑은 무산하는 것과 같이 우리 무산계급의 정신운동도 단결이 이루어지는 날에는 전 사회의 비밀 정치와 권력 계급은 여지없이 분쇄되고 말 것을 확신한다고 끝을 맺었다.

 

이때 임관들은 당황하여 중지를 시킬 양으로 기립하였으나 연사는 이미 결론을 내리고 난 뒤라 마치 그 광경은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되었던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16.08.08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9231월 당시 동경서 유학한 몇몇 청년 김형두(明大 법과 재학 중, 변호사 시험 합격)를 필두로 손문기, 이주만 등이 연휴(連携)하여 신인회(新人會)를 조직하였다.

 

이것이 모체가 되어 그 해 여름에는 노농동우회(勞農同友會)’라는 것을 조직 발족하였다.

명칭은 노농으로 있으나 그 대상은 공장 노동자가 아니고 부두에서 일하는 하루살이 자유노동자들로서 그 숫자는 극히 적었다.

 

최초에는 오월절이란 이름 아래 프랑스를 위시하여 세계 남녀 노동자들은 하루의 행락을 마음껏 즐기는 극히 평화로운 날이었다.

 

호주 멜본 시에서는 시위 행렬을 하는 노동자들에게 시장은 정중하게 경의를 표하였지마는 그 반대로 미주 시카고에서는 헤이 마켓에 이르는 평화시위 군중과 경찰이 충돌함으로써 발포까지 하여 다수 노동자가 부상하고 또 검거되었다.

 

 

<헤이 마켓 사건을 묘사한 삽화>

 

 

재판 결과 시위자 중 평소 극렬분자로 지목되어 오던 무정부주의 노동자 5명을 사형에 처한 것이 발단이 되어 이듬해 188651일을 기하여 전 세계 노동자가 총궐기하는 메이데이로 발전, 오늘에 이르른 것이다.

 

일본에서는 1911년 인쇄공연합회 주최로 옥내서 기념식을 거행한 기록이 있으나 192051일은 제34회 세계 메이데이(일본은 제1회가 됨)로서 큰 행사가 있었으므로 한국도 여기에 영향을 입어 1923년 제37회 메이데이에는 마산 노농동우회 주최로 노농회 외 당시 초기 사회주의 운동자들과 합세하여 시가시위 행렬과 더불어 최초의 행사가 벌어졌는데,

 

이때 마침 추산공원에서는 마산 인근 군부(郡部)에서 모인 한문 선비들이 백일장을 열고 시회(詩會)가 한창 때였는데 이것을 주최한 자가 평소 때 친일파로 비난과 지탄을 받아 오던 매일신보 마산지국장 서상환이란 자라,

 

시위 군중들은 갑자기 흥분을 참지 못하고 백일장을 습격하자 서상환과 유학도들은 삽시에 불뿔이 흩어져 백일장은 완전한 백지로 돌아가고 말았다.

 

이것을 보고 마산부민들은 시위자들에게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었다.

 

여기에는 선동자도 선창자도 아무도 없었지만 한 마음으로 친일파를 증오하는 울분이 동시에 폭발한 자연발생적인 결과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행동파 명단을 기록해 보면 다음과 같다.

이정찬, 김명규, 김기호, 여병섭, 김형두, 손문기, 김계호

노농관계자 ; 오학선, 강덕보(이상 무순) <<<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