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1.28 00:00

에딘버러도시이야기 31. '애딘버러성'

에딘버러 성은 로얄마일의 서쪽에 위치한다. 에딘버러 전경을 사방으로 볼 수 있는 근사한 전망이 일품인 곳입니다. 이 성은 7세기 중엽 조성된 성곽에 1070년에 말콤3세(Malcolm 3)가 왕비 마가렛과 살기 성내에 궁정을 지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후 메리 여왕이 스코틀랜드의 제임스5세이자 잉글랜드의 제임스1세를 출산했던 방도 보존되어 있습니다.

- 사진 오른쪽에서 진입하면 광장(Castle Esplanade)을 만나게 됩니다. 그러나 이곳은 최근에는 이곳이 '에딘버러 음악축제'가 열리는 곳으로 더 유명합니다. 배치상에서 광장을 지나 성문(Gatehouse)를 지나, 원형으로 동선을 이동하면서 시가지 전경을 볼 수 있습니다.

- 성채와 스타디움 : 주차장 자리에 위치한 음악제를 위한 스타디움이 하나의 배처럼 성곽에 걸쳐져 있습니다.

- 시내에서 본 에딘버러 성 전경 : 난공불락의 요새로 암반위에 우뚝 솟아있습니다.

- 이곳이 성문앞 광장(Castle Esplanade)입니다. 원래 퍼레이드와 열병등을 하는 곳인데 주차장으로, 아니 공연장으로 용도가 변경되었네요.

- 스타디움 전경 : 주차장에서 조성된 객석입니다. 여름에 에딘버러 축제가 대단하다고 합니다. 저의가 갔을 때가 7월 초순이였는데, 이 때가 준비하는 상태였던것 같습니다.

 

- 성문출입구 입니다. 좌우에 두 인물이 스코틀랜드 애국자들입니다. 13세이 영국에 맟서 싸웟던 윌리암 월리스(William Wallace)와 로버트(Robert Bruce)라고 합니다.

(주차장에서 본 성채의 모습, 암반위에 쌓아올린 성채의 모습)

(성문내 전경 : 경사로를 따라 정상으로 올라가는 구조입니다.)

(성곽에서 둘러본 신도시 전경 ) 

(성곽에서 둘러본 구도심전경 )

 

- 성내의 건물들 : 성 내에 있는 건물은 궁전과 마가렛 채플, 스코틀랜드 전쟁박물관이 있습니다. 지형에 따라 자연스럽게 어울려 있는 모습입니다.

- 궁전이라고 그리 화려하지는 않코 튼실해 보입니다. 요새내의 궁전이라 그런가요!!

- 이곳 부터는 스코틀랜드 전쟁박물관 구역입니다.

(내부 중정에 많은 사람들이, 특히 스코틀랜드 사람들이 붐빕니다. 전쟁사를 보게되면 잉글랜드와의 감정이 좋을래야 좋을 수 없지요!!!)

(근위병들이 항상 사진찍을 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배 나온 근위병은 처음 봅니다.)

에딘버러는 스코틀랜드의 수도로서 에딘버러의 역사를 가장 잘 나타내는 곳이 이곳 에딘버러 성입니다. 도심 한가운데서 우뚝서서 중세의 모습을 간직한채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마치 흑기사가 저벅 저벅 발자욱소리를 내며 나타날 듯한 분위기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5.01.14 00:00

애딘버러도시이야기 27. 칼톤힐에서 에딘버러를 보다

스코틀랜드의 역사 : 기존의 켈트(스코트)족은 로마 군대에 쫓겨 기후가 좋지 않은 북부 산악지역, 오늘날의 스코틀랜드 지방으로 쫓겨납니다. 로마 제국의 제국의 국력이 약해지면서 로마가 물러나고 북부 지방의 켈트족이 다시 남하하기 시작한다. 이에 위험을 느낀 남부 지역의 주민들은 유럽대륙의 앵글로족의 지원을 요청하면서 앵글로족과 색슨족의 대대적인 영국침공이 시작되고 이들이 건설한 국가가 오늘날 대영제국의 기원이 됩니다. 좀 더 시간이 흘러 1066년 노르망디 대공 윌리엄이 영국을 침공하여 잉글랜드와의 헤이스팅스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며 노르만족에 의한 영국 왕실이 만들어지며, 영화 ‘브레이브 하트’는 스코틀랜드 지역으로 쫓겨난 켈트(스코트)족이 이미 노르만족이 장악한 영국 왕실에 대항하여 독립을 쟁취하는 이야기를 그려낸 곳입니다. 스코틀랜드는 결국 독립을 쟁취하지만 그 후 수많은 전투가 지속되다가 결국 1603년 잉글랜드는 왕위를 하나로 통합하게 된다.

에딘버러(Edinburgh)  스코틀랜드의 수도이며, 지질학상으로 화산지대 언덕 위에 세워진 도시이다. 진귀한 16세기 가옥에서부터 웅장한 조지안시대와 빅토리아조의 걸작품들로 들어찬 우수한 건축물의 도시로, 실제 도시건물 중 16000여 개가 건축학상으로나 역사상 중요한 건물로 지정되어 있다. 11세기 이후 왕실수도로서, 스코틀랜드 역사상의 드라마 같은 일들이 에딘버러에서 일어났다. 1707년 잉글랜드와의 합병이후에도 통치행정의 중심지로 남아 있었고 스코틀랜드 법제도를 유지해 잉글랜드와는 분리된 체제를 가지고 있다. 또한 성공회가 아닌 장로교파 Church of Scotland를 계속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관광명소로 발전되면서 잉글랜드와의 친밀성과 양국 상류사회의 연계성 때문에 그리고 다국적문화를 배경으로 한 인구 때문에 스코틀랜드 도시 중 가장 덜 스코틀랜드적일 수도 있다.  

♬ 런던에서 일정을 얼추 마치고, 북부로 향하여 스코틀랜드의 수도인 애딘버러로 이동하였습니다. 우선 스코틀랜드는 우리에 스카치 위스키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영국에 포함되어 있으면서도, 뭔가 다른점을 느낄 수 있는 그러한 곳이었습니다.

먼저 오후녁에 민박집에 짐을 풀고 둘러 본 곳이 칼튼힐(Calton Hill)이었습니다. 구 시가지와 신시가지를 한번에 볼 수 있는 그러한 구릉지대의 언덕이었습니다.

● 칼톤힐(Calton Hill)에 오르다

(칼튼힐 배치도, 언덕 가운데가 열주모뉴멘트, 중앙의 건물의 천문대 겸 전시장, 모뉴멘트 하단 동그란 것이 넬슨기념탑이며,  언던 좌측 하단의 건물의 스코틀랜드 정부청사)

- 좌측이 기념열주이고, 오른쪽 타워가 넬슨기념탑입니다.

● 신도심 전경

구도심전경

- 모뉴멘트 : 1803~1815년동안 나폴레옹과 대전에서 참여한 스코틀랜드 병사를 위한 기념비로 1829년 건립되었습니다. 18세기 후반에 유행했던 신고전주의 양식으로 계획되었으나 워낙 공사비가 많이 투입되어 완성되지 않은채로 현재에 이르고 있다고 합니다.

- 넬슨 기념탑 : 넬슨제독을 기념하기 위한 타워로 내부에 넬슨제독에 관한 기록물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이것이 짓다만 건물이라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 에딘버러 성

-스코틀랜드 정부청사 (St. Anderw House) : 1939년에 건립된 건물로  칼톤힐 언던 바로 아래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건물의 디자인은 아르데코의 영향으로 북측면은 기념비적이고, 대칭적 형태로 강직한 이미지이고, 계곡에 면한 남측면은 풍부한 낭만적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

- Salisbury Crags (마일로드를 감싸는 융기된 지반의 형태)

-홀리우드 수도원/성

- 스코틀랜드 의회

- Holyrood Park : 묘지공원

- 주택가 : 민박집 전경

- 민박집 구조 : 4층 연립주택으로 가로변을 향해 대상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내부에는 중정을 두고 있습니다. 1층은 도로에서 현관으로 직접 진입하는 형태이며, 사진 오른쪽에서 보이는 출입구는 상층부로 향하는 출입구로 내부 계단을 통해 2,3,4층으로 출입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민박집의 경우 조지안시대에 건립된 건물이라고 합니다. 최소 170년 이상 경과한 건물이라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