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9.12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2. 포시의 명 강연

112. ‘포시(布施)’의 명 강연

 

포시진치(布施辰治)라고 하면 50대 이상의 조신인 사회주의자나 민족운동가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사람이다.

 

수많은 자유주의자 혹은 좌경 변호사 중에도 상촌진(上村進), 산기금조미(山崎今朝彌) 포시(布施) 등은 학의 존재라고 할 수 있으며 하천풍언(賀川豊彦)을 종교가라기보다는 사상가로 보는 것처럼 포시(布施)도 급진 사상가로서 일반은 간주하였다.

 

사법성과 내무성에서는 기회를 노리고 있던 차인데, 일본 공산당 사건의 변론공판 변론 중 당국을 신랄하게 비판한 것이 정부 당국의 비위를 거슬리게 되어 치안 유지법을 적용하여 4년 형의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피고인 포시(布施)는 판에 박은 주소, 성명을 묻는 판사에게 무직이라고 하기는 싫었던지 법률 기술자라고 비꼬아 답변을 해서 화제거리가 된 일도 있다.

 

布施辰治(후세 다쓰지, ふせ たつじ) ; 18801113~ 1953913, 미야기 현 이시노마키 시 출신의 일본의 인권변호사, 사회운동가이다. 2004년 일본인으로서는 최초로 대한민국 건국훈장(애족장)을 수여받았다.(옮긴 이)

 

 

그가 사회운동이나 약소 민족운동에 대해서는 발분망식(發奮忘食)으로 활약하였으며, 정의를 위하여 사자후(獅子吼)하는 것은 그의 성격이요 생리하고 할 수 있겠으나,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가장 인상 깊은 큰 사건 몇 가지를 들어보기로 하겠다.

 

총독부 폭파 미수로 끝난 의열단의 김시현 사건(1923), 상해부두에서 전중의일(田中義一) 대장 암살 미수사건(1921)으로 검거되어 장기(長崎)로 이감된 의열단의 김익상 씨(당시 동지 오성륜 씨는 일본 영사관 유치장을 파옥 탈출하였음), 세칭 백단일명(百單一名)의 제2차 조선 공산당 사건(1925), 충주의 흑기(黑旗)연맹사건(1922), 동경 흑우(黑友)연맹의 재경학우회 습격사건(1928), 대구 무정부주의자의 진반(眞反) 연맹사건(1926), 일본 궁성(宮城) 이중교(二重橋) 폭파 미수의 의열단 김지섭 사건(1924) 등등인데 김지섭 씨의 옥사가 타살이 아닌가를 형무 당국에 맹추궁 후 시체를 인수하여 흑우연맹에 인도하였으며, 대역죄의 김자문자(金子文子)의 옥사도 추궁 후 흔구연맹에 인도한 것은 특기할 사실이다.

 

이 대역죄는 대정(大正) 천황과 황태자 유인(裕仁, 현 천황)을 암살 음모 사건이라 했는데, 연루자 10여 명이 예심 면소(免訴)되고 그 주동으로 박열과 그의 애인 김자문자(金子文子) 2명의 특별 재판 때 포시(布施) 변호사는 장장 다섯 시간을 물 한 모금 마시지 않고 열변을 토했던 것은 법조계를 경탄케 하였으며 자신도 통쾌하였다고 술회한 바 있었다.

 

포시(布施)가 전기(前記) 김시현 사건 변론 차 내조(來朝)하여 그때 마침 김해읍에서 일어났던 농민대 형평(衡平)사원간의 충돌 사건을 현지 답사하고 마산에 들렀을 때이다.

 

19238월 그를 연사로서 초청한 사람은 재마 신진 청년들이었지만 이 가운데는 그를 평소 사숙(私淑)하고 무상 접촉해 왔던 명대(明大) 재학 중 동경에서 변호사 시험에 합격하였던 김형두이다.

 

손문기의 개회사에 김형두 통역으로 개최된 강연 장소는 민의소였으며 임관(臨官)은 가등환일(加藤歡一) 즉 서장과 김 모라는 조선인 고등계 형사 주임이다.

 

연제(演題)무산 계급의 정신이었는데 연사가 일본 굴지의 변호사이며 쟁쟁한 학자 투사인데 비하여 임관(臨官)은 일개 미미한 시골 서장이었으므로 그에 대한 예의는 매우 경건하였고 또 긴장하고 있었다.

 

연설은 약 한 시간이었는데 연설 중에 무산 계급의 정신 운동을 여하히 하느냐? 그 방법은…………하는 대목에 임관석에서 주의 소리가 있자 연사는 이내 주의가 있으니 그러면 화제를 바꾼다고 멋있는 화술로 이어 가다가

 

제군! 동방에 여명이 트면 우주의 암흑은 무산하는 것과 같이 우리 무산계급의 정신운동도 단결이 이루어지는 날에는 전 사회의 비밀 정치와 권력 계급은 여지없이 분쇄되고 말 것을 확신한다고 끝을 맺었다.

 

이때 임관들은 당황하여 중지를 시킬 양으로 기립하였으나 연사는 이미 결론을 내리고 난 뒤라 마치 그 광경은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되었던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16.08.08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9231월 당시 동경서 유학한 몇몇 청년 김형두(明大 법과 재학 중, 변호사 시험 합격)를 필두로 손문기, 이주만 등이 연휴(連携)하여 신인회(新人會)를 조직하였다.

 

이것이 모체가 되어 그 해 여름에는 노농동우회(勞農同友會)’라는 것을 조직 발족하였다.

명칭은 노농으로 있으나 그 대상은 공장 노동자가 아니고 부두에서 일하는 하루살이 자유노동자들로서 그 숫자는 극히 적었다.

 

최초에는 오월절이란 이름 아래 프랑스를 위시하여 세계 남녀 노동자들은 하루의 행락을 마음껏 즐기는 극히 평화로운 날이었다.

 

호주 멜본 시에서는 시위 행렬을 하는 노동자들에게 시장은 정중하게 경의를 표하였지마는 그 반대로 미주 시카고에서는 헤이 마켓에 이르는 평화시위 군중과 경찰이 충돌함으로써 발포까지 하여 다수 노동자가 부상하고 또 검거되었다.

 

 

<헤이 마켓 사건을 묘사한 삽화>

 

 

재판 결과 시위자 중 평소 극렬분자로 지목되어 오던 무정부주의 노동자 5명을 사형에 처한 것이 발단이 되어 이듬해 188651일을 기하여 전 세계 노동자가 총궐기하는 메이데이로 발전, 오늘에 이르른 것이다.

 

일본에서는 1911년 인쇄공연합회 주최로 옥내서 기념식을 거행한 기록이 있으나 192051일은 제34회 세계 메이데이(일본은 제1회가 됨)로서 큰 행사가 있었으므로 한국도 여기에 영향을 입어 1923년 제37회 메이데이에는 마산 노농동우회 주최로 노농회 외 당시 초기 사회주의 운동자들과 합세하여 시가시위 행렬과 더불어 최초의 행사가 벌어졌는데,

 

이때 마침 추산공원에서는 마산 인근 군부(郡部)에서 모인 한문 선비들이 백일장을 열고 시회(詩會)가 한창 때였는데 이것을 주최한 자가 평소 때 친일파로 비난과 지탄을 받아 오던 매일신보 마산지국장 서상환이란 자라,

 

시위 군중들은 갑자기 흥분을 참지 못하고 백일장을 습격하자 서상환과 유학도들은 삽시에 불뿔이 흩어져 백일장은 완전한 백지로 돌아가고 말았다.

 

이것을 보고 마산부민들은 시위자들에게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었다.

 

여기에는 선동자도 선창자도 아무도 없었지만 한 마음으로 친일파를 증오하는 울분이 동시에 폭발한 자연발생적인 결과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행동파 명단을 기록해 보면 다음과 같다.

이정찬, 김명규, 김기호, 여병섭, 김형두, 손문기, 김계호

노농관계자 ; 오학선, 강덕보(이상 무순) <<<

 

 

 

 

 

 

Trackback 0 Comment 0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2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2 주거사(住居史)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철기시대를 구분하는 또 하나의 지표는 구들의 시작이다. 한국 주거문화의 정체성을 압축적으로 나타내는 구들은 난방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인 동시에 지상주거로의 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조선시대 이전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기억을 찾아가다 - 23

23. 떠돌이들, 좀도둑 전쟁이 끝나자 대다수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들갔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아있었다. 좌우갈등의 와중에 있었던 몸이라 돌아갈 수 없는 처지였다고 들은 문씨 같은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가봤자 땅뙈기 ..

기억을 찾아가다 - 22

22.기합, 주먹자랑, 몸단련 중학교시절에도 조금은 의식되었지만 신경을 곤두세울 정도는 아니었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자 그 문제들은 신경의 상당부분을 자극하여 행동거지의 상당부분을 조종하고 지배할 정도로까지 작용했다. 소위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2

지난주에 이어 녹색 기둥의 정원 에서부터 선유도 이야기를 이어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 녹색 기둥의 정원 정수지의 콘크리트 상판 지붕을 들어내 기둥만을 남겨 만들어진 이 정원은, 선유도 이야기관 의 설명에 의하면 ‘휴식과 ..

기억을 찾아가다 - 21

21. 동(洞) 대항 줄다리기대회 ‘마산시 동 대항 줄다리기대회’가 시작된 건 초등학교 때였던 것 같은데, 내가 몇번 구경한 건 중학교 때였다. 대회 장소는 주로 무학초등학교였다. 마산의 30여 동이 토너먼트로 겨루어 하루에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1

서울 한강변의 대표적 공원 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곳 중에 선유도가 빠지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원래 거기에 그렇게 있었던 장소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직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선유도 공원이 ..

기억을 찾아가다 - 20

20. 아이스케키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도 있었지만 수요가 많지는 않았었다. 학교 앞이나 시장 입구 등에 리어카를 세워놓고 수제로 만들어 파는 정도였다. 소금 뿌린 얼음 통을 손으로 돌려 냉각시킨 아이스크림은 즉석에서 고깔과자 ..

안상수 시장은 철거민의 눈물 닦아주시라

설 연휴가 끝난 다음 날, 나는 한 언론사의 취재에 동행해 재개발로 철거 중인 마산 회원동 일대를 다녔다. 내가 태어난 곳이고 서른까지 산 곳이었다. 지금도 매일 두 번씩 지나는 곳이기도 하다. 그날 나는 몰상식과 몰염치의 밑..

기억을 찾아가다 - 19

19. 영화, 만화, 잡지 초등학교 6학년 때 단체로 시민극장에 ‘성웅 이순신’을 보러 갔다가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 활동사진이 아니고 정지된 그림(슬라이드)이었기 때문이다. 중1때 문화동 쯤에 있었던 제일극장에서 본 애정(哀..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intro.

세 달 가까이 이어져 왔던 '건축의 외형' 에 이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방치되고 버림받게 된 건축에 새 삶을 불어넣는 '재생 건축' (regenerative architecture)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볼까 합니..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