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7.13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31. 마산의 미각

31. 마산의 미각

 

지금은 경향 각지에서 곰탕이 없는 곳이 없다. 그러나 옛날엔 생활이 윤택한 가정에서만 끓여 먹을 수 있었다.

마산엔 구 삼성(三省)병원 뒤에 박복년이라는 이가 곰탕장수를 시작한 게 그 원조로 손꼽을 수 있다.

이 집의 곰탕은 유명했지만 곁들여 깍두기의 맛 또한 구미를 돋구었다. 이관용(瓘瑢) 박사가 이 집 곰탕과 깍두기 맛을 본 뒤로는 지방순회 강연으로 영남방면에 올 때면 백사(百事)를 젖혀놓고서라도 복년네 집 곰탕을 먹고 가야만 맘이 후련하다고 했다.

조선일보 재직 시에 점심시간만 되면 사원들은 마산 복년네집 곰탕의 예찬이 대단하였다고 한다.

이 복년네집 다음으로 현재 구외과(具外科) 자리에 김성일 유기점에서 그 집 부인 경련 여사의 곰탕과 비빔밥도 또한 호평이었다. 또 박병주 집과 시민극장 위에 한 3년 전부터 고달순네라는 곰탕집도 이름이 높았는데 이들은 이미 80고개를 넘어 자부에게 넘겨주고 지금은 불공드리는 게 큰 낙이라 한다.

그 무렵 곰탕 값이 15전에서 20전 하다가 50전까지 올랐었다.

 

비빔밥은 10전 하다가 차츰 올랐다. 조창 뒤 (제일은행) 김점조 집과 복남네 집 비빔밥이 또한 천하일미였다.

전등이 없는 시절이라 문전에 석유 호롱의 가등(街燈)을 세운 집들이었다. 선창 방면에 손 씨 할머니집과 최대규네 집 비빔밥 맛을 한창 때의 청년들이 두 그릇은 해치워야 직성이 풀리기도 했다.

지금 성업 중인 마산집 비빔밥 맛이 그 전통을 이어온 듯하다.

버들다리거리 석태네 집 복국과 창원집 생선국 맛은 술꾼들의 비위를 맞추어 주는 곳이었으나 이들도 세상을 떠나 다시는 그 맛을 볼 수 없다.

마산 가까이 창원 미나리와 매축되기 전의 서성 모래밭에서 잡히던 조개와 속, 서성 굽터기의 연근 맛을 아는 사람들은 다른 곳에서 들어오는 걸 먹지 못할 것이다.

마산 근교인 진동의 민물장어는 다른 곳 장어보다 지방이 많고 물이 맑아서 척추 병자와 폐 환자에 특효일 뿐 아니라 보음보양(補陰補陽)에 안성맞춤이다. 또 이곳 은어는 물이 청렬(淸洌)하여 여름철엔 손님이 끊어질 날이 없다.

마산 앞바다에서 잡는 특산물인 미더덕으로 만든 찜과 가재를 난도질을 해서 만든 된장찌개는 입맛 없을 때 더욱 좋다.

창원강 대구 맛은 동해보다 진미가 있다. 깡다구(대구의 등뼈) 된장 찜은 처음 먹는 이는 언짢은 표정을 짓지만 일단 먹어본 사람은 식모에게 구걸하다시피 교섭을 하게 된다.

이것 뿐이랴!

봉암의 꼬시락 회는 한 여름철에 과연 일품이다. 거제 밧도의 건멸치는 일인들이 침을 흘리는 고기다. 그 국물은 조미료의 왕자라고 한다. 그래서 말린 멸치는 고향 떠난 친지나 일가들에게 선사용으로 보내기도 한다.

최근 새로운 음식이 나타났다.

즉 아구라는 것인데 3, 4년 전만 해도 어망에 걸리면 바로 바다에 버리던 것이 갑자기 밥 반찬과 술 안주로 대중의 총애를 받고 잇다. 이제 지독하게 매운 양념으로 만들어져서 도리어 구미에 매력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먹을 땐 휴지나 수건을 갖고 있어야 땀, 콧물, 눈물을 닦을 수가 있다. 아주 맵다.

 

돝섬 근처의 생멸치와 설진 앞바다의 도시, 감숭어, 도다리 등은 이곳의 명산으로 그물에 걸려든 것을 그 자리에서 먹으면 고량진미가 이 위에 또 있을 수 없다.

이것을 회로 하여 좋은 간장이 아니면 막장에다 싱싱한 채소에 싸서 맛 좋은 청주를 한 잔 곁들이며 정다운 친구와 바닷가 자갈에 앉아 먹어 보라.

권커니 자커니 하는 아취(雅趣)는 진실로 우화등선(羽化登仙)하는 맛이란 어찌 구설(口舌)로 표현하리.

지금은 그 때 그 맛을 찾을 나위없는 밀양 삼문동 대밭집, 진영, 창녕 등의 순 재래식 약주를 겹치면 밤새는 줄 모르고 마실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이 마산 앞바다의 생선이라는 것이다.

또 한 가지 마산의 미각을 자랑으로 뺄 수 없는 것은 첫째 물이 좋아 술맛은 일주(日酒) 나다()와 어깨를 같이 할 수 있고, 가정에서 담근 간장 맛은 동래 간장 맛과 난형난제로 이것으로 조미한 음식을 먹으면 장수와 건강에 좋으며 타지방 간장을 단연 앞지르고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2009.12.26 13:04

아름다운 음악회


12월 22일 오후, 가수 ‘김산’이 문자를 보내왔습니다.
25일 크리스마스 저녁 7시 반에 「시와 자작나무」에서 작은 음악회를 한다고 알려왔습니다.
「시와 자작나무」는 치과의사 김형준 선생이 지역문화운동의 일환으로 만든 문화공간입니다. 옛 중앙극장 맞은쪽에 있는 커피숍입니다.



반가웠습니다.
편안하고 정겨운 모임일 거라는 생각에 마음이 끌렸습니다.
아내에게 문자를 보여주었더니 선뜻 동행약속을 했습니다.

25일 저녁 6시,
마산YMCA박영민 이사의 부친상 조문을 하면서 송창우 시인을 만났습니다.
송 시인 날 보더니,
“나중에 「시와 자작나무」 음악회에 오실 거죠?”하고 물었습니다.
이미 마음먹고 있었으므로 갈 거라 답했습니다.
그랬더니 대뜸,
“선생님 펴낸 책 낭독 한 번 해주시죠, 프로그램에 넣겠습니다”라고 통고하듯 하더군요.
갸우뚱하다가 그것도 재미있겠다 싶어 승락해버렸습니다.

7시 50분 쯤 도착했습니다.
막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진행은 송창우 시인이 맡았고 오프닝 송으로 가수 이경민 씨가 한 곡 뽑았습니다.
이어서,
가수 하동임 씨의 정열적인 노래에 있었고, 의령군 교육장을 지낸 김용길 선생님이 색소폰으로 ‘소양강 처녀’를 신명나게 한 곡 뽑았습니다.
톱 연주로 잘 알려진 진효금 선생께서는 예의 꽁지머리로 나와 ‘동백아가씨’와 ‘만남’을 들려주었습니다. 이미자 류가 아니라 장사익 류의 ‘동백아가씨’라 끊어질 듯 끊어질 듯 이어지는 애절한 흐름과 잉잉거리는 톱의 음색에 만감이 녹는 것 같았습니다.
젊은 가수 김승환의 노래도 좋았고, 찻집 설록원을 운영하시는 여 사장님의 판소리 단가 ‘사철가’도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영원한 철부지 고승하 선생님이 동요 메들리를 엮었고, 글 쓰시는 김유철 선생께서 즉석 시(詩) ‘슬픈 성탄 기쁜 성탄’을 낭송하여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나는 송 시인의 부탁대로 내 책 한 대목을 낭독했습니다.
강판권 교수의 『나무열전』을 읽은 느낌을 쓴 대목으로 지난세월이야기였습니다. 내 딴에는 제법 신경 써 읽었는데 썰렁하지나 않았는지 모르겠습니다.

마무리는 김산이 했습니다.
시작을 ‘모나리자’로 하더니 ‘무조건’이라는 끌적지근한 노래에 이어 앙코르곡으로 김산 자신의 노래 ‘아구찜이 좋아’를 신명나게 불렀습니다.
마지막에는 참석자 모두 어깨를 들썩이며 한바탕 놀았습니다.

오랜 만에 나눈 흥겹고 격의 없는 행복한 자리, 따뜻한 사람들이 만든 따뜻한 자리였습니다.

                         <능숙한 진행솜씨를 보여준 송창우 시인>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는 참석자들, 아기와 함께온 엄마도 있고>

                                   <영원한 철부지 고승하 선생님>

              <즉석 자작시 '슬픈 성탄 기쁜 성탄'을 낭송하는 김유철 선생님>

             <내가 시작하려는데 가수 김산이 마이크 조정을 해주네요>

                <'동백아가씨'를 구성지게 연주하시는 진효근 선생님>

                                   <'아구찜이 좋아'의 가수 김산>

                  <문화사랑방 '시와 자작나무'를 운영하는 김형준 선생>

                                   <진행 중인 송창우 시인>

             <설록원을 운영하시는 여 사장님께서 단가 '사철가'를 부르신다>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  (3) 2010.01.01
현장-1  (2) 2009.12.29
아름다운 음악회  (6) 2009.12.26
아름다운 곰탕  (15) 2009.12.24
메니페스토실천운동이 중요한 이유?  (0) 2009.12.20
중매 세 번하면 천당 간다는데  (14) 2009.12.17
Trackback 0 Comment 6
  1. 유림 2009.12.26 16: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모임을 가지셨네요..
    십몇해를 타지에서 살다 마산으로 돌아와
    제일 먼저 둘러본 곳이 창동이였는데 그때
    시와 자작나무를 보았더랬죠
    한번 가봐야지 가봐야지 했는데...
    혼자서는 선뜻 가지지가 않네요.

    • 허정도 2009.12.26 17:27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그 '시와 자작나무'의 이름은 이어 받았지만 위치는 다른 곳입니다.
      언제 같이 한 번 갑시다.
      곰탕집, 시와 자작나무, 함께 갈 곳이 많네요.

  2. 김 산 2010.01.02 19: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앗! 김산이다. ^^ 저의 문자를 기억하시고 함께하셔서 너무 즐거웠습니다.
    책 읽어주는 남편 안 썰렁했습니다. 감동적이였습니다. 사모님이 분명 행복해
    하셨을 꺼에요.

    2010년 올해도 건승하시고 걸으 가신 만큼의 흔적들이 오롯이 행복으로
    남는 한 해이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 허정도 2010.01.02 21:33 신고 address edit & del

      김산씨,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는 장가 가려나?

  3. 미경 2010.01.09 12: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엔... 아니 지금도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는 것을 참 좋아하는데, 아이들 키우느라 많은 걸 잊고 살았네요~^^ 철부지 우리 음악선생님... 우리를 많이 사랑하시던, 열정적이셨던 수업시간이 다시 생각납니다. 그땐 꽃미남이셨는데~ㅋ 이젠 흰머리가...!!

    • 허정도 2010.01.09 22:47 신고 address edit & del

      자주 들어와 주어 고맙소.
      미경씨 만나면 오래 전에 지난 시간들이 생각납니다.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3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2. 녹취와 증언록 다음은 하상칠이 2010년 7월 21일 14시 3 15의거기념사업회 회의실에서 당시 백한기 회장 앞에서 2시간여에 걸쳐 진술한 증언 녹취록을 풀어 그해 말 동 사업회에서..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2

Ⅱ. 얼음장수의 정체, 증언 및 평가 1. 연구 대상자 프로필 (이 부분은 연구 대상자가 필자의 장인이어서 평소 필자가 그에게 들어서 알고 있는 사항과 그의 사망 후 필자가 이 글을 쓰기로 마음먹은 후 그의 가족, 일가, 지인..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1

이 글은 1960년 3․15의거 당일 야간 시위에 주도적으로 참가했던 한 개인의 증언을 바탕으로 그의 개인사를 하나의 창으로 삼아 역사적 사건을 재조명한 경남대학교 경제금융학과 서익진 교수의 논문이다. 연구는 사적 기록이나 증..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4

구르나 마을이야기 - 2 《극장》 극장은 아름다운 내부공간과 무대를 가지고 있었다. 햇빛을 가리기 위해 담쟁이가 덥혀있었다는 객석 회랑 목조 파고라 위의 담쟁이는 이미 찾아볼 수 없었지만 흙으로 빚어진 구조물은 모두 원형대로 ..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3

구르나 마을 이야기 - 1 일행이 나일강변에 자리한 경관 좋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던 오후. 안내자와 함께 조그만 배를 타고 나일강을 건너 구르나 마을로 향했다. 구르나 마을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현지 안내자 덕분이었다. 그..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2

위대한 건축가 하싼 화티(Hassan Fathy) - 2 하싼 화티가 구르나 마을을 건설할 1940년대 중반, 그 당시 영국의 식민 지배를 받고 있던 이집트는 서양식 건축이 판을 치고 전통적인 이집트 양식의 건물들은 사라져가고..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1

위대한 건축가 하싼 화티(Hassan Fathy) - 1 (이 글은 이집트 여행 중 우연히 만났던 하싼 화티의 구르나 마을 경험담이다. 오래 전 일이다. 지금 생각해도 그 우연은 내게 축복이었다. 울렁이는 감격으로 구르나를 둘..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4

도강언(都江堰)에 올라 이빙(李冰)을 생각하다 저명한 중국의 역사학자 위치우위(余秋雨)는, 중국역사상 가장 감동적인 건축물은 만리장성이 아니라 도강언이라고 했다. 도강언의 외관상 규모가 만리장성처럼 거대한 것은 아니지만, 많은..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3

위대한 목민관 이빙(李冰) 도강언 주변 일대는 성도나 인근 지역 사람들이 쉴 수 있는 아름다운 공원이기도 했다. 울창한 숲 속에서는 특유의 목소리를 내는 사천 매미가 왕왕거리며 울어댔고, 서북쪽의 산록에서는 시원한 고원 바람이..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2

5백 갈래로 나누어진 민강(岷江) 도강언의 시설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취(魚嘴)와 비사언(飛沙堰), 보병구(寶甁口)가 그것이다. 이 세 시설은 따로 있으나 서로 긴밀하게 연관되어 결과적으로 하나의 유기체적 결합..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1

천부지국(天府之國) 언젠가 중국 사천성 일대를 여행하였다. 그 동안 십 수차례 중국을 드나들었지만, 보면 볼수록 놀라운 것은 수천수만 겹 녹아있는 역사의 층위다. 대륙은 깊고 넓었으며 언제나 새로운 것을 보여 주었다. 지구상에..

노회찬의 추억
노회찬의 추억 2018.07.30

노회찬 의원과 저의 인연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매체를 통해 저만 그를 알았을 뿐 그는 저를 몰랐습니다. 노회찬 의원을 직접 만난 것은 2016년 2월쯤이었습니다. 그해 4월 선거를 앞두고 창원에 내려왔을 때였습니다. 처음 만..

북한건축 - 건축은 건축의 눈으로 보아야

(지난 5월 29일 「건축사신문」에 실렸던 글입니다. 글 중 '우리'는 건축사를 말합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은 그 날, 이 나라 모든 국민은 TV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만찬장에서 제주도 소년 오연준의 목소리..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4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4 아파트의 대중화는 주거설비의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아파트 사용자들은 첨단시설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가장 큰 변화는 주방시설에서 비롯되었다. 주부의 가사노동을 줄여줄 뿐 아니라 세련된 디자인과..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3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3 2002년 말 우리나라 주택 보급률은 100%를 넘었다. 1인 가구를 포함하는 신주택보급률 역시 2008년에 100%를 상회(100.7%)함에 따라 주택의 양적 공급이 부족한 상태는 아니라고 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