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1.11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68. 회상되는 각계 건물

68. 회상되는 각계 건물

 

도시계획에 따라 허물어지고 없어진 시내에 점재(點在)하던 이름난 건축물을 살펴본다. 

동척(東拓)지점(와가 / 瓦家 - 목조단층) - 오동동 삼각상점에서 동으로 신작로가 남으로써 건물과 정원의 2/3 이상이 철훼(撤毁)되는 동시에 지점도 폐쇄되고 그 자리가 중화요정 봉래관(蓬萊館)이 되었다.

명태창고 - 이 건물은 1920년 여름 남한을 휩쓸던 호열자(虎列刺) 때 환자 수용소로 일시 이용한 때도 있었으나 역시 도로 확장에 따라 반 이상이 철훼(撤毁)되고 지금은 잔영만이 있을 뿐이다.

박간(迫間) 창고 - 이곳은 창고와 광장이 있어서 그때는 환등(幻燈)과 활동사진을 공개하였고, 창고는 농구상(農具商), 보덕상회(報德商會)와 서야도기(西野陶器) 창고로 사용되었다가 지금은 국민은행 지점과 경남은행 본점이 자리 잡고 있다.

마산재무서(財務署) - 철제 아치형 현대식 건물로서 금융조합과 비등한 업체였던 것이 그 후 김종신이 경영하던 약주회사로 바뀌었다.

조창(漕倉)과 감리서(監理署) - 현재 제일은행이 들어선 곳인데 대한제국이 말소(抹消)되자 운명을 같이 한 건물인바 한때는 경상남도 기업전습소(1921년경 / 다른 기록에 의하면 1912년 경 ; 옮긴이)가 대치되어 부녀자들에게 방직기술을 전수하다가 농공은행 지점과 포목도매상인 길전(吉田)상점이란 목조 2층이 들어앉았다가 1926년 식은(殖銀)지점이 설치되자 길전상점은 동아연초(東亞煙草) 총판소로 바뀌었다가 1921년 조선 전매서가 발족함으로써 현재 위치로 이전하였으며 길전건물은 식은(殖銀)이 흡수하여 종전 후는 한때 저축은행이었던 것을 제일은행으로 명의 변경하였다.

구 사옥은 노동자의 쇠망치로 만신창이가 되어 석일(昔日)의 면모는 일장(一場)의 회상에 그칠 뿐이다.

<1760년에 건축된 조창 마산창>

 

경무청 - 부림시장 입구의 목조 와가(瓦家) 상하 3동이었는데 이곳을 경무청이라 했고, 그 둘레에 있었던 조그마한 일용품 저자가 오늘날 대규모 공설시장의 전신이다.

경무청은 감옥 구실을 했고, 병합 후 오동동 감옥이 설치될 때까지 부산감옥 마산분서(分署)란 간판으로 순사(巡査) 주재소 행세를 하다가 1926년 여름 현재 남성동 파출소로 이전했는데 당시 위치 문제를 둘러싸고 마산부윤과 경찰서장 간에 의견 대립이 있었던 상보(詳報)는 별항으로 미룬다.

아래학교 - 매우 오래된 명사로서 당시 아래학교의 생도는 불과 수인(數人)이었을 뿐 아니라 생존자 중에서도 그 이름을 망각한 사람이 대부분이다.

해방 후 삼·일주조장 좌후편 언덕 위에 단층 목조 와가 2동에 운동장이 있었다.

높이는 현재 철로 높이였으나 도로 높이에 준해서 깎아 내린 곳인데 창건 초에는 개화기의 영향을 받아 서당과 학교의 중간격인 의숙(義塾)으로 출족(出足)하였다가 성호동에 공립 보통학교가 개교됨으로써 전기 구교사(舊校舍)를 아래 학교라 부르게 되었던 것이다.

구교사(舊校舍)는 편발(編髮)한 처녀들만을 교육하는 여학교로서 출발하였던 것인데 몇 해 후 성호보통학교에서 남녀공학을 함으로써 자연 폐쇄가 되었고, 그 자리는 법원 건물이 준공되기까지 임시 청사로 사용하였다.

부기(附記)하지만 당시 아래 학교 제141번 졸업생은 김노전(金魯全)이었음을 기억하고 있다.

민의소(民議所) - 민의소는 서울 청년회관에 버금가는 건물로서 마산 한민(韓民)의 유일한 공회당인 동시에 대일 투쟁시에는 한민의 인권과 이해(利害)를 옹호하는 자치기관, 말하자면 항민(港民)의 의사가 결집한 대변기관으로서 1908(광무2)에 준공된 것이다.

병합과 동시에 해산되었으나 한민들의 용솟음치는 혈맥(血脈)은 조금도 냉각함이 없이 대소 사회문제, 항민 이해관계, 민족문제 등이 여기서 논의되었으며 청년들의 토론과 외래 명사들의 강연회도 여기서 행해졌는데 가장 인상 깊은 것은 19237월에 개최한 동경자유법조회 중진인 포시진치(布施辰治)’ 변호사의 강연(통역은 김형두 변호사였는데 미개업으로 종료)1924115일에 있었던 강연회였는데 연사는 김종명(), 서정희, 송봉우, 신철 등 4명으로 송봉우의 연제(演題)인간운동과 유영운동(幽靈運動 / 종교를 지적)’이었다.

그런데 연설 도중에 질문이 있었다.

문제가 되었던 내용인즉, 일인 행덕추수(幸德秋水 / 명치천황 암살 음모의 대역죄로 1910년에 사형을 당함)의 유저(遺著) 기독교 말살론의 서문 중 십자가는 남녀 생식기의 상징이란 대목이었는데 당시 창신학교에 봉직 중인 최 모라는 신진 목사의 질문에서부터 논쟁이 벌어져 강연장에서 끝을 내지 못하고 연사들의 숙소에까지 연장되었던 일도 있었다.

또 한 가지는 서울에서 안서(岸曙) 김억이 내마(來馬)하여 민의소에서 2주간 에스페란트어 강좌를 열었던 일이며 김명규, 김종신, 팽삼진 등이 무산자제(無産子弟)를 가르치던 마산학원도 여기에 있었다.

뜰 앞 출입구 좌편 숙직실을 허물고 이정찬이 주간이 되어 유도도장 숭무관(崇武館)을 건립하였다가 박삼조 사범의 주장으로 정무관(正武館)으로 개칭하여 유망한 선수들을 많이 배출하였다.

그러나 뜻밖에도 관원들에게 일섬벽력(一閃霹靂)이 떨어졌다. 19357월경 신마산 마산극장 주인이며 청부업자이던 본전퇴오랑(本田五郞, 부회의원)이란 자와 부회의원 구() 모가 비밀리에 정무관 대지를 매매 계약을 하여 시가보다 헐값인 평당 40원에 낙착했다는 것이다.

통분한 부민들은 매매 무효 부민대회까지 열었으나 경찰의 탄압으로 실패하고 말았던 것이며, 정무관 유도 선수들은 울분을 못 참고 울부짖었지만, 대세는 이미 기운 뒤라 어찌할 수 없이 수많은 우여곡절과 애환을 지닌 채 38년 역사의 전통은 자취도 없어지고 그 자리에 버젓이 공락관이란 철근 3층의 극장이 들어서게 되었다.

추산정(騶山亭) - 구마산 주민들의 하절(夏節) 납량처(納涼處)로서 추산정은 공기가 맑고 춘하추동 할 것 없이 등산객들이 부절(不絶)하여 위장병, 신경통, 고혈압 등의 치유에 효험이 많았다는 선전이 대단하였다.

<마산 3.1만세의거 때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추산정>

 

추산정은 일면 사정(射亭)이라고도 하는데, 많은 한량재녀(閑良才女)들이 모여 들었고 스포츠맨들은 건강의 도장이라고까지 하였다.

설치 연대는 미상이나 고로(故老)들의 말에 의하면 2백년 내지 3백년은 될 것이라고 하는데, 확실하지는 않지만 추산정 주위를 둘러싼 울창한 노목들의 수령을 보아 어느 정도 과학적인 추정이 가능하다.

고로(故老)들의 말에 의하면 여기서 각종 각색의 행사가 많았는데 정자를 중심으로 한 시인묵객(詩人墨客)들이 시음회(詩吟會)는 물론 춘계(春季)에는 사우(射友)들의 경사대회(競射大會), 하절(夏節)에는 피서객들이 모여 들었고, 추계(秋季)의 백일장과 추석의 추천놀이에는 궁벽하고 답답한 규방의 부녀자들이 아끼던 고까옷에다 아미를 단장하고 모여들어 이를 구경하는 부녀자들과 어울려 마치 유록(柳綠) 화홍(花紅) 수백 종의 꽃과 나비들의 원무를 연상케 하였으며 저 유명한 3·1 독립선언서를 발표(낭독 일파一波 김용환 씨)한 곳이 또한 이 추산정이란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이렇게 유서 깊은 추산정이 어떠한 경로로 하여 천리교라는 하필이면 일본 종파의 손으로 넘어갔던 것인지 조선인 공유재산을 잘 관리할 줄 알았던 부()가 무슨 권한으로 일개인에게 매각 처분을 하였으며, 정부에서 보호하라는 노목(老木)들은 어찌하여 남벌해 버렸던 것인지 지금은 만목(滿目) 황량(荒凉)하여 부민들의 원정조차 묵살하고 있는 처사가 석연치 않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5.01.26 00:00

마산 창원 역사 읽기 (36) - 중성리에서 쿄마찌(京町)까지

5. 삶과 문화로 보는 마산·창원의 역사

5-1 중성리에서 쿄마찌(京町)까지

 

조선 중기, 대동법이 시행되자 해로가 연결되는 전국 각지에 조창(漕倉)이 설치 되었다.

경남에는 영조 36년(1760년)에 창원 마산창과 진주 가산창(駕山倉)이, 1765년에는 밀양 삼랑창(三浪倉)이 설치되었는데 마산창 관할구역은 인근 8개 읍이었다.

고려시대에도 마산포구에 석두창이란 조창이 설치된 적이 있었으나 이미 없어지고 이때 다시 신설되었다.

현 제일은행 마산지점과 남성동파출소 주변 1,700여 평의 부지에 총 8동, 53칸(間) 규모에 ㄷ자 형태로 바다 쪽을 향하고 있었다.

조창이 설치되자 먼저 관원과 상인들이 찾아들었고, 이들을 상대로 생업을 하기 위해 인근 주민들이 모여들면서 점차 동리를 이루었다.

동성, 중성, 오산, 서성, 성산, 성호 6개 리(里)가 그것인데 그때의 지명 대부분은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다. 현재 사용하는 창동(倉洞)이란 지명도 조창에서 따온 것이다.

<마산창의 유정당 / 1760년>

 

조운(漕運)제도는 그 때까지 미미했던 전국적 유통을 촉진시키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에조창을 둔 지역은 교통요충지나 화물집산지로 부각되었으며 정기시장이 열리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 힘입어 마산포도 도시적 형태로 발전하기 시작하였는데 이윽고 19세기말  경에는 중서부 경남의 대표적 곡물집산지로, 화폐경제와 함께 발달한 굴지의 시장으로, 동해와 서해를 연결하는 원격지 상업의 중심지 역할까지 하는 유수한 항구로 성장했다.

20세기 초, 마산포에는 약 2천여 호의 가옥이 조밀하게 이어져 있었는데 상점들도 많았으며 해변에 면한 가로에는 선박화물이 가득했다.

조창 일대, 즉 남성동지역이 상업중심지였으며 현재의 동성동 일대는 배후주거지였다.

당시에 사용하던 길은 손수레나 지게 정도가 겨우 다녔을 정도로 좁고 꾸불꾸불했는데 이 골목은 지금도 동성동 일대(코아 양과점에서 아구찜 골목까지)에 존속하고 있다.

해변에는 오산선창, 어선창, 백일세선창, 서성선창 등 4개의 선창과 동·서 두 굴강이 있었다.

그러나 항만시설은 천연의 지형을 그대로 이용하고 있었고 인위적 시설이라고는 석축돌제로 된 원시적 접안시설을 갖추고 있었을 뿐이었다.

외부로 연결되는 도로는 창원·김해를 거쳐 부산으로 가는 길과 칠원·창녕·현풍을 지나 서울로 가는 길, 그리고 삼진지역(당시는 진해라고 불렀다)을 거쳐 진주로 가는 세 갈래의 길이 있었다.

이처럼 마산포에는 사람들이 밀집해 있었지만 약간 벗어난 곳들, 즉 자산동에서 서남으로 이어진 현재의 신마산 방면과 북동쪽 일대는 민가가 산재한 경작지였다.

 

-일본인의 마산 진출-

189951일, 마산은 개항이라는 대전환을 겪는다.

마산포 남쪽 2km거리에 있는 창원군 외서면 해안의 신월리와 월영리 일대에 각국공동조계지란 이름으로, 후에 신마산이라 부르게 되는 계획도시가 들어섰던 것이다.

<마산포 약도 / 1899년>

 

같은 해 111일, 부산해관 마산출장소로 사용되던 남성동 조창건물에서 시행된 제1차 경매를 시작으로 총 네 차례의 경매를 통해 조계지는 외국인들의 소유가 되었다.

1차 경매에서는 무려 토지정가의 100배까지 응찰할 정도로 외국인의 마산 선점욕은 극에 달했다.

1·2차 경매까지만 해도 러시아, 독일, 미국, 일본, 영국, 오스트리아 등이 참여하여 공동조계 성격이 있었지만 뒤에는 일본이 독차지해 버렸다.

1900년, 조계지에는 도로폭이 8m 이상이어야 된다는 조계장정에 따라 마산 최초로 신마산지역에 남북을 가로지르는 폭 14m의 신작로가 뚫렸고 이 도로를 중심으로 동서방향의 몇 갈래 도로가 개설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때까지 마산의 일본인은 15여 호 30여 명에 지나지 않았고 조계지의 비싼 지가와 그들의 생업 때문에 대부분 마산포에서 살았다.

1901년이 되어서야 부산 등지에서 살고 있던 일본인들이 이주하여 80여 호 260여 명으로 늘어났으며 이들 중 조계지에서 상점을 차린 사람도 있었다.

일본인들이 급격히 늘어난 것은 러일전쟁으로 모여든 군인들과 그들을 대상으로 생업을 가지게 된 일인들이 생기면서이다.

1904년 이후 일인 소학교(현 월포초등학교)와 병원이 생겼고 이사청과 일본제일은행출장소 등 공공시설들이 줄줄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일본인 어업이민촌 지바무라(千葉村)가 가포에 들어선 것도 이때의 일이다.

일본인의 마산진출은 1905년 러일전쟁 승리와 을사조약 체결, 그리고 마산과 삼랑진 사이에 건설되었던 철도 마산선의 개통으로 본격화되었으며 이 변화의 물결은 마산포에도 밀어 닥쳤다.

원래 마산선은 한국 민간인이 설립한 영남지선철도회사가 착공한 마산과 삼랑진간의 철도였다.

이를 일본 군부가 러일전쟁을 빌미로 사업권을 강제 접수하고 일본에서 기술자를 동원, 19055월 개통하고 11월부터는 민간인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산선 철도는 경부선과 경인선에 이어 설치된 것으로서 마산의 도시화를 촉진시킨 것은 물론, 해로와 육로를 통해 마산을 일본과 한반도 내륙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게 하였다. 이때 들어온 철도노동자들과 함께 일본의 유곽도 들어왔다.

이때까지도 마산포와 조계지 두 지역 사이에 위치한 중앙부는 대부분 논밭으로 인가가 거의 없었고 진주가도라 불렸던 꾸부렁한 외길만이 두 지역을 연결하고 있었는데 바로 크리스탈 호텔 앞 길이다.

1910년경, 신마산에 정착했던 일본인들의 영역은 조계지 북측경계를 훨씬 넘어 마산포 쪽으로 진출하고 있었다.

1912년에는 조계지의 중심도로와 폭이 같은 도로가 마산포와 신마산을 연결하였다.

현재 마산시청 앞을 지나는 장군로인데 두 도시의 왕래 수단은 주로 인력거였다. 같은 시기에 지방법원지청을 비롯하여 현 마산시청 자리의 전기회사 등 공공건물이 일부 건축되기 시작했다.

이는 신마산의 마산포 진출이라는 의미 외에 두 지역을 관장하기 위한 공공업무지역을 도시 중앙부에 형성하기 시작한 것으로서 거시적인 도시계획으로 진행된 것이었다.

 

-마산포와 신마산이 연결되고-

한일합방 직후인 1910년대 전반기, 마산포에도 두 가지의 큰 변화가 있었다.

첫째는 1911년 남성동 해안 11,640여 평이 일본인 하사마 후사다로(迫間房太郞)에 의해 매립되기 시작해 1914년 준공된 것이다.

이 매립으로 마산상권의 중심이었던 선창의 위치와 소유가 일본인으로 바뀌는 일대변화를 겪는다.

둘째는 오랫동안 존속해 왔던 조창 건물이 헐리고 1,500여 평의 직사각형 조창 부지와 그 부근 일대에 격자형으로 폭8m, 10m의 근대적 도로가 뚫린 것이다. 하사마의 매립과 때를 맞춰 시행, 매립지와 연결되었는데 현 남성동 파출소 앞 도로가 바로 그것이다.

이 두 가지 도시 변화는 자연발생취락의 마산포가 근대적 도시구조로 개편되는 변화와 격동의 시발점이었다.

1920년대가 시작되면서 마산의 도시변화는 그 벽두에 실시된 조선회사령 폐지로부터 시작된다.

회사령 폐지로 시작된 일본 자본의 한국진출은 마산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고 법에 묶여 뜻을 이루지 못했던 마산의 자본가들도 회사를 설립하는 등 독자적인 사업을 시작하였다.

옥기환의 원동무역주식회사도 이 때 설립되었다. 크고 작은 공장들과 부정(富町, 부림동)공설시장 등이 들어서기 시작하는 한편 가용부지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매립공사가 대대적으로 시행되었다.

20년대 중반, 조계지에는 서쪽 고지를 제외하고 일본식 건물이 가득해 일본의 여느 도시와 다를 바 없었으며 장군천 주변까지 일본 가옥이 상당할 정도로 들어서 있었다.

그렇지만 장군천 이북에는 예로부터 있었던 완월동과 자산동의 자연취락과 현 시청부근의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약간의 건물만 있었을뿐 민가는 많이 없었다.

1910년대가 창동과 남성동 일대의 중심부 도로망이 건설된 시기였다면 1920년대는 중성동, 오동동, 동성동으로 도로망이 늘어나는 시기였다.

회사령 철폐 이후 급증한 도시인구에 부응하고 자동차라는 유통기구에 적절하도록 도시구조가 변하기 시작한 것이다.

1920년대의 마산도시의 두드러진 변화 중 하나는 철도 경남선의 신설이다.

철도 경남선은 1923년 마산과 군북 간을 우선 개통했다가 2년 뒤인 1925년 진주까지 개통했다.

비록 군사적 목적이긴 했지만 진해와 창원을 연결한 진창선(鎭昌線)도 274월에 개통되어 이미 설치되어 있던 마산선 철도와 함께 마산의 유통영역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1927년에 시작된 상수도공사도 1930년에 완공되었다.

1920년대 말에는마산선의 구마산역(현6호광장)과 경남선의 북마산역(현 회산다리 남쪽)이 지역유통의 중심 역할을 하면서 마산포는 북쪽 교방천 부근까지 그 영역이 많이확장되었다.

도시의 기원과 사회적 배경을 달리하는 마산포, 신마산 양 도시가 서로 깊은 관계를 가지고 확산·통합되었던 것이 일제강점기 마산의 도시변천과정이다.

그러나 자산동 입구, 즉 몽고정 부근이 움푹 들어간 해안선과 툭 튀어나온 환주산 때문에 가용대지가 잘록해서 두 도시의 지형적 연결이 쉽지 않았다. 거기다가 두 가닥의 철로와 신마산과 마산포를 잇는 간선도로(현 장군로)까지 지나고 있었다.

1930년대에 이르러 이미 신마산은 마산포 쪽으로 그 영역이 넓어져 자산동까지 확장되었으며 마산포에도 변화가 많아 사방으로 민가가 확장되어 있었지만 이런 지형적 조건이 두 도시의 공간적 연결을 방해하고 있었다.

<마산의 교통도 / 1932년>

 

 

바로 이곳(현 신포동 일대)에 20년대 말부터 시행된 대규모 매립공사가 1935년 완공되어 그때까지 노선(路線)만으로 연결되던 두도시는 지형적으로도 하나의 도시가 되었다.

1930년대 말, 국내의 사회 경제적 상황은 최악의 상태가 되었고 급격한 이농현상으로 인한 도시 인구 급증으로 대부분의 도시는 질적 수준이 점점 떨어지게 되었다.

그러나 마산은 위치가 전선과 멀다는 이유도 있었겠지만 일본과 대륙을 연결하는 접점이면서 군수물자 공급창이라는 기능 때문에 새로운 매립도 시도 되는 등 적지 않은 변화가 있었다.

일본인들이 물러간 1945년, 마산선과 경남선 두 철도와 현 장군로를 중심으로 마산포와 신마산이 선형(線形)을 이루고 있었다.

<구마산 역사 / 1936년>

 

경관은 마산포에 한옥, 신마산에 일본식 가옥으로 뚜렷하게 구분되었으며 그 외 시가지의 주변부와 농촌은 대부분 초가였다.

해방 당시 마산 인구는 일본인 6천여 명을 포함해 6만여 명이었으나 해방과 전쟁을 겪으면서 인구가 급증해 전쟁 직후에는 13만여 명이 되었다.

준비되지 못한 상태에서 폭발적으로 늘어나 버린 인구는 도시를 기형적으로 성장시킬 수밖에 없었다.<<<

허정도 / 건축사, 창원대 건축학부 겸임교수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1.04.18 04:36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4) - 개항이후

<마산에도 차이나타운이?>

1910년 경, 일본인들은 마산포의 땅을 얼마나 차지했을까?

사실을 알기 위해 복원도에 나타난 모든 땅의 소유관계를 사정토지대장으로 확인해보았습니다. 
아래 그림에서
붉은 색 표기를 한 토지가 당시 일본인들이 소유하고 있던 부지입니다.

 

한일병합 직후에 한국인들의 오랜 터전이었던 마산포에 일본인들이 이처럼 많은 땅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기존의 여러 문헌에서는 '비록 일본인들이 신마산은 차지했으나 주민들의 반일의식 때문에 마산포에는 쉽게 진출하지 못했다'라고 되어 있습니다만 위 도면을 보면 이런 주장들에 의구심이 생깁니다.

마산포 주민들의 반일의식과 달리 마산포 요지에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던 사람들 중 적지 않은 분들이 일본인들에게 토지를 매도하여 결과적으로 일본인의 원마산 진출을 가능하게 하였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글에서 일본인의 마산포 진출여부에 대해 더 깊이 따져보지는 않겠습니다만, 토지소유권의 측면에서는 이 시기에 이미 마산포가 일본인들에 의해 심각하게 침해당했던 것은 사실이었습니다.
토지소유권이야말로 일본인들이 얼마나 마산포에 진출했는가를 가장 정확하게 알 수 있는 자료니까요.

주목할만한 사실은, 개항당시 마산포에 살았던 산본호장(山本好藏)과 송원조장(松原早藏)이 각각 부림동 18번지와 남성동 67, 76, 135, 151, 153, 154, 155번지의 7필지를 소유하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이런 사실은 일본인들이 마산포에 터를 잡기 시작한 시기가 한일병합기보다 헐씬 이른 개항기
였던 것 아닌가라고 추측해볼 수 있는 구체적 사례이기도 합니다.
2010/10/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7) - 개항이후

그림에서 보듯이
일본인 소유 토지는 수성동을 중심으로 서성동과 남성동 서편, 즉 마산포의 서쪽에 많았고, 상대적으로 상업성이 약하고 소규모 필지가 많은 북동쪽에는 많이 없었습니다.

일본인들이 주로 차지한 이 땅들은 그들의 거류지인 신마산과 연결되는 방향이기도 하지만 당시 가장 중심지였던 조창부근과 해안인접토지들로서 중요 상권 대부분이 이미 일본인들에게 넘어갔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당시 토지 소유상황을 필지와 면적으로 구분 정리해보았습니다.

      구분        필지수         비율(%)        면적(        비율(%) 필지평균면적
 정부,마산부            5           0.4       5,783.54            3.4       1,156.71
   기업, 단체           10           0.9       1,299.18            0.8         129.92
     일본인          271          23.4     53,228.14           31.4         196.41
     중국인           18           1.6       2,105.79            1.2         169.99
     한국인          853          73.7    107,051.13           63.2         125.50
       합계        1,157        100.0    169,467.77         100.0         146.47

이 중 기업소유 10필지는 마산금융주식회사 4필지, 역시 일본인 소유의 조선농사주식회사 4필지, 합자회사마산정미소 2필지인데 모두 일본인들의 창설하여 운영했던 회사였으므로 일본인 소유로 보아야 할 것입니다.

국유지는 조창(漕倉)이 있던 현 남성동 제일은행 일대의 부지입니다.

총 1,157필지 중 일본인 소유 토지는 개인 271필지(23.4%), 기업 10필지(0.9%)로 전체 281필지(24.3%)였습니다.

심지어 일본인들이 밀집해 있었던 수성동은 전체 111필지 중 62필지(55.9%), 면적으로 전17,877.69㎡ 중 11,814.81㎡(66.1%)까지 되었습니다.

일본기업과 개인이 소유하고 있었던 토지는 모두 281필지(24.3%), 면적은 54,527.32㎡( 32.2%)였으며 각 필지의 단위 면적은 전체 평균치 이상이었습니다.

이에 비해 한국인 소유의 토지는 국유지를 제외하고 853필지(73.7%), 면적은 107,051.13㎡(63.2%)였습니다.

일본인과 함께 중국인들도 마산포 토지를 제법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보라색으로 표시된 부분이 중국인 소유지인데,
총 18필지(1.6%), 면적은 2,105.79㎡(1.2%), 단위면적은 평균치 정도였습니다.
마산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아는 중국집 '쌍흥관'이 그 때부터 중국인 소유의 토지였습니다. 바로 초록색 조창부지의 아래편 땅이 옛 '쌍흥관' 터입니다.

중국인 소유 토지는 대부분 부림동과 창동의 경계를 이루는 도로(옛 경남은행 부림동지점 앞 길)를 중심으로 노변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이곳은 당시 번화했던 거리였습니다.
이런 현상은
 1882년에 체결된「조청상민수륙무역장정(朝淸商民水陸貿易章程)」이후 조선에 대거 진출한 청국상인(淸國商人)들이 마산으로도 상당히 진출했었다는 사실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위 그림을 찬찬히 살펴보십시오.
보라색 땅들이 모두 특정한 거리에 집중해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말입니다만, 혹시 그들이 이 거리에서 차이나타운을 꿈꾸었던 것은 아니었을까요? 백년 전 마산에 들어왔던 중국인들이 말입니다.<<<




2010/10/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6) - 개항이후
2010/10/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7) - 개항이후
2010/10/1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8) - 개항이후
2010/10/2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9) - 개항이후
2010/11/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0) - 개항이후
2010/11/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1) - 개항이후
2010/11/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2) - 개항이후
2010/11/2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3) - 개항이후
2010/11/2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4) - 개항이후
2010/12/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5) - 개항이후
2010/12/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6) - 개항이후
2010/12/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7) - 개항이후
2010/12/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8) - 개항이후
2011/01/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9) - 개항이후
2011/01/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0) - 개항이후
2011/01/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1) - 개항이후
2011/01/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2) - 개항이후
2011/01/3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3) - 개항이후
2011/02/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4) - 개항이후
2011/02/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5) - 개항이후
2011/02/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6) - 개항이후
2011/02/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7) - 개항이후
2011/03/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8) - 개항이후
2011/03/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9) - 개항이후
2011/03/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0) - 개항이후
2011/03/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1) - 개항이후
2011/04/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2) - 개항이후
2011/04/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3) - 개항이후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1.04.04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2) - 개항이후

<마산포의 길과 땅>

-마산포의 길-

포구를 끼고 발생한 마을의 경우, 마을 규모가 작을 때는 한 개의 선창을 중심으로 단순하지만 마을 규모가 클 때는 몇 개의 선창을 연결하는 주도로를 중심으로 여러 갈래의 길들이 형성됩니다.

마산포의 경우는 후자처럼 창원가도(昌原街道)를 중심으로 수계(水系)와 능선 그리고 등고선에 따라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된 얼개를 갖추고 있었습니다.

지난 회에 올렸지만 다시 한 번 마산포 복원도를 보겠습니다.



남성동 파출소 일대, 즉 조창지 부근지역은 조창과 관련한 관리들 거주지 혹은 조창관련 건물들 탓에 계획된 도로로 보이는 직교격자형이 많았습니다.
이 지역은 한일병합 이후 근대식도로가 개설되면서 금융 등을 비롯한 새로운 산업시설을 담당하는 마산포의 중심공간으로 변하게 됩니다.

이와 달리 인구 증가와 함께 동쪽(그림에서 오른쪽, 지금의 아구찜 거리와 코아양과점 뒷편)으로 취락이 확산되면서 소규모 토지에 불규칙한 미로(迷路)형 세도(細道)가 많았습니다.

1908년에 제작된 마산지도 중 마산포(원마산)의 도로를 표기한 것과 복원도에서 골목길 부분을 확대한 것이 다음의 두 그림입니다.
비교해 보면 당시 마산포 골목길의 상황을 짐작할 수 있을 겁니다.


마산포를 통과하는 창원가도의 위치를 비정해 보았습니다.

아래 그림(1902년 제작된 지도)을 통해 산호동 해안을 끼고 창원읍과 연결되었음을 알 수 있는데 이런 관점에서 보면, 복원도의 ●지점과 ●지점을 잇는 도로가 이른바 창원가도(昌原街道)로 보입니다.
 

진주와 창원을 연결하면서 마산포를 관통하는 창원가도(昌原街道)의 형태는 마산포 생성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결과인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 그림은 당시 마산포가 외부와 연결되는 도로체계를 도로의 형상과 인근지역의 위치를 감안하여 정리해본 도면입니다. 회원․성호․교방․석전지역이 마산포 와 연결되는 주도로라고 보면 됩니다.
그림에서 굵은 점선으로 그려진 길이 당시에 가장 번화했던 길입니다.

 

-마산포의 땅-

복원도에서 확인된 1910년 경 마산포의 면적은 약 170,000㎡(51,000평)이었습니다.

각 필지별 대지의 규모는 작았습니다.
총 1,157필지 중 50(15평)미만이 20%, 50-100(15-30평)이 33%, 100-200(30-60평)이 28%로 60평 이하의 땅이 81%를 차지했습니다.

좁고 꾸불꾸불한 골목길에 조그만 집들이 다닥다닥 이어져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마산포에서 가장 면적이 넓은 대지는 그림에서 녹색으로 표시된 마산창(현 제일은행 마산지점과 남성동 파출소 일대) 부지였는데 면적은 5,097.52㎡(1,530평)였습니다. 사정(査定) 당시의 지번은 '원정(元町, 남성동) 142번지'였습니다. 

아래 그림의 점선 내 토지 형태를 유심히 보면 동굴강을 감싸고 있는 대지 중 어선창 쪽으로 나가는 길가에 일정한 폭의 전면부를 가진 소규모 필지들이 군집해 있습니다.


이 토지형태에서 착안, 이곳에서 마산포 시장이 발원한 후 시간이 흐르면서 조창주변의 상권과 연결되었다고 추정하기도 합니다.

추정 이유는 유독 이곳의 대지 형태가 이질적이라는 점과 이 지역이 민간인 전용굴강으로 추정되는 동굴강과 연근해 어선들이 모여들었던 어선창, 그리고 창원가도 변에 있으면서 오산진(현재의 산호동 용마산아래 마을)과 연결되는 오산선창이 이어지는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초기에는 길을 따라 장이 열렸다가 시간이 흐르면서 장터로 사용되었던 길가에 점포가 상설화된 것이라는 이야깁니다.

한편, 마산창을 기준으로 선창에 이르는 일대의 도로는 반듯한 직교격자형이고 토지도 정형이며 규모도 큽니다.

이러한 공간 구성은 마산창을 중심으로 의도적으로 계획된 도시구조체계라고 볼 수 있으며 부지의 용도는 마산창과 관련된 관리들의 가옥이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된다.

박희윤은 이 지역을 큰 곡물(穀物) 객주와 선어물(鮮魚物) 객주들의 건물이 들어서있던 상업 및 업무지역이라고 추정했습니다만 부지의 위치나 형태, 그리고 인근의 다른 토지 중 관리가 거주했을만한 부지가 발견되지 않는다는 점 때문에 관리들의 가옥으로 추정한 것입니다.

아무튼 이 지역은 개항기부터 금융기관이 들어서는 등 도시의 중심지로서 기능했지만 한일병합 후에 근대식도로가 개설되면서 마산포의 중심기능을 점점 강화하게 되었고 이런 현상은 최근까지 계속되었습니다.

손수레나 지게만 통행이 가능했던 마산포 골목길,,,, 그리고 다닥다닥 붙어 앉은 작은 집들,,,,
길을 넓히고 건물을 지으면서 변한 곳도 있지만 대부분 지금까지 그 모습 그대로 존속해 오고 있습니다.

없는 것도 만들어서 ‘이것입네’하는 세상인데,
조선시대부터 내려온 이 골목길과 오래된 동네에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것은 없을까요?<<<

 


2010/10/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6) - 개항이후
2010/10/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7) - 개항이후
2010/10/1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8) - 개항이후
2010/10/2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9) - 개항이후
2010/11/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0) - 개항이후
2010/11/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1) - 개항이후
2010/11/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2) - 개항이후
2010/11/2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3) - 개항이후
2010/11/2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4) - 개항이후
2010/12/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5) - 개항이후
2010/12/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6) - 개항이후
2010/12/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7) - 개항이후
2010/12/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8) - 개항이후
2011/01/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9) - 개항이후
2011/01/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0) - 개항이후
2011/01/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1) - 개항이후
2011/01/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2) - 개항이후
2011/01/3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3) - 개항이후
2011/02/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4) - 개항이후
2011/02/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5) - 개항이후
2011/02/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6) - 개항이후
2011/02/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7) - 개항이후
2011/03/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8) - 개항이후
2011/03/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9) - 개항이후
2011/03/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0) - 개항이후
2011/03/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1) - 개항이후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1. business logo design 2011.08.06 18: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 번 해보고 싶어지네요ㅎㅎ
    초보블로거라서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2010.07.05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 - 조선후기


<동해 원산, 서해 강경, 남해 마산>

18세기 후반부터 조창과 더불어 발달하기 시작한 마산포는 중서부 경남의 곡물과 남해안 수산물의 대표적 집산지로서, 화폐경제와 함께 성장한 굴지의 시장이었습니다.

아래 그림처럼 마산포구에는 두 개의 굴강, 곧 조운선 전용 선착장인 서굴강과 민간전용인 동굴강이 있었으며 이를 중심으로 오산선창(午山船艙)․어선창(漁船艙-東城漁船艙)․백일세선창(百一稅船艙)․서성선창(西城船艙) 등 4개의 선창이 펼쳐진 유수한 어항이었습니다.


당시 경상도의 중심포구는 왜관이 있었던 동래와 부산포, 창원의 마산포, 김해의 칠성포였습니다.
창원에는 마산포 뿐만 아니라 지이포(只耳浦, 창원시 상복동 지귀상가 부근), 사화포(沙火浦, 창원시 팔용동 홈플러스 부근), 합포(合浦), 여음포(餘音浦, 귀산부근)가 있었습니다만 이 중에서 중심포구는 마산포였습니다.

마산포 선창은 어선과 상인들로 항상 붐볐고 ‘일창원(一昌原) 이강경(二江景)’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전국적으로 유명했습니다.
'동해 원산, 서해 강경, 남해 마산'이라고 하여 전국 3대 수산물 집산지이기도 했습니다.

아래 그림처럼 19세기 이후에는 동북산 북어(北魚)가 원산포에 집하되었다가 마산포를 거쳐 은진(恩津)과 강경포(江景浦)까지 선운되기도 하는 등, 동해와 서해를 연결하는 원격지(遠隔地) 수산물 중개항구로 발전하여 경상도 시장권의 중심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마산포 시장을 전국에서 손꼽힐만한 규모라는 주장과 달리 어류에 국한하여 시장의 규모를 설명하는 학자도 있습니다만 어쨌든 마산포 시장의 규모가 대단했였던 것은 사실입니다. 19세기 후반에 이미 일본인 상인들도 진출해 있었습니다.

당시 마산포의 정황을 말해주는 문헌들을 소개합니다.

『일성록』순조 33년(1833년) 기록에 의하면 마산포 선창은 객주가 130여 호에 달할 정도로 번성했다고 합니다.

고종 때 4년 간 함안군수로 재임한 오횡묵의 『경상도 함안군 총쇄록』에는 마산포에 어물과 곡물을 실은 수백 척의 상선이 출입하여 해안에 빈 곳이 거의 없을 정도로 상업이 발달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닙니다.
순조 8년(1808년)에 편찬된『만기요람(萬機要覽)』의 재용편(財用編)에서는 전국 각 도 1,061개의 향시(鄕市) 중 국내 최대의 장시(場市) 15개를 소개하면서 경상도에 있는 276개 향시 중 최대 장시(場市)로 창원 마산포장(馬山浦場) 하나만 기록하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1893년부터 세곡운송을 위해 마산만을 드나들던 기선 현익호입니다.
현익호는 444톤 2범(帆) 기선으로 당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배였습니다.



갑오경장에 의해 지세가 현물에서 금납으로 개정되어 마산창의 기능은 중지되었습니다. 1895년의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경남의 중심상권으로 자리잡은 마산포 시장은 조금도 위축되지 않았습니다.

전국에 위세를 떨쳤던 마산포 시장,,,,
19세기 이 도시 마산은 조선에서 이름 높았던 상업도시였습니다.
개항으로 도시가 커지고, 해방 후 귀한동포와 6.25전쟁 후 피난민으로 도시가 커졌습니다.
1960년대 후반 부터는 자유무역지역과 한일합섬으로 공업도시가 되어 '전국 7대 도시'라는 이름까지 붙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도시의 위상에서는 '20세기 마산'이 '19세기 마산포'보다 낮았던 것 같습니다. <<<



2010/04/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여는 글)
2010/04/1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 - 통일신라 이전
2010/04/1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 - 통일신라시대
2010/04/2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 - 통일신라말기
2010/05/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쳔사 (4) - 고려시대
2010/05/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 - 고려시대
2010/05/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 - 고려시대
2010/05/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7) - 고려시대
2010/05/3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8) - 고려시대
2010/06/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9) - 고려시대
2010/06/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0) - 조선시대
2010/06/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1) - 조선시대
2010/06/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 - 조선시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팬저 2010.07.05 07: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http://panzercho.egloos.com/2767221 마산시립박물관에 있는 마산포 전경 디오드라마의 모습입니다. 위에 있는 마산포구의 동굴강과 서굴강의 경우 예전 합포진성의 전선을 정박시키던 것 같은 느낌을 받습니다.

    • 허정도 2010.07.05 08:14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
      지난 토요일 팬저님 덕분에 공부 많이 했습니다.
      주워온 도편은 거실에 잘 모셔놓았습니다.
      저 도편을 구웠던 도공도 가족을 뒤로 하고 일본에 끌려갔을까요?

2010.06.28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 - 조선시대


<마산창과 유정당>

조용했던 마산포구에 조창이 생기자 조창에서 일을 보는 관원은 물론 인근 지역 관원들의 왕래까지 잦아지고 여각(旅閣), 객주(客主) 및 강경상인(江京商人)은 물론 각지의 상인들이 모여들었습니다.
해로와 육로의 접점이니만큼 시장으로서의 지정학적 조건도 좋았지만,
17-18세기 인구증가로 비농업인구가 급증하여 임노동자들이 도시에 집중하는 등 조선조 후기에 발생한 '봉건적 사회질서의 붕괴'가 마산포를 도시화시키는 결정적인 원인으로 작용했습니다.

마산창을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민가도 들어섰습니다.
동성리·중성리·오산리·서성리·성산리·성호리, 지금도 대부분 동명으로 이름이 살아있는 6개리가 이 때 형성되었습니다.
현재까지도 마산 도시구조의 주심부(主心部)인 이들 6개리가 오늘날 마산이라는 도시의 시작이었습니다.

이처럼 마산창은 마산포의 중심이자 마산포를 도시화시킨 발원지였으며 오늘의 마산도시를 있게 한 역사적인 공간입니다.


그림처럼 현 제일은행 마산지점과 남성동 파출소 일대, 지금은 세 블록으로 나누어진 직사각형 1,500여 평의 부지가 마산창이 있었던 유서 깊은 터입니다. 
지금은 도시 한복판이지만 당시에는 바다와 가까이 있었습니다.
조창 터와 바다 사이의 '이프, 남흥양복점, 수성목욕탕, 남성동천주교회' 등이 들어서 있는 터는 조창기능을 위한 작업 및 하역공간으로 추정되는 공지였습니다.
 
1760년 영조가 대동법을 시행하며 세운 마산창은 규모와 위상에서 당시는 물론 근대 이전까지 마산인근 최상위의 관아였습니다.

1899년 마산이 개항되자 개항업무를 집행하던 감리서아문(監理署衙門)으로 사용되기도 했고 그 보다 일 년 전인 1898년부터는 ‘마산포 우편물취급소’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창동(倉洞)이란 동명도 마산창의 창(倉)자(字)에서 따온 것입니다.

아래 사진은 마산창의 본당이었던 「유정당(惟正堂)」입니다.
마산창 내 8채 건물 중 중심건물이었으며 세곡미 호송관으로 조정에서 내려온 조운어사가 머물렀던 곳이기도 합니다.


 

이 사진은 1900년 4월 30일 오후 2시에 있었던 마산포 각국거류지 제2회 경매장면인데 미의회 도서관 소장 자료입니다.
(
마산포 개항 후 각국거류지 경매가 모두 다섯 차례 마산포 해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1회와 2회 경매까지는 당시 마산포해관으로 사용되던 조창건물에서 진행하였습니다만 3회부터는 1901년 1월 1일 신마산으로 이전한 마산포해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마산포 각국거류지 제2회 경매 정황에 관한 보고」라는 제목으로 일본 해군소속 군함 대도(大嶋)의 첩보주임 이집원후(伊集院後)가 1900년 5월 1일자로 작성한 보고서에 첨부된 사진입니다.
경매 중이라 차일을 쳐 놓긴 했지만 조창건물의 형태를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입니다.

유정당이 어떤 건물이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글이 두 편있습니다. 건물 준공 후 이곳을 찾은 창암(蒼巖) 박사해와 간옹(澗翁) 김이건의 시(詩)입니다.
김이건의 시 중 양창(兩倉)과 좌창우고(左倉右庫)는 마산과 진주의 두 조창을 말합니다.


  漕倉 惟正堂                조창 유정당             -박사해(朴師海)-

坐 來 新 棟 宇        새로 지은 집에 와 앉으니
蕭 灑 客 心 淸        나그네 마음 상쾌하게 맑아지네
海 色 楹 間 入        바다 빛은 난간 사이로 스며들고
島 霞 席 底 生        섬 노을은 자리 밑에서 일어나네
倘 非 經 緯 密        경위가 치밀하지 않았더라면
那 得 設 施 宏        어찌 규모가 넓었으리오
南 路 知 高 枕        남쪽 지방이 태평함을 알겠거니
蠻 氓 可 樂 成        변방 백성들이 즐겨 지었다오


       送 漕船歌                     송 조선가           -김이건(金履健)-

․․․․․ ․․․․․
始 建 兩 創 儲 稅 穀      비로소 두 조창 지어 세곡을 저장하고
繼 造 衆 艦 艤 海 澨      이어 많은 배 건조하여 바닷가에 대었다네
暮 春 中 旬 裝 載 了      늦은 봄 중순에 세곡을 다 싣고는
卜 日 將 發 路 渺 渺      좋은 날 받아 떠나려니 길은 아득도 할 사
玉 節 來 臨 燈 夕 後      저녁 등 밝힌 뒤 옥절이 임하고
州 郡 冠 盖 知 多 少      각 고을 관리들 많이도 모였는데
翼 然 傑 構 究 兀 起      나를 듯 헌걸하게 우뚝 솟은 집은
左 倉 右 庫 干 彼 涘      저 물가의 좌창과 우고라네
․․․․․ ․․․․․

이 두 편의 시에 의하면 유정당은 웅장할 정도로 규모가 상당히 컸을 뿐 아니라 시공 수준도 높았던 건물로 보입니다.
바다를 내다 볼 수 있는 전망을 가졌다고 했는데, 아마 대청에 앉아 마산 앞바다에 둥실 떠있는 돝섬을 훤히 내다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유정당에 대한 기록이 별로 남아 있지 않고 그간 연구조차 없었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겨우 『창원보첩』에 대청(유정당) 7칸․동별당 6칸․서별당 5칸․동고 15칸․서고 13칸․좌익랑 2칸(추정)․우익랑 2칸(추정)․행랑 3칸으로 총 8동 53칸 정도라는 기록만 남아 있을 뿐입니다.


마산도시의 발원지였던 마산창이 남겨 놓은 것은 없습니다.
창동(倉洞)이란 지명과 이곳이 마산창 터였음을 알려주는 표지석만 남아있을 뿐입니다.
오가는 행인들은 알까요?
바로 이 곳이 오늘 마산도시의 발원지라는 사실을,,,,,<<<


2010/04/08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여는 글
2010/04/12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1
2010/04/19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2
2010/04/26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3
2010/05/03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쳔사 - 4
2010/05/17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5
2010/05/24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6
2010/05/31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7
2010/06/07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8
2010/06/14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9
2010/06/21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10
2010/06/28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11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0.05.10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 - 고려시대


<마산에 있었던 석두창의 위치는?>

조선시대 조창인 마산창은 위치와 규모 등 관련 내용들이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마산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보면 고려 석두창(石頭倉)의 중요성도 결코 조선시대 마산창 못지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석두창은 별로 알려져 있지 않으며, 아직 그 위치도 밝히지 못한 채 몇 가지 가설만 나와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지금까지 주장된 석두창 위치에 대한 가설들을 소개하겠습니다.

석두창 위치 비정은 모두 세 가지인데 모두 그 근거와 논리가 좀 복잡합니다.
천 년 전에 있었던 석두창의 위치를 찾는 일이니 그도 그럴 것입니다.

세 주장의 결론만 간략하게 정리하겠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만 읽어볼 수 있도록 자세한 내용은 이 글 뒤에 별도로 붙여 놓았습니다)

첫 번째는,
몇몇 문헌(마산시사, 창원군지, 박희윤, 이지우 경남대 교수)에서「당시 마산포라 불렀던 현재의 용마산과 자유무역지역 후문까지의 어느 지점, 현 산호동 어딘가에 있다가 조선조에 현 어시장 해변으로 옮겼다」라고 추정한 것입니다.
이 주장에서 사용한 근거자료는,
세종7년(1425년)에 간행한『경상도지리지』, 중종 25년(1530년)에 간행한『신증동국여지승람』, 영조 때(1757년-1765년)에 편찬된 『여지도서』, 1895년에 간행한 『영남읍지』 등 입니다.

두 번째는 저의 주장입니다.
저는 앞의 주장이 문헌 해석방법에 무리가 있다는 것을 증명하였습니다.
그리고 오히려 석두창이 현재의 남성동 해안으로 옮겨온 것이 아니라 「원래부터 남성동 해안에 있었을 것」이라고 추정하였습니다.
근거자료로는 지명과 자연조건 그리고 지형을 제시했고 사용한 자료는 『고려사』,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1899년 일본에서 제작한 근대식 지도, 조선시대 마산포 복원도 등 입니다.

세 번째는 부산대학교 사학과 한정훈 교수의 주장입니다.
한 교수는 석두창의 위치가 「산호동 일대이지만 반월산(무학여고 뒷산)을 중심으로 해서 그 앞 해안가에 위치하였을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추정근거로 지명의 의미 및 고려시대 조창의 입지조건과 인근의 교통망 등을 들었습니다.

위 세 주장에서 제시된 위치를 세 종류의 지도에 표기해 보았습니다.
첫 번째 주장 '산호동'은 청색,
두 번째 주장 '남성동'은 적색,
세 번째 주장 '반월산에서 해안가'는 녹색
입니다.
정확하지는 않습니다만 대충이나마 그 위치를 가늠할 수 있을 겁니다.

 <1833년에 제작된 고지도에 그려보았습니다>

<현재 마산지도에 백여년전 해안선을 복원한 후 비교해보았습니다>

<현재 마산지도상에 위치를 표시해보았습니다.
세 곳 모두 도시한복판이지만 당시에는 배가 정박할 수 있는 해안이었습니다. 세 번째 주장인 녹색부분은 삼호천과 산호천이 합해진 하류인데 지금은 복개되었습니다>

셋 중 어느 주장이 맞는지 지금으로서는 알 수 없습니다.
아직 논의가 종결되지도 않았습니다.
본격적으로 연구하여 천 년 전 합포의 최대 최고시설이었던 석두창의 위치를 찾는다면 통합 창원시 최고의 문화유산이 될 것 같습니다.

도대체 어디쯤 있었을까요?
고려시대 마산에 있었던 석두창은,,,,



<석두창 위치비정에 대한 세 주장의 상세 글>   - 길어서 읽기 지겹습니다 -
 

첫 번째,
‘산호동 일대’라는 주장의 근거자료로 사용되었던 문헌의 기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① 세종7년(1425년)에 간행한『경상도지리지』 조세(租稅)조에서「이전에는 도내(道內)에서 세(稅)를 거둬 실어다 바치는 곳이 세 군데 있었다.
김해 불암창, 창원 마산창(옛 석두창), 사천 통양창」이라는 기록.

② 『경상도지리지』 내상조(內廂條)에서「우도내상(右道內廂)은 창원부에 있는데, 바다입구(海口) 마산포와 4리317보 떨어져있다」는 기록.
'병영성(兵營城)과 내상성(內廂城)은 같은 의미로 사용되었으며 여기서 말하는 내상(內廂)은 현 합성동의 당시 ‘우도병마절제사영성(右道兵馬節制使營城)을 말함'

③ 중종 25년(1530년)에 간행한『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의 창원도호부 산천조(山川條)에「馬山浦 在會原縣 猪島在月影臺南 合浦在府西十里․․․․․․」라고 하여 마산포는 회원현에 있고 합포는 부(府) 서쪽 10리에 있다는 기록

④ 영조(英祖) 때(1757년-1765년)에 편찬된 『여지도서(與地圖書)』의 창원대도호부조(昌原大都護府條)에 수록되어 있는 창원부의 지도에서 석두창의 위치가 반룡산(盤龍山, 현 팔용산)밑인 지금의 산호동 일대(팔용산과 월영대 중간지점)에 도시(圖示)되어 있다는 것

⑤ 1895년 간행한 『嶺南邑誌』 창원대도호부(昌原大都護府)조에서「조창은 해창 부근에 있는데 새로 지은 것이다」라는 기록 등 입니다.

이 문헌들에 근거하여 내린 결론은

①「마산에 두 개의 포구가 있었는데 그 중 하나는 현재의 용마산과 자유무역지역 후문까지(산호동 일대)의 마산포이고 다른 하나는 현 어시장 쪽의 합포였다」고 규정하여

②「마산포에 석두창이 있었으니 현 산호동 어딘가에 석두창이 있었다」라고 결론짓고

③ 그러다가 조선 영․정조시기에 자연충적(自然沖積)으로 마산포에 선박출입이 어려워지자「현 어시장 해변인 해창 부근, 즉 합포로 옮겼다」는 주장입니다.

그리고 박희윤은 마산포에서 합포로 옮겨 간 사실을 두고 「산호동 일대는 구강이라고 부르던 곳으로 여기서 열리던 장을 ‘구강장’이라고 하였고 어시장 쪽에서 열리는 장을 ‘새강장’이라고 불렀다」는 사실을 예로 들었습니다.
즉 마산포에 있던 석두창이 퇴적물로 인해 조선 후기에 합포 지역으로 조창을 이전했기 때문에 원래의 지역을 ‘구강’, 새로운 지역을 ‘새강’이라고 부르게 되었으며 마산포라는 지명은 기존의 산호동 일대만 지칭하다가 현재의 남성동 일대인 합포 지역까지 확대되어 사용되었다고 비교적 소상히 설명하였습니다.

두 번째,
‘남성동 어시장 일대’라는 제 주장입니다.
위 석두창 위치비정 논리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시작합니다.

① 마산포와 합포의 위치를 규명하는 방법에서「마산포는 회원현에 있고 합포는 부(府)의 서쪽 10리에 있다」는 기록을 이용하면서, 마치 자로 잰 듯이 당시 행정구역인 회원현의 범역과 창원대도호부의 위치를 자구(字句) 그대로 적용하여 현 산호동 일대가 마산포이고 남성동 일대가 합포인데 석두창이 마산포에 있다고 한 점입니다.
따라서 산호동의 용마산에서 자유무역지역 후문까지의 어딘가 그것이 있었을 것이라는 논리가 석연치 않습니다.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근거는 아래의「대동여지도」입니다.
이 지도에는 위의 주장과 정반대의 위치에 마산포와 합포가 표기되어 있습니다. 이 사실만으로도 마산포와 합포의 위치를 비정하는데 활용한 문헌의 해석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동여지도」의 표기 범례에는 ■은 倉庫, ●은 古縣이라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合浦●」의 표기는 신라 35대 경덕왕 16년(757년)에 시행한 행정구역 정비 때 의안군에 영속되었던 합포현을 말하고 있는 것으로서, 과거에 현(縣)이었는데 성(城)은 없다는 뜻입니다.

지도에 표기된 양상을 보아도 마산포는 기존의 연구처럼 산호동 일대를 지칭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②『여지도서(與地圖書)』의 창원부 지도에 도시(圖示)된 석두창의 위치에 대한 문제제기입니다.
우리나라의 각종 고지도(古地圖)에 나타나는 시설물들을 보면 축척과 거리의 개념보다는 존재 유무의 개념으로 표시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지도에 나타나는 석두창의 위치를 사실로 연결시키면서 논거로 제시하는 것은 무리가 많습니다.

또한 석두창이 산호동 부근의 마산포에 있었다고 하는 주장은 시기와 명칭과의 관련성에서도 문제가 있습니다.

③ 조선 영․정조에 석두창을 현 어시장 쪽인 합포로 이전했다는 내용에 대한 주장의 타당성입니다.
이 주장은 석두창을 현재의 산호동 쪽에 있었다는 것을 결정해 놓고, 『영남읍지』의 ‘조창이 합포에 있던 해창 쪽에 있다’는 기록과 연결짓다보니「이전」이라는 해석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당시에 중요한 관아였던 조창이 이전되었다는 기록은 어느 문헌에도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석두창이 이전했다면 영조 때 개창한 마산창의 위치로 이전한 것인지, 혹은 그렇지 않고 마산창은 별도로 신설한 것인지 정확한 설명이 없습니다. 석두창 이전 설은 현재로서는 논리적으로 납득할만한 어떤 근거도 없는 셈입니다.

④ 석두창이 오래 동안 사용되다가 자연충적 때문에 이전했다고 한 점에 대해 검토해 볼 필요도 있습니다.
석두창이 있었다는 산호동 해안의 지형지세를 보면 원래부터 퇴적물이 많았던
곳이지 석두창이 생긴 후 언제인가부터 퇴적물이 생기기 시작한 곳은 아닙니다. 이에 대해서는 아래에 제시한 「1899년 산호동 일대의 해안지도」를 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이 지도는 1899년 일본 해군에 의해 작성된 근대식 지도로서 마산만의 간조선이 표시된 지도로서는 최초의 것입니다.


이 지도를 보면 지금까지 석두창이 있었다고 주장한 해안은 팔용산에서 내려오는 하천를 비롯하여 양덕천․산호천․삼호천 등의 하천 때문에 간석지의 폭이 무려 1㎞나 되는 곳이 있을 정도입니다.
조창부지로서는 매우 부적절한 자연조건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위의 네 가지 이유를 보더라도 석두창이 현 산호동 일대에 있었다는 주장은 무리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히려 석두창이 처음부터 현재의 남성동 해안에 있었을 것이라고 보는 비정이 합리적이라고 봅니다.
이것은 저의 주장인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고려사』권79 조운, 성종 11년 수경가조(輸京價條)에 「나포 전호골포 합포현석두창 재언(螺浦 前號骨浦 合浦縣石頭倉 在焉)」이라고 하여「나포는 전에 골포라 하였고 합포현의 석두창이 여기에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이 기록은 석두창의 위치를 확인하는데 중요한 근거가 될 수 있습니다.
즉 螺(라, 소라)라고 불렀던 포구라면 그 형상이 소라의 형태와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는 버드나무가 많다고 해서 유호(柳湖)라는 지명을 사용한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오른쪽 그림은 제가 복원한 원마산 지형도입니다.
이 그림에서 나타나는 동굴강의 형태가 나포(螺浦)라는 명칭에 조금도 손색이 없는 특이한 형상을 하고 있습니다.

② 조창의 명칭이 석두창(石頭倉)이라는 점입니다.
중국어에서는 ‘석두(石頭)’라는 단어를 곧 돌(石)을 나타내는 의미로 사용하였습니다.

이를 근거로 생각해 보면 대부분 갈대밭이었으며 간석지였던 해안에 소라 모양을 띤 움푹 들어간 포구 한 곳을 돌로서 호안(護岸)하여 굴강을 조성했을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합니다.
그 형상으로 보아 사실상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된 것이라기보다는 자연발생적인 포구를 인공으로 호안(護岸)하여 조성한 것이라는 추측을 가능케 합니다.

③ 앞에서 말했듯이 현재의 용마산과 자유무역지역 후문 사이에는 여러 개의 하천 때문에 생기는 퇴적물로 인해 간석지가 매우 넓었을 뿐만 아니라 해안선의 형태가 밋밋하여 작은 풍랑도 피하지 못할 조건이었습니다.

반면 위의 두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표의 동굴강은 간석지가 좁고 해안선의 형태도 항만으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조건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바로 인근에 이렇게 좋은 조건을 놔두고 산호동 쪽에 조창을 설치할 이유가 없었다고 봅니다.

이상과 같은 추정을 근거로 석두창의 위치는 애초부터 남성동해안의 동굴강에 있었던 것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또한 동굴강을 끼고 몽고군의 일본 정벌 때 사용된 전선소(戰船所)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기존의 굴강을 전선소 굴강으로 적절히 사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동굴강은 그 규모로 보아 당시 900여 척에 달했던 전함의 수리를 모두 맡기에는 부족했을 것이지만 기왕에 존재했던 굴강이었기 때문에 일부라도 사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이 추정이 적절하다면 그 위치는 현재의 어시장 입구에 있는 속칭「너른 마당」의 북쪽 인접대지 일대입니다.

이 사실을 전제로 할 때,

조선시대의 마산창은 고려시대의 석두창을 이전한 것이 아니라 석두창으로 사용하다가 폐허가 되어버린 창지(倉址) 옆에 새로 건립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런데 이 주장에 반론이 나왔습니다.

세 번째,

부산대학교 사학과 한정훈 교수의 주장입니다.

한 교수는 고려시대 조창의 입지조건과 인근의 교통망 등을 근거로 하여 석두창의 위치를 비정한 것입니다.

다음과 같은 논리입니다.

① 석두창은 합포현 내에 있는 골포(=螺浦)에 위치하였다.
골포의 골(骨)자는 우리만 의미에서 골짜기 깊숙이 들어간 곳의 의미가 있으므로 마산만 깊숙이 들어간 어느 지점에 형성된 포구를 지칭할 가능성이 높다.
그런 점에서 현재의 남성동 보다는 더 내륙으로 들어간 산호동 일대일 가능성이 높다.

② 고려시대 조창의 입지조건을 검토한 결과, 만(灣)의 입구보다는 내륙으로 들어간 해안이나 만의 깊숙한 지점에 위치하였다.
바다로 부터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였는데 그 역시 산호동 일대가 타당한 조건이었다.

③ 조창의 운반 조건을 볼 때 수운 이용이나 하천을 따라 형성된 소로의 이용이란 측면에서 내륙하천과 마산 앞 바다의 결절지점에 석두창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그것을 근거로 볼 때, 석두창의 위치를 용마산 아래의 산호동 앞 바닷가 일대로 보는 것이 옳다고 하면서, 나아가 조창의 입지조건이나 교통망 그리고 당시 해수면의 변화까지 고려한다면 용마산 일대보다 내륙으로 더 들어간 지점일 수 있다고했습니다.
그 결과 내린 결론은,
석두창이 지금의 반월산(무학여고 뒷산, 이산, 이살미산, 와우산이라고도 불린다)을 중심으로 해서 그 앞 해안가에 위치하였을 것이라는 겁니다.<<<



2010/04/08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여는 글
2010/04/12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1
2010/04/19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2
2010/04/26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3
2010/05/03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쳔사 - 4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0.05.03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쳔사 (4) - 고려시대


<경상도 합포에 석두창이 서다
>




고려시대는 조운제가 ‘국가지중최중자야(國家之中最重者也)’라고 표현될 정도로 중요한 제도였습니다.
조운제의 성립시기에 대해서는 몇 가지 견해가 있습니다만,
고려 제6대 성종(982-997년)기에 전국 여러 포구에 조운기지를 설치하였다가 이후 정종(1035년-1046년)대에 이르러서 이를 개경 남부 12조창으로 개편하였다고 보는 견해가 많습니다.

12조창은 위의 그림에서 보는 것처럼
서해의,
하양창(충청도 아산), 영풍창(충청도 부성), 진성창(전라도 임파), 안흥창(전라도 보안),  부용창(전라도 영광), 해릉창(전라도 나주), 장흥창(전라도 영암).
내륙의,
흥원창(강원도 원주), 덕흥창(충청도 충주).
남해의,
해룡창(전라도 순천), 통양창(경상도 사천), 석두창(경상도 합포, 마산)이었습니다.
12조창 모두 개경 남쪽입니다. 
그 후 문종(1046년-1083년) 때 서해도 장연현에 안란창이 하나 더 설치되어 고려시대 조창제의 골격이 완비되었습니다.
고려의 조운제는 이 13조창으로 유지, 발전되었습니다.
그림에서 보는 것처럼 모두 바다나 강을 끼고 있는 곳이라 조운선이 다닐 수 있었던 곳입니다.

각 조창에는 설치 규정에 따라 6척의 조선(漕船) 외에 1,000석 정도를 실을 수 있는 초마선 1척이 배치되어 세공미의 수송을 담당하였습니다.
2월에 조운하여 가까운 곳은 4월을 기한으로, 먼 곳은 5월을 기한으로 수도 개경에 있는 경창에 수송하였습니다.


이 사진은 전남 나주시청 현관 로비에 전시된 나주선(羅州船)의 1/20 모형입니다.
이 배는 고려시대 나주 조창 해릉창에서 영산강을 통해 세공을 실어 나르던 초마선입니다.
2004년 나주역 뒤쪽 영산강 바닥에 도출된 선재를 주민이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이를 나주시가 전문기관에 추정복원 설계 용역을 의뢰, 컴퓨터 3차원 분석 및 전문가들의 고증과 자문을 통해서 추정복원도를 작성한 후 8억 원을 들여 현재 복원 중에 있습니다.
선체는 길이 29.9m, 너비 9.9m, 높이 3.16m의 크기에 95톤에 이르며, 승선인원은 96명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마산 합포 석두창에도 이런 배가 오갔겠지요.

합포 석두창에는 지금의 창원 김해 함안 칠원 웅천 의령 일대의 세공미가 보관 되었습니다.
석두창까지 수취물을 운송하는 방법은,
지역에 따라 낙동강 수운이나 연근해 항로를 이용했거나, 혹은 22역도() 중의 하나로 김해 덕산역을 중심역으로 했던 금주도(金州道)를 이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고려시대 조창은 단순한 창고가 아니라 그 자체가 하나의 촌락으로서 작은 행정기구를 이루었으며 주민들은 조창민으로서 조운에 관계되는 일을 하였습니다.
합포의 석두창도 마찬가지였을 것입니다.

사천 선진리에 있었던 통양창의 예로 추정한다면,
석두창에도 창(倉)을 관리하기 위한 토성이 있었을 수 있으며, 창(倉)을 중심으로 판관과 향리 그리고 조창민이 거주하면서 선박 관리 등 조운 업무에 임했을 것입니다. 
또한
이로 인해 사람들의 왕래도 잦았을 것이니 자연히 석두창을 중심으로 시가지가 형성되고 교통망도 집중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가하면 합포현은 조창 때문에 중앙정부와 직접 소통도 가능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은 조건과 배경으로 합포(마산)는 중부 경남의 유통을 중심지로 발전해갔으며, 이러한 합포의 물적 토대는 장차 이곳이 여몽연합군의 일본정벌기지로 선택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이런저런 정황들을 생각할 때,
고려시대 석두창이 이 도시의 중심지였다는 추정은 쉽게 가능합니다.
그래서 더욱 궁금합니다.
초마선이 오갔던 석두창은 과연 지금의 마산 어디쯤이었을까요?<<<


2010/04/08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여는 글
2010/04/12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1
2010/04/19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2
2010/04/26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3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도미니 2010.05.03 10: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허선생님,
    지금 그노무 해양신도시인가 뭔가 그거 공사를 시작한거 같습니다. 바지선에 기둥이 네개가 삐쭉세워진 거 두대가 이리저리 옮겨 다니면서 뭘하고 있습니다. 매립을 위한 말뚝을 심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만...

    기어이 하는갑습니다.
    그노무 매립... 죄송스럽지만 막말이 절로 나옵니다, 매립, 그거 생각하고 시작하고 추진하고, 그게 무슨 광영을 가져다 주기라도 할 것 같이 생각하는 멍텅구리들 싸그리 매립해 버리고 싶은 심정입니다.

    마산은 이미 죽어 나자빠진데다가 아주 추악스럽기까지한 도시가 돼버렸습니다. 선생님의 마산변천사씨리즈를 읽는 지금 느낌이 더 그렇습니다.

    도시를 죽인데다가 흉칙하고 추악하게 만든자들은 하늘이 반드시 벌을 내릴것이라 믿지만, 거기에 좀비같은 몰골이 돼버린 마산의 역사와 시민들은 우짭니까! 바다는 또 ...

    • 허정도 2010.05.03 11:13 신고 address edit & del

      매립공사를 시작했다고요?
      저도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통합시가 출발하게 되면 지금까지 마산 만으로 그렸던 그림을 통합시라는 큰그림으로 바꿔야하는 것이 상식일 터.
      지금 시점에서 착공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봅니다.

2009.11.23 06:00

마산도시의 발원지 「마산창(馬山倉)」

 

「유장근 교수의 도시탐방대」에 참여, 세 번째 도시 탐방에 나섰다.
낯익은 사람, 낯선 사람 모두 30여 명이었다.
평안안과 건너 편 창동 입구에서 걷기 시작해 처음 머문 곳이 마산창,
시간은 250년 전 영조 때로 돌아가고 있었다.


조선시대 이전,
마산포는 고려시대 조창이었던 석두창과 고려 말 몽고군의 일본정벌 시도로 북적인 적도 했으나 조선시대 중기에는 조용한 포구였다.
마산포에 다시 사람이 모인 것은 대동미의 수납과 운반을 위한 조창, 즉 마산창(馬山倉) 때문이었다.

조용했던 포구에 조창이 생기자 정기시장이 섰고, 전국의 다양한 상품들이 몰려왔다. 조창과 관련있는 관원은 물론 각지의 상인들도 마산포를 찾았다.
그리고 이들과 마산포 인근주민들의 왕래가 생기면서 자연스럽게 민가가 들어섰다.
동성·중성·오산·서성·성산·성호 등 지금도 동명으로 사용되는 6개리가 그 때 형성되었다.

이처럼 마산창은 마산포의 중심이자 마산포를 도시화시킨 발원지였다.
오늘의 마산도시를 있게 한 역사적인 공간이다.


〈마산창과 유정당〉

현 제일은행 마산지점과 남성동 파출소 일대, 지금은 세 블록으로 나누어진 직사각형 1,500여 평의 부지가 마산창이 있었던 유서 깊은 터다.
1760년 영조가 대동법을 시행하며 세운 경남지역 두 조창 중 하나다.
규모와 위상에서 당시는 물론 근대 이전까지 마산인근 최상위의 관아였다.

1899년 마산이 개항되자 개항업무를 집행하던 감리서아문(監理署衙門)으로 사용되기도 했고 그 보다 일 년 전인 1898년부터는 마산포우편물취급소로 일부 사용되기도 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창동(倉洞)이란 동명도 마산창의 창(倉)자(字)에서 따온 것이다.

 
<마산창이 있었던 시기의 위치도 / 제일은행 자리에 유정당이 앉아 있었고 남성동 성당과 이프 등이 있던 곳은 해안공지, 남성동우체국 자리는 바다였다>


마산창의 본당은 「유정당(惟正堂)」이라 불렀다.
마산창 내 8채 건물 중 중심건물이며 세곡미 호송관으로 조정에서 내려온 조운어사가 머물렀던 곳이다.

유정당이 어떤 건물이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두 글이 있다.
건물 준공 후 이곳을 찾은 창암(蒼巖) 박사해와 간옹(澗翁) 김이건의 시(詩)다. 김이건의 詩 중 양창(兩倉) 혹은 좌창우고(左倉右庫)는 마산과 진주의 두 조창을 말한다.


           
漕倉 惟正堂                朴師

           坐 來 新 棟 宇             새로 지은 집에 와 앉으니
           
蕭 灑 客 心 淸             나그네 마음 상쾌하게 맑아지네.
           
海 色 楹 間 入             바다 빛은 난간 사이로 스며들고
           
島 霞 席 底 生             섬 노을은 자리 밑에서 일어나네.
           
倘 非 經 緯 密             경위가 치밀하지 않았더라면
           
那 得 設 施 宏             어찌 규모가 넓었으리오.
           
南 路 知 高 枕             남쪽 지방이 태평함을 알겠거니
           
蠻 氓 可 樂 成             변방 백성들이 즐겨 지었다오.


           
送漕船歌                    金履健
           
․․․․․ ․․․․․
           始 建 兩 創 儲 稅 穀     비로소 두 조창 지어 세곡을 저장하고
           
繼 造 衆 艦 艤 海 澨     이어 많은 배 건조하여 바닷가에 대었다네.
           
暮 春 中 旬 裝 載 了     늦은 봄 중순에 세곡을 다 싣고는
           
卜 日 將 發 路 渺 渺     좋은 날 받아 떠나려니 길은 아득도 할 사
           
玉 節 來 臨 燈 夕 後     저녁 등 밝힌 뒤 옥절이 임하고
           
州 郡 冠 盖 知 多 少     각 고을 관리들 많이도 모였는데
           
翼 然 傑 構 究 兀 起     나를 듯 헌걸하게 우뚝 솟은 집은
           
左 倉 右 庫 干 彼 涘     저 물가의 좌창과 우고라네
            
․․․․․ ․․․․․


이 두 편의 시에 의하면 유정당은 규모가 상당히 컸을 뿐 아니라 웅장했고 시공 수준이 높아 섬세하게 지어진 건물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바다를 내다 볼 수 있는 전망을 가졌다니 아마 대청에 앉아 마산 앞바다에 둥실 떠있는 돝섬을 훤히 내다볼 수 있었던 것 같다.

복원도에 의하면
유정당은 현재의 제일은행 자리에 있었고 마산창의 정문은 현 중화요리점 북경성 자리, 거기서부터 남성동 성당까지는 해변공지, 남성동우체국 부지가 서굴강 즉 바다였으니 당연히 마산 앞바다가 보였을 것.
기가 막히는 그림이다.

아쉬운 것은 유정당에 대한 기록이 별로 남아 있지 않고 그간 연구조차 없었다는 점이다.
겨우 『창원보첩』에 대청(유정당) 7칸․동별당 6칸․서별당 5칸․동고 15칸․서고 13칸․좌익랑 2칸(추정)․우익랑 2칸(추정)․행랑 3칸으로 총 8동 53칸 정도라는 기록만 남아 있을 뿐이다.

조창부지는 1910년대 초 일본인들에 의해 세 개의 블록으로 나누어지면서 현재의 도로가 생겼다.
유정당은 그시기에 헐렸다. 지어진지 150년 후의 일이다.
1918년,
그 자리에는 벽돌조 1층 근대식 건물의 조선식산은행이 들어섰고 이 건물은 현재의 건물을 짓기까지 사용되었다.
지금의 큰크리트조 제일은행 건물은 1970년대에 지었다.


 <위는 유정당 / 가운데는 1918년 건축한 조선식산은행 / 아래는 현 제일은행>


마산에 살았던 일본지식인 추방사랑(諏方史郞)이 쓴 『마산항지』에 의하면 개항 직후인 20세기 초,
조창 주변은 좁은 길가에 잡화상과 미곡상 등의 상점으로 가득 차있었으며 주위 안팎에 공덕비를 비롯한 석탑이 많이 놓여있었다고 한다. 현재 사용하는 창동이라는 지명은 해방 후에 생겼는데 조창과 관련한 송덕비로 추정되는 이 석탑들 때문에 일제기에는 이곳을 석정(石町)이라 불렀다.

마산창에서는 8개 읍, 즉 창원·함안·칠원·진해(지금의 진동)·거제·웅천·의령 동북면·고성 동남면에서 보내온 대동미를 수봉(收捧)하였다.
모두 9,215석(石) 5두(斗)였다.
초 봄에 마산포를 출발한 조운선은 거제 견내량 → 남해 노량 → 전라도 영암 갈두포 → 진도 벽파정 → 무안 탑성도 → 영광 법성포 → 만경 군산포 → 충청도 태안 서근포 → 보령 난지포 → 경기도 강화 이고지포 → 한강 마포에 있는 경창(京倉)에 6월 하순 경 도착하여 임금께 세곡을 바쳤다.

사용된 조선은 판선(板船)이었고, 조세징수와 감독을 관장한 도차원(都差員)은 창원부사, 영운차사원(領運差使員)은 구산첨사였다.

조선(漕船)이 떠날 때는 풍악을 울리고 선원들에게 술을 대접했으며 대포를 쏘아 장도(壯途)를 축하했다.
그 축하의 자리가 지금의 남성동성당 터 정도 아니었을까?

                                 <매립이전 마산포의 위치도 >

남아 있는 것은 없었다.
창동(倉洞)이란 지명과 이곳이 마산창 터였음을 알려주는 표지석만 남아있을 뿐이다.

하지만 올드시티(Old City)의 정체성과 한 도시공간에 녹아 있는 역사와 문화의 말 없는 몸짓만은 충분히 느낄 수 있었던 탐방이었다.

늦가을 토요일 오후,
무심한 길과 표정 없는 건물이었지만 역사 속에서 그것들은 지금도 생생히 살아 숨 쉬고 있음을 알게 해준 소중한 체험이었다. <끝>


                <부림시장에서 초등학교 친구를 만나 함께 '찰칵'>

신고
Trackback 0 Comment 11
  1. 천부인권 2009.11.23 07: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마산은 옛것을 뜨올릴 수가 있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창원시는 그런 그림 자체를 떠올리기가 힘듭니다.

    개발이란 이름은 사람의 추억을 파괴합니다.

    • 허정도 2009.11.23 08:37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역사문화 자산은 마산이 많은 편이죠.

  2. 유림 2009.11.23 08: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역시 선배님 이시네요
    제 글에 조금 엮어 두겠어요

    반가웠어요

    북마산 탐방에 오실거죠?
    선배님 이야기 듣고 싶네요

    • 허정도 2009.11.23 10:59 신고 address edit & del

      즐거웠습니다.
      북마산 탐방, 당연히 참석해야죠.

  3. 林馬 2009.11.23 19: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대단한 발견입니다.
    이런 역사적 사실을 아는 이 몇이나 될까요?
    헐고 부수어 새로운 도시를 만들것이 아니라
    역사문화자산을 찿아 보존하여 역사성을 자랑으로 여기며
    관광자원으로 삼는 것이 더 나은 지역사랑이 될것이요.
    시민이 먹고 사는데도 더 기여할 것이라 여겨집니다.
    그 모델을 어제 벌교와 순천만을 둘러보고
    뼈저리게 느끼고 돌아 왔습니다.

    • 허정도 2009.11.24 08:20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늦가을 순천만, 환상적이죠?
      매립해 산업단지 만들려 했을 때 시민들이 힘을 합해 살려놓은 갯벌, 지금은 순천의 보물단지가 된 것으로 압니다.
      감사합니다.

  4. 김정수 2009.11.23 22: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대단한 마산의 재발견입니다.
    탐방대에 회원가입해놓고 한번도 못갔네요.
    그날 은행나무단풍을 찍고 있었지요.
    이 앞주도 그랬고...
    12월에는 시간내서 가봐야겠습니다.

    • 허정도 2009.11.24 08:21 신고 address edit & del

      방문 감사합니다.
      이번 주 토요일도 계획되어 있다니 함께 걸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5. 이은진 2009.11.24 13: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지도와 같이 놓으니,
    아주 쉽게 이해가 됩니다.

    그런데 하나 프린트 해둘려고 하니,
    하는 방식이 없군요.
    아쉽습니다.

    요즘 그리스 로마 신화를 읽고 있는데
    그저 그리스 부근의 이야기를 적어 놓은 것인데
    전세계의 사람들이 읽고
    관광을 가고는 하는군요.
    우리와 지형이 비슷한 섬이 많고 해안이 복잡한 곳에서
    우리도 발굴하면 많은이야기가 있을 것 같습니다.

    • 허정도 2009.11.24 17:12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프린트해서 드리겠습니다.
      올드시티의 장점을 살린다면 재미있는 결과가 있을 것 같은데, 아쉬운 게 참 많은 도시입니다.

  6. 김판균 2010.01.07 12: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무학산 정상에서 내려다보면 마산은 천혜의 입지조건을 가진 도시라는걸 느낍니다.
    강과 바다가 접하며, 삼면이 산을 이루고, 바다엔 돝섬이 파도를 막아주니...

    저의 어릴적 기억으론 마산이 전국 두번째가는 어시장으로 알고 있으며,
    당시 마산포구엔 수백척의 배들이 정박을 하고, 진해,거제 외 남해안일대 고깃배들이
    수없이 드나들던 곳...청과시장이 같이 있어 창원,진동,함안 외 지역의 농산물이 전부
    마산으로 모였던 그런 도시가 마산인데...
    어쩌다가...지금의 마산으로!!!!!!!!!!!!!!!!!!
    도시 이야기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기억을 찾아가다 - 6

6.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Ⅳ - 징병, 피난 귀향 전쟁 나고 열흘 쯤 되었다. 낯선 얼굴을 보기 어려운 시골마을에 낯선 복장에 낯선 체형의 사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우린 아직 어려 잘 인지하지 못했으나, 어른들이나 형들의 ..

건축의 외형 - ‘각뿔’ (Pyramid)

오늘의 주제는, 어쩌면 '각뿔' 이라는 우리말 보다 피라미드 (pyramid) 라는 영어 단어가 더 익숙한, 옆면의 형태가 삼각형인 입체도형을 소개합니다. - 기자 의 대피라미드 (Great Pyramid of Giza, 이집..

기억을 찾아가다 - 5

5.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Ⅲ - 미군들 우리들은 예사로 ‘할로’를 외치곤 했지만, 어른들이 인식은 많이 달랐었다. 특히 처녀들과 젊은 아녀자들에게 미군은 공포의 대상이었다. 어느 새댁은 야산에 끌려가 윤간당한 후 소나무에 목을..

건축의 외형 - '나선' (Helix or Spiral)

지난주의 주제였던 '구' (sphere) 에 이어 또 다른 3차원 형태 인 '나선' (Helix or Spiral)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나선 형태는 자연 속에서 규모와 종류를 가리지 않고 등장하며, 직,간..

기억을 찾아가다 - 4

4.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Ⅱ - 미군들 미군들에 대한 이야기의 상당 부분은 필자의 졸저 『상식의 서식처』에서 빌어 오고자한다. 「피난처에서 돌아온 날부터 나는 참 신기한 것들을 많이 보았다. 귀를 막아야 할 정도의 굉음을 내며..

건축의 외형 - '구' (sphere)

<오늘부터 매주 목요일은 재미있게 디자인된 건축물들을 포스팅해볼 계획입니다> 건축을 이루는 요소라고 말할 수 있는 것들은, 건축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이라도 쉽게 여러 가지를 떠올릴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외형'에 ..

기억을 찾아가다 - 3

3. 한국전쟁기의 봉암동 Ⅰ- 좌익과 피난 내 초등학교 일이학년 때 팔룡산 상사바위 근처나 불암사 근처 산먼뎅이들에 봉홧불이 올라 있는 광경을 종종 보았다. 그리고 새벽에 한길에서 붉고 푸른 삐라들도 주워보았다. <팔룡산 ..

기억을 찾아가다 - 2

2. 봉암동 형성 Ⅱ 팔용산에 수원지가 건설된 것은 1930년이었다. 처음 만들었을 때는 일인 1일 급수량 170리터 기준으로 인구 16,000명을 예상하고 만들었다가 증축을 하기도 했다. 광역상수도 확장사업이 완료된 1984..

기억을 찾아가다 - 1

오늘부터 연재하는 포스팅은 마산 봉암동(현 창원시 마산회원구 봉암동)에서 태어나 청년기까지 살았던 박호철 선생님의 기억 속에 있는 도시 이야깁니다. 한 개인의 삶에 투영된 도시의 흔적을 통해 이미 사라져 버린 우리의 과거를 찾..

핵발전소 이대로 좋은가? - 9. 신고리 5,6호기 시민참여단에게 드리는 글

원자력발전의 경제성을 이야기하면 사용후핵연료 처리비용 과소계상, 원전 해체비용과 환경 복구 비용 과소 계상 등을 이야기합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숨겨진 이야기가 있습니다. 바로 사고 보험 문제입니다. 자동차를 운행하면 ..

일제 강점기 신마산 혼마치(本町)

오래된 사진 한 장을 소개한다. 아래 것은 같은 장소에서 찍은 현재 사진이다. 위 사진을 현재와 비교하기 위한 사진이다. 1910년대에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마산 월남동 1가(현 3.15대로) 사진이다. 당시에는 혼마치(..

마산해양신도시, 대통령 말씀대로

계륵 꼴이 된 가포신항이 구체화된 것은 2001년이었다. ‘마산항 제2차 무역항기본계획’에서 20년 후 마산항 물동량이 54만 TEU가 될 것으로 예측해 성사된 사업이었다. 환경문제를 걱정하며 매립을 반대했던 시민들에게는 ‘일..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7. - 칠원현 지방지도 ● 칠원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 진해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웅천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8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8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