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09.03 00:00

런던도시이야기 9. 템즈강변 풍경

♭나홀로 투어를 하다보니 '런던시청사'에서 '테이트모던 미술관'까지 탬즈강변을 따라 십리정도 걸었습니다. 그 중간에서 본 템즈강변의 풍경들을 나열해 보았습니다.

♪ 군함 전시관 : 벨파스트 순양함(Belfast) : 1936년 건조된 배로 제2차세계대전과 한국전쟁에 참전한 순양함으로 1965년 은퇴한 후 제국전쟁박물관의 별관으로 타워브릿지와 런던브릿지 사이 남측 연안에 정박되어 있습니다.

 ♬ 런던브릿지(London Bridge) : 로마인이 식민도시인 론더니움을 건설하면서 세운 최초이 다리가 있었던 곳이 런던브릿지 위치입니다. 이후 이곳에 설치된 다리는 자주 무너지거나 홍수에 떠내려 가는 일이 잦아서 런던 다리가 무너진다네, 무너진다네, 무너진다네(London bridge is falling down, Falling down, falling down).”라는 동요의 배경이 되는 다리가 바로 런던 브리지입니다.다. 1750년 웨스트민스터 브리지가 생길 때까지 템즈강을 건너는 유일한 다리였습니다.  1176년 만든 돌다리가 놓여졌으나 이후 문제가 생겨 그 후 1831년 대리석으로 된 튼튼한 다리가 놓여졌는데 폭이 좁다고 해서 또다시 개축을 하게 되어 1973년 만든 다리가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런던시청 마스코트 이쁘죠, 시의 상징과 다리문패의 조화)(선착장 레벨의 아치 하부는 적벽돌로 장식되 있습니다.)

♬ 서더크 대성당 (Southwalk Cathederal)  : 런던브릿지 좌측에 위치한 서더크 대성당입니다. 13세기에 건립된 격조높은 런던 최초의 고딕양식이라고 합니다.

(성당주변의 주로 만남의 장소로 이용됩니다,)

 ♬ 버러 마켓(Brough Marcket) : 런던브릿지와 인접한 다리를 연결하는 고가도로 하부에 개설된 노천시장입니다. 인근에 있는 부두 및 선착장과 연결되어 이용객이 엄청 많은 노천시장으로 주로 먹거리 위주입니다. 방문시 점심시간이 관계로 수많은 인파들 틈에 끼어 꼼짝하기 힘든 지경입니다. ㅎㅎㅎ(주로 테이블 몇개정도 있거나 아님 들고 가서 길에서 먹는 시장구조입니다.)(고가도로 주각과 인접건물 사이를 슬쩍 차양을 설치해서 걷지 좋은 공간으로 탄생시켰습니다.)(물론 건물내의 식당들도 이처럼 즐비합니다. 암튼 얘들은 밖에서 먹는 것을 좋아하더군요)

 ♬ 부두 선창가  : 버러마켓과 인접한 곳은 과거 항만 선착장과 물류창고가 있던 곳이었으나 현재는 수변공간에 어울리는 시설들로 재탄생되어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부두 창고는 와인 바로 변신하였습니다.)(나름대로 특색을 가진 건물들~~)

- 나름대로 특색을 가진건물들이 즐비합니다.

- 세익스피어 글로브 시어터 (Shakespeare's Globe Theater) :  중세시대 외관을 가진 이 건물은 섹스피어가 활약했던 시대에 실제로 섹스피어 작품을 공연한 극장으로 현재의 건물은 복원하여 현재 섹스피어 전용극장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4.08.08 00:00

런던도시이야기 3. 대화재기념탑(The Monument)

♪ 대화재기념탑(The Monument)는 런던 도심(City of London)에 건립된 기념탑입니다. 1666년 9월에 시내에 있는 푸딩가게에서 발생한 화재가 전 시가지를 태워버린 역사적인 대화재입니다. 발화 후, 불과 사흘만에 도심전체 면적의 2/3을 불태우고, 1만 3천여재의 가옥을 전소시키는 피해가 발생하였다고 합니다. 아마 당시 집의 구조가 화재에 취약한 목구조이고, 소방에 대한 정책이 부재한 상황이라서 이런 대형화재를 낳았을 것입니다. 이 기념탑은 최초건물이 발화한 지점에 인근하여 대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기 위해 화재 6년 후인 1971년 시공하여 1677년까지 건립되었다고 합니다. 설계는 당시 왕립건축가인 크리스토퍼 렌에 의해 디자인되었다고 합니다. 탑의 높이는 60미터입니다. 상부에 조망을 위한 관람대가있습니다.

(인근가로에서 본 탑의 전경입니다.)

(설계당시 그려진 탑의 투시도입니다. 주변에 여유공지가 제법 있는 전경입니다.)

(투시도와 같은 방향에서 본 사진입니다. 건물틈에 끼어있는 상황입니다.) 

(기단부 사면에는 탑의 건립에 대한 내용과 부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실내계단 위로 본 모습입니다.) (실내계단 아래로 본모습입니다.)

(벽면창입니다. 저층부는 벽이 2중벽으로~) (조그마한 채광창입니다. 벽의 두꼐를 실감~)

(계단하나가 통석으로 제작, 벽면에서 내민형태의 캔틸레버 구조) (난간은 목제로, 이음부 티테일)

(311계단을 지나 도달한 정상에는 철망이~~~)

(템즈강 전경입니다. 타워브리지의 모습이 보입니다.)

(런던에서 가장 높은 건물 '샤드'의 칼 같은 모습이)

(도심인 뱅크지역전경입니다.)

(현재건립중인 '가분수 건물'?)

(런던브릿지을 당겨서 본 전경)

(런던 시청사의 타원형 전경)

(탑 정상부 : 화염을 상징한다고 하는데, 글쎄요~~)

♬ 런던대화재 이후 : 도심내를 새롭게 정비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화재에 취약한 목구조 대신에 마감재에 적벽돌이나 석재를 사용하게 하여, 현재 시내에 즐비한 적벽돌마감의 건물과 석조마감의 건물이 형성되었다고 합니다. 특히 주택 지붕의 경우 몇세대를 간격으로 지붕으로 우뚝 솟은 방화벽도 마찬가지 입니다. 무엇보다 소방방재시스템의 발전에 큰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버크하우스 2014.08.08 00:0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세요. ^^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