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08.06 00:00

런던도시이야기 2. 트루먼 양조장

♪ '트루먼 브루워리(Truman Brewery)'는 앞서 소개한 '브릭레인(Brick Lane)'가로에 있는 맥주양조장 건물입니다. 영국에서 맥주는 과거 우리나라에 동네별 막걸리 양조장이 있었듯이, 동네마다 있는 맥주 양조장 중의 하나였습니다.  트루먼 양조장은 Joseph Truman에 의해 1679년 시작한 양조장으로 현재의 건물은 1800년대에 건립된 건물입니다. 천여명의 종업원이 일할 정도의 대규모 양조장으로 영국 전체에서 두번째로 큰 규모였다고 합니다. 이후 20세기 초반까지 성행하였으나 2차세계대전 이후 대형 공장들이 외곽지역으로 이전하면서 결국 1988년에 문을 닫은 맥주 양조장입니다. 이와 함께 주변지역인 '브릭레인'은 한 때 유태인들이 정착하여 비즈니스지역으로 부상한 적이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양조산업이 외곽으로 이전하면서 주변일대가 방글라데시 및 인도, 러시아, 동유럽 등을 중심으로 전세계에서 온 이주자 및 노동자들의 몰려들었습니다. 빠르게 빈민가 및 저소득층 지역으로 전락하여 '이스트엔드' 지역은 낙후된 지역의 대명사처럼 불리게 되었습니다. 1만평이 넘는 부지를 차지한 트루먼 양조장은 폐쇄된지 얼마지 않아 가난하고 젊고 전위적인 예술가들이 모여들어 그들의 작업공간으로 활용하였습니다. 이를 계기로 모임, 전시, 공연등의 활동이 활기를 띠면서 예술가들의 창작아지트로 용도변경 되었습니다. 주변의 중소규모 공장들도 대부분 예술가들에게는 환상적인 작업공간으로 활용하게 되어, 지금의 문화예술촌으로 변모하게 되었습니다.

- 트루먼 양조장의 상징인 굴뚝입니다. 공장건물의 외벽 디자인이 무척 아름답습니다.

- 당시 트루먼 불루워리의 상징인 'Black Eagle'마크가 또렷히 남아있습니다.

- 공장담장 벽면에 각종 벽화가 난무한 모습입니다.

- 공장 내부는 개인 작업실 및 식당등이 있습니다.

- 주말이면 벼룩시장이 섭니다. 각종 빈티지 제품 및 다양한 나라의 음식을 파는 포장마차, 노천 식당이 활개를 칩니다.

♬ 트루먼 브루워리는 브릭레인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공간입니다. 이 가로 일대에서는 공간의 가로 및 건축공간의 활용이 뛰어납니다. 'Sunday on Marcket'은 인근에 있는 주차장 건물입니다. 일요일에만 주차공간에 벼룩장터를 열고 있었습니다. 이곳 방문객의 90%이상이 관광객들입니다. 모두 안내책자를 들고 두리번거리는 사람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먹거리, 볼거리, 살거리가 다양하기 때문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4.08.01 16:11

런던도시이야기 1. 런던 브릭레인(Brick Lane)

♩영국여행을 시작하며 :  딸이 영국에서 대학생활을 한지 4년이 되었지만 갈 기회가 없었습니다. 다 큰 딸이 생활하는데 가서 딱히 갈 필요성을 못 느꼈기도 하고, 비행기 삯도 비싼 것이 그 이유에서 였습니다. 그런데 지난 7월 중순에 대학을 졸업한다기에 한번은 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초중고등학교 졸업식 때 한번도 온가족이 참석한 적이 없었던 것 같았습니다. 어쩌면 다시없을 가족행사일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집사람과 참석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졸업식 참석을 목적으로 간 김에 2주간 둘러본 영국 도시이야기들을 가볍게 소개하려고 합니다.

브릭레인(Brick Lane)은 딸이 사는 동네입니다. 런던 중심가에서 보았을 때 동측 지역에 있는 가로명입니다. 이 동네가 알고보니 창작문화예술촌으로 널리 알려진 유명한 동네였습니다. 이름 뜻으로 보아서 옛날에 벽돌공장이 있었던 지역에서 유래된 지명이름이랍니다. 이 동네는 런던 내에서 외국인 집단거주지로 형성된 지역입니다. 방글라데시와 인도 사람들이 살면서 회교사원이 모스크가 건립 될 정도로 큰 회교권 문화가 주를 이루는 동네라고 합니다. 한 때 이 가로는 외국인 빈민촌으로 슬럼화되어 범죄가 만연한 지역이었으나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창작예술촌사업을 전개하여 성공한 문화예술촌으로 거듭난 동네입니다.

♬ 동네전경을 산보 하듯이 둘러보았습니다.

- 17~18세기에 지어진 건물들이 잘 보존되고 있습니다.

- 주택지붕에 굴뚝이 유난히 많읍니다.

- 당시 벽돌공장이 있어서인지 적벽돌로 지어진 건물들이 즐비합니다.

- 인근에 있는 '올드스피탈필드 마켓'입니다. 도로변은 간선상가가 형성되고 실내에는 주말에 장이 섭니다. 일종의 벼룩시작이랄까요

- 시장내부 전경입니다. 주로 주말에 장이 섭니다. 각종 수공예품 및 의류등을 판매합니다.

- 지붕의 박공지붕면을 장식한 정면의 반복된 장식벽면이 화려합니다.

- 인근에 있는 회교사원입니다. 우뚝 솟은 미나렛(광탑)이 회교사원임을 알려줍니다.

- 고가철교의 다리부분입니다. 당시 콘크리트보다는 주로 벽돌로 기초를 만들었습니다.

- 철로교각 옆의 야시장입니다.

- 주말이면 차로는 꽃시장으로 변합니다.

- 벽면에 그려진 그림의 수준이 보통 아닙니다. 길거리 미술관 수준!!!

- 낙서처럼 보이는 그래피티 수준도 상당합니다. 심지어 공사장 가설벽면에 그려진 수준도!

- 브릭레인 주가로에 있는 이슬람 관련 상가들이 많이 있습니다. '브릭레인'은 다양한 나라의 문화들이 섞여서 새로운 문화적 동력이 발생되는 '문화발전소'역할을 하는 곳 같았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아이캣츠 2014.08.01 16: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1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1 1960년대 이후 계속된 인구의 도시집중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비해 택지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을 낳았다. 이런 현실은 필연적으로 주거의 집단화와 고층화를 요구하였고 그 해답으로 등장한 것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0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2 농촌 주택개량사업은 새마을운동 시작 다음 해인 1972년부터 전개되었으며 담장이나 지붕 등의 부분적 보수와 개량으로 시작되었다. 이 과정에서 관리들은 초가지붕이 비위생적이고 아름답지 못..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9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1 1960년대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농촌은 전쟁으로 입은 농토의 피해와 농촌인구의 감소 등으로 아직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못한 채 재래식 농경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주거환경 또한 전쟁피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8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3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주택 시장은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개발과 성장의 논리가 지배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지어진 단독주택은 대부분 도시 한옥과 양식이 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7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2 1960년대는 한국사회의 큰 전환기였다. 4·19혁명과 5·16쿠데타에 따른 정치적 격변을 겪었고, 소위 경제개발정책에 따른 제반 개발이 계획적으로 유도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4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시기까지 - 1 구한말(舊韓末)까지도 조선 사람들이 살았던 보편적인 주거 유형은 한옥이었다. 1882년 그리피스(W. E. Griffis)가 쓴 한국에 관한 역사서 『은자의 나라 한국』에는 당시 전통 한옥을..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3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3 조선시대는 우리나라 주거문화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시기이다. 반상(班常)을 철저히 구분한 신분사회였기 때문에 신분에 따라 주택의 크기나 형태를 규제하는 가사규제(家舍規制)가 있었다. 신..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2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2 주거사(住居史)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철기시대를 구분하는 또 하나의 지표는 구들의 시작이다. 한국 주거문화의 정체성을 압축적으로 나타내는 구들은 난방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인 동시에 지상주거로의 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 조선시대 이전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기억을 찾아가다 - 23

23. 떠돌이들, 좀도둑 전쟁이 끝나자 대다수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들갔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아있었다. 좌우갈등의 와중에 있었던 몸이라 돌아갈 수 없는 처지였다고 들은 문씨 같은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가봤자 땅뙈기 ..

기억을 찾아가다 - 22

22.기합, 주먹자랑, 몸단련 중학교시절에도 조금은 의식되었지만 신경을 곤두세울 정도는 아니었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자 그 문제들은 신경의 상당부분을 자극하여 행동거지의 상당부분을 조종하고 지배할 정도로까지 작용했다. 소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