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9.03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5) - 강점제3시기

<강점 제3시기 마산의 양조산업>

1904년에 한목단(寒牧丹)이라는 상표를 가졌던 아즈마(東)주조장을 시작으로 마산에는 일찌감치 양조산업이 들어왔습니다.

한목단(寒牧丹)이라는 상표를 가졌던 아즈마주조장은 나중에 원전(原田)주조장으로 회사명을 바꿨는데 경남대 정문 앞, 옛 일성펌프 자리에 있었습니다.

아래 사진 1930년대 중반의 원전(原田)주조장입니다. 

 

성장에 성장을 거듭한 마산양조산업은 1928년 그 생산량이 11,000석으로 늘어 10,000여석을 생산한 부산업계를 제치고 드디어 국내 지역별 술 생산량에서 제1위를 차지했습니다.

마산청주업계의 호황은 이후에도 계속되면서 생산량이 해마다 증가하여 국내뿐만 아니라 만주와 중국에 까지 그 이름을 떨쳤고, 1938년에는 양조량이 20,000석을 넘었습니다.

마산의 청주업자 조합에서 현 제일여고 자리에 있던 신사(神社)에 천조대신(天照大神)을 모신 본전 외에 자신들의 주호신(酒護神)을 모신 송미신사(松尾神社)를 두고 정기적으로 제사를 지냈을 정도로 주류산업은 마산의 대표적인 산업이었습니다.

아래사진은 마산 중앙동에 있던 양조공장(해방 후 삼광청주)입니다. 좌측 네모안 굴뚝 쪽이 천도원 주조장, 우측 원형 굴뚝 쪽이 나중에 삼광청주가 인수한 이데(井手)주조장입니다.

1930년대 건축된 건물로 보존 가치가 충분했지만 아깝게 철거되고 말았습니다. 그 아래 또 다른 사진은 미생(彌生)이라는 이름으로 제조했던 천도원 주조장의 술통과 마쯔모도주조장의 술통입니다. 

 

대규모 양조장은 대부분 1930년 이전에 설립되어 활발하게 운영되었기 때문에 1930년대 이후에 신설된 양조회사는 많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전통주인 청주회사 외의 주조회사 설립은 약간 있었습니다.

먼저, 1937년 중앙동에 소주전문회사로 설립한 합자회사 마산중앙조선소주공장이 있습니다. 이 공장은 자본금 3만원으로 1937년 1월 1일 중앙동 3가 2-4번지에 설립한 회사로, 소주를 전문으로 생산 판매하였으며 사장은 일본인 산근재길(山根才吉)이었습니다.

이 밖에 한국인들이 즐겨 마셨던 탁주양조회사로 낙동양조소(1932년)과 동일양조장(1938년)이 설립되었습니다.

낙동양조소(대표 한국인 이달영)는 중성동 130번지에서 1932년 1월 28일 자본금 5천엔으로 설립되었으며, 동일양조장(대표 한국인 탁응조)은 1938년 1월 1일 오동동 149-28번지에 자본금 6천엔으로 설립된 회사였습니다.

그러나 1941년 태평양 전쟁 발발 후에 양조업계도 생산에서 판로에 이르기까지 전시 통제령의 구속을 받게 됩니다.

이 때문에 각 양조회사는 생산능력에 따라 배정된 원료로 한정된 양만을 생산했고 생산품은 군수용과 일반용으로 그 양이 지정 구분되어 공급되었습니다. 당연히 마산의 양조산업에도 그 영향이 미쳤습니다.

마산과 술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 기회에 다시 포스팅하겠습니다.

간장 된장 등을 생산하는 장유산업도 마산을 대표하는 산업이어서 1928년 기준으로 평균 5,000석 정도를 생산하였습니다.

그러다가 1942년 초 신포동 해안 매축지에 6,000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하여 건립한 대형공장인 환금장유주식회사가 들어섰습니다. 이 거대한 회사 때문에 마산의 장유산업은 그 규모가 크게 늘어났습니다. 생산량이 무려 3만 석이나 되었습니다.

환금장유(주)는 공장․건물․기계기구 일체를 일본의 유휴설비와 건물 등을 이전하여 설립한 회사로, 이곳에서 생산한 물품은 대부분 군수용이었습니다.

일제에 의해 시작된 마산의 장유산업은, 전국에서 명성이 높은 몽고간장을 통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외 식품가공업으로 1941년 3월 자본금 19만 5천원으로 마산에 있던 일본인들이 마산햄제조주식회사(1941년, 사장 常松泰)를 설립하여 월 평균 600마리의 돼지로 햄과 소시지를 생산하기 시작했고, 원식품공업소(1931년)가 남성동에 85평 규모로 설립되었습니다.

일본인 원자부(原紫部)가 설립한 원식품공업소는 어류통조림회사로 1936년 3,980상자, 1937년 4,796상자, 1938년 7,121상자, 1940년 6,828상자를 생산했습니다.<<<

 

 

2012/07/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0) - 강점제3시기

2012/08/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1) - 강점제3시기

2012/08/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2) - 강점제3시기

2012/08/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3) - 강점제3시기

2012/08/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4) - 강점제3시기

Trackback 0 Comment 0
2011.06.24 10:27

경관조명의 백미 소주 과기문화예술중심

상해,소주,항주 도시건축 답사기-2
소주 과기문화예술중심(Science and Cultural Arts Center)

소주시의 금계호를 끼고 지어진 과기문화예술중심은 창원의 성산아트홀과 비슷한 성격을 가진 건물입니다.
우리가 흔히 ○○센터라고 부르는 곳을 중국에서는 중심(中心)이라고 부르는 것이 이채롭습니다.
타원형의 단순한 형태이지만 호수와 어루러져 강렬한 인상을 줍니다.

 

▲소주 금계호. 윗쪽 계란모양의 건물이 과기문화예술중심입니다.

▲왼쪽 아래가 '소주과기문화예술중심'이고 오른쪽은 '소주국제전람중심'입니다.

▲건물모형

▲규모가 방대해 건물전체가 한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외관이 복잡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같은패턴의 반복이라는 것을 알수있습니다.

▲내부 홀. 천창을 블라인드처리 하였습니다.

▲금계호를 낀 외부공간에 다양한 조형물들이 설치되어있습니다.

▲벤치 겸 화분

▲편하게 앉기는 좀 머슥한 조형벤치

▲호수를 조망할수 있는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외부 수공간

▲밤이되면 화려한 조명으로 또다른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조명에 의해 시시각각 변하는 외관

▲창원의 세코와 유사한 기능의 '소주국제전람중심'

▲'소주국제전람중심(뒷쪽)'의 야경.

Trackback 0 Comment 2
  1. 삼식 2011.06.24 11: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중국, 건축수준이 장난이 아니네요!
    볼만 했겠습니다.

  2. 김가람 2011.06.24 17: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중국의 건축수준이 한국보다 앞서나간 듯한 씁쓸한 -ㅅ- 마음 ? ㅎㅎㅎㅎ
    저 건축물의 조명은 볼수록 대단한거 같아요 ㅎㅎ

2011.06.17 06:00

중국 상해,소주,항주 답사기 연재합니다.

지난 6월 2일부터 6일까지 4박5일간 중국 상해, 소주, 항주지역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창원대학교 도시건축 설계연구실 소속 교수님과 대학원생들이 함께 일반 관광지는 되도록 배제하고, 해당 지역의 도시와 건축물을 위주로 탐방하였습니다.

단체답사이고 일정이 짧아 많은 곳을 다니지는 못했지만, 역사도시의 흔적과 신개발지역의 발전상을 짧은 소회와 곁들여 전해드리겠습니다.  


상해,소주,항주 도시건축 답사기-1
전통이 살아숨쉬는 도심상업지역 소주 관전가(觀前街)

▲관전가는 소주의 중심에 위치한 700년 전통의 번화한 상업지역이다.


상해 푸동국제공항에 도착하여 처음 들린곳은 소주 관전가 입니다.
관전가는 소주도심을 동서로 가로질러 800여 미터에 달하는 거리에 각종 상점, 음식점, 보석가게들이 즐비한 상업지역으로 보행전용거리 입니다. 서울 명동이나 마산 창동거리와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평일 낮인데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다니는걸 봐서는 주말이면 인파로 넘쳐날것 같습니다.
중국답게 마치 광장과 같이 폭 넓은 가로가 길게 이어져 있어 개방감은 좋으나, 제대로 큰 가로수 한그루 없이 한여름을 어떻게 날까 생각하니 삭막한 기운이 감돕니다. 
항주의 가로수가 울창한 녹음을 이룬것과 비교해 소주는 도시차원의 조경시설이 많이 부족해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거리에 인파가 북적이는 것은 관전가가 7백년전 부터 번화한 상업지역이었고 춘추전국시대부터 이어온 도시의 흔적을 이어가려고 노력하기 때문일것입니다.
가로와 건물 파사드의 색상을 소주지역 전통색상인 무채색계열을 사용하여 역사성과 통일성을 부여하고, 지붕과 난간의 문양 등은 전통 양식으로 설치하여 고전전인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물론 흉내만 내다가 어정쩡해진 건물도 더러보입니다만, 전반적으로 고도(古都)의 분위기를
살리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입니다.


▲20여 미터의 폭의 보행로가 800여미터 이어져 있다.

▲동쪽 입구를 알리는 상징물도 전통기법으로 세웠다.

▲건물의 내부는 모두 현대화 되었지만 외관 곳곳에 전통의 흔적이 남아있다.

▲쇼핑객을 위한 전기차량이 수시로 운행된다.



도심 한가운데를 차지한 도교사원 현묘관
이런분위기에 큰역할을 하는것이 관전가 중심의 현묘관(玄妙觀)입니다.
현묘관은 오래된 사원으로 관전가라는 명칭도 이 현묘관에서 따왔습니다.
이 사원은 우리나라에서 보기힘든 도교사원인데 서진(西晉)시대에 처음 지어져 이미 1700여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관내 남송(南宋)시기에 지어진 삼청전(三淸殿)은 중국 강남지역의 최대 목조건축물로 기둥 60개가 받치고 있으며,처마곡선이 아름다운 이중지붕이 얹혀있습니다. 자연스러운 우리사찰건축물에 비해 기교를 많이 부린듯 합니다.

▲관전가 중심에 위치한 현묘관. 엄숙한 우리사찰과 달리 공원과 같은 분위기다.

▲현묘관 앞마당. 한여인이 벤치에 누우니 경찰이 호각을 불며 달려와 바로 제지한다. 재밌는 풍경이다.

▲삼청전은 겹처마구조로 정면 폭이 9칸45미터, 안길이 6칸25미터, 높이 30이터이며 면적은 약 1100평방미터이다. 당나라때 화재로 훼손된것을 송나라때 복원한 것으로 건축사적 가치가 크다고 한다.

▲현묘관 앞마당에 있는 오래된 우물

 

▲엄청난 크기의 향로. 현묘관은 소주지역에서 향불이 가장 많이 피워지는 사원이라고 한다.

▲삼청각 내부. 대들보에 청나라 건륭제가 친필로 썼다는 태초갑교(太初閘敎)라는 편액이 보인다.

 

상업지 중심에 이런 전통건축물이 아직까지 남아있다는것이 참 대단하고 부러운 일입니다.
관전가를 쭉 둘러보니 비록 세련되거나 잘 정돈되지는 않았지만 역사와 함께 공존하고자 하는 소주사람들의 의지를 잘 읽을 수 있었습니다. 

관전가에서 점심식사 후 이름 처럼 큰 호수 태호(太浩)로 향했습니다.
태호는 남북으로 약70km, 동서로 약 59km, 면적이 2,213km의 광대한 호수입니다.
안개가 끼어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워낙 넓다보니 그냥 바다같은 풍경이었습니다.

 


제주도 보다 더큰 호수 태호(太湖)주변의 고급 별장 단지

호수주변을 달리다가 고급주택가가 끊임 없이 보이길래 일정에 없었지만 한군데를 정해 들어가보기로 했습니다.  들어가서 보니 그곳은 주택가가 아니고 고급 별장 단지였습니다. 그들눈에 우리일행이 부자처럼 보였을까요?  견본주택까지 보여주며 친절하게 안내해주었습니다.



▲소주 태호 주변에 이와 비슷한 빌라촌은 길게 형성되어 있다.

▲파란색으로 표시된 1차분양이 모두 완료됐고 지금은 2차분양중이다.

 

중국은 인구가 많아서 부자가 우리나라 인구만큼 된다더니 틀린말이 아닌가 봅니다. 아래에 보이는 빌라의 분양가가 무려 45억원이 넘습니다.
비슷한 타입의 빌라 수백채가 모여 하나의 단지를 이루고, 이런 단지가 태호 주변에만 여러군데이니 사회주의 국가에서 가능한 일인가 싶어 놀라울 따름입니다.



▲별장 A타입 외관. 전체가 1세대 이다.


▲위로부터 지하1층, 지상1,2,3층.연면적이 26.26평방미터(약250평)이다.

 

▲화려한 내부 인테리어


덕분에 눈은 호강했습니다만, 한달에 10만원도 못버는 인민이 수두룩한데, 고급별장은 호황이라고 하니 자본주의 보다 더 자본화된 현실이 씁쓸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0.02.01 07:00

'지하도' 무슨 생각이 떠오르시나요?


이 사진 어떻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도는 음울한 공간, 여성에게는 공포의 공간,  CCTV는 필수가 되었습니다>


어릴적 지하도를 오르내릴적에 거의 대부분 마주쳐 왔던 모습입니다.
오로지 경제성장에 주력해오던 시절, 소외되어왔던 분들입니다.
잠시 멈칫하다 동전하나쯤은 던져준 기억은 있으실 겁니다.


IMF이후,
99년도에 서울역에서 남대문으로 이어지는 지하도에 빼곡히 들어서 있는 종이박스들.
칸칸이 마다, 자리하고 있는 사람들과 나뒹구는 소주들을 본적이 있습니다.

지하도를 벗어나 밖으로 나와보면, 언제 그랬냐는듯, 번듯한 건물이 우뚝서 있고, 잘 차려입는 사람들이 오갑니다.
그렇게 우리 도시의 지하도는 소외되어왔습니다. 하지만 소외된 이들에게는 무엇보다 중요한 장소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스턴 처칠의 "좋은 울타리가 좋은 이웃을 만든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도시의 환경을 이리 방치해 두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입니다.
지하도를 양질의 공간으로 만든다면, 지하도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사라질 뿐만 아니라 가고 싶은 명소가 되지 않을까요?


최근 지하도를 바꾸는 모습들이 보이긴 합니다.
청결하게 관리하고, 밝게 만드는 노력이 없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론 예술가 또는 예술전공의 학생들, 혹은 주민들이 참여해 지하 환경을 바꾸는 사례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몇% 부족감이 없진 않습니다.

지하도는 인공의 빛에만 의존해야합니다. 그것이 가장 맹점이기도 하지만 장점이기도 합니다.
얼마든지,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것입니다.

이 맹점을 장점으로 활용한 일본의 사례에 주목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나고야의 루슨트빌딩 지하도보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 도시의 지하공간.  분명히 바꿀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시각적 효과나 음향효과까지 곁들인다면, 지하도를 산책하는 모습도 볼 수 있지 않을까요? <<<

Trackback 0 Comment 3
  1. 뭉심이 2010.02.02 14: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내용 잘 읽었습니다.
    도시의 현재와 내일을 진심으로 염려하시고 더 나은 방향을 찾으시려는 노력에 배울게 많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종종 들르겠습니다.좋은 하루 되세요.^^

  2. 권혁수목소리 2010.11.09 21: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와`` 정말 앞서간다 일본 존경스러워

  3. 사진좀 사용하겠습니다 2012.04.04 22: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내용감사합니다.
    출처를 밝히고 사용하겟습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