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12.12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28, 신인회 탄생

 

128. 신인회(新人會) 탄생

 

 

한국에 사회주의사상이 들어온 것은 19193·1운동 후이다.

 

바다 건너 일본에는 반드시 사회주의라고는 할 수 없으나 명치 조기에 양행(洋行), 즉 구라파로 갔던 사람들 중에 서원사공중(西園寺公重)이나 복택유길(福澤諭吉)같은 사람은 루소의 민약론(民約論)에 크게 영향을 받아서 일본에 신사상의 선편(先鞭)을 친 사람들이다.

 

일로(日露) 전역(戰役) 때에는 유명하였던 만조보(萬朝報)라는 신문사에 사주 흑암누향(黑岩淚香), 신덕추수(辛德秋水), 내촌감삼(內村鑑三), 안부기웅(安部磯雄), 석천삼사랑(石川三四郞), 편산잠(片山潛), 계리언(堺利彦) 등등 당대에 쟁쟁한 논객들이 톨스토이의 비전론(非戰論)에 호응하여 반전론을 강조한 범사회주의 시대도 있었지마는,

 

러시아에 공산당이 집권한 뒤로 일본도 공산당이라는 비밀결사를 조직하고 조도전(早稻田) 대학 내에는 국수파의 우익단체와 사회주의파의 신인회(新人會)가 있었다.

 

신인회 회원은 동대(東大)출신이 대부분이며 이 중에 좌야학(佐野學)을 필두로 자유주의의 온상인 조대(早大)에 취직한 교수들이 신인회를 지도하고 있었는데,

 

평소부터 경원지간인 국수파 학생과 교내에 일대 난투극이 벌어진 선물로 좌야학(佐野學) 테이블에서 공산당 비밀서류가 경시청 특고(特高)에 의해서 발견되어 중요 간부 십수명이 재빨리 모스크바와 이루스쿡그로 탈출하고 그 나머지는 일망타진되고 만 것인데, 이것을 모방한 것이 마산 신인회라는 것이다.

 

지금 대광예식장 뒤편이었던 손문기(孫汶岐) 씨 주택 사랑방에서 손문기, 김형두, 이주만 3인이 회합하고 발기문과 취지문을 작성한 것이 1923년 봄인데,

 

이것이 이곳 마산 뿐이 아니고 사회주의 사상의 맹아로서 실로 전국에서 효시였던 것이나 그 후로 이렇다 할 활동이나 뚜렷한 소득도 없고 말았다.<<<

 

<글 중 대광예식장 자리에 들어서 있는 한국투자증권 지점>

 

 

 

 

 

Trackback 0 Comment 0
2014.06.30 00:00

마산·창원 역사읽기(6) - 일본의 침략과 저항

1. 한국사 속의 마산·창원

1-6 일본의 침략과 저항

 

1876년 조선이 일본과의 굴욕적인 강화도조약이 맺어진 이후 마산지역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일본인들과 친일조선인들에 의해 잠식당하였다.

개항 이후 마산지역은 러시아와 일본의 조차지 경쟁이 치열하여 개항 초기부터 외세에 의한 피해가 컸던 지역이었다.

특히 마산은 항구를 끼고 있었기 때문에 해상운송부문 및 어항과 관련한 상업부분을 장악하기 위한 일본 상인들의 침략이 노골적으로 진행되어 마산은 일본인들의 소굴로 변해갔다.

드디어 1899년 5월1일, 마산은 일본에 의하여 강제적인 개항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었다. 마산포 남쪽 2㎞거리에 이쓴 창원군 외서면 해안의 신월리와 월영리 일대가 각국공동조계지란 이름으로 계획도시(지금의 신마산지역)가 들어섰다.

같은 해 11월1일, 부산해관 마산출장소로 사용되던 남성동 조창건물에서 시행된 제1차 경매를 시작으로 총 4차례의 경매를 통해 조계지는 외국인들이 소유가 되었다.

1.2차 경매까지만 해도 러시아, 독일, 미국, 일본, 영국, 오스트리아 등이 참여한 공동조계 성격이었지만, 1908년 일본의 러일전쟁 승리와 을사조약 체결, 그리고 마산과 삼량진 사이에 건설되었던 철도 마산선의 개통으로 일본인의 독차지가 되었다.

1910년 조선이 일본에 합병되면서 구마산지역까지 일본인의 영역이 되었다. 1911년 일제는 마산항의 개항을 폐쇄하고 일본과의 단독무역만을 허락하였다.

그 결과 마산은 조선의 쌀을 비롯한 각종 물자를 일본으로 실어 나르는 전진기지로 바뀌었고 동시에 일본의 소비재를 수입하는 창구로 변질되어갔다.

<식산은행 마산지점 / 옛 제일은행 마산지점 자리>

 

이에 따라 일제의 침략에 대응하는 마산사람들의 저항도 점차 거세어졌다. 시장권과 매축권을 수호하기 위한 운동과 어용단체 신상회사 철폐 및 국채보상운동 등이었다. 또한 마산의 지역 상인들은 일본상인들의 경제적 침략에 대응하기 위해 민의소와 조선인 상업회의소를 만들었다.

비밀결사를 조직해 일제에 저항한 조선인 자본가들도 있었다. 1910년대 민족해방운동의 대표적 비밀결사조직인 “조선국권회복단 마산지부‘의 지부장 안확, 이형재, 김기성, 배중세 등이 그들이었다.

뿐만 아니라 창신학교와 의신여학교 그리고 마산노동야학교에 참여했던 많은 사람들도 1910년대의 어려운 조건속에서도 독립에 대한 꿈을 계속 이어갔다. 1911년에 일어난 일본국왕의 즉위를 기념하는 시가행진에서 일제에 저항하기도 하였다.

일제에 강점 당한 이후 국내에서는 일제에 반대하는 투쟁이 계속되었지만, 대부분의 투쟁은 일회적인 것이었고 조직적으로는 전재되지 못하였다.

그러나 1919년 3월의 만세시위는 달랐다. 일제를 경악하게 만들었으며 독립에 대한 조선인의 열망이 어떠한 것인가를 세계 만방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 지역에서도 시위는 조직되었고, 만세의 물결이 모든 거리에 넘쳐났다.

만세시위는 기독교 계열과 연계되어 있던 이갑성과 임학찬 등이 중심이되어 시작되었지만, 비밀결사 대동청년단 세력과 연결되고 있었던 김용환, 이형재등 민족주의자들도 큰 역할을 하였다.

이 외에 창신학교와 의신학교의 교사였던 이상소와 박순천 등도 시위를 계획하고 주도했다. 만세시위는 창신학교와 의신여학교 등의 학생들이 중심이었지만, 마산 시민과 인근 지역의 농민 등도 참여한 광범위한 투쟁으로 전개되었다.

특히 마산의 시위는 3월3일 두척산(무학산)시위를 시작으로 4차례 이상의 대규모 시위가 일어났다. 창원지역의 구창원읍(지금의 창원시 소답동)의거, 상남면(지금의 창원시 상남동)의거는 창원지역민들의 독립의지를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3.1운동 이후 국내외를 막론하고 전민족적인 민족해방과 독립의 열기가 고조되고 있었다.

하지만 민족해방운동 내부에서는 해방운동의 방법론을 둘러싸고 실력양성을 통해 점진적인 독립을 추구하자는 세력과 일제에 대한 전면적인 항쟁을 통해 즉각적으로 독립을 추구하는 세력으로 나뉘어졌다. 이러한 상황은 마산지역도 예외는 아니었다.

마산지역에서도 실력양성론을 추구하는 사람들에 의해 이른바 “문화운동”이 활발하게 일어났다.

1920년 6월경 마산지역 문화운동의 구심점으로 ‘마산구락부’를 창립하고 교육.체육.계몽.교류 활동 등을 활발하게 벌여 나갔다.

마산구락부를 만든 사람들은 과거 마산인의소의 회원들이 많았으며, 회원은 대개가 상인을 비롯한 지주출신 자본가들이었다. 손덕우, 옥기환, 김치수 등이 그들이었다. 이들은 마산학원과 마산여자야학을 설립하여 정규학교에 가지 못한 아이들을 교육하기도 하였다.

반면에 문화운동을 주도하던 민족주의 계열이 민족해방운동전선에서 이탈할 즈음 이 지역에서는 사회주의사상으로 무장한 사람들이 등장하고 있었다.

1922년 11월에 결성된 사상단체 ‘신인회’가 바로 그것이다. 이듬해 조직을 확대하여 혜성사(살별회)로 개편되었다.

혜성사는 사회주의 사상의 본격적 연구와 전파 그리고 성장하는 민중운동 즉 노동. 농민운동 단체를 ‘조선노동총동맹’에 가입시킨 것은 이들의 활약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1925년 건설되었던 ‘조선공산당’에도 적극 참여하여 조선공산당 마산 야체이카(세포-당원)가 되었다.

이후에도 일제에 대한 저항은 계속되었다.

1929년 광주학생운동의 여파로 발생한 ‘친일교사배척운동’ 시위사건과 1937년 신사참배거부를 주도했던 마산 창신학교의 학생들은 폐교가 될 때까지 일제에 저항했다. 이외에도 노동자.농민들의 일제에 대한 투쟁도 계속되었다.<<<

남재우 / 창원대 사학과 교수

<1910년 당시의 창신학교(지금 창원시 마산합포구 상남동 87번지 자리)>

 

Trackback 0 Comment 2
  1. 김원중 2014.06.30 16: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상세한 포스팅 내용 감사합니다. 처음부터 차근차근 읽어오고 있는데
    정말 도움이 많이 됩니다.

    • 허정도 2014.06.30 21:02 신고 address edit & del

      방문 감사합니다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3

위대한 목민관 이빙(李冰) 도강언 주변 일대는 성도나 인근 지역 사람들이 쉴 수 있는 아름다운 공원이기도 했다. 울창한 숲 속에서는 특유의 목소리를 내는 사천 매미가 왕왕거리며 울어댔고, 서북쪽의 산록에서는 시원한 고원 바람이..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2

5백 갈래로 나누어진 민강(岷江) 도강언의 시설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취(魚嘴)와 비사언(飛沙堰), 보병구(寶甁口)가 그것이다. 이 세 시설은 따로 있으나 서로 긴밀하게 연관되어 결과적으로 하나의 유기체적 결합..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1

천부지국(天府之國) 언젠가 중국 사천성 일대를 여행하였다. 그 동안 십 수차례 중국을 드나들었지만, 보면 볼수록 놀라운 것은 수천수만 겹 녹아있는 역사의 층위다. 대륙은 깊고 넓었으며 언제나 새로운 것을 보여 주었다. 지구상에..

노회찬의 추억
노회찬의 추억 2018.07.30

노회찬 의원과 저의 인연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매체를 통해 저만 그를 알았을 뿐 그는 저를 몰랐습니다. 노회찬 의원을 직접 만난 것은 2016년 2월쯤이었습니다. 그해 4월 선거를 앞두고 창원에 내려왔을 때였습니다. 처음 만..

북한건축 - 건축은 건축의 눈으로 보아야

(지난 5월 29일 「건축사신문」에 실렸던 글입니다. 글 중 '우리'는 건축사를 말합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은 그 날, 이 나라 모든 국민은 TV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만찬장에서 제주도 소년 오연준의 목소리..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4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4 아파트의 대중화는 주거설비의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아파트 사용자들은 첨단시설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가장 큰 변화는 주방시설에서 비롯되었다. 주부의 가사노동을 줄여줄 뿐 아니라 세련된 디자인과..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3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3 2002년 말 우리나라 주택 보급률은 100%를 넘었다. 1인 가구를 포함하는 신주택보급률 역시 2008년에 100%를 상회(100.7%)함에 따라 주택의 양적 공급이 부족한 상태는 아니라고 볼 ..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2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2 오늘날 우리나라 도시들을 뒤덮고 있는 아파트 홍수의 시작은 1988년에 시작한 ‘주택 2백만 호 건설’이다. 이 사업은 전년도에 있었던 대통령 선거에서 노태우 후보가 내놓은 공약이었다. 2백만 호..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1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1 1960년대 이후 계속된 인구의 도시집중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비해 택지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을 낳았다. 이런 현실은 필연적으로 주거의 집단화와 고층화를 요구하였고 그 해답으로 등장한 것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0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2 농촌 주택개량사업은 새마을운동 시작 다음 해인 1972년부터 전개되었으며 담장이나 지붕 등의 부분적 보수와 개량으로 시작되었다. 이 과정에서 관리들은 초가지붕이 비위생적이고 아름답지 못..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9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1 1960년대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농촌은 전쟁으로 입은 농토의 피해와 농촌인구의 감소 등으로 아직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못한 채 재래식 농경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주거환경 또한 전쟁피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8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3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주택 시장은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개발과 성장의 논리가 지배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지어진 단독주택은 대부분 도시 한옥과 양식이 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7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2 1960년대는 한국사회의 큰 전환기였다. 4·19혁명과 5·16쿠데타에 따른 정치적 격변을 겪었고, 소위 경제개발정책에 따른 제반 개발이 계획적으로 유도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