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1.28 00:00

에딘버러도시이야기 31. '애딘버러성'

에딘버러 성은 로얄마일의 서쪽에 위치한다. 에딘버러 전경을 사방으로 볼 수 있는 근사한 전망이 일품인 곳입니다. 이 성은 7세기 중엽 조성된 성곽에 1070년에 말콤3세(Malcolm 3)가 왕비 마가렛과 살기 성내에 궁정을 지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후 메리 여왕이 스코틀랜드의 제임스5세이자 잉글랜드의 제임스1세를 출산했던 방도 보존되어 있습니다.

- 사진 오른쪽에서 진입하면 광장(Castle Esplanade)을 만나게 됩니다. 그러나 이곳은 최근에는 이곳이 '에딘버러 음악축제'가 열리는 곳으로 더 유명합니다. 배치상에서 광장을 지나 성문(Gatehouse)를 지나, 원형으로 동선을 이동하면서 시가지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 성채와 스타디움 : 주차장 자리에 위치한 음악제를 위한 스타디움이 하나의 배처럼 성곽에 걸쳐져 있습니다.

- 시내에서 본 에딘버러 성 전경 : 난공불락의 요새로 암반위에 우뚝 솟아있습니다.

- 이곳이 성문앞 광장(Castle Esplanade)입니다. 원래 퍼레이드와 열병등을 하는 곳인데 주차장으로, 아니 공연장으로 용도가 변경되었네요.

- 스타디움 전경 : 주차장에서 조성된 객석입니다. 여름에 에딘버러 축제가 대단하다고 합니다. 저의가 갔을 때가 7월 초순이였는데, 이 때가 준비하는 상태였던것 같습니다.

 

- 성문출입구 입니다. 좌우에 두 인물이 스코틀랜드 애국자들입니다. 13세이 영국에 맟서 싸웟던 윌리암 월리스(William Wallace)와 로버트(Robert Bruce)라고 합니다.

(주차장에서 본 성채의 모습, 암반위에 쌓아올린 성채의 모습)

(성문내 전경 : 경사로를 따라 정상으로 올라가는 구조입니다.)

(성곽에서 둘러본 신도시 전경 ) 

(성곽에서 둘러본 구도심전경 )

 

- 성내의 건물들 : 성 내에 있는 건물은 궁전과 마가렛 채플, 스코틀랜드 전쟁박물관이 있습니다. 지형에 따라 자연스럽게 어울려 있는 모습입니다.

- 궁전이라고 그리 화려하지는 않코 튼실해 보입니다. 요새내의 궁전이라 그런가요!!

- 이곳 부터는 스코틀랜드 전쟁박물관 구역입니다.

(내부 중정에 많은 사람들이, 특히 스코틀랜드 사람들이 붐빕니다. 전쟁사를 보게되면 잉글랜드와의 감정이 좋을래야 좋을 수 없지요!!!)

(근위병들이 항상 사진찍을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배 나온 근위병은 처음 봅니다.)

에딘버러는 스코틀랜드의 수도로서 에딘버러의 역사를 가장 잘 나타내는 곳이 이곳 에딘버러 성입니다. 도심 한가운데서 우뚝서서 중세의 모습을 간직한채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마치 흑기사가 저벅 저벅 발자욱소리를 내며 나타날 듯한 분위기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5.01.21 00:00

에딘버러도시이야기 29. '로얄마일(The Royal Mile)'의 중요 건물들

♣ 로얄마일에 위치한 유서깊은 건물들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 홀리루드 궁전 (The Palace of Holyroodhouse) : 로얄마일 동쪽 끝에 위치한 궁전으로, 지금도 스코틀랜드의 영국 황실궁전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스코틀랜드 메리여왕은 에딘버러성보다 이곳을 좋아하여, 폐위 후에도 이곳에서 머물렀다고 한다.  궁전 옆에 수도원에는 역대 스코틀랜드 왕들이 매장되어 있다.

성 자일스 성당 (St.Gile's Cathedral) : 로얄마일 중심에 당당히 서있는 자일스 성당은 왕관모양의 중앙부 지붕이 인상적 고딕양식의 성당이다.

펍 성당 : 이것은 제가 붙은 이름이다. 성당이 펍으로 변신하였기에 지은 이름이다. 에딘버러 성당 초입에 있는 첨탑이 인상적인 성당건물로 현재는 식당으로 활용중이다.

(성당 전면에 파라솔과 베너광고가 눈에 띄인다.)

● 애딘버러 박물관 : 헌트리 하우스(Huntry House)라는 16세기 지어진 건물을 이용한 박물관으로 선사시대에서 부터 현재까지 에딘버러의 모든 것을 전시하고 있다.

(시기별 도시계획의 변천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거창한 건물이 아니라 인접건물을 앞뒤로 터서 공간을 확보하여 만든 박물관으로, 미로같은 전시 동선이 독특하다.)

 

● 피플스 스토리 (People's Story) : 16세기 지어진 건물을 활용한 박물관으로 18세기부터 현재까지 에디버러  사람들의 모습, 다양한 직업의 세계 등을 인형을 이용하여 재현해 놓았다. 서민들의 삶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다.

♣ 왕가의 역사는 너무도 잘 알려져 있지만 정작, 서민들의 삶의 역사는 잘 알려져 있지도 않고, 알려고 노력하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서민들의 생활상이 궁금해지는 것은 왜일까? 스토리텔링은 이러한 소소한 이야기에서 비롯된다고 봐야겠지요,

Trackback 0 Comment 0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3

위대한 목민관 이빙(李冰) 도강언 주변 일대는 성도나 인근 지역 사람들이 쉴 수 있는 아름다운 공원이기도 했다. 울창한 숲 속에서는 특유의 목소리를 내는 사천 매미가 왕왕거리며 울어댔고, 서북쪽의 산록에서는 시원한 고원 바람이..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2

5백 갈래로 나누어진 민강(岷江) 도강언의 시설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취(魚嘴)와 비사언(飛沙堰), 보병구(寶甁口)가 그것이다. 이 세 시설은 따로 있으나 서로 긴밀하게 연관되어 결과적으로 하나의 유기체적 결합..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1

천부지국(天府之國) 언젠가 중국 사천성 일대를 여행하였다. 그 동안 십 수차례 중국을 드나들었지만, 보면 볼수록 놀라운 것은 수천수만 겹 녹아있는 역사의 층위다. 대륙은 깊고 넓었으며 언제나 새로운 것을 보여 주었다. 지구상에..

노회찬의 추억
노회찬의 추억 2018.07.30

노회찬 의원과 저의 인연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매체를 통해 저만 그를 알았을 뿐 그는 저를 몰랐습니다. 노회찬 의원을 직접 만난 것은 2016년 2월쯤이었습니다. 그해 4월 선거를 앞두고 창원에 내려왔을 때였습니다. 처음 만..

북한건축 - 건축은 건축의 눈으로 보아야

(지난 5월 29일 「건축사신문」에 실렸던 글입니다. 글 중 '우리'는 건축사를 말합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은 그 날, 이 나라 모든 국민은 TV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만찬장에서 제주도 소년 오연준의 목소리..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4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4 아파트의 대중화는 주거설비의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아파트 사용자들은 첨단시설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가장 큰 변화는 주방시설에서 비롯되었다. 주부의 가사노동을 줄여줄 뿐 아니라 세련된 디자인과..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3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3 2002년 말 우리나라 주택 보급률은 100%를 넘었다. 1인 가구를 포함하는 신주택보급률 역시 2008년에 100%를 상회(100.7%)함에 따라 주택의 양적 공급이 부족한 상태는 아니라고 볼 ..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2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2 오늘날 우리나라 도시들을 뒤덮고 있는 아파트 홍수의 시작은 1988년에 시작한 ‘주택 2백만 호 건설’이다. 이 사업은 전년도에 있었던 대통령 선거에서 노태우 후보가 내놓은 공약이었다. 2백만 호..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1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1 1960년대 이후 계속된 인구의 도시집중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비해 택지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을 낳았다. 이런 현실은 필연적으로 주거의 집단화와 고층화를 요구하였고 그 해답으로 등장한 것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0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2 농촌 주택개량사업은 새마을운동 시작 다음 해인 1972년부터 전개되었으며 담장이나 지붕 등의 부분적 보수와 개량으로 시작되었다. 이 과정에서 관리들은 초가지붕이 비위생적이고 아름답지 못..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9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1 1960년대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농촌은 전쟁으로 입은 농토의 피해와 농촌인구의 감소 등으로 아직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못한 채 재래식 농경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주거환경 또한 전쟁피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8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3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주택 시장은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개발과 성장의 논리가 지배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지어진 단독주택은 대부분 도시 한옥과 양식이 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7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2 1960년대는 한국사회의 큰 전환기였다. 4·19혁명과 5·16쿠데타에 따른 정치적 격변을 겪었고, 소위 경제개발정책에 따른 제반 개발이 계획적으로 유도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