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8.24 00:00

러시아 탐방기 4. - 시베리아의 파리 이르쿠츠크

이르쿠츠크 도시 개요

- 인구 587,900명, 동시베리아의 사실상 수도로 유서 깊은 도시이다. 모스크바와 극동지역을 연결하는 시베리아 횡단철도 전 구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도시이기도 하다.

위치는 바이칼 호(湖)의 서쪽과 북쪽에 걸쳐 있다. 주로 중앙 시베리아 고원과 중앙 시베리아 고원의 동쪽 연장부인 파톰 고원의 낮은 구릉지대와 넓은 계곡들로 이루어져 있다. 남쪽으로는 사얀 산맥의 동부 산등성이까지 뻗어 있다.

동시베리아의무역과 행정의 중심지였던 이르쿠츠크는 몽골과 티베트, 중국으로 시베리아 모피와 상아를 수출하고 그들 나라에서 비단과 차를 수입하였다.

1879년 대화재가 발생하여 도시의 4분의 1이 전소되었다. 피해를 입은 대부분이 현지에서 생산된 목재로 만든 건축물이었다. 하지만 1880년대에 레나강 유역에서 금이 발견되면서 그 돈으로 도시의 주요 건물들 대부분을 벽돌과 돌을 사용하여 신속하게 재건하였다.

‘시베리아의 파리’라고 알려졌던 이르쿠츠크는 도시의 분위기와 건물들이 제법 유럽을 닮았다. 잘 꾸며진 공원과 바이칼을 끼고 있는 앙가라 강변의 넉넉한 풍경도 이르쿠츠크의 아름다움을 더해준다.

이르쿠츠크는 개혁과 자유를 목 놓아 외쳤던 실패한 혁명가들을 위한 도시로 자리 잡았다. 1825년 12월, 러시아 왕정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려고 했던 청년 장교(데카브리스트 : 12월의 동지)들이 이곳으로 유배를 왔다. 일찍이 유럽의 발전상을 목격한 젊은 엘리트 장교들은 혁명에 실패한 후, 강제 노동과 유배 생활을 마치고 이르쿠츠크에서 못다 한 꿈을 이루어 간 곳이다. 이것이 바로 이르쿠츠크가 가장 유럽을 닮은 예술과 문화의 도시가 된 배경이기도 하다.

 

<이루크추크 도시전경 : 도시전체가 격자형 체계로 근대에 조성된 도시이다.>

 

여행 스케치

- 7월 24일 월요일, 오늘은 한국으로 돌아가는 날이다. 시내를 자유투어 하기로 작정하였다. 가이드북을 숙지하고 신발끈을 야무지게 메고 출발하였다.

<시티 가이드맵 : 용도별로 잘 분류하여 표기되어 있었다. 굳~~ >

- 우선 트랩을 타고 시내로 나갔다. 일행들에게 각자 동전을 내면서 승차하는 소소한 체험을 하기로 했다. 개인당 20루불씩 쥐어주었다. 그런데 우리의 예상은 빗나가고 말았다. 내릴때 계산하는 관계로 총무가 단체로 지불하고 말았다. 

<트랩 : 낡고 오래된 디자인이 정겹게 다가왔다. 우리네 60년대 전철이 생각이~~ > 

< 트램 안에서 : 우리는 즐겁고, 러시아 아저씨는 왕 심각!! >

  - 시내에는 트램뿐만 아니라 트롤리 버스(Trolley Bus : 무궤도 버스로 외부에서 전기를 받아 운행하는 버스)도 있었다. 트램과 트롤리 버스가 도심교통을 커버하고 있었다.

 

- 가로 풍경 : 고전주의 양식의 상업건물(백화점)이 오래된 근대식 건물과 잘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 상업지역 : 대개 2층 미만의 저층 건물로, 외양은 고전주의 양식이 유행하고 있었다.> 

- 종교시설들

<카쟌교회(Kazan Church) : 러시아 정교회>

- 외관의 형태적인 측면에서 이스탐불에 있는 성 비잔틴 성당과 유사하다. 동로마 제국의 전성기에 지어진 성당으로 이후에 동방정교회로 분리된 후, 다시 러시아 정교회의 건축형태에 영향을 받은 것 같다. 중첩되는 돔의 조합에 의한 기하학적 형태미를 과시하고 있다.

 

< 회교사원(Mosque)> : 1897년 목조로 지어진 회교사원이다. 교회의 첨탑에 해당되는 광탑(Minaret)은 통상 박스형태로 높이 솟아 있는 형태인데 반하여, 이 사원에서는 교회의 첨탑형식으로 지어진 것이 독특하다.

 

 

< 유대교회(Synagogue)> : 외관상 큰 특징은 드러나지 않으나, 중앙부분에 돔 형태의 지붕은 아래 부분에 성전을 있음을 예상할 수 있게 한다. 실내 평면에서 중앙부분에 독서대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오히려 성전부분에는 사회자 공간만 있을 뿐이다.

- 가로 풍경 : 아직도 근대기에 지어진 목구조 건물들이 많이 남아있다. 마치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 들 정도이다. 이러한 건물에 아직도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발코니 창에 놓인 화분이 사람이 살고 있음을 확인하게 해준다.

- 러시아 마지막 오찬 : 몽골리안 바베큐(허르헉), 맛난 음식을 먹고 모든걸 용서

- 대륙횡단열차의 길이만큼이나 긴 시간을 거슬러 올라온 느낌이다.

이르쿠츠쿠!!! 언제 다시 올 날이 있을까?

끝 <<<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