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12.19 00:00

런던도시이야기 23. 킹스크로스파크 역사(Station Building)

 ♪ 킹즈크로스파크 역 : 기존의 역사에 내부 홀을 개조한 공간이 압권이었습니다.

- 섬유조직같은 구조물 : 기둥의 모습이 마치 섬유조직이 상부로 펼쳐진것 같습니다.

- 다발기둥의 효과 : 이러한 다발 기둥이 몇곳에 설치되어 거대한 지붕을 방사형 형태로 엮겨 있는 모습입니다. 조명이 들어가니 다소 몽환적인 느낌마저 듭니다.

- 나무형태의 기둥 : 다발기둥과는 달리 하나의 기둥에서 상단에 손가락형태의 가지가 펼쳐져 구조재를 연결하고 있습니다.

- 이중외피의모습 : 내부 줄긴는 구조재이자 실내 마감재 역할을 하고, 별도의 지붕구조재 역할을 하는 구조재가 트러스 너머 보입니다. 유리를 고정하는 알루미늄바를 지탱하는 별도의 구조재는 보이지 않도록 최소화한 형태입니다.

- 2층 부분도 섬유조직형태처럼 곡선형태를 띠고 있군요, 마치 입벌린 개구리처럼,

- 이곳은 승강장입니다. 단순명료한 구조의 노출이 강건해 보입니다.

 

- 외관 및 역전광장전경입니다. : 반원과 정원의 단순한 형태입니다. 실내공간 디자인은 대영박물관 홀의 모습이미지와 흡사합니다. 노만포스터의 작품입니다. 건축가 1명이 도시경관 이미지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것 같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4.11.28 00:00

런던도시이야기 18. 수변재개발지역 '카나리워프(Canery Wharf)

 '카나리워프'지역은 런던 도심을 기점으로 상류에 해당되는 동측에 위치한 항만지역이었다.  항구를 기반으로 하는 산업들이 쇠퇴하면서 런던은 8마일에 이르는 템즈강변 재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시작된 것이 '카나리 부두(Canary Warhf)'를 재개발사업이다. 1980년대 후반부터 금융업무지구로 개발된 지역이다. 현재 카나리 워프는 런던 금융의 중심지로 리먼브러더스, 씨티그룹 유럽본부, 모건스텐리, HSBC 등 국제적인 금융회사와 다국적 법률회사 및 언론사들이 들어서있다.

- 카나리워프역의 전경이다. 영국 건축가 노만 포스터의 작품이다. 단순한 구조미가 돗보인다.

 - 구글로 본 카나리워프지역 모습이다. 중앙에 고층건물이 즐비한 부분이 카나리워프재개발지역이다.

  

- 전철역에서 수변으로 향하는 곳곳에 설치된 공용공간들이다.

* 수변공간의 재탄생 : 중심업무지구 재개발외에 템즈강 양안에 있었던 창고시설들을 손보고, 새로짓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수변경관이 탄생하였다. 

- 업무지구 주변에 새로지어진 오피스 건물

  - 건물의 형태를 봐서는 오피스텔이나 아파트일 듯

- 원래 콜럼비아 하역창고인듯 한데 리모델링해서 재탄생 : 용도는 ?

- 멀리 원도심의 타워들이 보인다, 샤드빌딩, 포스터의 3D-Max빌딩이.

-독특한 디자인의 건물 : 좌측면에 위치한 철구조물과 건물외벽에 설치된 발코니의 의미가 심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4.09.10 00:00

런던도시이야기 11. 템즈강의 보행로 '밀레니엄 브릿지'

 ♪ 템즈강변에는 20여개의 다리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 중 보행자 전용 보행자 전용으로 설치된 다리를 소개할까 합니다. 앞서 소개한 '테이트모던 미술관' 앞에 건립된 다리로 2000년을 맞아 건립된 '밀레니엄 브릿지'입니다. 테이트모던 개관과 함께 템즈강을 기점으로한 마주보고 있는 '세인트 폴 성당'으로 향하는 관광객들의 동선을 고려하여 건립되었다고 합니다. 아마 보행자전용다리로 건립되기는 최초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현대미술관이 테이트 모던과 중세의 세인트 폴성당을 연결하는 기능을 하기에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다리라는 상징적인 다리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다리의 설계자는 앞서 소개한 '거킨빌딩'과 '런던시청사'를 설계한 영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노만 포스터'입니다. 

 - 밀레니엄 브리지의 특징 : 기존 다리의 개념을 초월한 디자인입니다. 다리 중간에 2개의 Y자형 교각을 설치하여 370미터에 이르는 강건너 제방까지 연결된 구조입니다. 첫째, 중앙부 교각의 거리가 100미터를 넘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일단 교각의 구간길이를 이토록 장스판으로 구상하였다는 자체가 엄청난 발상입니다. 인접한 다리의 주각거리를 감안한다면 거의 상상이 않되는 거리입니다. 두번 째 특징은 교각의 형태입니다. T자형도 아니고  Y자형태로 디자인 하였다는 것은 원경에서 보았을 때 날렵함을 고려한 형태인 것 같습니다. 세번째는 이 지점을 연결하는 구조가 강관에 의한 현수구조(선형 구조재에 의해 메달린 구조)로 해석하였다는 것입니다. 전체의 높낮이 변화가 적은 것을 평면적으로 확장시켜 현수구조를 지탱한 것입니다. 저는 겨우 시공된 형상을 보고 해석이 될 정도입니다. 이러한 구조를 해결할 수 있는 것 역시, 영국의 엔지니어링 기술력이 바탕이 되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 이 다리의 구조적인 실험성 때문에 완공당시 흔들림이 심해서 바로 개통을 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일정기간 보완작업을 거쳐 개통되었다고 합니다.

- 주고적으로 거의 상상하기 힘든 구조입니다. 보행로 부분은 거의 수평에 가까운 파이프구조물이 약 120미터 이상의 스판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브릿지 상세 : 다리 상판 아래으 파이프구조물로 전달된 하중의 일부가 외곽에 펼쳐진 현수구조물로 전달된다)(현수구조상세 : 바닥의 강관과 외곽에 있는 4개의 파이프가 하중을 주각으로 전달하는 역항을 하며, 또한 처짐과 진동을 잡아주는 완충역할을 하고 있다.)(교각부 주변의 현수구조 상세 : 사선부재는 다리의 진동과 처짐을 잡아주는 완충재입니다.) 

- 멀리서 보면 외곽부의 현수구조물이 수평, 수직적으로 완만한 포물선 형태를 취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 실제 보행자들은 이러한 하중전달의 메카니즘을 전혀 모르고 이동하고 있겠지요!!!

- 다리 남측 사우스뱅크 방향에 시선을 끄는 뾰족한 건물이 런던에서 가장 높은 '샤드빌딩'입니다.

- 테이트모던 미술관 으로 가기 위해 내려가는 경사로 입니다. 유리난간을 통해 시야을 최대한 개방감있게 처리하여, 반대편에 있는 세인트 폴 성당의 돔 상단 끝 부분이 보이기도 합니다.

- 다리 디자인 및 구조 : 모든 부재는 구조재를 제외하고는 경량화 시켰습니다. 바닥판도 철근콘크리트 스라브 구조가 아닌, 얇은 경량판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시각적으로 주변을 조망하는데 걸리는 부분이 하나도 없습니다. 가장 주요한 디자인 개념은 최대한으로 슬림화하는 것입니다. 중량적으로 시각적인 개념을 포함하는 것입니다. 구조부재를 최소화함은 물론이고, 마감자재로 난간은 철사로, 바닥은 알미늄계열의 박판으로 하여 '경단박소 디자인'의 완결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