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8.29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8.첫 맥주 양조장 109.비어홀 110. 일주박래

108. 첫 맥주 양조장

 

시내 수성동 소재 김동조 이비인후과의원 건물이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 사설로 유명한 숭양산인(嵩陽山人) 위암 장지연 선생 우거처이며, 그 전에는 박우길의 소유였으나 또 그 앞에는 맥주 양조장이기도 했다.

 

규모는 미미하여 얼마만한 양의 양조를 하였는가는 알 수 없으나 밀을 대량으로 매입하여 맥주 양조를 하는 일방 경성에서 선전 포스터를 인쇄하여 출입하는 대문과 도로변에도 붙여 선전에 노력도 했으나 자금과 기술 관계인지는 모르나 설치된 미구(未久)에 해산되고 말았다.

 

 

109. 비어홀

 

전 제() 내과의원 천변 건너편에 있는 댄스홀은 대정 초기 경 일본 본전(本田)이란 사람이 최초로 맥주홀을 개점하였다.

 

입구는 지금 그곳인데 문 앞 간판에는 서양인 선부(船夫) 비슷한 비대한 사람이 거품이 넘쳐흐르는 커다란 컵을 들고 있는 그림에다 일본 가나(假名)비야호-라고 쓰여져 있어 처음으로 맥주를 파는 집의 뜻을 알게 되었다.

 

그 집에 그 후 일인들의 금융조합으로 사용되다가 다시 적옥(赤玉)카페라는 술집으로 환원하여 해방 후 지금까지 줄곧 그런 집으로 내려왔다.

 

그러니까 가옥도 처음 주인을 잘못 만나 출발이 불행하면 두고두고 그런 운명의 구렁에서 헤매고 마는 것인 듯하다.

 

 

110. 일주박래(日酒舶來)

 

일주(日酒)를 총칭하여 청주라 한다.

어찌어찌해서 종전 전후로 일주는 정종으로 호칭되었는데 기실 정종이라는 것은 명검(名劍)을 말하는 것이고, 정종이 일부의 대명사처럼 쓰이는 것은 다만 양조장에서 술 이름으로 ××정종, △△정종이라는 상표를 등록하여 애호가들에게 자기 집 술 이름을 선전한데 불과한 것이다.

이 나라에 양조장을 두기 전만 해도 마산에 제일 먼저 일조(日酒)가 박재(舶載)되어 요정에 나타난 술은 금로주(金露酒)라는 상표였으며, 조선인들은 금로주 ××라 하던 것이 어느새 아동주졸(兒童走卒)까지도 정종이라는 개명을 부르게 된 것이다.

근간 정종 대신 ××수복(壽福), ××금복(金福), ××특주(特酒)로 불리는 것과 같은 것이다.

 

 

<일제강점기 마산에서 생산되었던 일본 청주들>

 

 

 

 

 

 

Trackback 0 Comment 2
  1. 박진섭 2016.08.30 13: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 당시의 분위기가 더 풍미가 있어보이는 것은 세월이 많이 흐른탓이거나, 지금이 오히려 더 무미건조한 탓이겠지요? 사진의 술도자를 보니 어릴적 옛 감회에 젖게 됩니다.

    • 허정도 2016.09.08 17:19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러신가요? 오래된 것들의 힘 아니겠습니까?

2016.02.29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76. 부자는 오월동주

76. 부자(父子)는 오월동주(吳越同舟)

 

고사에 오월동주(吳越同舟)란 말이 있다. 오왕 부차(夫差)와 월왕 구천(句踐)은 수구(讎仇)의 사이인데, 사이가 좋지 못한 사람이 좌석을 같이 했을 때 이르는 말이다.

그런데 이와 비슷한 예를 들 수 있는 분이 있으니 위암 장지연 선생과 그의 장남 장재식과의 부자지간이다.

위암은 구한말 을사오조약 체결 당시 황성신문 사설에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의 필화사건으로 유명한 분이며, 선생의 장남인 재식은 마산부제(馬山府制) 실시와 동시에 조선총독부 판임관에 취임한 사람이다.

선생의 혈육관계를 살펴보면 이남 재철은 웅지를 품고 상해도 갔다가 일찍 타계한 애국청년이며, 삼남 재륜은 유근 선생(1861~1921 / 한국의 언론인 / 장지연, 남궁억 등과 함께 황성신문을 창간하여 독립정신 고취에 힘쓰고, 일제의 침략이 노골화하자 언론을 통하여 반일운동을 펴나갔다.동국통감등 역사상 귀중한 저술들을 수집, 편찬 발간하여 널리 반포함으로써 독립의식을 높이고자 힘썼다 / 두산백과, 옮긴이)의 서랑(壻郞)으로 한때 청년 운동을 한 바 있었는데, 이남과 마찬가지로 불혹(40)이 채 못 되어 타계하였다.

그 중 이남 재철을 잃은 것을 가장 마음 아프게 여기고 있었으며, 장남 재식의 직업을 제일 못마땅해 하였다.

아침 일찍 기침할라치면 재식이 금테 두른 판임관의 모자에 제복으로 문안 인사를 올리면 으레 이 천치 죽일 놈....” 하고 일갈했다 한다.

선생은 황성신문 필화서건 이후 세파에 지쳐 한때는 경남의 고도 진주에서 지방지로서는 국내 최초의 경남일보(현 경남일보가 제호를 그대로 계승)를 창간하고 2, 3년 뒤에는 선생과 아무 연고 없는 마산에 와서 한일월(閒日月)로 산해관 근처(현 춘추원)에서, 다음은 수정(壽町, 수성동) 김동조 병원에서 작고하기까지 시국을 개탄하며 아침부터 취침할 때까지 술로써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필자는 선생이 우거한 이웃에 있었으므로 자주 거동을 보았었다.

어린 우리를 볼 때마다 네 이놈들 저리로 가라하며 서남방을 가리켰다. 진의는 상해로 가라는 말이었다.

선생의 기호란 술을 수정(수성동) 석교(石橋)양조장(전 문삼찬 부용芙蓉공장)에서 판매하는 대전(大典)청주를 두주(斗酒)로 비치하여 거나하게 취하면 개 같은 놈들.....”을 연발했다.

이리하여 재식은 친일하는 자라고 꾸짖고 욕하면서도 생활 전체는 장남에 의지하고 있었다.

이리되면 오월동주(吳越同舟)라고 할 수 있을는지..... 이 점에 있어서 필자는 크게 대조하여 볼 만한 일이 있다.

5·16혁명 이 후 최고회의 때 주체세력의 한 사람이었던 유원식과 그의 친부 월파(月坡) 유림(柳林 / 1894~1961, 독립운동가, 정치가 / 일제강점기의 대표적인 아나키스트로 부흥회, 자강회, 서로군정서, 비밀결사 조선무정부주의자연맹, 한중항일연합군 등을 결성해 독립운동을 주도했다. 임시정부 국무위원을 지내고 광복 후에는 비상국민회의 부의장, 대한국민의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세계 아나키즘 역사상 최초의 아나키즘 이념정당인 독립노농당의 초대 당수를 지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옮긴이) 씨의 경우이다.

 

유원식은 일제 때 만주 군적을 둔 일이 있었고, 유림 씨는 열렬한 무정부주의자로서 또한 임정요인으로 해방과 더불어 환국했을 때다.

부자상별(父子相別) 수십 년에 찾아 뵈러온 아들을 민족에 오점을 남겼다고 하여 근접을 엄금했다고 한다.

원식은 차후 국군 장교로서 대한민국에 속죄도 하였으려니와 국가에 충성을 다했었다. 그러나 영영 부자간에 절륜(絶倫)했을 뿐 아니라 운명을 할 때는 아들의 임종을 거부하라는 유언을 했다고 한다.

군자갈 불음 도천(君子渴 不飮 盜泉)할 기절(氣節)인 위암은 원수의 나라 일본의 국록으로 생활을 하다가 반식객(伴食客)이 되어 만년을 마쳤고,

월파(月坡)는 아들의 일시 과오를 촌분(寸分)도 용서치 않고 철저하게 반제국주의 정신에 일관하다가 눈을 감았으니 그들의 인생관과 가족관을 저울해봄직도 하다. <<<

 

 

 

 

 

Trackback 0 Comment 0
2014.09.22 00:00

마산·창원 역사 읽기 (18) -「시일야방성대곡」, 장지연

3. 지역의 인물을 찾아서

3-1 「시일야방성대곡」, 장지연

 

아! 저 개돼지만도 못한 이른바 정부대신이란 자는 자기의 영달과 이익을 바라고 위협에 겁을 먹고 머뭇거리고 벌벌 떨면서 나라를 팔아먹은 도적이 되어 사천년을 이어온 강토와 오백년의 사직을 남에게 바치고 이천만 동포는 모두 남의 노예 노릇을 하게 되었다.

....아! 원통하고 분하도다. 우리 이천 만 동포여! 살았느냐 죽었느냐. 단군 기자 이래 사천년의 국민정신이 하룻밤 사이에 망하고 말 것인가. 원통하고 원통하다. 동포여, 동포여!

 

너무나 유명한 위암 장지연의‘ 시일야방성대곡(오늘에 소리 높여 통곡하노라)’의 한 부분이다.

<위암 장지연 (1864~1921)>

 

19051117일제는 이토오히로부미(伊藤博文)를 특사로 파견하여 조선의 외교권을 박탈하고 통감부를 설치하는 을사보호조약을 강제로 체결하자 위암은 1120일자 <황성신문>에 ‘시일야방성대곡’이란 논설을 통해 친일 정부대신을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라 잃은 원통함과 분노를 격렬하게 표현하여 일제에 의해 투옥된다.

위암은 1864년에 경북 상주에서 이름난 유학자의 후손으로 태어나 6세 때 마을서당에 입학하여 한학을 배웠다.

10세 때에 어머니를 잃고 할머니의 보살핌 속에 공부를 계속하다가 13세에 할머니도 타계하자 아버지 장용상은 위암을 상주의 절에 맡기고 떠나 버렸다.

2년 후 절에서 나와 한학자인 친척 장석봉의 집에 머물면서 사서삼경 등을 공부하여 한학에 통달할 무렵 스승 장석봉도 타계한다.

명성황후가 시해(1895)되자 항일의병의 궐기를 호소하는 격문을 지었고, 아관파천(1896)으로 러시아의 간섭이 심해지자 고종의 환궁을 요구하기도 했다.

1898년 남궁억 등과 <황성신문>을 창간하여 민중계몽과 자강(自强)정신의 고취를 위해 노력하고, 독립협회에도 가담하여 이승만, 이상재 등과 함께 만민공동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190138세 되던 해에 <황성신문> 주필이 되고 곧이어 사장이 되어 한말의 언론계를 주도해 나갔다.

19051117일 나라의 외교권을 상실하는 을사보호조약이 체결되자 1120일자 <황성신문>에 ‘시일야방성대곡’이란 논설을 발표하여 <황성신문>은 정간되고 위암은 투옥되어 64일 만에 출옥한다.

그리고 19062월에 <황성신문>은 복간되었으나 위암은 사장직을 사임하게 된다.

곧 이어 ‘대한자강회’를 조직하여 애국계몽운동, 국권회복운동을 전개한다.

<'시일야방성대곡'이 실린 황성신문 (1905. 11. 20)>

 

1908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으로 망명해 <해조신문>의 주필을 잠깐 맡았1909년 중국 남경에 있을 때 괴한으로부터 습격당해 중상을 입고 귀국하게 된다.

19099월에 진주로 내려가 촉석루에서 있었던 ‘대한자강회’의 계승단체인 ‘대한협회’의 연설대회에 참석하고, 같은 해 10월 진주에서 지방신문으로서는 처음 발행된 <경남일보>의 주필로 초빙되어 다시 언론계에서 활동하게 된다.

<경남일보>는 경남의 유지인 김홍조 등이 항일언론의 거봉인 위암을 초빙하여 만든 한국 최초의 국문 지방지이며 한국인이 경영하던 유일한 신문이다.

위암은 이 신문을 통해 국내정세를 지방민에게 알리고 주민들의 무지를 깨우는데 주력했다.

경술국치를 맞아 한말 최후의 유학자 매천 황현이 910일 음독자결하자 장지연은 매천이 죽으면서 쓴 시(絶命詩) 4수(四首)를 경남일보(1011일자)에 싣는데 이 중 하나는 다음과 같다.

조수도 슬피울고 강산도 찡그리오

무궁화 이 세상은 망하고 말았구료

책을 덮고 지난 역사 생각하니

세상에 글아는 사람되기 어렵도다.

( 鳥獸哀鳴海岳嚬槿花世界已沈淪

秋燈掩卷懷千古難作人間識字人)

                                   - 황현의 절명시 4수 중 마지막

 

이 시를 실은 관계로 19101014일 <경남일보>가 압수, 정간됐다가 얼마 후 다시 발간된다.

위암은 경남일보사 부설‘야학교’를 만들어 한문 등을 가르쳤다.

191110월 진주로 완전히 살림집을 옮겨 19135월까지 4간 진주에 머물며 경남일보 주필로 활동한다.

위암은 충의(忠義)의 고장 진주를 무척 사랑했다.

그는 때때로 홀로 술병을 차고 촉석루 위에 올라가 술잔을 기울이며 남강을 굽어보면서 식민지 민족 지식인의 고뇌와 울분을 달래곤 했다.

위암은 푸른 물 굽이치는 남강을 바라보며 의기(義妓) 논개의 충절을 생각하며 시를 짓기도 했다.

바위 앞 고운 풀잎 치마와 같고 / 바위 밑 긴 강은 거센 물결만 굽이 치네

아녀자의 지킬 예절 그대로 있어 / 해마다 제사지내 의낭(義娘)의 넋을 달래네

 

위암은 객지생활에 많이 지쳤으며 망국의 통한을 가눌 수 없어 술을 많이 마셨고 1912년 여름경에는 건강이 상당히 나빠졌다.

 

너의 골상은 위엄이 있고, 너의 모습 또한 훤출한데 눈은 어찌 그리 형형하며 귀밑머리는 어찌 희끗희끗한가. 이는 석실(石室)의 부처가 아니라 글미치광이요, 술주정뱅이로다(書痴酒狂)

 

이 글은 위암이 1913년에 그려진 자신의 초상화에 쓴 자찬(自讚)이다.

가  50세 되던 해 백양(白羊)이란 화가가 그린 이 초상화는 반백의 머리에 수염까지 희어진 초로(初老)의 모습이다. 이 무렵은 위암의 일생 중 만년에 해당되는 시기이다.

그는 50세 되던 19135월(음력)에 <경남일보> 활동을 그만두고 맏아들 재식이 살고 있는 마산 월영리로 이사 한다.

위암은 1914년 조선총독부의 기관지인 <매일신보>로부터 초빙을 받았으나 거절하지만 그해 12월에는 매일신보의 기고자로 글을 쓰기도 한다.

이 기고를 통해 나중에『조선유교연원』등의 책이 발간된다.

그는 마산에서 전통문화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하며 글을 쓰고 1917년에는『대동시선(大東詩選)』을 편찬한다.

또한 위암은 1916년에 마창시사(馬昌詩社, 또는 회원시사)를 결성하여 그 취지를 밝히는 글을 쓰는데 다음은 그 일부분이다.

우리 (마산과) 창원은 땅이 산과 바다의 뛰어난 형세에 거하여 옛날부터 문물의 자취가 번성했던 곳이다. 최치원(孤雲)의 문장과 … 정구와 허미수의 성리학 같은 것이 있어 옛사람이 남긴 풍도와 운치가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사람들의 귀와 눈을 새롭게 해 준다. … 동지 약간명과 함께 문학으로 만나는 모임을 만들어 한 시사(詩社)를 일으켜 마창시사회라 이름짓고 꽃피는 아침, 달뜨는 저녁, 바람 맑은날, 눈오는 때마다 산이나 바다의 정자에 모여 시문을 지으며 바람을 쏘이고 노닐며 시를 읊고… 옛자취를 답사하고 예전의 현인들을 마음 속으로 그리며 미루어 생각한다면 그것이 정신을 화창하게하고 뜻에 맞게하는 방법이 될 것이다.

 

위암은 어릴 때 2년간 절에서 생활했으며 오래 전부터 불교에 관심을 가져 마산에 온 후에는 마산의 불교 포교당에 나가 당시 주지로 있던 경봉(鏡峰)스님과 만나 두터운 인연을 맺게 된다.

경봉은 위암보다 28살이나 아래였지만 경봉의 법문을 듣고 감명을 받는다.

다음은 1919년 가을에 경봉이 마산을 떠남을 아쉬워하면서 보낸 편지 글의 일부다.

경봉선사는 통도사의 큰 스님이다. 그 성품은 단아하고 학식이 해박하여 시 잘 짓고 글씨를 잘 쓰며 유가(儒家)의 선비들과 어울려 놀기를 좋아하니 대개 혜원과 영철 같은 분이다. 마산 포교당에 와 머물면서 설법하고 계행을 지니니 모든 선남 선녀 신도들이 신앙하고 귀의하여 계를 받지 않는 이가 없다. …… 나 또한 스님의 오묘한 경해와 정진 그리고 원만하면서도 맑고 담박함을 좋아해서 법석에 임하여 법문을 들은 지 여러 해가 되었다. 이제 스님께서 만기가 되어 장차 양산의 내원암으로 옮기어 주석하게 되니 스님께서 몸소 시 한편을 지어 내게 정을 표하였다. 내가 알기로는 산승의 병과 발우는 뜬 구름과 흐르는 물 같아서 머무름도 없고 집착함도 없고 가는 것도 없고 오는 것도 없는 것이다. 그러나 그가 가는데 어찌 서글픈 정이 없으랴.

 

경봉스님과 헤어져 쓸쓸히 지내던 위암은 1919년 겨울에 마산 월영리에서 수정(壽町)으로 집을 옮긴다.

1919년 ‘3·1독립만세운동’도 실패로 끝나자 마지막 희망도 사라지고 비참한 시국을 개탄하며 술로 나날을 보내다가 1921년 음력 102일(양 111일) 마산 자택에서 일생을 마치니 이 때 선생의 나이는 58세였다.

그의 평생의 저술이 수집 정리되어『장지연전서』101979년 단국대 동양학연구소에서 간행되었다.

경남매일의 전(前)사장인 김형윤씨「( 마산야화」의 저자)는 오래 전부터 마산의 전체 언론인들로 하여금 ‘신문의날’에 마산시 현동에 있는 선생의 묘역에 참배케 하여 장지연 선생의 뜻을 추모했으며 이 전통을 이어받아 오늘날에도 해마다 신문의 날(47일)이면 많은 언론인들이 이곳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최근에 장지연선생 말년의 친일행적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데 이 문제는 충분한 검증을 거쳐 세심하고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할 문제이므로 이 글에서는 다루지 않았다.)

김재현 / 경남대학교 인문학부 교수

 

<이 글 발표 후 장지연은 친일인명사전에 오르는 등 평가에 대한 변화가 많았지만 원문을 그대로 옮겼다 ; 옮긴 이 >

 

 

Trackback 0 Comment 0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2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2 주거사(住居史)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철기시대를 구분하는 또 하나의 지표는 구들의 시작이다. 한국 주거문화의 정체성을 압축적으로 나타내는 구들은 난방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인 동시에 지상주거로의 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조선시대 이전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기억을 찾아가다 - 23

23. 떠돌이들, 좀도둑 전쟁이 끝나자 대다수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들갔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아있었다. 좌우갈등의 와중에 있었던 몸이라 돌아갈 수 없는 처지였다고 들은 문씨 같은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가봤자 땅뙈기 ..

기억을 찾아가다 - 22

22.기합, 주먹자랑, 몸단련 중학교시절에도 조금은 의식되었지만 신경을 곤두세울 정도는 아니었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자 그 문제들은 신경의 상당부분을 자극하여 행동거지의 상당부분을 조종하고 지배할 정도로까지 작용했다. 소위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2

지난주에 이어 녹색 기둥의 정원 에서부터 선유도 이야기를 이어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 녹색 기둥의 정원 정수지의 콘크리트 상판 지붕을 들어내 기둥만을 남겨 만들어진 이 정원은, 선유도 이야기관 의 설명에 의하면 ‘휴식과 ..

기억을 찾아가다 - 21

21. 동(洞) 대항 줄다리기대회 ‘마산시 동 대항 줄다리기대회’가 시작된 건 초등학교 때였던 것 같은데, 내가 몇번 구경한 건 중학교 때였다. 대회 장소는 주로 무학초등학교였다. 마산의 30여 동이 토너먼트로 겨루어 하루에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1

서울 한강변의 대표적 공원 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곳 중에 선유도가 빠지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원래 거기에 그렇게 있었던 장소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직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선유도 공원이 ..

기억을 찾아가다 - 20

20. 아이스케키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도 있었지만 수요가 많지는 않았었다. 학교 앞이나 시장 입구 등에 리어카를 세워놓고 수제로 만들어 파는 정도였다. 소금 뿌린 얼음 통을 손으로 돌려 냉각시킨 아이스크림은 즉석에서 고깔과자 ..

안상수 시장은 철거민의 눈물 닦아주시라

설 연휴가 끝난 다음 날, 나는 한 언론사의 취재에 동행해 재개발로 철거 중인 마산 회원동 일대를 다녔다. 내가 태어난 곳이고 서른까지 산 곳이었다. 지금도 매일 두 번씩 지나는 곳이기도 하다. 그날 나는 몰상식과 몰염치의 밑..

기억을 찾아가다 - 19

19. 영화, 만화, 잡지 초등학교 6학년 때 단체로 시민극장에 ‘성웅 이순신’을 보러 갔다가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 활동사진이 아니고 정지된 그림(슬라이드)이었기 때문이다. 중1때 문화동 쯤에 있었던 제일극장에서 본 애정(哀..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intro.

세 달 가까이 이어져 왔던 '건축의 외형' 에 이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방치되고 버림받게 된 건축에 새 삶을 불어넣는 '재생 건축' (regenerative architecture)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볼까 합니..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