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2.16 00:00

마산 창원 역사 읽기 (39) - 일본 청주에 밀려난 조선 탁주

5. 삶과 문화로 보는 마산·창원의 역사

5-4  일본 청주에 밀려난 조선 탁주

 

역사 연구에도 일종의 흐름이 있다. 술과 같은 음식문화도 그런 흐름을 타는 품목 중의 하나이다.

사실 유교주의적 학문 세계 속에서 먹는 것이라든가 입는 것, 또는 인간의 본능과 관련된 분야는 늘 소외되어 왔다.

송나라 때의 주자학자들이 강조한 바와 같이, 인간에게 있어서 굶어죽는 일은 아주 사소한 것인 반면, 의리를 잃는 것은 매우 중대한 문제였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상이 바뀌었다.

역사에서는 국가나 민족, 이념, 엘리트 등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인간을 둘러싸고 있는 일상 생활 그 자체 역시 중요하다고 인식하게 되었다.

식욕이나 성욕과 같은 인간의 본능이 최근에 이르러 인문학자들에게 중시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굶주린 자에게는 먹을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

음식문화는 국가라는 단위보다는 대체로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그 특성을 드러내기 때문에 어떤 특정한 지역사회를 이해하는데 좋은 재료가 된다.

마산 지역 사회는 해산물과 농산물이 다양하게 생산되고 있고, 대륙문화와 해양문화의 접점에 자리하고 있는 까닭에 매우 독특한 음식문화를 발전시켜 왔다.

이를 통해 이 지역사회의 역사와 문화를 들여다보면 우리는 종래와는 다른 역사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의 고대 의례 중에 제천의식이 있다. 여기에서는 주야로 음주가무를 즐겼다고 한다. 곧 음주가 하늘에 대한 제사 의식에서 그만큼 중요하다고 하였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곧 술은 인간과 신을 연결해 주는 매개물로 인식하였으며, 이 때문에 고대 중국에서도 각종 의례에 빠짐없이 술이 등장하였다.

 

-술에 대한 기억들-

마산 지역의 역사에서 술과 관련된 기록이 등장하는 것은 꽤 오래 전의 일이다.

이곳을 찾은 관료나 시인들의 시를 보면 술과 관련된 작품이 적지 않다. 고려의 유명한 시인 정지상은 “푸른 물결 아득하고 돌이 우뚝한데... 백년 풍류에 싯귀가 새롭고 만리강산에 한잔 술을 드네”라고 하였다.

같은 시기의 또 다른 이는 “기이한 바위가 바닷가에 우뚝한데 모두들 유선(儒仙)이 읊조리던 축대라 말한다..... 주객은 만날 때에 여러 번이나 잔을 든다”라고 읊었다.

두 사람 모두 바다와 산, 그리고 바위가 어우러진 마산의 풍광, 특히 유선으로 불린 최치원이 노닐었다는 월영대 주변에서 술 마시는 장면을 시로 묘사하였다.

조선시대의 학자들이 남긴 시에도 월영대와 술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조선 숙종 때에 행정 개혁에 관심이 많았던 김이건이라는 사람은 “조창에서 곡식을 싣고 출발하기 전에 위로의 마음으로 음식을 내려주고 포구에서는 기생들이 춤을 추어”라는 조금 색다른 시를 남겼다.

조운선을 타고 바닷길을 통해 한양까지 가는 일은 앞길을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험난하였다.

그러므로 저와 같이 관청에서 술과 음식을 장만하고 기생들로 하여금 춤까지 추도록 하였다는 사실은 술이 항해의 안전을 축원하는 용도로 쓰였음을 보여준다.

<요정 망월관 (1908년)>

 

마산 지역 사회에서 고려와 조선시대에 술과 관련된 기록은 저 정도이지만, 1899년의 개항 이후에는 각종 기록, 특히 일본인들인 남긴 자료 속에서 술과 관련된 여러 요소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개항 이후 일본인들이 마산 지역에 진출해서 주목한 것은 좋은 물과 기후, 그리고 인근의 풍부한 물산이었다.

곧 양주업을 하는데 최상의 곳이라고 판단하였다. 예를 들어 물의 경우 마산의 물은 감로수와 같다고 평가하였다.

무학산 뒤편에 자리한 감천리의 물로 막걸리를 빗으면 청량 사이다와 같다던가, 세찬 완월 폭포의 물을 기관차에 넣으면 오르막길도 힘차게 올라갈 정도라는 말에서, 우리는 지역사회에서 물에 대한 믿음이 컸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마산 시내의 샘물 중에서도 광대바위 샘물(일명몽고정)을 비롯한 몇 곳의 샘은 1911년의 총독부 검사 결과 가장 우수한 샘물로 인정을 받았다.

물론 이 샘들은 1919-20년에 마산을 비롯한 전국을 휩쓴 콜레라 발생 이후 공동수도가 생기는 바람에 쇠퇴하였지만, 아직까지도‘물 좋은 마산’이라는 별명은 여전히 남아 있다.

또한 일제 강점 이후 일본식 술인 청주의 재료는 쌀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비옥한 평야지대를 끼고 있어야 했다.

마산 인근의 고성, 김해, 창원과 같은 넓은 들에서 필요한 쌀을 공급할 수 있었다. 더구나 겨울에 춥지 않고 여름에 덥지 않는기후도 술을 빗기에 좋았다.

그러나 이런 조건을 일본인만이 알았던 것 같지는 않다. 한국의 남부 지방은 조선조 말기에도 술도가가 많이 있었기 때문이다.

1909년의 조사 결과를 보면 전통식 주조장은 전국에 모두 155,000개였는데, 이 중 경상남도에 22,853개, 경상북도에 26,298개가 있었으며, 그 다음으로 경기도와 전남 및 충남에 각각 1만여 개, 그리고 북부지방인 평안도와 함경도에는 대략 4,000개-7천 개 정도가 있었다.

곧 남부가 많고 그 다음이 중부, 그리고 북부의 순이었다.

조선시대의 술 제조 양도 남부 지방이 우세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원인도 결국 물산과물, 그리고 기후 탓이라고 생각된다.

 <마산의 일본인 양조장>

 

-술 제조는 일제의 식민지 경제 전략-

마산 지역이 술의 생산지로 양호한 조건을 갖추었다고 해서 곧바로 술의 주생산지가 되었던 것은 아니다.

국가의 재정수입 확보라는 식민지 경제전략이 마산을 술의 도시로 성장시켰다.

사실 조선시대의 술은 대부분 주막과 같이 음식점과 숙박시설을 겸하던 곳에서 생산되거나 자가 소비용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국가의 재정확보라는 측면보다 그야말로 음식의 일부였던 셈이다.

조선총독부는 1916년에 주세법을 제정하여 자가 제조의 술을 통제하기 시작하였다.

이는 술을 만드는 원료인 누룩에 대해서도 해당되었다. 누룩업을 통제하여야만이 주조업을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제 아래 누룩제조조합을 만들었고, 이에 따라 누룩도 공장에서 대량으로 제조하게 되었다.

조선시대 말기에 누룩은 대개 농가의 부업으로 생산하였고, 일부는 경남지역에서와 같이 사원의 승려가 부업으로 이를 제조 판매하는 형국이었으나 이런 방식은 점차 소멸되었다.

새로운 일본식 주조 기술이 도입되었고, 이를 지도하기 위해 각 지방마다 기술관이 파견되었다. 또 주류협회를 조직한 다음, 이곳을 재정담당 관료가 장악하였다.

그 결과 1934년에 이르면 주세는 국가 세입3할을 차지할 정도로 그 비율이 높아졌다.

또한 개항 이후 마산지역에 형성된 일본인 사회도 마산의 술 산업을 발전시킨 요인이 되었다.

일본인이 마산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것은 러일 전쟁 이후였는데, 이때 이미 술 공장이 설립되었던 것이다.

1911년에 이르면 일본인이 세운 술공장이 14개나 되었다. 그와 더불어 술의 주종목도 서서히 바뀌어 갔다.

일본인들이 개발하여 발전시킨 청주가 한국 사회에 도입되었다. 여기서 청주란 우리가 흔히 회집에 갔을 때 따근하게 데워달라고 주문하는 정종을 가리킨다.

이후 마산 지역에서 주로 청주를 생산하는 술 공장은 주인이 변하고 공장의 증감이 있기는 하지만 위의 숫자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이들 청주업자들은 동업조합을 만들어 시내의 신사(神社)에 자신들의 주호신(酒護神)을 모시고 정기적으로 모여 제사를 지내곤 하였다.

이들은 청주 질의 향상에도 힘을 쏟은결과 1920년대 초에는 일본에서 더 이상 청주수입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였고, 1930년대 중엽에 이르면 마산은 전국에서 최다의 술 생산지로 부상하였다.

이렇게 된 데에는 물론 지역 내 시장이 커진 탓도 있지만, 만주라는 큰 시장을 목표로 삼았던 덕도 있었다.

이것이 마산에서 생산된 청주가 만주까지 ‘진출’한 이유이기도 하다.

일본식 술 생산체제가 뿌리를 내리는 것과 병행하여 한국 술의 전통적 자가 생산 체제도 공장 생산 체제로 바뀌었다.

마산에서 탁주 회사가 설립된 것은 대략 1920년대 후반인 듯한데, 이후 주식회사나 합자회사 형태의 탁주회사가 주로 창동 일대의 마산포를 중심으로 설립되었다.

청주 공장이 대개 일본인들이 집중적으로 거주하던 신마산 지역이나 중앙동, 장군동 등 중앙 마산 일대를 중심으로 세워진 것과 대비된다.

탁주 회사 자체가 대규모 생산을 목적으로 설립되었으므로 당연히 생산량도 증가하였으니, 1928년에 1,500(1석은 약 큰 말로 10斗)이던 것이 1938년에는 약 5만석으로 증가하였다.

술 제조업이 한국인들 사이에서 중요한 산업으로 인식된 것이다. 마산 술 산업의 성장은 결국 일제의 식민지 경제에서 마산 지역이 그만큼 큰 비중을 차지하였음을 의미한다.

 

-청주와 탁주-

일제의 경제전략으로 술 산업이 발전하면서 당시의 조선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하였을까?

아마도 1920년대를 전후한 시기에 일제의 술 정책이 농촌 사회에 깊숙이 침투한 것 같지는 않다.

예를 들면 191943일에 있었던 삼진 만세 시위 때, 연도의 마을에서는 각자 빚은 술을 시위대에게 제공하였다고 한다. 전통적인 방식으로 집에서 만든 술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1930년대에 이르면 사정이 달라진다. 국가의 통제 정책에 따라 집마다 전해오던 특별한 술이나 지방색이 강한 술은 사라져 갔다.

이 때문에 당시의 농민들은 오늘날 술맛은 변해있고 즐거움도 그만큼 줄어 들었다고 한탄하였다.

대한제국 시기에 ‘시일야방성대곡’이라는 글을 쓴 뒤 마산에 내려와 살던 장지연도 하루종일 술을 마시면서 세상을 한탄하였다.

그러나 그는 서성동의 석교(石橋)양조장이라는 청주 공장에서 만든 대전 정종(大典正宗)이라는 술을 즐겨 마셨다고 한다. 우국지사라고해도 일본 술에 익숙해있었던 셈이다.

사실 일제 시대를 기억하는 한국인 중에는 마산의 술이 이름났던 이유를 꽃 속에서, 그리고 마산만을 바라보면서 술을 마셨기 때문이라고 말하곤 한다.

특히 조계지를 가로지르는 대곡천(大谷川) 가에는 유명한 고급 술집과 함께 벚꽃이 화려하였기 때문에 꽃필 무렵이 되면 전국 각지에서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인산인해였다고 한다.

당시 일본인들을 위해 만든『관광의 마산』이란 팜플렛 표지에는 산과 바다를 배경으로 일본풍의 술통과 벚꽃이 흐드러진 곳으로 마산을 그리고 있다. 마치 이상향과 같은 이미지이다.

<마산부에서 관광안내서로 간행한『觀光の馬山』의 표지이다. ‘술과 꽃의 도시’마산의 특징을 잘 나타내주는 자료이다.>

 

지금도 그 당시에 명성을 떨쳤던 고급 술집이 마치 폐허처럼 남아 있지만, 이곳은 일본에서 들여온 기생과 음악, 멋진 음식과 술로 인해 마산의 명사들이 모이던 사교장 역할을 하였다.

마산포 일대에도 전통적인 조선식 술집과 더불어 중국식 술집, 그리고 일본식 술집 등이 잇따라 생기고 있었다.

동아시아의 여러 술이 민족의 경계선을 넘나들며 공존하는 새로운 술 문화가 싹트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일본식 청주는 지역의 ‘상류인사’에게 고급스런 술집에서 마실 수 있는 술로 선택되었던 것 같다.

국가의 기술감독, 기술자 초빙 및연구실 설치, 품평회를 통한 질의 향상, 그리고 고도의 영업전략 등 모든 수단이 동원된 결과였다.

이에 비해 영업전략을 갖지 못한 탁주는 그저 그런 술집에서 ‘보통의 한국인’들이 먹는 술로 인식되었다.

일본인들은 대체로 위생이나 뒷맛 등의 이유를 들어 탁주를 돌아보지 않았다.

마산 거주 한국인들도 대체로 고급스런 청주와 그렇지 못한 탁주라는 술의 위계를 인정하였다.

이러한 문화적 전통은 물론 해방 뒤에도 변형된 채 이어졌지만 술의 도시 마산이라는 명성은 점차 쇠퇴하였다.

일본인이 물러가면서 그들이 즐겨 마시던 청주의 생산량이 줄어들었다. 일본인에 의해 이식된 주조 기술이 한국인에게 제대로 전수되지 않은 탓도 있었다.

해방 이후의 식량난도 주조업에 타격을주었다. 술을 만드는데 쌀을 사용하기가 점점 힘들어 졌던 것이다.

근대기 마산의 술 산업은 본래 식민지 당국의 재정정책과 통제, 일본인 이주자들의 욕망, 지역의 자연과 물적 조건, 그리고 이에 부응한 지역사회 등 여러 가지 요소들이 어우러지면서 마산 사회의 한 전통으로 자리를 잡았던 것이다.<<< 

유장근 / 경남대학교 사학과 교수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3.09.25 00:00

한국100명산. 3. 최치원의 수양지 무학산

예상치 않았던 무학산 100명산 탐방 : 둘레길만 걷던 초보등산꾼들이라 원거리 원정일정을 잡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예정대로라면 포항 내연산은 8월말에 가기로 되어있었는데, 이런 저런 핑계로 8월의 100명산 원정은 취소가 되었습니다. 이런 식으로 빼먹기를 쉽게하면 앞으로 애로사항이 많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내심 기회가 닿으면 무학산이라도 오를 기회가 있다면 그 달의 건수는 채워야지 하는 생각에 원정기념 현수막을 넣어 다녔습니다. 그러다가 지지난주에 회원 모두가 참석하는 흔치 않은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잘되었다 싶어서 "오늘은 모처럼 모두 참석했는데 정상한번 가입시더"라고 의견을 내어서 100산중의 하나인 무학산을 오르게 되었습니다.

무학산 지명의 유래

무학산은 마산 중심가를 둘러싸고 있는 산으로, 본래 이름은 [경상도지리지]에 두척산(斗尺山)이라는 이름으도 등장하며,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두척산이 회원현에 있은데 봉우리에 위에 고운대가 있으며, 월영대에서 북쪽 5리에 있다고 하였다. 아시다시피 월영대는 신라시대 문창후(文昌候) 최치원이 대(臺)를 쌓고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이며. 두척산의 고운대는 최치원선생이 수양지로 보고 있습니다.

'고운대'는 조선시대의 지도나 전통 시대의 문인들이 남긴 시에 종종 출현한 지명이다물론 이 명승처를 최치원이 직접 고운대라고 지칭하였는지는 분명치 않다. 아마 조선 초기 문인들이 전국에 산재한 고운대를 이야기하였고, 무학산의 고운대에 관해서도 [신증동국여지승람]에서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있으므로, 그 지명의 연원 또한 월영대와 마찬가지로 유구하다 할 것이다, [무학산의 '학봉', 이제 '고운대'로 불러야 , 유장근교수]

즉, 무학산에서 현재 학봉이라 불리우는 고운대로 불러야 한다는 것이 요지입니다. 그러나 두척산이 언제부터 무학산으로 불러지게 되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일제시대부터로 산의 형세가 학이 춤추는 모양과 같다고 하여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1.팔각정에서 근심바위까지(9시 45 - 10시 30분) : 출발부터 날씨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습도가 높은게 마치 비가 못와서 짜증을 부리는 듯한 그런 날씨였습니다.  항상 오던 무학산이라 별 감동도 없이 오직 정상에서 사진하나 박겠다는 마음으로 올랐습니다. 계곡을 사이로 요리조리 걸어 오르다가, 약간 급한 경사를 앞두고 하천근처에 잠시 쉬기로 하였습니다. 나무데크 위에 마련된 의자는 한숨돌리기 좋은 휴게쉼터인 것 같았습니다. 습기에 몸이 땀과 더불어 촉촉해진 상태가 되었습니다. 그 때 누가 이야기 했습니다. "정상까지 45분만에 올라갈 수 있다 하더라"라는 말도 않되는 얘기를 했습니다. "그것은 산을 잘타는 누구누구 얘기고 우리는 1시간 반은 걸려야 된다"는 오고가는 얘기를 들으면서, 앞으로 죽자고 1시간 이상은 올라야 정상에 도착하겠구나라고 생각하며 바위산을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이 코스가 정상을 향한 가장 근거리 코스인 관계로 경사도 가장 심한 코스라 난코스임에는 틀림이 없는 ㄱ것 같았습니다.  두번째 쉰곳은 팔각정자가 있는 근심바위였습니다. 도심을 내려보니 안개비와 운무에 의해 말그대로 자욱한 안개속에였습니다.은 뿌연 상태였습니다. 숨고르기와 물 한모금을 마신후 다시 출발했습니다.(걱정바위 정자) : 시내를 잘 볼 수 있는 단골쉼터(시내전경) : 운무에 쌓인 마산시내

2.근심바위에서 정상까지(10시 40분 - 11시 20분) : 몸이 어느정도 풀려서인지 걷기는 한결 수월해 졌습니다. 10여분이 지나자 '1년계단'에 도착했습니다. 그냥 걷기 지루할까봐 1월 1일부터 12월 말일까지 적혀진 나무계단입니다. 계단을 오르기 한결 가뿐한 것 같았읍니다. 암튼 서마지기에 도착해서 다시 물 한모금하고 정상을 향하였다. 날씨가 꾸무리 한것이 비가 못와서 마지막 발악을 하는 듯한 읍습한 기후였습니다. 그럼에도 서마지기에서 무학산 정상으로 향하는 1년계단을 다시 내딛기 시작했습니다. 꺼이! 꺼이! 정상에 다다르자, 이게 왠일입니까! 갑자기 시껀먼 하늘에서 짜증을 부리던 구름끼리 한바탕 나타전이 벌어진 것 같았습니다. 쏴아 하고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것도 정상에서 기념촬영할려고 하던 차에 순식간에 쏟아 붓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래도 기념촬영은 해야겠다는 일념으로 비옷도 대충 걸친채 사진부터 한방 박았습니다. 쉴틈도 없이 하산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우리의 100명산 세번째 산행은 우중에 짧게 마무리 하였습니다.

(서마지기에서 시내전경) 완전히 구름에 체포되어 있음(서마지기에서 봉화산방향) : 오히려 산중의 시야가 더 좋음(서마지기에서 정상방향) ; 이렇게 인적인 없었던 적은 없었다.(정상에서 비상훈련): 소나기공습에 우산과 비옷을 급히'')(정상기념촬영) : 비는 왔지만 표정은 엄청 좋읍니다.(다시 한컷) 무학산은 한국100명산에 해당됩니다.

3. 정상에서 서원곡입구까지(11시 30분 - 12시 20분) : 당초 계획은 우회하는 코스로 학봉을 통해 하산을 하려했으나 가장 단거리 코스를 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오던 길로 다시 하산을 하였습니다. 서마지기에 도착하자 천둥번개가 치기 시작했는데, 그 소리의 충격이 워낙 큰지라 모든 사람이 정자안으로 숨게 만들었습니다. 정자 안에서 비옷을 다시 정비하고 하산을 하였습니다. 모처럼 맞는 비로인해 기분이 몹시 상쾌했습니다. 비닐 우의는 걸쳤지만 바지와 신발은 빗물에 잠기기 시작했습니다. 산에 오를때 피부를 끈적이게 했던 습한 기운을 소낙비가 앗아가는 듯 합니다. 갑자기 내린비로 주변의 나무와 바위도 한결 깨끗해 보입니다. 신록이 더욱 푸르러 보이고, 바위가 더욱 파란빛을 띠는 것 같습니다. 암튼 소나기로 인해 무학산의 모든 것들이 아름다워 보입니다. 가만 생각해보니 모든 사물을 그대로인데 괜히 보는 사람의 기분땜에 그렇게 보이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근심바위정자에서 만난 고교생) : 고3 청소년들인데 도시락까지 싸서''', 기특했습니다. 용마고학생이랍니다.(비에 젖은 등산로) : 물만난 대지와 나무들(물 만난 돌탑) : 바위의 열기가 식혀지는 것 같습니다.(자작히 젖은 낙엽들) : 낙엽을 보니 가을이 온 것 같기도 하고

- 내려 오는 길에 오를때 보지 못했던 것을 하나 건졌습니다. 죽은 나무에 새겨진 웃는 장승입니다. 아시는 분들오 있겠지만 창원에 사시는 분인데 주로 죽은나무에 나무 조각을 한다고 하는데, 창원 인근의 산에 주로 산행하면서 죽은 나무를 보아 두었다가 때를 봐서 조각을 한다고 합니다. 그 중 하나가 무학산에 있는 것을 처음으로 보게 되니 엄청 반가웠습니다. (웃는 장승모습) : 한그루 나무로 2개의 장승을 만드는게 보통 실력이 아닌것 같습니다. 특히 오른쪽 두상의 일부를 삐쭉하게 남겨둔 이유는? 심오한 뜻이 있는지도 모를''''

- 일행 중에 한명은 그런 사람을 추천해서 상을 줘야 된다는 둥의 이야기를 하면서 서원곡 입구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이분의 정체는 신들린 조각님이랍니다.(네이버에서 블로그명입니다.

암튼 별탈없이 100명산 3번째 등정은 성공리에 마무리 하였습니다. 이 참에 기념비 하나를 소개할 까 합니다. 서원곡 팔각정 주차장에서 팔각정으로 가는 초입 우측에 큰 바위위에 비석하나가 있답니다. 신경쓰지 않으면 그냥 지나칠 수 밖에 없답니다. 언젠가 신경이 쓰여서 올라가 보니 최치원 선생의 후손들이 최치원선생을 기리는 기념비인데 시멘트로 제작되었으며, 건립시기는 1965년도로 되어있습니다. 의미있는 기념비인것 같았습니다. 무학산 오를때 시간이 되시면 한번 보시기 권합니다.

(큰바위 위에 외로이 선 비석)(비문) 건립시기가 정묘년이면 1987년 아님 1927년이고, 경주 후인 김무영씨가 적은 것 같으며, 내용은 고운 최치원 관련 내용인 것 같읍니다.

* 무학산 주변산들 : 무학산 (716미터)자락에 연해 있는 봉우리들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읍니다. 정상에서 북측으로 봉화산(262.9미터)이 있으며, 남측으로 대곡산(516.4미터), 만날고개에서 더 남측으로 내려가면 밤밭고개 아래쪽으로 청량산(323미터)까지 연결됩니다. 앞서 언급된 고운대(397미터)에서 동측으로 내려가면 환주산(추산공원)과 연결됩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밤밭고개로 향하는 도로로 인해서 청량산과 단절되어 있으며, 고운대에서 환주산과 연결되는 곳은 산복도로(합포고등학교 앞으로 산복도로가 개설되면서 산맥이 단절되어서 일주순환을 할 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언젠가 이 두곳이 산행을 위한 종주코스를 위해 어떠한 형태로라도 연결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3
  1. rkdaudrb 2013.09.25 21:1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반갑습니다 우선 무학산이 100명산 탐방대 축하 드립니다 저의는 님들께서 소개한 죽은나무에 조각한 네이버에 신들린 조각입니다 감사합니다

    • 삼식 2013.09.26 16:51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군요, 사이트 한번 방문하겠습니다.

  2. rkdaudrb 2013.10.14 20: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렇게 다시 뵙게되어 반갑습니다 비오는날 산행 멋져요
    비오날에는 운치도 있고 낭만도 있고 비를 맞는 기분이 좋아요
    창원에 정병산에 있는 장승도 올려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그건 kbs 생생 투데이에 나온 장승 이네요 ㅋㅋ

2012.10.29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3) - 강점제3시기

<술과 꽃의 도시, 마산 1>

한 도시를 짧은 말 한마디로 규정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 도시는 그 도시의 특유한 자연조건과 문화조건 혹은 대표적인 생산품 등으로 그 도시의 이미지를 결정하기도 합니다. 목포하면 항구, 진해는 벚꽃 등과 같은 것들을 두고 하는 말니다.

이런 관점에서 일제강점기 마산을 말한다면「술과 꽃의 도시」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마산지역의 역사에서 술과 관련된 기록이 등장하는 것은 꽤 오래 전의 일입니다. 마산지역을 찾은 관료나 시인들의 시를 보면 술과 관련된 작품이 적지 않습니다.

고려의 유명한 시인 정지상은 “푸른 물결 아득하고 돌이 우뚝한데……백년 풍류에 싯귀가 새롭고 만리 강산에 한잔 술을 드네”라고 하였습니다.

같은 시기의 또 다른 이는 “기이한 바위가 바닷가에 우뚝한데 모두들 유선(儒仙)이 읊조리던 축대라 말한다……주객은 만날 때에 여러 번이나 잔을 든다”라고 읊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바다와 산, 그리고 바위가 어우러진 마산의 풍광, 특히 유선으로 불린 최치원이 노닐었다는 월영대 주변에서 술 마시는 장면을 시로 묘사하였습니다.

조선시대의 학자들이 남긴 시에도 월영대와 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조선 숙종 때에 행정개혁에 관심이 많았던 김이건이라는 사람은 “조창에서 고식을 싣고 출발하기 전에 위로의 마음으로 음식을 내려주고 포구에서는 기생들이 춤을 추어”라는 조금 색다른 의미의 시를 남겼습니다.

조운선을 타고 바닷길을 통해 한양까지 가는 일은 앞길을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험난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저와 같이 관청에서 술과 음식을 장만하고 기생들로 하여금 춤까지 추도록 하였다는 사실은 술이 항해의 안전을 축원하는 용도로 쓰였음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근대기에 마산지역이 술로 유명해지는 결정적인 계기는 일제강점기 일본에서 들어온 일본청주 때문입니다.

개항 직후인 1904년 일본인 동충용(東忠勇)이 최초로 아즈마(東)양조장을 설립한 이후 마산의 양조산업은 1928년 전국 지역별 주조생산량에서 1위를 차지했을 정도였습니다.

다음 사진은 식민지시대 일본사람들이 마산에서 생산한 청주 통입니다.

당시 술의 질(質)을 좌우하는 요소는 물맛과 기후 그리고 양질의 쌀 등 세 가지였는데 마산은 이 중 하나도 모자람이 없는 최적 조건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물의 경우 마산의 물은 감로수와 같다고 평가하였습니다.

무학산 뒤편에 자리한 감천리의 물로 막걸리를 빚으면 청량사이다와 같다던가, 세찬 완월폭포의 물을 기관차에 넣으면 오르막 길도 힘차게 올라갈 정도라는 말에서, 우리는 지역사회에서 물에 대한 믿음이 얼마나 컸는지 알 수 있습니다.

마산 시내의 샘물 중에서도 광대바위 샘물(일명 몽고정)을 비롯한 몇 곳의 샘은 1911년 총독부 검사 결과 가장 우수한 샘물로 인정 받기도 했습니다.

물론 이 샘들은 1919년-1920년에 마산을 비롯한 전국을 휩쓴 콜레라 발생이후 공동수도가 생기는 바람에 쇠퇴하였지만 아직까지도 ‘물 좋은 마산’이라는 별명을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또한 일본 술 청주는 쌀로 만들기 때문에 비옥한 평야지대를 끼고 있어야 했는데 마산 인근의 고성, 김해, 창원과 같은 넓은 들이 뒷받침하였고, 겨울에 춥지 않고 여름에 덥지 않은 기후도 술 빗기에 제격이었습니다. <<<

 

 

2012/07/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0) - 강점제3시기

2012/08/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1) - 강점제3시기

2012/08/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2) - 강점제3시기

2012/08/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3) - 강점제3시기

2012/08/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4) - 강점제3시기

2012/09/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5) - 강점제3시기

2012/09/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6) - 강점제3시기

2012/09/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7) - 강점제3시기

2012/09/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8) - 강점제3시기

2012/10/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9) - 강점제3시기 

2012/10/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0) - 강점제3시기

2012/10/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1) - 강점제3시기 

2012/10/2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2) - 강점제3시기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1.09.19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6) - 강점제1시기

<마산 최초의 상업용 매립>

한일병합 직후 마산 최초의 상업용 매립이 남성동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위치는 어시장의 진동골목과 대풍골목 등 오래전부터 마산어시장 상권의 핵을 이루고 있는 지역입니다.

이 매립의 규모와 형태는 매립 전 마산포 지도(1899년)와 매립이 시작되려던 시점의 지도(1910년 초반), 그리고 매립이 끝난 후 마산포 지도(1919년)를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다음과 같습니다.


1920년대 이후의 매립에 관해서는 국가기록원에서 그 경위와 내용을 찾을 수 있지만 합방직후에 시행된 이 매립공사에 관해서는 기록을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어쩔 수 없이 매립의 규모와 위치 및 일자 등은 사정토지대장과 사정지적도를 보면서 낱낱이 확인하였습니다.

확인 결과, 이 매립은 대지 8,078평 도로 3,560여 평으로 모두 11,640여 평에 이를 정도의 대규모였습니다. (도로면적은 정확한 것이 아니고 각종 자료에 나오는 것을 인용하였습니다)

마산지방해운항만청이 발간한 『마산항백서』에 의하면 이 매립공사는 1911년 착공되어 1914년 7월 준공되었다고 합니다.
『마산항지』에서는 1910년 착공하여 1913년 준공되었다고 기술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 매립공사는 부산에 살았던 일본인 박간방태랑(迫間房太郞)에 의해 시행되었습니다.

박간방태랑(迫間房太郞)은 일본 화가산현(和歌山縣) 출신으로 대판 오백정장평(五百井長平)상점에 들어갔다가 21세가 되던 해 한국으로 왔습니다.
무역업으로 일을 시작한 박간은 1905년부터는 독립하여 수산업․창고업․목물무역업․토지매매중개업 등에 종사했습니다.

유명한 동래별장의 주인이며 당시 부산 제일의 땅 부자였습니다.
부산상공회의소 특별위원․경상남도회부의장․부산번영회장을 역임하였고 부산토지주식회사사장․부산상업은행과 조선저축은행 이사를 지내며 부산경제를 쥐락펴락한 인물입니다.

1923년 부산을 현지 르뽀한 잡지 개벽(開闢)의 기자는
「․․․․迫間方太郞 같은 사람은 그 한사람의 부력(富力)이 10,031호 조선인의 전 부력을 당하고도 남음이 있다․․․․」고 기록하고 있으며
도시사학자 손정목은
‘그가 개인적으로 한반도 전체 일본인 중 최고의 자산가였다’
라고 했습니다.
실제로 그는 한국에 나온 일본인 중 최고부자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 지역과도 인연이 깊습니다.
경남 도내 소작지의 3.5%를 소유하였고 소작농이 2,000여 호가 될 정도의 대지주였으며 김해 진영면과 창원 대산면 동면 등 3개면에 걸친 진영농장의 주인이기도 했으니 옛 창원시의 땅도 많이 가졌던 셈입니다.

그런가하면 1896년 11월에는 부산에서 자본금 2만 5천원으로 부산창고주식회사를 설립하기도 했는데 이 회사가 우리나라에 세운 일본인 회사의 효시입니다.

유명한 '마산포 사건' 때는 러시아의 진출을 막기 위해 조선인 지주들을 꾀어 토지를 매수하도록 하였고, 그 공로로 일본정부로부터 서훈을 받기도 했으니 마산과도 인연이 깊은 셈입니다.

유장근 교수와 함께 걸었던 도시탐방대 답사 때 무학산 어느 능선에서 그의 땅이었다는 표지석이 서있는 것을 발견한 적이 있습니다. 아무리 짧게 잡아도 7-80년은 되었을 돌이었습니다.
후에 생길지도 모를 ‘마산근대사 박물관’에 전시하기 딱 좋은 유물이라, 보관해 놓을 생각도 했는데 무거워서 옮기지를 못했습니다.

이 사진입니다.
‘박간소유지(迫間所有地)’라고 뚜렷이 음각되어 있었습니다.


이러한 박간의 ‘마산과의 인연’은 바로 남성동 매립에서 극명히 드러납니다.

개항 초부터 한국인과 일본인 사이에 매립 때문에 생긴 충돌, 즉 앞서 포스팅한 김경덕 매축권에 대한 홍청삼(弘淸三)의 권한 계승 시비 사건(2011/01/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2) - 개항이후)이 있었던 이곳을 그가 매립한 것입니다.

매립의 실제 전주(錢主)는 박간방태랑이었지만 이 사업을 마산에서 직접 시행한 이는 바로 홍청삼(弘淸三)이었습니다.
홍청삼은 당시 마산거주 일본인의 거물로 현 제일여고에 있었던 신사건립을 주도한 사람이기도 합니다.(2010/11/2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4) - 개항이후)

다음 그림은 제가 복원한 당시 지도인데 이 그림을 보면 쉽게 매립전후를 비교할 수 있습니다.
먼저 것은 매립 전인 1910년 경 도면이고 뒤것은 매립이 끝난 1920년 도면입니다.
 

 

이 때 매립된 토지의 지번과 소유자를 구체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토지는 총 52필지로 수성동115, 116, 117번지와 남성동 172번지부터 221번지까지였습니다. 수성동에 3필지가 있지만 이 글에서는 편의상 이 지역의 명칭을 ‘남성동 매립지’라고 부르겠습니다.

매립된 52필지 중 수성동 116번지 374평과 117번지 34평, 합408평은 일본인 송원조장(松原早藏)의 소유(■부분)로, 남성동 200번지는 국유지(●부분)가 되었고, 나머지는 모두 매립주 박간의 소유가 되었습니다.

항만의 요지(要地), 즉 초록색으로 표시한 ●부분의 남성동 200번지, 102평의 대지가 국유지로 된 사유는 알 수가 없습니다.
박간이 너무 넓은 대지를 매립을 통해 일거에 소유하게 되자 그 답례로 부두용지 혹은 공공건물 부지로 총독부에 헌납했던지, 아니면 공공의 목적으로 그 땅을 정부가 매입했는지, 그저 추정만 해볼 뿐입니다.

박간 소유의 대지 49필지 7,568평은 아무런 변화 없이 전부 1936년 2월 22일 그의 아들로 추정되는 박간수웅(迫間秀雄)에게 이전되었고, 그런 상태로 해방까지 갑니다.

박간수웅(迫間秀雄)이 박간방태랑(迫間房太郞)의 아들이라고 했지만 이것도 어디까지나 추정입니다.
성이 같다는 점과 당시의 사회적 관습에 미루어 자신의 재산 소유권을 승계 시켰다면 아들아닌가 라고 추정했을 뿐입니다.

다른 기록인 「19세기 후반․20세기 초 경남지역 일본인 지주의 형성과정과 투자 사례, 1999, p.68, 한국민족문화 제14집」에 의하면 박간의 아들로 박간일남(迫間一男)이 등장하고, 그의 가계 중 박간무웅(迫間武雄)이라는 이름이 나옵니다.
그런 점에서 보면 박간수웅은 혹 박간의 집안 조카일 수도 있습니다.

어쨌든 일제강점기가 끝날 때까지 이 많은 토지를 한 필지도 매매하지 않고 소유권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은 대지 혹은 건물을 전부 임대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 동안 지역에서 발간된 자료에서는 ‘
새로 매립된 토지의 가격이 최저 7원 50전에서 최고 22원까지 토지의 위치에 따라 상당한 격차가 있었는데 이를 박간이 분양하였다’라고 했습니다만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이 매립지가 해방 때까지 소유자 변경이 없었다는 것을 토지대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馬山港誌』의「馬山浦 埋立地」편에서도 추방사랑(諏方史郞)은 매립지에 대해「․․․유감스러운 것은․․․․․․차지료(借地料)가 비교적 고율이라는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기도 합니다.

박간이라는 일본인 단 한 사람에게 마산포에서 생업을 이어 가던 모든 사람들이 대지와 혹은 건물을 임대하여 영업을 했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라운 일입니다.

아무튼 매립 후부터 이곳은 원마산 상권의 요충지가 되었습니다.

앞서 포스팅한 것처럼 마산만에는 박간 매립 전부터 여러 차례 매립이 있었습니다만 모두 군부 혹은 공공기관에서 시행했거나 임의의 매립이었습니다.
이에 반해 박간의 매립은 민간인이 이윤을 목적으로 법적허가를 득하여 매립한 사례로 최초의 것입니다.

또 한가지,
이미 포스팅한 1910년경 마산포 토지소유상태를 통해 이미 일본인의 원마산 진출은 확인했습니만 본 매립사업 이후 일제의 원마산 상권 장악이 더욱 심화되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입니다.

그런 점에서 이 매립은 일제가 항만도시 마산의 경제권을 장악하기 위한 식민정책 중 가장 직접적이고도 적극적인 수탈 사례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기도 합니다.

이 때 매립된 남성동 해안에는 석축안벽(石築岸壁)과 석축돌제(石築突堤) 등의 항만시설이 조성되었고 소형 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시설과 물량장을 갖추었습니다.
이 부두는 어선과 소형 화물선들의 정박지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통영․거제 등 남해안 일대를 운항하는 연안 여객선 부두로 사용되었습니다.

그리고 매립지에 신설된 도로 사이에는 원정우편소(元町郵便所, 현 남성동우체국)를 시작으로 건축물들이 들어서기 시작했습니다.

매립하고 10년 쯤 지난 1924년, 이곳에 다음과 같은 길이 63.6m의 사석방파제가 설치되었습니다.

제 나이 열 두세살 쯤,
이 방파제 위에서 낚시를 했는데 팔뚝만한 뽀드라치를 한마리 낚아 올린 추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2011/05/1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8) - 강점 제1시기
2011/05/2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9) - 강점 제1시기
2011/05/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0) - 강점 제1시기
2011/06/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1) - 강점 제1시기
2011/06/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2) - 강점 제1시기
2011/06/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3) - 강점제1시기
2011/06/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4) - 강점제1시기
2011/07/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5) - 강점제1시기
2011/07/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6) - 강점제1시기
2011/07/1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7) - 강점제1시기
2011/07/2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8) - 강점제1시기
2011/08/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9) - 강점 제1시기
2011/08/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0) - 강점제1시기
2011/08/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1) - 강점제1시기
2011/08/2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2) - 강점제1시기
2011/08/2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3) - 강점제1시기
2011/09/0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4) - 강점제1시기
2011/09/1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5) - 강점제1시기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1.03.09 00:00

만날고개의 옛길을 걷다


3월 5일, 오후 2시.

날씨는 봄기운이 완연했고 사람들의 얼굴에는 화색이 돌았습니다. 
유장근 교수의 마산도시탐방대 열 다섯번째 길, 모두 스무사람 쯤 만났습니다.

오늘 탐방지는 만날고개.
만날재의 전설과 옛 주막, 아기무덤터와 계비, 일제기 군용지 표지석과 일본인 유지들의 사유지 경계석, 그리고 월영마을 옛 신당,,,,
무심코 지나쳤던 만날재에 끝도 없이 펼쳐진 역사의 향연에 일행은 몸을 맡겼습니다.

이 글은 그 중 옛날 월영리에서 만날재로 넘어갔던 오래된 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지금은 누구나 만날재공원을 아스팔트 도로를 걸어 올라가지만, 이 길이 뚫리기 전까지 만날재로 가는 유일한 길은 당산마을 한복판의 좁은 길이었습니다.
당산마을은 산복도로 윗쪽 마을 이름인데 마을에 당산나무가 있어서 지으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당산마을은 옛날 월영리 제일 윗쪽 산 밑에 붙어있던 마을로 현재 경남대 뒤 산복도로 위쪽에 붙어있는 작은 마을입니다.
감천 넘어가는 사람들과 감천에서 마산포로 넘어오는 사람들이 목을 축였던 주막과 마을의 안녕을 빌었던 당산목인 수백년된 팽나무가 지난 세월을 말해주고 있는 오래된 마을입니다.

낡고 좁고 오래된 옛길이지만 창신대학 실용미술과에서 길벽화를 장식해 놓아 길이 훤했습니다.





이 길은 옛날 월영리 사람들이 만날재(무학산)를 넘어 감천거쳐 내서로, 그리고 함안으로 다녔던 길입니다.
길이야 함안 아니라 서울까지도 이어지게 마련이지만 굳이 함안으로 가는 길이라고 말하는 이유는 월영리가 조계지였던 시절에 발행한 지도 때문입니다.

아래 그림이 지도의 일부입니다. 1907년 일본인이 제작한 지도인데 이 지도에 대해서는 지난 1월 3일 이미 포스팅한바 있습니다.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9) - 개항이후

지금의 경남대학교 평생교육원(옛 창원군청) 앞에서 만날고개로 올라오는 넓은 길이 이 좁은 골목과 연결되었는데 그 넓은 길에 함안신정(咸安新町)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이 길이 함안으로 이어진다는 뜻인지, 함안 쪽에서 볼 때 가장 가까운 곳이라는 뜻인지 알 수 없습니다만 어쨌든 이곳이 함안과 관련있다는 의미아니겠습니까.



이 길이 만날고개를 넘어 감천과 내서거쳐 함안으로 어떻게 연결되었는지를 보여주는 지도 몇 장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다음 지도는 1916년 일본육지측량부가 제작한 1/ 5만 '마산(군사극비)' 지도입니다.



1919년 일본육지측량부가 제작한 1/ 1만 '마산' 지도입니다.



1926년 일본육지측량부가 제작한 1/5만 '마산(조선교통도)' 지도입니다.



1937년 조선총독부 임시토지조사국에서 제작한 1/20만 '마산' 지도입니다.
함안까지 연결되는 길이 전부 표시되어 있습니다. 그림의 함안은 지금의 가야읍이 아니라 당시 읍소재지였던 함안읍입니다.




최근인 1990년대 지도도 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지금 이 지역의 위성사진을 통해 비교해 보겠습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임종만 2011.03.09 08: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네요.
    몰랐던 사료지도를 보니 이 길이 참 중요한 길이었음을 알것 같습니다.
    지금은 현대길에 밀려 명맥만 유지하지만요. ㅎㅎ

  2. 옥가실 2011.03.09 18: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글을 읽어보면서 느낀 것이지만, 좋은 자료가 참으로 많아요.

    차암... 빨간펜 한곳,

    원문에 산당마을이라고 썼는데, 제가 잘못 알려준 불찰입니다.
    당산 마을입니다.
    산복도로 건너기 바로 직전에 당산 경로당도 있더군요^^

2010.12.13 09:1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6) - 개항이후


개항이후부터 1910년 이전의 시기에 제작된 마산지도를 소개하겠습니다.
지도의 기본정보 표기는 개항기 때와 같습니다.
<․․․>는 지도의 제목이며 제목 아래에 표기한 것이 지도의 기본 정보입니다.
표기 순서는「제작연도 / 제작자 / 발행처 / 축척 / 수록처 / 소장처」순입니다.
기록이 불가능한 부분은 해당 칸을 비워「/ /」로 표기하는데 지도제목이 동일한 경우에는 지도명칭 뒤에「*, **, ***」를 붙여 구분하겠습니다.


<신마산의 러시아 흔적>

-조계지현황도**-
1900년 / / / 마산포사건 관련 일본 해군대신관방서류(秘) / 미의회도서관(11)NT(C)NO.178




지도의 명칭은 원래 없었습니다.
「馬山機密本第八六號附屬 (마산기밀본 제86호 부속)」이라고 적혀 있을 뿐이었는데 지도의 내용을 참고하여 제가 임의로 지도의 명칭을 붙였습니다.

조계지 조성 직후의 신마산 사정을 잘 나타내고 있습니다만 너무 흐려서 지도의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영국영사관 부지(계획으로만 그쳤음) 위쪽인 현 경남대학교 운동장 부분이 공원예정부지로 되어 있으며 각 대지를 일본인 소유지, 노국인(露國人)소유지, 기타외국인소유지, 미경매지로 구분하여 표기하고 있습니다.
본 지도에 의하면 중심에 있는 간선도로변에 러시아인 소유의 대지가 많아 러일 전쟁 전까지 마산 조계지에 존재하던 러시아세력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특히 당시 일본인과 러시아인이 살던 가옥의 위치가 표기되어 있어서 지금까지 추측으로만 가능했던 개항 초기 일본인과 러시아인의 주거 위치를 알 수 있습니다.
1900년이면 개항한지 1년 밖에 안되는 시긴데 이미 건물이 들어서있습니다.

러시아인의 가옥은 구 일성펌프 자리(현 경남대 정문 앞)에 여러 채가 집중해 있습니다. 이 자리는 일성펌프가 철거되기 전까지 러시아 양식의 건물이 남아있었습니다.

일본인의 가옥은 월남동 3가와 홍문동 일부에 걸친 현 신동아 빌라 아래의 일대에 몇 채가 집중해 있었던 것을 비롯해 여러 채가 산재해 있다고 표시되어 있습니다.
검게 칠해져 있는 직사각형이 일본인 소유 건물인데, 진해에도 많이 남아 있는 일본식 장옥(
長屋)으로 보이는 건물도 있습니다.

지도가 제작될 시기에는 조계지의 북서쪽 부분은 개발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인지 조계지 범역 안에 포함되는 북서쪽부분이 지도에서도 빠져 있습니다.

아래는 경남대 유장근 교수가 구 일성펌프 자리에 있던 러시아 건물을 철거한 후 버려져 있던 벽돌을 한 장 주워 놓은 사진입니다.
그 밑은 위의 지도에 표기된 부분과 똑 같은 위치를 위성사진에서 잘라 비교한 위성사진입니니다. 주황색으로 표시한 점이 지도와 위성사진의 동일지점입니다. <<<






2010/10/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6) - 개항이후
2010/10/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7) - 개항이후
2010/10/1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8) - 개항이후
2010/10/2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9) - 개항이후
2010/11/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0) - 개항이후
2010/11/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1) - 개항이후
2010/11/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2) - 개항이후
2010/11/2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3) - 개항이후
2010/11/2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4) - 개항이후
2010/12/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5) - 개항이후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0.09.27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5) - 개항기

<다시 생각하는 마산 개항>


이것으로 개항기까지의 글은 마감합니다.

정리하는 의미로 최근 찍은 항공사진에 1899년 문을 연 마산개항장의 위치를 표시해 보았습니다.
노란색의 조계지를 포함한 도시전부가 당시에는 모두 논밭이었습니다.
그리고 일본인들이 탐욕스럽게 똬리를 틀었던 저 조계지가 근간이 되어 오늘날 마산도시의 골격이 형성되었습니다.

111년 동안 있었던 도시의 생성과 변환,,,,,
넓게 펼쳐진 저 도시가 노란색 조계지로부터 시작되었다고 생각하니 도시가 생명체임이 다시 한 번 실감납니다.


그렇다면 마산개항은 우리 정부가 자의적으로 했을까요? 아니면 열강의 강제에 의한 것일까요?

마산 개항의 성격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크게보면,
대한제국 정부에 의한 자의적인 개항이다.
아니다, 열강의 강요에 의한 강제적인 개항이다.
그도 아니다, 그 둘이 섞인 복합적인 성격이다.
라는 세 가지입니다.

첫 번째 자의론(自意論)은 대한제국 정부가 러시아와 일본 등 열강과의 외교적 균형을 유지하여 실익을 얻는다는 목적으로 시도한 자개조약항(自開條約港)이므로 다른 개항지와는 성격규정을 달리해야한다는 주장을 두고하는 말입니다.
일본학자 오평무언(奧平武彦), 전 부산대 김용욱 교수, 그리고 우리 지역에서는 김상민 선생이 이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두 번째 강제론(强制論)은 설령 형식이 자주적이라고 하더라도 본질적으로 볼 때 러시아와 일본을 비롯한 열강들의 강요에 불과한 굴욕적 개항이라는 주장입니다.
도시사학자 손정목 교수, 한국 개항장을 연구한 이현종 교수가 이쪽입니다. 또 경남대 유장근 교수는 세계사적 흐름 속에서 개항의 성격을 파악해야한다면서 이 주장에 동의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복합론(複合論)은 이런 두 상반된 내용을 복합적으로 받아들여  강제적 의미와 자주적 의미가 동시에 담겨있다는 주장입니다.
경남대 사학과 김봉렬 교수를 비롯해 『마산시사(馬山市史)』『마산개항백년사』등 지역에서 발간된 관찬자료들이 여기에 포함됩니다.

                          <1999년 발행된 마산개항100주년 기념우표>

마산이라는 도시명칭이 사라져버린 지금 보면 격세지감이 듭니다만 이런 상반된 주장 때문에 2001년 5월 30일 마산에서는 '시민의 날' 문제를 두고 토론회를 열고 여론조사도 했습니다.
마산 개항일인 5월 1일은 굴욕적인 강제개항일이기 때문에 시민의 날로 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마산개항의 성격은 명확히 정리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역사적 사실의 당사국인 일본에서는 정작 마산개항을 어떻게 보고있는지 자료를 찾아보았습니다.

일본인이 간행한 몇몇 문건에 나타난 마산포개항 관련내용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① 조선의 항만, 1925, p.35, 조선총독부 내무부
한국정부는 일본의 요구에 응하여 마산포를 개항장으로 하고․․․․(京城政府ハ日本ノ要求ニ應シ馬山浦ラ開港場トスヘク․․․․)」

② 諏方史郞, 馬山港誌, 1926, p.43, 朝鮮史談會
「한국정부는 우리(일본)제국의 요구를 받아들여 함경북도 성진, 전라북도 군산와 함께 마산포․․․․(韓國政府は我が帝國の要求を容れ咸鏡北道城津, 全羅北道群山と共に馬山浦․․․․)」

③ 諏方史郞, 앞의 책, p.93
「개항일인 5월 1일을 개항기념일이라 칭하고 지금부터 거류민단 구역 내의 공휴일로 정해․․․․(馬山の開港日たる五月一日を開港記念日と稱し自今居留民團區域內の公休日と定む․․․․)」

④ 松岡美吉山․溝口秀次郞, 躍進馬山の全貌, 1941, p.26, 명승고적보존회
「우리 제국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인 한국정부는 창원군의 외서면 해안에 있는 월영, 신월․․․․(我が帝國政府の要求を入れた韓國政府は昌原郡內 外西面の海岸であゐ, 月影, 新月․․․․)」

우리들이 마산개항을 어떤 의미로 해석하더라도 정작 일본인들은 이처럼 ‘자신들의 의지로 개항시켰다’고 생각합니다. 비슷한 글은 위의 네 사례 외에도 많이 있습니다.

이 땅을 식민지화시킨 뒤에 쓰여진 결과론적 기록이긴합니다만 지배국과 피지배국의 차이는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글의 옳고 그름을 떠나 일본인의 이런 입장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에게 역사의 진실을 밝혀야 된다는 당위성을 주기도합니다.

도시사적 입장에서 볼 때,
일제의 식민지배는 마산포라는 전통취락도시를 근대화시켰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반공공적 도시행정과 수탈목적의 도시계획으로 점철된 식민지적 근대화였습니다.
개항은 바로 그 시작이었습니다. <<<

----------------------------------------------------------------------------

이 글로써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의 '1차 게재'가 끝났습니다.

연재를 시작하면서,
다음처럼 3단계로 나누어 포스팅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습니다.

1차 ; 고대로부터 개항(1899년)까지
2차 ; 개항이후부터 해방(1945년)까지
3차 ; 해방이후부터 현재까지

완료한 '1차 게재'는 다음과 같이 구성되었습니다.

고려시대 이전 ------  9회
조선시대-----------  4회
개항기------------- 12회
합계----------------25회 완료

다음 주 부터 2차 게재를 시작하겠습니다.
개항(1899년) 이후부터 경술국치(1910년)까지 먼저 포스팅하겠습니다.

<2차 게재>

개항부터 경술국치(1910년까지) - 다음 주 부터 게재
일제강점 제1시기(1911년부터 1920년까지)
일제강점 제2시기(1921년부터 1930년까지)
일제강점 제3시기(1931년부터 1945년까지)

<3차 게재>
산업화 이전시기(1945년부터 1960년대 말까지)
도약 및 전성기(197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정체 및 쇠락기(1990년대부터 현재까지)

♣ 본 연재는 마산도시를 연구하면서 확보한 자료를 공유하자는 목적도 있습니다.
   혹시 좋은 자료가 있으면 소개해 주십시오.<<<



2010/04/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여는 글)
2010/04/1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 - 통일신라 이전
2010/04/1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 - 통일신라시대
2010/04/2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 - 통일신라말기
2010/05/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쳔사 (4) - 고려시대
2010/05/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 - 고려시대
2010/05/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 - 고려시대
2010/05/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 - 고려시대
2010/05/3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8) - 고려시대
2010/06/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9) - 고려시대
2010/06/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0) - 조선시대
2010/06/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1) - 조선시대
2010/06/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 - 조선시대
2010/07/0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 - 조선후기
2010/07/1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4) - 개항기
2010/07/1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5) - 개항기
2010/07/2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6) - 개항기
2010/08/0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7) - 개항기
2010/08/0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8) - 개항기
2010/08/1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9) - 개항기
2010/08/2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0) - 개항기
2010/08/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1) - 개항기
2010/09/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2) - 개항기
2010/09/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3) - 개항기
2010/09/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4) - 개항기

신고
Trackback 0 Comment 4
  1. 옥가실 2010.09.27 11: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수고했습니다.
    잘 정리해 주어서 고맙기도 하고...

    • 허정도 2010.09.27 15:20 신고 address edit & del

      별 말씀을,,, 모두 귀하 덕분이요

  2. 선비 2010.09.27 13: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에 강의를 들으면서 선생님의 노고에 깜짝 놀라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였습니다.
    정치의 논리에 의해 아메바와 같이 커가는 도시를 우리는 늘 방관만 하고 있었지요.
    이제는 변해야겠지요.
    우리의 도시에 대해 늘 고민하는 선생님께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 허정도 2010.09.27 15:22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한 도시가 제대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모든 사람들의 관심과 노력이 요구되지요.

2010.06.23 00:00

살아있는 박물관 '근대산업유산' 재생


- 살아있는 도시박물관 -


두 사진은 일본 키타큐슈 모지항에 있는 주차장 벽체 사진입니다.
위의 사진은 주차장 내부에서 찍은 것이고, 아래 사진은 외부에서 찍은 겁니다.
원래 공장으로 사용했던 건물인데 벽만 남겨 놓았습니다. 홀로 남은 벽체가 쓰러질까봐 철골로 보강하면서 그걸 디자인 요소로 삼았습니다.

나는 이 벽체를 보는 순간, 그들의 도시개발 수준이 우리보다 한 수 위라는 생각을 갖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어떻습니까? 모지항의 오래된 과거, 그 긴 시간의 궤적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오래된 건 모조리 헐어내고 새걸로 바꾸어야 직성이 풀리는 우리와 많이 다르지 않습니까?
새 담장보다 효율도 떨어지고 돈도 더 많이 들었을텐데 이렇게라도 모지항의 역사유산을 살리려는 그들의 자세를 배울만 하지 않습니까?

문화든 역사든 시설이든, 지역자산을 도시발전에 이용하려는 노력이 이곳저곳에서 시도되고 있습니다. 남 앞에 내놓을만한 것이 있으면 어떤 내용이라도 상관하지 않습니다. 설화나 전설까지 이용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상황과 문화와 역사는 도시마다 다른데, 각 도시가 내 놓는 콘텐츠들은 대개 엇비슷합니다. 의도와 방법에 큰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세계의 유수한 도시들이 오래된 산업시설에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한 때 번성했지만 지금은 기능이 저하되거나 정지된 다양한 산업시설들을 문화관광자원으로 재생시키는 작업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개발과 건설’이라는 기존의 틀을 벗고 ‘보전과 재생’이라는 새로운 길을 모색한다는 의도인데 역사가 깊은 도시일수록 더더욱 그렇습니다.

‘근대산업유산재생’이라 이름 붙일 수 있는 이 새로운 시도가 세계적으로까지 지목받는 이유는 그만한 까닭이 있습니다.
지역민과 애환을 함께했던 산업시설의 재생이 ‘지속가능한 개발’이라는 시대정신에 부합될 뿐 아니라 시간과 공간의 경계를 넘어 사람의 감성을 일으키는 특수한 잠재력을 내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쇠락해가는 도시를 회생시키는 역할도 톡톡히 합니다.

가까운 일본에서 유난히 이 시도가 많았습니다. 위의 사례뿐 아닙니다.
일본열도의 도시재생시도는 위로 삿포로맥주공장에서부터 아래로 나가사키전찻길에 이르기 까지 방직공장, 군수창고, 광산, 항만, 운하, 심지어 마을길까지 다채롭고 풍부합니다.
이러한 그들의 노력이 여관마을 쯔마고와 관광휴양지 유후인, 기타큐슈의 모지항과 요코하마의 미나도미라이21까지 탄생시켰습니다.

돈 있고 마음 있으면 어떤 도시라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는 시간을 앞질러 만들 수 없습니다. 남아있는 모든 것을 사랑해야 하는 까닭은 바로 이 때문입니다.
서부개척시대의 술집 따위까지 함부로 철거하지 못하게 하는 미국의 정책도 이런 배경에서 나왔습니다.

어느 나라할 것 없이 도시근대화는 공장, 항만, 수도, 교통, 창고 등의 산업시설들이 들어서며 진행되었습니다. 마산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은 그것들이 시내 이곳저곳에 흔적으로 혹은 사진으로 남아있지만 양과 질에서 다른 도시에 뒤지지 않는 근대산업시설들이 한 때 이 도시를 가득 메우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편리와 개발이란 이름으로 별 생각 없이 그것들을 없애버렸습니다.

마산과 떼 놓을 수 없는 단어를 하나들라면 ‘근대’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비록 세계사적 소용돌이에 휩쓸려 강제된 ‘근대’였지만 ‘근대’를 빼고는 문화와 역사뿐 아니라 마산정신까지 어느 것 하나도 제대로 해석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마산의 '근대’ 는 마산역(현, 중부경찰서 앞)에서 삼랑진을 거쳐 경부선

으로 연결되었던 마산선 철로를 타고 들어왔습니다.
경부선과 시기를 함께한 마산선 철로 개통(1905년)은 이 도시를 일약 전국무대에 드러냈습니다.

마산선 개통 20년 후(1925년)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기 위해 건설된 경전선은 다행인지 불행인지 임항선이란 이름으로 지금도 마산시내 한 복판을 관통하고 있습니다.
철로 기능을 상실한지 오래지만 마산시민의 애환이 서린 몇 안 되는 근대산업유산 중 하나입니다.
이 임항선을 철로로서가 아니라 마산의 역사로, 문화로, 관광자원으로, 나아가 마산시민의 휴식공간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이미 여러 곳에서 주장되었던 일입니다.

개통 80년이라는 긴 시간이 이곳을 ‘살아있는 박물관’이자 ‘움직이는 도시역사’로 만들 수 있을 겁니다.
가깝게는 광주, 멀게는 뉴욕과 파리에서 ‘폐선 도심철로의 공공적 가치’의 결과를 이미 증명했습니다.

마산의 거리거리에서 확인한 여러 시설들, 그 방치되고 있는 역사의 자취와 현장들을 다시 살려내어야합니다.

도시는 역사를 담는 그릇입니다.
이 단순하지만 성숙한 문화의식이 도시의 질을 높입니다.
지금의 우리와 다음의 우리가 모두 행복한 도시는 새 것과 큰 것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Old City의 경쟁력은 Old City의 특성에서 찾아야 합니다. <<<

 

신고
Trackback 0 Comment 4
  1. 최정건 2010.06.23 15: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옛 한일합섬 공장을 일부라도 보존을 하지 못 한 것이 아쉽네요, 그 넓은 부지에 기껏 아파트라니

    • 허정도 2010.06.23 15:42 신고 address edit & del

      한일합섬 부지 개발 때 섬유박물관이라도 남겨놓아야 된다는 주장이 있었습니다만 소귀에 경읽기였습니다.
      도시 이곳저곳에 아쉬운 것들이 참 많습니다.

  2. 옥가실 2010.06.24 09:3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글은 매우 빛나는데,
    현실은 매우 암담합니다.

    새 시장이 취임하면 좀 나아지려나요?

    • 허정도 2010.06.24 10:33 신고 address edit & del

      글쎄,,, 기대하면서 기다려 봅시다.

2009.12.11 08:25

즐거웠던 밤 - 서익진 교수의 출판기념회


마산시의회가 마산을 창원 진해와 통합시키기로 결정한 3일 후인 어제,
12월 10일 목요일 밤.

‘마산을 살리자’는 책의 출판을 축하하기 위해 경남대 평생교육원에 사람들이 모였다.
서익진 교수의 신간 『마산, 길을 찾다』의 출판기념회 이야기이다.

이 책은 서 교수가 그 동안 마산도시재생위원회에서 활동하며 남겨 놓은 글들과 마산도시재생과 관련한 각종 토론회 등에서 주장한 내용들을 재정리하여 엮은 것이다.

'리아미디어'에서 기획한 '리아프리즘문고 제1호' 출판이었다.
리아프리즘문고는 지역 도시영역, 문화 예술영역, 인문 사회영역의 세 분야에 걸쳐 지속적인 출판을 구상하고 있다.
지역 연구자들을 발굴하고 지원하겠다는 포부도 보였다.
도서출판 불휘를 운영하는 우무석 김리아 부부의 아름답고 원대한 시작이었다.
경남대의 김남석(언론정보학), 김재현(철학), 배대화(문학), 서익진(경제학), 유장근(사학) 다섯 교수가 기획에 참여, 일을 진행시킨다.



사람들이 모이자 분위기를 이끄는 대화는 역시 ‘마창진통합’이었다.
“통합이 되면 마산은 어떻게 되는고?”
“통합이 어쩌고 저쩌고”
답은 없었다. 지나가는 말들만 있었다.

사회를 맡은 정규식 씨의 첫 인사에서도,
발간취지를 설명한 유장근 교수의 말에서도,
마산에 대한 진한 애정과 미래에 대한 기대가 흘러나왔다.

책을 펴낸 「리아미디어」김리아 대표의 발행인 인사는 특별했다.
수줍은듯하면서도 자신 만만,
낮고 고운 목소리로 지나온 일과 다가올 일들을 설명하는 중년 여인의 차분한 인사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서 교수와 인연이 깊은 세 분이 차례로 나와 축사를 한 후,
마산MBC 사장을 지낸 박진해 경남람사르환경재단 대표가 저자를 소개했다.
학력 경력 저서 등 빤한 소개가 아니라,
소개하는 사람과 소개 받는 사람 사이에 있었던 사건과 사연을 이야기로 엮으면서 저자의 인간적인 면을 부각시켰다.
특별하고 인상 깊었던 소개였다.
오래 전 작고하신 서 교수 아버님의 운명에 얽힌 이야기에서는 울컥거리는 감정을 감추지 못하는 순수를 보여주기도 했다.
청중들은 숙연했고 즐거워야할 출판기념회가 순간 무거워졌다.

소개를 받은 서 교수가 친구로 부터 출판축하 선물로 받은 개량한복을 입고 나와 인사를 했다.
고마움에 대한 감사인사에 이어 책을 쓴 의도와 과정에 대한 감회를 피력했다.

부족하지만 내가 서평을 겸한 강연을 했고,
가수 하동임 씨(서 교수 처제)의 노래로 출판기념회는 끝났다.

뒷자리는 막걸리로 유명한 ‘심소정’에서 열렸다.
후배 정성기 교수는 감회를 밝혔고,
친구 최갑순은 서익진을 자랑했고,
아내 하효선은 남편 서익진이 고맙다고 했다.
후배 윤치원은 선배들이 자랑스럽다고, 서 교수의 얼굴이 자신의 아버지와 닮았다고도 했다.

막걸리에 술기가 약간 오른 서 교수는 마지막 인사에서 ‘세계와 국가와 지역의 연관성’에 대해 진지하게(분위기에 어울리지 않았음) 이야기 한 후 오래된 노래 한상일의 '애모'를 불렀다.
남 앞에서
노래를 잘 부르지 않는 서 교수로서는 파격적인 감정표현이었다.

의미 있고 재미있었던 한 경제학자의 출판기념회는 여기까지다.
토론 없는 사회, 형식에 젖은 사회에서 오랜만에 즐긴 자유로운 밤이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웅천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8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8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廣輿圖 ● 漆原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핵발전소 이대로 좋은가? - 8.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가능한가?

이 글은 지난 달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대표가 오마이 뉴스와 대담한 기사입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가능한가? 정부가 신고리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의 계속 진행 여부를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결정키로 하자 논란이 뜨겁다..

고지도로 보는 창원 23. - 진해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3. - 진해현 廣輿圖 ● 鎭海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조의문(弔倚文) : 의자를 보내며

"유세차(維歲次) 모년(某年) 모월(某月) 모일(某日)에, 건축사(建築士) 모씨(某氏)는 두어자 글로써 의자(倚子)에게 고(告)하노니, 사람의 몸을 편하게 받아주는 물건 가운데 중요로운 것이 의자로되, 세상 사람이 귀히 아니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2. - 웅천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2. - 웅천현 廣輿圖 ● 熊川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러시아 탐방기 4. - 시베리아의 파리 이르쿠츠크

● 이르쿠츠크 도시 개요 - 인구 587,900명, 동시베리아의 사실상 수도로 유서 깊은 도시이다. 모스크바와 극동지역을 연결하는 시베리아 횡단철도 전 구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도시이기도 하다. 위치는 바이칼 호(湖)의 서쪽..

고지도로 보는 창원 21. - 창원부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1. - 창원부 廣輿圖 ● 昌原府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러시아 탐방기 3. - 시베리아의 진주 바이칼 호수

러시아 탐방기 3. - 시베리아의 진주 바이칼 호수 ● 바이칼 호수 개요 - 시베리아의 진주 : 바이칼호는 수정처럼 맑고 푸르다. 바이칼 호수의 형성과정은 지각판이 융기하면서 형성된 곳이다. 남북의 길이가 636Km에 폭이 6..

고지도로 보는 창원 20. - 칠원현 지승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0. - 칠원현 地乘地圖 <?xml:namespace prefix = "v" /> <?xml:namespace prefix = "o" /> <?xml:namespace prefix = "w" /> ● ..

러시아 탐방기 2. - '체험 삶의 현장' 시베리아 대륙횡단열차

러시아 탐방기 2. - '체험 삶의 현장' 시베리아 대륙횡단열차 ● 시베리아 횡단철도 개요 - 시베리아 횡단철도는 모스크바와 블라디보스토크를 잇는 구간을 전통구간이라고 말한다. 추가로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추가하여 ..

고지도로 보는 창원 19. - 진해현 지승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19. - 진해현 地乘地圖 ● 鎭海縣 지승지도(奎15423)/ 필사본(방안식) - 지도 개요 : 지승은 군사요지인 일부의 관방처와 전국의 군현을 총 6책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식 지도책으로 각 책의 크기는..

러시아 탐방기 1. - 러시아의 征東行省 블라디보스토크(Vladivostok)

러시아 탐방기 1. - 러시아의 征東行省 블라디보스토크(Vladivostok) ● 여행 개요 지난 7월 15일부터 25일까지 창원지역에서 도시건축에 관계하는 분들과 러시아 동부권을 여행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사실은 세부일정..

고지도로 보는 창원 18. - 웅천현 地乘地圖

▮ 고지도로 보는 창원18. - 웅천현 地乘地圖 ● 熊川縣 지승지도(奎15423)/ 필사본(방안식) - 지도 개요 : 지승은 군사요지인 일부의 관방처와 전국의 군현을 총 6책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식 지도책으로 각 책의 크기는 ..

고지도로 보는 창원 17. - 창원부 地乘地圖

▮ 고지도로 보는 창원17. - 창원부 地乘地圖 ● 昌原府 지승지도(奎15423)/ 필사본(방안식) - 지도 개요 : 지승은 군사요지인 일부의 관방처와 전국의 군현을 총 6책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식 지도책으로 각 책의 크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