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9.18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웅천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8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8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군제를 정비하고 재정을 확보하기 위해 지방의 실정파악은 시급한 과제였고 이을 위해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사업을, 이듬해인 1872년에는 전국적인 차원의 지도제작 사업을 추진하였다. 조선시대 관찬지도 제작사업의 마지막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아쉽게도 창원부의 지도는 없으며, 웅천현, 진해현, 칠원현의 지도만 소개하게 되었다.

 

 

지도의 구성은 중심이 되는 읍성을 지도 중심에 크게 배치하고, 주변에 도로망과 산세, 물길을 표현하고 있다.읍성을 중심으로 4대문을 관통하는 도로망에 의해 마을들이 나타나고 있다.

 

도로망의 구성을 살펴보면

북문을 통과한 도로는 北川을 지나 북산을 거쳐 八阪洞에 이르게 된다.

동문을 통과한 도로는 廣川橋를 馬川里를 거쳐 주막에 해당되는 洛水院店을 지나 김해계에 이르게 된다. 마천리에서 북측으로 이어지는 길은 大將洞을 거쳐 성흥사에 이르고 있다. 남측으로는 永吉里, 寶蓋山을 지나 主浦, 夫人堂場市에 이르고 있다. 다시 남하하는 길은 東面社倉과 安骨鎭에 이르고 있다.

남문을 통과한 도로는 講武亭을 거쳐 薺浦鎭을 지나 沙火郎烽燧와 禦邊亭에 이르고 있다.

서문을 통과한 도로는 邑內面社倉을 지나 完浦, 牧丹浦, 安谷里를 거쳐 飛鳳里, 飛巖洞을 거쳐서 西面社倉에 이르게 된다. 완포에서 북으로 향햐는 도로는 小峙를 거쳐 將軍里와 豐德里 場市 및 中面社倉에 이르게 된다. 여기에서 창원계로 향하는 두 갈레 길이 있다. 安民嶺으로 향하는 길과 馬也嶺으로 향하는 길이 있다.

 

자연지리 조건을 살펴보면

북쪽방향 창원부 경계면에 高山烽燧가 있으며 주변에 高山城이 표기되어 있다. 고산봉수가 있던 곳은 지금 현동에 해군기지내에 있는 山城山(해발 400M)이다.

동으로 長福山이 있으며, 좌우로 마야령과 안민령이 있다. 모두 창원으로 향하는 고개길이다. 장복산에 연이어 望雲臺과 천자봉(웅봉)이 동서방향으로 이어져 있다.

읍성 남측으로 內南山과 外南山이 있으며, 외남산은 古倭城이다.

 

읍성의 배치를 살펴보면

동서남북 방향으로 사대문이 설치되고, 건물로는 중앙에 동헌과 객사가 좌우로 배치되어 있으며, 읍성 내에는 場市라고 표기되어 있다.

읍성 주변 건물로는 읍성 서문 인근에 慮祭壇과 鄕校가 있으며, 남측 내남산 아래 城隍祠, 講武亭, 社稷壇이 있다.

그리고 晴川鎭과 新門鎭은 權罷(잠시 멈춘 상태)되었다.

가덕도에는 加德鎭과 天城堡가 설치되어 있다. 사찰은 窟庵과 聖興寺가 있다.

봉수는 가덕도에 煙臺烽燧, 沙火郎烽燧, 高山烽燧 등 3개소 설치되어 있다.

 

웅천현 내의 물길(하천)을 살펴보면

크게 읍성 우측면을 감아도는 북천(현재 하천명은 동천)으로 천자봉에서 발원하여 하류로 흐르고 있다. 저수지는 읍성 남서측에 堤堰이 크게 표기되어 있다.

 

주요 군사시설을 살펴보면

웅천현의 지형적 조건은 전형적인 배산임해 지형으로 볼 수 있다. 북쪽방향 창원부 경계면에 長福山에 연이어 웅암산과 망운산, 가리산이 동서방향으로 이어져 있는 지형이며, 중간 부분에 지금의 산지명으로 보면, 웅산에서 시루봉으로 다시 천자봉으로 연결되는 남북방향의 산세가 마산만을 향해 남북방향으로 가로지르는 형국이다.

이러한 지형적 여건에 의해 군사시설에 해당하는 鎭堡(陳)가 설치되었다.

가장 남덕에 위치한 가덕도에 天城鎭과 2개의 선소와 2개의 봉대가 설치되었으며, 안골포에는 安骨鎭과 新門陳, 晴川陳 그리고 加德津舍와 船所가 설치되었다.

읍성 남측에는 제포진과 2개의 선착장 (縣船所, 薺(浦)船所)과 사화랑 봉대가 있다.

내만인 하서면 일대에는 豐德領(鎭)과 西倉 그리고 高山烽臺가 설치되어 있다.

 

지승지도에 포함된 내용을 자연지리와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동리명

八阪洞, 馬川里, 洛水院店, 大將洞, 永吉里, 主浦, 完浦, 將軍里, 豐德里.

9

자연지리

산천, 고개

고산성, 장복산,천자봉(웅봉), 내남산, 외남산

馬也峴, 小峴, 安民嶺

8

堤堰

堤堰

1

島嶼, 나루터

거제경도, 대마도, 만산도, 백산도, 병산도, 부도, 사리도, 수도, 연도, 이슬도, 전모도, 흑산도

12

인문지리

읍성

동헌, 객사, 4대문

6

교육

향교, 려제단, 성황사, 사직단

 

사찰

굴암, 聖興寺

2

鎭堡

제포진, 가덕진, 천성보, 권파청천진, 권파신문진

講武亭, 禦邊亭

7

역원, 烽燧

(가덕)연대봉수, 사화랑봉수, 고산봉수

3

고적

古右水營, 古倭星, 降仙臺,

3

기타

동면사창, 읍내면사창, 중면사창, 서면사창, 서창,

부인당장시, 읍내장시, 풍덕리장시

8

 

전체 지도의 구성의 특징은 타 지도에 비해 부내 소략하게 표현하였다. 읍성내 시설, 군사시설이나, 역원명, 도서명 등이 많이 생략되었다.

생략한 요인은 웅천현에 소속되어 있으면서, 군사시설에 해당되는 시설은 별도로 군사지도가 제작되었기 때문이다.

웅천현 내의 군사시설지도로는 가덕진도, 안골진지도, 제포진지도, 청성진도가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4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4 아파트의 대중화는 주거설비의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아파트 사용자들은 첨단시설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가장 큰 변화는 주방시설에서 비롯되었다. 주부의 가사노동을 줄여줄 뿐 아니라 세련된 디자인과..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3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3 2002년 말 우리나라 주택 보급률은 100%를 넘었다. 1인 가구를 포함하는 신주택보급률 역시 2008년에 100%를 상회(100.7%)함에 따라 주택의 양적 공급이 부족한 상태는 아니라고 볼 ..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2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2 오늘날 우리나라 도시들을 뒤덮고 있는 아파트 홍수의 시작은 1988년에 시작한 ‘주택 2백만 호 건설’이다. 이 사업은 전년도에 있었던 대통령 선거에서 노태우 후보가 내놓은 공약이었다. 2백만 호..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1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1 1960년대 이후 계속된 인구의 도시집중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비해 택지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을 낳았다. 이런 현실은 필연적으로 주거의 집단화와 고층화를 요구하였고 그 해답으로 등장한 것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0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2 농촌 주택개량사업은 새마을운동 시작 다음 해인 1972년부터 전개되었으며 담장이나 지붕 등의 부분적 보수와 개량으로 시작되었다. 이 과정에서 관리들은 초가지붕이 비위생적이고 아름답지 못..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9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1 1960년대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농촌은 전쟁으로 입은 농토의 피해와 농촌인구의 감소 등으로 아직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못한 채 재래식 농경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주거환경 또한 전쟁피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8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3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주택 시장은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개발과 성장의 논리가 지배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지어진 단독주택은 대부분 도시 한옥과 양식이 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7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2 1960년대는 한국사회의 큰 전환기였다. 4·19혁명과 5·16쿠데타에 따른 정치적 격변을 겪었고, 소위 경제개발정책에 따른 제반 개발이 계획적으로 유도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4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시기까지 - 1 구한말(舊韓末)까지도 조선 사람들이 살았던 보편적인 주거 유형은 한옥이었다. 1882년 그리피스(W. E. Griffis)가 쓴 한국에 관한 역사서 『은자의 나라 한국』에는 당시 전통 한옥을..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3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3 조선시대는 우리나라 주거문화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시기이다. 반상(班常)을 철저히 구분한 신분사회였기 때문에 신분에 따라 주택의 크기나 형태를 규제하는 가사규제(家舍規制)가 있었다. 신..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2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2 주거사(住居史)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철기시대를 구분하는 또 하나의 지표는 구들의 시작이다. 한국 주거문화의 정체성을 압축적으로 나타내는 구들은 난방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인 동시에 지상주거로의 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 조선시대 이전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