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5.30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0) - 강점 제1시기

<인구 변화>

일제강점기 마산의 인구 통계는 마산부가 자체적으로 간행한 몇몇 자료에 남아 있는 기록과 국세조사 등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일정한 기간을 단위로 조사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제강점기 전반에 걸친 인구변화의 추이를 알아보기 위한 자료로서는 부적당합니다.
그러나 병합 이후에 매년 조선총독부에서 조사해서 출판한『조선총독부 통계연보』는 조사
방법이나 조사시기의 간격이 일정합니다.
여기서는 이 자료를 이용해 마산의 인구변화를 살펴보겠습니다.

1910년대 마산의 인구변화추이입니다.

         연도      한국인       일본인       외국인        합계 일인 비율(%) 
    1910년     10,664       5,941        52     16,657       35.7
    1911년       9,847       6,199        46     16,092        38.5
    1912년         5,672      
    1913년      9,494       5,262        41     14,797        35.6
    1914년      9,626       4,684        59     14,369        32.6
    1915년    11,424       4,677        44     16,145       29.0
    1916년    11,351       4,497        42     15,890        28.3
    1917년    11,450       4,225        46     15,721        26.9
    1918년    10,932       3,795        49     14,776        25.7
    1919년    12,054       3,831        82     15,967       24.0
    1920년    11,923       4,172        70     16,165        25.8
 10년간변화    111.8%       70.2%      134.6%      97.0%  

(
1913년까지의 마산부 경계는 1914년 이후의 경계와 달리 상당히 넓었기 때문에 1911년부터 1913년까지의 마산인구는 매우 많습니다. 그러나 1911년과 1913년의 통계연보에는 ‘마산’ ‘구마산’ ‘창원’ ‘진해’ ‘웅천’을 각각 별도로 구분해 놓았으므로 ‘마산’과 ‘구마산’만을 본 표에서 적용하였습니다. 하지만 1912년에는 이런 구분 없이 인구의 합계만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총인구수가 무려 138,294명이어서 착오를 막기 위해서 표에서 제외시켰습니다.
1912년 일본인 수는 馬山府에서 1913년 간행한『馬山府勢一覽』에서 인용한 것입니다
)

에서 알 수 있듯이 1910년 마산의 인구는 16,657명이었는데 다음해인 1911년에는 16,092명으로 약간 줄어들었다가 1910년대 내내 14,000여 명에서 16,000여 명에 머뭅니다.

그 중 일본인은 1910년 합방 당시 5,941명이었다가 다음해인 1911년에는 6,199명으로 강점기 중 가장 많았습니다. 하지만 개항 종료 후 조금씩 감소하여 1912년에는 5,672명으로 줄어들었고 그 후 1910년대 내내 3,800-4600여명 사이에서 약간의 변화만 보였습니다.
당시 줄어드는 일본인의 정황을『馬山港誌』에서는 ‘퇴거자가 속출하고․․․․․건물을 해체하여 부산과 대구 등지로 이축도 많이 하였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인의 수는 합방 당시 10,664명이던 것이 합방 직후 약간 줄었다가 해가 거듭될수록 미미한 증가추세를 보여 1920년에는 11,923명으로 약간 늘어납니다.

이를 비율로 보면 1910년과 1920년까지의 10년 동안 한국인은 111.8%로 다소 늘어난 반면 일본인은 70.2%로 대폭 줄었고 마산의 총 인구도 97.0%로 줄었습니다.
이처럼 1910년대는 마산부의 전체 인구 중 일본인이 차지한 비율이 시간이 서서히 낮아졌던 시기입니다.


<당시 신마산의 정경입니다. 오른쪽 노란표식점의 건물이 당시 마산부청입니다. 지금의 경남대학교 평생교육원(구 창원군청) 자리입니다>


1913년을 기준으로 볼 때, 마산의 전체 인구 중 일본인이 차지한 비율은 35.6%였습니다.

인천(43.2%)․군산(51.2%)․목포(43.2%)보다는 낮았지만 전국12부(府, 전국12도시) 평균비율이 25.4%였던 것을 감안하면 마산의 일본인 비율이 약간 높은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1915년 이후 1920년까지 점차 줄어들어 1910년대 말 경에는 연평균 25% 정도로 낮았습니다.

다음 표는 이 시기 동안의 전국 주요도시 인구증가율 비교입니다.
이 표에 의하면 병합된 해인 1910년부터 1915년까지의 전국 평균인구증가율 18.2%와 도시 평균인구증가율 -0.6%에 비해 마산의 인구증가율은 -3.1%로 비교적 낮았습니다. 1915년부터 1920년까지도 전국평균 6.2%, 도시평균 17.5%에 비해 마산은 0.1%로 매우 낮았습니다.

  증
  가
  율
  순
  서
   1      2     3     4     5     6     7     8    9  10  11  12   전
 국
 평
 균 
  도
  시
  평
  균 
1910
 -

1915
  목
  포

285
  청
  진

236
  신
  의
  주
75.2
  군 
  산
48.7
  진
  남
  포
40.7
  원
  산
31.9 
  평
  양
18.6
  인
  천
16.8
  대
  구
6.6
 
  마 
 산
  -  3.1
 
  서
  울
  -13.4
 
  부
  산
-14.8
18.2  -0.6
1915
 -1920
  신
  의
  주
1126
  청
  진
72.9 
  평
  양
56.6 
  대
  구
36.6 
  목
  포
30.7 
  군
  산
28.9 
  원
  산
23.0 
  부
  산
21.5 
  인
  천
16.7 
 서  

3.8
 
  산
 0.1
 
  진
  남
  포
 -3.8 
 6.2  17.5 


도시사학자 손정목 선생은 이러한 마산부의 현상에 대해 진해의 군항화로 개항장이 폐쇄되고 세관의 사전허가가 없는 일체의 선박 출입이 금지된 때문이며, 이때부터 마산의 산업은 어업․양조업 등을 중심으로 한 상업도시로 전환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1910년대 마산은 당시 비슷한 조건의 다른 도시에 비해 인구 성장률이 낮고 합방 이전까지 몰려들었던 일본인들도 더 이상 이주해 오지 않는 등 개항 이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된 도시의 성장이 정체되었습니다.

이런 현상은 개항 이후의 꾸준한 투자와 개항기 때 나타난 고도의 인구증가가 어느 정도 일단락된 결과라고 볼 수 있으며, 마산이 경제적으로 투자하기에 더 이상 큰 매력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 때 6천명까지 되었던 마산의 일본인들이 거품이 빠지듯 줄어들었지만 이런 변화에도 불구하고 일제강점기 내내 마산에는 약 4천명의 일본인 들이 거주하였습니다.

그들은 왜 이곳 마산을 떠나지 않고 머물렀을까요?
그 이유를 다른 각도로 살펴보았습니다.

당시 펴낸 여러 자료들을 보면 당시 마산의 자연조건을 극찬하고 있는데 그 중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朝鮮誌』, 吉田英三郞, 1911년, p.589, 町田文林堂
산수의 경관이 뛰어나고 특히 달구경이 유명하니 조선 제일의 건강지라고 부른다.

『最新朝鮮地誌』, 日韓書房編輯部, 1912년, p.446, 日韓書房
기후가 온화하고 풍광도 밝고 아름다운데 그 위에 생선과 채소가 신선하고 또한 값도 싸기 때문에 그저 살기 좋은 땅으로서 조선에서 흔해 볼 수 있는 곳이 아니다.

『新朝鮮全誌』, 南宮濬, 1913년, p.133, 唯一書館
․․․馬山浦는 馬山府南端의 良港이라 灣內가 深潤하고 風浪을 避하기 최의(最宜)한 故로․․․

『朝鮮鐵道旅行便覽』, 朝鮮總督府, 1923년, p.10, 朝鮮印刷株式會社
자연이 맑고 깨끗한 위에 기후도 온화하고 풍광이 밝고 아름답기에 조선 제일의 별장(別莊)지로 불린다.

앞에서 말한 것처럼 산업과 무역의 정황만으로 보면 1910년대의 마산이 경제적으로 매력을 끌만한 도시는 아니었습니다.
그렇지만 계속해서 마산을 떠나지 않고 눌러 앉아있었던 4,000여 명 전후의 일본인들 중에는 위의 글처럼 마산의 기후와 풍광, 그리고 자연조건에서 생산되는 질 좋은 식품 때문에 머물렀던 것 아닐까요?
사람살기 좋은 곳이라 판단하여 눌러 앉았던 것 아니었나는 말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물 좋고 공기 좋은 아름다운 마산’이 지금도 이 도시의 경쟁력인데 그걸 살리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도시의 경쟁력은 공장 숫자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거든요.<<<




2011/05/1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8) - 강점 제1시기
2011/05/2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9) - 강점 제1시기

 

 

Trackback 0 Comment 0
2011.05.23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9) - 강점 제1시기

<개항 종료와 신마산의 정체>



         <1910년대 신마산 전경입니다.
           마산을 소개하는 그림엽서 두장을 연결했으며 사진 속 선착장은 노란표식점에 있었습니다>


1910년대의 마산은 1911년 1월 1일을 기해 진해군항을 일제의 해군요새로 보호한다는 구실로 마산항을 폐쇄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합방 일주일 후인 1910년 8월 29일 일제가 발표한「일한병합에 관한 선언」제4호에서 「종래의 개항장은 마산포를 제외하고는 종전대로 이를 개항으로 하며 다시 신의주도 개항에 추가하여 내외선박의 출입 및 이에 의한 화물의 수출입을 허한다」함으로써 마산의 개항은 종료되었습니다.

이로써 마산개항의 역사는 11년 8개월 만에 끝나고 말았습니다.
합방이후 사실상 형식적으로만 남아있던 각국공동조계지도 해제되고(1914. 3. 31) 마산부(府)로 행정구역이 개편되는 등 제도적으로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하지만 개항이 종료되어 마산항이 대외적으로는 폐쇄되었으나 일제가 필요로 하는 외항선에 대해서는 세관장의 특별허가로 출입항을 허용하였습니다. 때문에 식민지 경제정책을 수행하기 위해 찾아드는 일본 선박은 개항기와 달라진 것이 없었고 오히려 늘었습니다.

1911년부터 1920년까지의 도시변화특징은 '신마산의 정체기'입니다.
개항기 동안 급속하게 형성되었던 신마산의 변화가 갑자기 답보상태에
들어갔기 때문에 '정체기'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변화가 적었습니다.
인구가 줄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도로도 개설되지 않았고 개항기에 비해 건물도 많이 짓지 않았습니다.
당시의 이런 상황은 개항기의 급격한 확장과 성장을 겪은 이후였기 때문에 도시 정체에 대한 체감효과는 더욱 심했을지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도시의 정체(停滯)는 신마산 지역에 국한되었을 뿐, 마산포(원마산)에는 대규모 매립이 시작되고 폭 8m의 근대식 도로가 개설되는 등 그때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마산포의 변화에 대해서는 다음에 포스팅하겠습니다.

오늘은 1910년대 전후기, 일본인이 펴낸 두 권의 책에 나오는 마산관련 글을 소개합니다.
내용을 재구성할 수도 있지만 원본 그대로 소개하는 것이 보다 정확하겠다 싶어서 번역만 하여 그대로 올립니다.
일본인에 의해 작성된 자료이기 때문에 조사와 비교의 대상, 그리고 상황을 바라보는 입장과 관점에 일정한 편견이나 한계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한국인이 펴낸 책이나 한국인에 의해 직접 만들어진 자료 중 사용할만한 것이 별로 없었습니다.
유일하게 찾은 것이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던 남궁준의『新朝鮮全誌 (唯一書館, 1913)』였습니다만 마산에 대한 부분이 너무 짧고 평범하여 인용할만한 내용이 아니었습니다.

『朝鮮誌』, 吉田英三郞, 1911년, p.587, 町田文林堂 

마산부(府)
․․․․시가(市街)는 신마산과 구마산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신마산은 순수한 일본풍으로서 가로에 청결한 상점이 즐비하고 모든 관아 및 일본인은 대부분 이곳에 있다.

구마산도 지금은 거의 신마산과 인가가 연접하여 조선인과 일본인이 잡거하면서 거리의 외관은 신마산에 필적하면서 항구의 주변은 번성하여 매월 5일되는 날을 기해 시장을 열고 상업이 매우 활발하다.

산업은 상업을 주로하며 그 다음이 어업이다. 공업은 아직 초보적 단계이며 정미업․비누․금물․기와제조․술․양조 등이다.

일본인이 1,656호에 인구가 6,310명이고 조선인이 1,570호에 7,100여명 거주한다.

주요 산물은 쌀․콩․우피․연초․목죽세공․어류․수산제조물 등이고 부청․진해만사령부방비대․지방재판소․구(區)재판소․헌병분대․경찰서․우편국․감옥분감․소학교․공립보통학교․지방금융조합․세관감시서․조선해수산조합지부․기타회사조합 등이 있고 구마산 및 신마산에 정거장이 있다.

『最新朝鮮地誌(中)』, 1918, pp.19-22, 朝鮮及滿洲社出版部

(1) 교통운수(交通運輸)
마산에는 외국으로 통하는 선박은 없지만 일본과의 항로는 대판상선회사의 대판-인천 간 정기선이 매월 4회 기항하고 있다. 그 외 연안 항로로서는 조선우선(郵船)회사의 부산-여수선, 부산-거제선의 정기선이 매월 2회 발착하는 것과 진해기선조합이 경영하는 마산-진해간의 1일 7회 왕복하는 작은 기선 3척이 있다.

육상운수는 철도를 이용해 삼랑진에서 경부선으로 접속하여 남북 각 도읍과의 교통이 편리하고 도로는 경상남도 도청 소재지인 진주에 통하는 2등도로, 칠원 및 창원으로 통하는 3등도로가 있다. 무엇보다도 차마(車馬)의 통행이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특히 마산-진주 간에는 매일 자동차편있는데 거리는 17리(里, 1리 4km) 22정(丁, 1정 109.1m)이며 4시간이 소요된다.

(2) 시가(市街)
신마산과 구마산의 두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신마산은 산록이 수려하고 가로의 구획이 정연하면서 시가지에 청결한 상점이 즐비하다. 철도에서 동쪽으로 약 1리의 거리에 구마산으로 연결된다. 개항 후 거류지(신마산)를 설치하였으며 신시가지는 대부분 전부 일본인 상가(商街)로서 이루어져있다.

구마산은 옛날부터 군읍으로 알려진 소위 조선 마을로서 시구(市區)의 체제는 협소하고 불결하다. 그러나 조선인과 일본인이 혼거하면서 일반 상업은 신마산에 비해 번성한 편이다.

(3) 시장
신마산에는 어시장․식료품시장이 있고 구마산에는 잡화시장인 세 개의 시장이 있다.
어시장은 마산수산회사의 경영에 의해 수산물의 위탁 판매를 한다. 식료품시장은 생과(生果)․야채류의 위탁판매를 하지만 무엇보다도 매일 개시하는데 비해 구마산 시장은 매월 음력 5일․10일을 기해 개시하고 시장의 일일 판매고는 어시장 약 200원, 식료품시장 약 70원, 구마산 시장은 약 1,600원이다.

(4) 호수(戶數)
3,490호에 인구는 15,890인이다. 그 중 일본인은 1,135호에 4,497명이며 조선인은 2,341호에 11,351명이고 중국인 11호에 36인, 구미인 3호에 6명이 살고 있다.

(5) 관아 및 학교
마산부청․창원군청․마산경찰서․마산지방헌병분대․마산우체국․부산세관마산지서․부산지방법원마산지청․부산감옥마산분감․진해만중포병대대․조선주차군(駐箚軍)경리부마산파출소․마산지방금융조합․동척마산출장소․마산상업회의소․마산부립병원․마산학교조합․공립보통학교․공립마산심상고등소학교 등이 있다.

마지막 부분의 공립보통학교는 지금의 성호초등학교이며 공립마산심상고등소학교는 지금의 월영초등학교입니다. 그리고 이 학교의 고등부는 지금의 마산중학교 전신입니다.

이 두 자료는 전국규모로 한국을 소개하는 문헌 중 마산부분에 관한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의 숫자와 금액 등에서 사실과 약간의 차이가 날 수도 있습니다.

본격적인 식민지 시대에 접어든 1910대 마산은 위 책의 짧은 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식민지성과 근대성이 혼재되고 있었고 그것이 이 도시의 정체성으로 서서히 굳어가고 있었습니다.<<<



2011/05/1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8) - 강점 제1시기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