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9.28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칠원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군제를 정비하고 재정을 확보하기 위해 지방의 실정파악은 시급한 과제였고 이을 위해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사업을, 이듬해인 1872년에는 전국적인 차원의 지도제작 사업을 추진하였다. 조선시대 관찬지도 제작사업의 마지막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지도의 방위를 위로 구산면을, 아래로 낙동강을 두어, 북측이 아래로 향하고 있다.

주변의 지형을 살펴보면

좌측면에 창원을 경계로 무릉산, 작대산, 천주산이 연이어져 있다.

위쪽으로는 창원땅을 30리를 지나서 구산면에 이르고 있다. 구산면에 청량산아래 구산진이 설치되어 있다.

우측으로는 함안을 경계로 여항산을 끼고 있으며, 남측으로는 영산강을 경계로 창녕과 면해있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동리명

設津里, 於令里,

2

자연지리

산천, 고개

광려산, 무릉산, 작대산, 천주산, 청량산,

盜賊峙, 東田峙, 白山嶺, 本邑葛峙, 龍谷峙,牛項峙, 松峙, 新塘峙, 栗田峙

14

島嶼, 나루터

昆川, 大川, 영산강, 창원강, 함안강,

江浦津, 蔑浦津, 上浦津, 松津,

猪島, 甑島,

11

인문지리

읍성

남문, 동문, 서문

3

교육

성황당, 厲壇, 향교,

3

사찰

長春庵

1

鎭堡

구산진,

1

역원, 烽燧

安咨山烽臺, 餘浦烽臺

靈浦驛, 昌仁驛,

4

고적

景釀臺, 古牧場, 古山城, 德淵書院址, 社壇, 西門樓, 烈女金氏李氏閭, 烈女申良今閭, 烈女安燕閭, 義士周宰成閭, 孝子康季欽閭, 孝子金世漢閭, 孝子金承樂閭, 孝子周道復閭

14

기타

구산면사창, 북면사창, 上里面社倉, 西面사창,

牛頭店, 邑場市, 해창

7

 

도로망을 살펴보면

읍성 서문을 나온 길은 아래로 향하여 강포진과 송진 두 개의 나루터로 향하고 있다.

함안으로 가는 길은 서문을 지나 창인역을 지나고, 여령리 마을을 지나 도적치 대로를 넘어 함안으로 갈 수 있다. 함안으로 가는 소로는 위쪽 상리면을 지나서 신당치 고개를 넘어서 가는 길이 있다.

또 다른 방향으로 송치를 넘어 영포역을 거쳐 멸포진 나루터로 가는 길이 있다.

구산면으로 가는 길은 읍내 갈치고개를 넘어, 다시 30리를 지나서 창원의 율전치 고개를 넘어야 구산면에 이를 수 있다. 고개를 넘어 서측으로 10리를 가야 해창에 이를 수 있으며, 곧장 올라가면 우항점 삼거리에서 좌측으로 가면 구산진에 이르고 계속 올라가면 진해로 가는 동전치에 이르게 된다.

창원 북면으로 가는 빠른 길은 동문을 나와서 용곡치를 넘어서 가는 길이 있으며, 아래고 우항치를 넘어 창원으로 가는 소로도 있다.

주요 건물의 배치를 살펴보면

읍성 남문 아래에 향교, 사단이 있으며, 덕연서원지와 상리면 사창도 있다.

읍성 서문 방향으로 나오면 려단과 고산성, 서면사창이 있다.

동문방향을 성황당과 북면사창, 장춘암이 있다.

구산면에는 구산진과 해창, 구산면사창이 있다.

특이 하게 정려각이 8개나 표기하고 있다.

고적지로 영산강변에 정자인 경양대와 고산성과 고목장 등이 있다.

 

>>> 이상으로 전국 군현지도에 포함된 창원주변지역의 고지도 1차 해제작업은 마칩니다. 2차 작업은 이후에 지리지 및 읍지, 역지 등에 첨부된 지도를 찾아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