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04.02 00:00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길었고, 나머지 대부분도 자유당 각료들과 국회의원들 이야기였으며, 조병옥, 장면 등 야당정치인 몇명의 이름도 본 것 같다.

거기에 이용범도 올라있는 걸 기억하는 건 당시 그의 이름이 마산 창원을 통털어 가장 많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 ‘사업으로 돈을 많이 벌어 좋은 데 많이 쓰는 신사정치인정도 내용이었을 것이다.

지금이라면 여당에 오히려 누가 될 희작이 되었겠지만, 그때 나의 머리엔 그런 인식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 거기엔 여당성향의 우리집 분위기도 작용했을 것이다.

, 1,2년 때 영화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을 단체관람하면서 느꼈던 감동의 일단도 기억에 남아있어 약간의 부끄러움을 환기시켜준다. 담임선생님이 여늬때와는 달리 반강제적이라 할 만큼 적극 권유했던 영화였다.

 

이승만역으로 김진규가 나왔고, 김승호, 최무룡, 최남현, 허장강, 주선태 등등, 우리나라 영화계에서 이름깨나 있다는 배우는 다 동원되었던 영화였다.

일제에 저항하다 모진 고문을 받고, 그러면서도 조금도 좌절함이 없이 애국지사들을 영도하여 투쟁의 길에 매진하는 독립투사의 근엄하면서도 처절한 모습, 김진규의 생김새와 연기가 그 역에 잘 어울려 그런 분위기를 더 느끼게 했던 것 같다.

특히, 양팔과 양발목에 쇠사슬을 차고 해떠오르는 동해가로 한발 두발 걸어가며 민족의 미래를 다짐하던 끝장면은 그 후 한참동안 나의 뇌리에 남아 감동을 재현시켜주곤 했었다.

자유당이 적극적 친일행위자들을 중심으로 이룩된 당이라는 사실을 알려주는 책자도, 심지어 반대당이 뿌린 유인물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시절이었다.

오히려 내 고3때 전개되었던 정부통령 선거운동 기간 내내 전국의 담벼락들에 도배되다시피했던, 민주당의 부통령후보 장면에 대한 비방 벽보(구국철혈동지회란 명칭 밑에 일본 고위관료나 작위수여자가 입었던 금빛 제복 차림의 장면이 의자에 앉아있는 사진)가 더 나의 눈길을 끌었었다.

민주당 대통령후보 조병옥은 선거기간 중에 위암으로 사망했으니 부통령 자리만 쟁점이 되었던 시기였다.

 

나는 친구들이 이승만이나 이기붕을 비난하면, 애국지사 이승만은 물론 스마트한 양복차림의 이기붕까지 근거도 없는 외교력을 내세워 옹호했었다.

못살겠다 갈아보자.’던 민주당구호보다 구관이 명관이다.’라는 자유당구호의 합리성을 더 강조하기도 했었다.

이승만 영화를 보고 느낀 감정은 그해 전교생을 의무적으로 참여시킨, ‘이대통령 탄신 00주년 기념 글짓기대회에서 효력을 발휘했다.

평소 한번도 문재를 인정받아 본 경험이 없었었는데, 이때 시조형식을 빌어 그 감동을 표현했더니 분외의 평가가 따라와서 놀랐다. 학교에서 뽑히고 시(市)에서 뽑혀 도(道)에까지 올라갔던 것이다.

전국 예심을 통과하진 못했지만 그 정도만으로도 나는 가슴 벅찬 감동을 느꼈으며, 심지어 나에게 뛰어난 문재가 있을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도 했다.

그것이 종당엔 이과 출신인 내가 문과인 국문과 지망을 하게한 단초가 되기도 했었다. 참 어처구니가 없는 사고였지만, 그러나 그것이 내 일생의 삶을 지배했으니 참 우습기도하다.

이승만 관련 행사로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노인잔치다.

매년 이승만의 생일날 전국의 지자체별로 노인들을 모아놓고 술밥간에 대접하며 축하잔치를 벌였었다. 주로 무학초등학교에서 많이 벌였다고 들었는데, 푸짐한 상차림과 술추렴에 대해 다녀온 노인들끼리 이야기 나누는 것을 여러번 들었다.

그 자리에선 주로 공무원들의 주도로 이승만에 대한 찬사와 후계자 이기붕에 대한 칭찬이 머리에 박힐 정도였다고 했다. 그리고 찬사경쟁을 하는 사람들을 보다못해 입바른소리를 하다가 멱살 잡혀 끌려나간 노인 이야기도 들은 일이 있다.

일제로부터 모진 고문을 당해 손톱이 다 뽑혔다느니, 지금의 일본정권은 이승만만 보면 두려움에 떤다느니 하는 말들이 끊임없이 들려왔고, 학교 아침조례 때 항시 있은 교장훈시’에서도 그런 내용으로 삼사십분에 걸쳐 침을 튀기던 여러 교장들을 보았다.<<<

 

박호철 / 창원미래연구소 이사장

 

 

 

 

Trackback 0 Comment 0
2017.05.01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5. - 창원부 비변사지도

창원부 비변사지도(1745~60) (奎12154)/ 필사본(방안식)

 

- 지도개요 : (제작시기: 1745~60년 (영조 36), 비변사 보관 지도

이 지도책의 가장 큰 특징은 사각형의 方案 위에 지도를 그렸다는 점이다. 이러한 방안의 사용은 위치·거리·방향 등의 정보를 정확하게 그리려는 의도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이는 정확한 거리산정을 통해 이동시간을 정확하게 파악하려는 의도에서 제작되었다.

 

 읍성의 위치인 읍치를 중심으로 주요지점간 도로를 표시하였다. 도로의 경우 大路는 적색, 中路는 황색, 소로는 靑色을 사용하였다. 봉수의 호응관계는 주황색의 얇은 직선으로 표시하였다.

 

 邑治의 경우 분홍색 바탕에 적색 윤곽선의 직사각형으로, 面은 황색 바탕에 적색 윤곽선의 직사각형으로, 驛은 짙은 살구색 바탕에 청색 윤곽선의 직사각형으로 표시하였다.

 또한 지도를 보완하기 위해 사방 경계가지의 거리, 面의 이름과 위치, 향교·서원·사당의 이름과 위치 및 賜額 여부, 창고·역·사찰의 위치, 역에 배치된 말의 종류 및 수, 산천의 이름과 위치, 津 등을 기록하였다.

- 지도 해제

읍치를 중심으로 16개 면이 표기되어 있다. 북1,2,3면, 서1,2,3면, 동1,2,3면, 부1,2면, 하1,2면, 상1,2,3면으로 나뉘어져 있다.

 

주요건물 표기는 읍성 근처 향교, 남측 아래 향현사, 동측 방향으로 봉림사, 자여역 원해, 우곡사가 있으며 동남측 방향으로 불모산 아래 웅신사와 안민역의 원해가 있다.

북측방향으로 백월산 아래 남백암, 무릉산 아래 영천암, 서측 방향으로 두척산 봉산 아래 회원서원과 해창이, 밤밭고개(율치) 아래 월영대가, 광려산 아래 광산사가 그려져 있다.

 

주요 도로망은 16개 면이 연결되어 있으며, 함안 및 칠원과 영산 및 김해로 향하는 길은 대로, 안민고개 방향도 대로이며, 지금의 양곡동 방향으로 가는 고개길(사현)과 신마산에서 가포방향 길은 소로로 되어 있다.

 

주요 나루터로는 북측으로 낙동강 변에는 밀양계에 신촌진, 영산계에 주문연진이 있으며 남측 반룡산봉산 아래 손도진(봉암교 근처)이 웅천계에 면해 있다.

 

통신시설에 해당되는 봉수의 연결망은 웅천계 사현에서 두척산 아래 성황당 봉대로 연결되어 칠원계로 이어진다.

 

 지도에 포함된 내용을 자연지리와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면.리

부1,2면, 상1,2,3면, 하1,2면, 동1,2,3면, 서1,2,3면, 북1,2,3면

16

자연지리

산천

광려산, 구룡산, 두척산봉산, 무릉산, 반룡산봉산, 백월산, 불모산, 簾山, 旃檀山, 천주산, 襜山, 청룡산,

12

낙동강, 저도,

2

고개

私峴,安民嶺阨, 栗峙

3

나루터

孫渡津, 主勿津, 新村津,

3

인문지리

읍성

읍치

1

교육

향교, 향현사, 회원서원

3

사찰

광산사, 남백암, 봉림사, 靈泉寺, 牛谷庵, 熊神寺,

6

역원 등

근주역, 안민역, 자여역, 院廨1,2,

성황당봉대, 여포봉대, 해창,

8

고적

구병영, 월영대,

2

 

   

창원부 비변사지도 地志

 

- 地志는 지도 여백에 적어놓은 군현의 인문지리에 관한 내용으로 정리하면 다음의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세부 내용

행정

군사

호구

- 호구수 : 7,486호

- 인구 : 27,739명 (남자 11,632명, 여자 16,107명)

 

군병

- 京各司諸色軍 : 1,213명

- 監營屬 ; 285명

- 統營續 : 1,627명

- 右兵營屬 : 837명

- 左水營屬 : 9명 반

- 金海鎭屬 : 1,088명

= 합계 5,059명

6

기타시설

- 船材封山 : 斗尺封山, 滿月封山, 社亦封山, 靑龍封山, 盤龍封山

  5

경제

量付

- 6,293結11負9束,

(전2,670결11부3속, 답3,622결60부6속)

 

實結

- 4,724속88부13속

(案田1,691결79부6속, 案沓3,034결9부7속)

 

곡물

- 元會 및 常賑米 : 38석 54석,

- 各樣雜穀 : 3,420석 (잡곡 : 1,101석, 2,319석)

- 別餉米 : 1,104석

- 監營米 : 44석, 잡곡 16,984석

- 統營米 : 1,551석, 잡곡 2,477석

- 私賑雜穀 : 3,309석

- 帖價雜穀 : 601석

- 備荒租 : 463석

- 浦項雜穀 : 1,791석

- 華山劃付雜穀 : 3,100석

- 戰兵舡價 : 65석

- 除留米 : 169석, 잡곡 1석8부

- 各樣軍作米 : 217석

- 射木作米 : 27석

- 作租 : 151석

15 

 

해동지도 지지와 비교했을 때 호구수에서 100호 많은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 항목은 명칭만 변동되었을 뿐 수량은 같다. 같은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7.04.24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4. - 칠원현 해동지도

칠원현 해동지도(1750)

 

칠원현의 범위는 현재의 함안군 칠원읍, 칠서면, 칠북면과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지역에 해당된다.

칠원현이 현재의 창원시 지역과 연관이 있는 것은 구산면 때문이다.

구산면은 실제 현재의 칠원읍에서 20KM 이상 떨어진 곳임에도 불구하고 칠원현 행정구역에 포함되어 있었다. 진해현에 인접한 곳임에도 내륙에 있는 칠원현에 포함된 특수한 사정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별도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칠원현 읍성은 현재 칠원초등학교 일대 및 주변에 있었던 성이다. 주변의 지형은 읍성 북측으로는 무릉산이 동측으로 청룡산과 천주산에 면해 있다.

행정구역은 읍성을 중심으로 남측에 상리면, 북면과 서면 동측으로 한참 떨어진 곳에 있는 구산면을 포함해서 4개의 면으로 나누어져 있다.

 

읍성 내 건물은 전면에 衙舍, 후면에 客舍, 좌측에 擇勝亭 3동이 있으며, 출입문은 동문, 서문 2개가 있다.

 

공공건물은 읍성 북측에 향교와 흑사암이, 남측에 서원이 있다. 무릉산에는 장춘암 사찰이 있다.

 

지도 상단 영산에 면한 하천은 낙동강이며, 중앙에 읍내를 가로지르는 하천은 현재의 광려천에 해당되며, 읍성을 경계로 분기되는 상단의 하천은 운곡천, 하류의 하천은 칠원천에 해당된다.

 

구산면에는 구산진과 선소 그리고 해창이 배치되어 있다.

봉화는 안곡봉대가 있으며, 연원은 창인역이 있으며, 나루터는 구산면에 동전진이 낙동강 언저리에는 蔑蒲津과 金津의 나루터가 있으며, 서측 영산계 방향으로 上浦津이 있으며, 폭이 200보라고 기재되어 있다.

 

마을 수풀로 읍성 서문 근처에 식송과 금택지가 있으며, 낙동강 영산계 인근에는 숲에 해당하는 長藪가 두 곳, 藪가 한 곳에 있으며, 인근에 雙鳳亭과 景釀臺 정자가 있는 것으로 보아 낙동강과 수림에 의한 풍광이 좋았던 곳으로 보인다.

 

주요 교통로는 적색으로 표기되어 있으며 구산면과 창원으로 향하는 길은 葛峙와 栗田峙를 넘어서 가는 길이 있으며, 남측으로 함안으로 향하는 길은 여령치를 지나서 가는 길이 있으며, 창원부 북면으로 가는 길은 무릉산을 지나 牛項峙를 지나서 가는 길이 있다.

 

 지도상의 내용을 행정, 자연지리 및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면.리

上里面, 西面, 北面, 龜山面

4

자연지리

산천

武陵山, 天柱山, 靑龍山,

3

고개

葛峙, 於嶺峙, 牛項峙, 栗田峙,

4

나루터

金津, 蔑蒲津, 上浦津, 東田津,

4

제방

金江池

1

인문지리

읍성

객사, 동문, 서문, 아사

4

교육

서원, 향교

2

사찰

長春庵, 黑寺庵

2

역원 등

선소, 창인역, 해창, 靈山竟

3

烽燧

봉대

1

고적

景釀臺, 雙鳳亭, 擇勝亭

3

 

칠원현 해동지도 地志

- 地志는 지도 여백에 적어놓은 군현의 인문지리에 관한 내용으로 지도에 표현되지 못한 부분을 추가로 보완한 내용으로, 정리하면 다음의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세부 내용

행정

군사

방리

 동면, 서면, 북면

3

호구

- 호구수 : 2,970호

- 인구 : 10,5?1명 (남자 5,1?0명, 여자 5,461명)

 

군병

- 京各司諸色軍 : 564명

- 監營屬 : 9명

- 統營續 : 541명

- 右兵營屬 : 282명

- 金海鎭軍 : 609명

= 합계 2,005명 

 5

지리

시설

산천

- 山 : 靑龍山(縣東 鎭山), 武陵山(縣北), 城山(縣北), 淸涼山(龜山), 船頭山, 大峙山, 紫宮山

- 고개 : 赤峴(龜山北), 甘界峙, 東田峙, 葛峙

- 川 : 大川, 西川

- 海 : 汝火串, 猪島, 金浦津, 麻田浦, 龜山浦, 与叱浦, 餘音浦, 葛浦

- 鎭 : 龜山鎭

4

 

기타

시설

- 書院 : 德淵, 邑倉 : 城內, 城周 : 768尺

- 古跡 :景釀臺, 여叱浦鄕, 釜谷部曲, 山城

- 烽燧 : 安谷烽燧,

- 樓亭 : 擇勝亭

- 佛宇 : 長春寺, 天溪寺(武陵山)

- 驛院 : 昌仁驛, 靈浦驛, 惠民院, 葛浦院

4

경제

元田沓

- 2,613結96負8束

 

案田沓

- 937속20부5속(案田966결23부2속, 案沓893결92부3속)

 

곡물

- 元會 및 常賑米 : 308석

- 各樣雜穀 : 2,321석

- 別餉米 : 514석

- 租 : 10석

- 監營勾管 各樣雜穀 : 8,359석

- 統營米 : 253석

- 雜穀 : 1,662석

- 帖價牟 : 326석

- 儲置米/저치미 : 782석

- 除留米 : 70석

- 各樣軍作米 : 119석

- 射軍作牟 : 590석

12

Trackback 0 Comment 0
2017.04.17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3. - 진해현 해동지도

진해현 해동지도(1750)

 

진해현은 현재의 마산합포구 삼진(진동, 진전, 진북)지역에 해당된다.

지도의 중심에 진해현 읍성(현재 진동초등학교 일대)을 배치하고, 하천으로 구획된 지역을 구분하여 표기하였다.

 

읍성내에 아사와 객사 건물 2동이 있으며, 출입문은 동문, 서문, 남문 3개가 있다.

읍성을 중심으로 오측에 동면, 서측으로 북면과 서면으로 3개의 행정구역으로 나누어져 있다.

 

읍성 오른쪽의 하천은 현재 태봉천에 해당되며, 좌측에 3개의 천은 진동천, 덕곡천 및 인곡천에 해당된다.

 

공공건물은 태봉천 상류에 문묘가 있으며 진동천과 덕곡천 사이에 사직단이 있으며, 현재 진동면 고현리 일대에 해당하는 해변에 정자(대변정)이 표기되어 있다.

 

 주변의 지형은 북서측 칠원방향으로 경산이 있으며, 진주방향으로 여항산이 있다.

해안가 섬은 구산면 일대에 봉수를 위한 연대가 표기되어 있으며 오른편에 주도, 남측에 석도와 양도가 있다.

 

 주요 교통로는 적색으로 표기되어 있으며 창원으로는 오른쪽 칠원계 방향 도로, 함안계 방향으로는 현재 마재고개 방향이며, 서측으로 고성을 향하는 도로에서 진전면으로 빠지는 진주 방향의 도로로 분기되어 있다..

 

 앞서 소개한 창원, 웅천현에 비해 소략하게 표현하였다.

 

 

지도상 내용을 행정, 자연지리 및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면.리

동면, 서면, 북면

3

자연지리

산천

餘航山, 鷲山

2

島嶼

羊島, 酒島, 虎島

3

인문지리

읍성

客舍, 衙舍, 동문, 서문, 남문

5

교육

文廟, 社稷

2

烽燧

烟臺

1

기타

待變亭

1

 

 

칠원현 해동지도 地志

- 地志는 지도 여백에 적어놓은 군현의 인문지리에 관한 내용으로 지도에 표현되지 못한 부분을 추가로 보완한 내용으로, 정리하면 다음의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세부 내용

행정

군사

방리

 동면, 서면, 북면

3

호구

- 호구수 : 2,970호

- 인구 : 10,5?1명 (남자 5,1?0명, 여자 5,461명)

 

군병

- 京各司諸色軍 : 564명

- 監營屬 : 9명

- 統營續 : 541명

- 右兵營屬 : 282명

- 金海鎭軍 : 609명

= 합계 2,005명 

 5

지리

시설

산천

- 山 : 靑龍山(縣東 鎭山), 武陵山(縣北), 城山(縣北), 淸涼山(龜山), 船頭山, 大峙山, 紫宮山

- 고개 : 赤峴(龜山北), 甘界峙, 東田峙, 葛峙

- 川 : 大川, 西川

- 海 : 汝火串, 猪島, 金浦津, 麻田浦, 龜山浦, 与叱浦, 餘音浦, 葛浦

- 鎭 : 龜山鎭

4

 

기타

시설

- 書院 : 德淵, 邑倉 : 城內, 城周 : 768尺

- 古跡 :景釀臺, 여叱浦鄕, 釜谷部曲, 山城

- 烽燧 : 安谷烽燧,

- 樓亭 : 擇勝亭

- 佛宇 : 長春寺, 天溪寺(武陵山)

- 驛院 : 昌仁驛, 靈浦驛, 惠民院, 葛浦院

4

경제

元田沓

- 2,613結96負8束

 

案田沓

- 937속20부5속(案田966결23부2속, 案沓893결92부3속)

 

곡물

- 元會 및 常賑米 : 308석

- 各樣雜穀 : 2,321석

- 別餉米 : 514석

- 租 : 10석

- 監營勾管 各樣雜穀 : 8,359석

- 統營米 : 253석

- 雜穀 : 1,662석

- 帖價牟 : 326석

- 儲置米 : 782석

- 除留米 : 70석

- 各樣軍作米 : 119석

- 射軍作牟 : 590석

12

 

 

Trackback 0 Comment 0
2017.04.10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2. - 웅천현 해동지도

웅천현 해동지도(1750)  

 

 고지도상의 웅천현 지역은 구. 진해시 일대을 말하며, 웅천현의 명칭은 본래 신라의 웅지현으로 경덕왕이 이를 고쳐 웅신현으로 고쳤으며, 고려시대에는 웅신현과 완포현으로 승격되었으며, 이후 조선조에 경상도의 육군편재 개편시 김해진 관할의 편제에 소속되었으나 지방관이 파견되는 않는 작은 마을이었다.

 

 조선시대 군사조직 편제의 개편에 따라 육군편제에서 종6품의 지방관이 파견되는 웅천현으로 승격되었으며, 뿐만 아니라 수군의 병선이 주둔하는 정박지로 제포만호가 설치된 지역이다.

 

 

 웅천읍성(웅동 일대)을 중심으로 주변을 표기하였다. 읍성내에 ‘웅천현’라고 적혀있으며 2동의 건물이 있다. 좌측에 아사, 우측에 객사, 우측 아래에는 감옥(옥)이 있으며, 사방으로 동문, 서문, 남문, 북문이 배치되어 있다.

 

 읍성을 중심으로 읍성 아래측에 읍내면, 동면, 경화동 일대는 중면이 있으며 여좌천을 사이에 두고 우측이 상서면, 좌측이 하서면으로 5개의 행정구역이 표기되어 있다.

 읍성의 배치는 북측으로 웅산암을 중심으로 좌우에 장복산과 가리산이 자리하고 있으며 웅산암에서 서측으로 향하는 망운산과 소현. 대현으로 어어지고 있으며, 남측은 왜성을 끼고 외남산과 내남산이 배치되어 있다.

 

읍성 밖의 공공건물로는 귀산동 해안에 강선대, 가덕진 인근에 3개의 선소가 있으며, 안골과 가덕진에 선소과 건물이 여러채 있다.

사찰은 가리산 아래 굴암과 성흥사와 용추정 우물이 있으며, 웅산암 아래 광석암이, 읍성 서북측에 향교가 있다.

 

 주요 교통로는 적색으로 표기되어 있으며 창원으로는 안민령을 지니고, 김해방향으로는 배응현을 지나게 된다. 나루터는 현재 귀산동쪽에 손도진이 있으며, 여좌천 하류에 창고(서창)이 있다.

 지금 해군사관학교가 있는 해안에 풍덕진과 선소가 있으며, 읍성 남서측에 제포진과 제선소, 현선소가 있다.

 

 통신시설에 해당하는 봉수는 남측 천성에 있는 연대봉에서  서측에 있는 사화랑봉로 연결되어 칠원 여음포 및 봉화산봉대로 연결된다.

저수지로는 장복산 아래 소곡제, 망운산 아래 독점제가 그리고 향교 아래 주이제 저수지가 있다. 

 

읍내 도로는 적색으로 표현하였으며, 인접 마을간 거리는 육로 및 해로로 구분하여 별도의 주기로 나타내었다.

 

 지도에 포함된 내용을 자연지리와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창원지역에 비해 도서 및 군사관련시설의 정보가 많이 수록되어 있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면.리

읍내면, 동면, 중면, 상서면, 하서면

5

자연

지리

산천

伽俐山, 高山峰,內南山, 德山, 望雲山, 屛山, 外南山, 熊山岩, 長福山, 胎峰,

10

고개

弓峴, 大峴, 馬也峴, 裵應峴, 小峴, 鞍嶺, 安民嶺, 栗峴, 旨峴

9

나루터

孫渡津

1

제방

獨店堤, 蔬谷堤, 住伊堤,

3

島嶼

鷗島, 金島, 大庫藏島, 對馬島, 大竹島, 馬島, 木島1. 木島2, 白山島, 蓑衣島, 鼠島, 小告藏島, 小竹島, 小蝦勿島, 里島(束古), 松島, 兟島, 椽島, 熊島, 陰地島, 二瑟島, 箭帽島, 竹島, 支待島, 草里島, 剽島, 華島, 黑山島

28

인문

지리

읍성

客舍, 아사, 옥, 동문, 서문, 남문, 북문

7

교육

鄕校

2

사찰

廣石庵, 窟庵, 聖興寺

3

역원 등

加德鎭舍, 保平驛, 夫人堂, 西倉, 船所1, 선소2, 선소3, 선소4, 新門, 齊船所, 淸川陳, 縣船所,

12

烽燧

沙火郎峰, 煙臺峯,

2

鎭堡

加德鎭, 安骨, 薺浦鎭, 天城, 豐德津,

5

고적

降仙臺, 末古望, 倭城, 龍湫井,

4

 

 

웅천현 해동지도 地志

- 地志는 지도 여백에 적어놓은 군현의 인문지리에 관한 내용으로 정리하면 다음의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세부 내용

행정

군사

방리

 읍내면, 동면, 중면, 상서면 하서면

6

호구

- 호구수 : 3,680호

- 인구 : 16,666명 (남자 7,785명, 여자 8,881명)

 

군병

- 京各司諸色軍 : 395명

- 監營屬 : 101명

- 統營續 : 1,107명반

- 右兵營屬 : 442명

- 左水營屬 : 5명

= 합계 2,050명 

5

 

경제

元田沓

- 1,650結46負9束

 

案田沓

- 1,361속22부10속(案田574결10부4속, 案沓787결12부6속)

 

곡물

- 元會 및 常賑米 : 858석

- 各樣雜穀 : 2,826석

- 別餉米 : 4,453석

- 監營米 : 14석

- 監營自營 各樣雜穀 : 7,850석

- 統營米 : 1,193석

- 雜穀 : 3,289석

- 戰兵舡價 및 除留米 : 285석

- 諸置米 : 270석

- 各樣軍作米 : 80석

10

주요

시설

- 鹽場 : 16處, 漁場 : 31處, 箭場 : 90處

- 嶺阨兩處 : 안민봉, 율현봉

- 海島 : 15處

- 松田 : 8處, 竹田 : 兩處

- 鎭浦 : 7處

- 烽臺 3處, 望 1處

- 祠廟 : 熊山神堂

- 驛院 : 報平驛, 落水驛, 惠濟院, 八峴院

- 倉庫 : 邑倉(城內), 西倉, 海倉(船所)

 

 

 

 

 

Trackback 0 Comment 0
2015.01.05 00:00

마산창원 역사 읽기 (33) - 지방교육의 중심, 향교와 서원

4. 유적으로 보는 마산·창원의 역사

4-8   지방교육의 중심, 향교와 서원

 

전근대사회의 교육은 모든 이들에게 기회가 주어진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평등사회가 아님을 보여주는 예이다.

조선시대만 하더라도 법적으로는 양인 농민 이상이 과거를 통해 관직에 진출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건 그림의 떡이었다. 온종일 책을 끼고 살았던 양반들과 생업에 전력할 수밖에 없는 농민들이 형설지공(螢雪之功), 주경야독(晝耕夜讀)으로 그들과 경쟁하여 과거에 합격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다.

양반의 자제들은 서원에서 향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과거시험을 치르고 그들은 관료로 나아갔고 이로 인하여 경제적 기반도 확보할 수 있었다.

<창원향교의 전경 / 향교의 건물배치는 항상 성현의 배향공간인 대성전(사진 제일 뒤쪽 큰 건물)이 교육공간인 명륜당(가운데 큰 건물)보다 우위에 두도록 하였다. 구릉지에 위치하여 고저차이를 이용하였다. 사진 앞쪽에서부터 문루의 역할을 겸한 풍화루, 기숙공간인 동재·서재, 성현위패를 모신 동무·서무가 있다.>

 

-지방교육의 중심-향교에서-

교동, 교촌, 교촌동, 교리, 명륜동……. 이러한 마을 이름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향교가 있었거나 지금도 남아있는 마을을 의미한다.

향교는 공자를 비롯한 중국과 우리 나라 유현(儒賢)들의 위패를 모시고 제향을 받들며 유학을 가르쳐 인재를 양성하고 지방민을 교화하는, 곧 제향과 교육의 두 가지 기능을 담당하는 교육기관이다.

성균관이 대학에 해당하는 중앙의 최고 교육기관이라면 향교는 초등교육기관인 서당을마친 유생들이 중등교육을 받는 지방 최고 교육기관이다.

지방의 또 다른 교육기관인 서원과는 기능과 목적은 같으나 서원이 사학기관임에 반하여 향교는 지방관청에 속한 관학기관 임에 차이가 있다.

향교의 발생은 고려중기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본격적으로 지방교육제도로 정착한 것은 유교이념을 바탕으로 건국한 조선이 들어선 다음이다.

조선의 지배층은 유교이념을 전파하여 지방통치를 잘 해내기 위해 전국 각지의 주, 부, 군, 현에 각각 하나씩 향교를 세우게 되었다.

그러나 향교의 운영에 드는 비용이 막대했다. 국가는 이른바 토지와 노비를 지급하여 지원하였으나 실제 수요에 훨씬 미치지 못하였다.

지방관청도 부족 분을 메우려 노력하였으나 향교 운영은 적자를 면할 수 없었고, 이러한 문제의 누적은 조선후기 향교가 쇠퇴하는 원인의 하나가 되었다.

향교에 입학한 16세 이상의 학생을 교생(校生)이라 하였다. 교육기한은 일정하게 정해진 것은 아니나, 일반적으로 40세까지 향교에 머무를 수 있었다.

또 원칙적으로 평민 이상의 신분이면 누구나 교생이 될 수 있었다. 생도들은 향교에서 수학한 후 1차 과거에 합격하면 생원, 진사의 호칭을 받고 다시 성균관에서 수학하여 문과에 응시할 수 있었다.

교생의 정원은 고을의 크기에 따라 달랐는데『경국대전』에 의하면 부(府)와 목(牧)은 90명, 도호부는 70명, 군(郡)은 50명, 그리고 현(縣)은 30명이다.

교생은 신분에 따라 양반은 액내 교생(額內校生:정원내 학생), 서얼과 평민을 액외 교생(額外校生: 정원외 학생)이라 하여 차별을 두었으나, 조선후기 신분제의 변동으로 서얼, 평민이 정원내 교생으로 편입됨에 따라 기숙공간에 따라 동재 유생(東齋儒生: 양반), 서재 유생(西齋儒生:평민, 서얼)으로 구별하였다.

향교에서 교생들을 가르치는 교수관으로 큰 고을은 교수(종6품), 작은 고을에는 생원· 진사 출신의 훈도(종9품)를 두었다.

그러나 약 330개에 달하는 모든 군현에 이들을 파견할 수는 없었다.

그래서 정식 관원은 아니지만 교수직을 수행하는 교도직, 학장(學長)이라는 이름으로 그 지방의 생원이나 진사 중에서 선발하여 충원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조선초기부터 교수관의 확보에 어려움이 많았다.

그 이유는 문과에 합격한 자가 지방의 교수관으로 부임하기를 꺼렸고, 생원이나 진사들도 과거를 통한 중앙 관료 진출을 선호하여 교도직에 별다른 매력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점차 교수관의 수준이 떨어지게 되고 이에 따라 유능한 학도들은 서원 등의 사학기관을 찾게 되었다.

조선 후기 향교는 이로 인해 교육능력을 상실하고 문묘의 향사를 받드는 일로 관학의 면모를 유지하는데 급급하게 되었다.

이처럼 16세기경부터 향교는 수용인원, 교수진이나 교생의 질적인 면에서 점차 부진한 상태를 드러내다가 임진·병자의 양란을 겪은 뒤로는 건물과 인재의 손실, 재정의 궁핍 등으로 유명무실한 형편이 되었다.

게다가 서원의 성행은 향교의 쇠퇴를 부채질해 마침내 고종 31년(1894) 과거제도의 폐지와 함께 교육기관으로서의 기능을 거의 상실하게 되었다.

현재 남한에는 231소의 향교가 남아있다.

 

-창원 향교의 모습-

창원 향교는 원래 고려 충렬왕 때 세워졌다고 하나 확실치 않으며 조선 전기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창원 향교의 명륜당>

 

향교를 처음에 소답동에 세웠다가 성종때(1482) 합성동 내상리의 청룡산 아래로 옮겼다.

그러나 그 곳이 숭무(崇武)의 땅(地)이지, 숭문(崇文)의 땅이 못된다고하여 영조 25년(1749)에 부사 이윤덕에 의해 태을산(구룡산) 아래의 현 위치로 옮겼으며, 1761년 당시 부사 임익창에 의해 풍화루(風化樓)가 창건되었던 것이다.

향교에 도착하면 제일 먼저 250년 수령의 은행나무를 만나게 된다.

향교나 서원의 뜰에 해묵은 은행나무가 서 있는 것을 자주 보게 되는데 이는 행단(杏亶)이라 하여 공자가 은행나무 아래서 제자들을 가르친 데서 유래한 것이다.

그리고 입구에 ‘부사 이윤덕 이교불망비(異敎不忘碑)’와 ‘부사 임익창 풍화창건비(風化創建碑)’가 있어 향교의 역사를 알려주고 있다.

창원향교의 정문은 이층누각 풍화루(風化樓)이다.

보통 향교의 정문은 두가지 양식으로 지어진다. 하나가 문 세 개가 나란한 삼문 형식이고 다른 하나는 누각식이다.

누각식은 아래로 출입구를 내고 누마루는 유생들이 시부를 읊조리고 경치를 조망하며 학문을 연찬하기도 하는 장소로 쓰인다.

편액의 내용은 유교의 덕이 바람처럼 아래의 백성에게 퍼진다는 뜻을 담고 있다.

풍화루의 오른쪽 문을 통해 들어서면 정면에 명륜당이 듬직하고 양쪽으로 동재와 서재가 나란하다.

향교건축은 고상한 선비의 기품처럼 단순 소박하고잘 균제되어 있다. 이곳의 건물들은 기능에 충실할 뿐 다른 장식이 배제되어있고 이 공간의 남북으로 중심선을 그어보면 양쪽이 정확한 대칭을 이루고 있어 단정한 선비를 대하는 기분이 된다.

명륜당은 오늘날의 교실이자 교수의 숙식처이다. 동재·서재는 이름 그대로 학생들이 기거하는 기숙사이다.

창원이 도호부임을 미루어 창원향교의 정원은 70명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조금 좁은 느낌이 든다.

동재에는 양반의 자제들이, 서재에는 평민 자제들이 생활하였다.

명륜당을 돌아들어 좌우로 담장이 이어진 내삼문을 통과하면, 대성전이 정면에 있고 그 앞의 좌우로 동무와 서무가 있다.

이곳은 공자를 비롯한 중국과 우리나라 성현들의 위패를 모시고 제향하는 곳이다. 이 세 건물도 대칭이 철저한 차분한 통일성과 조용한 엄숙함으로 가득 차 있다.

대부분의 향교처럼 우리지역도 평소에는 비어 있고 석전(釋奠)이나 제례 때 정도에만  활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밖진동면 교동리에 위치한 마산 향교가 있다.

원래 조선초 태종13(1413)에 이곳이 현으로 승격되어 설치된 ‘진해향교’가 그 원초였으나 순종3년(1909)에 현을 폐함에 따라 진해향교는 폐교되었다.

그후 ‘창원군 향교’로 개칭되어 현 위치에 복원되었다가 1996년 진동면이 마산시에 편입됨에 따라 ‘마산향교’로 개칭된 것이다.

지금은 없어졌지만 진해에도 웅천향교가 있었다. 1914년 일제에 의해 폐교된 것이다. 철거된 건물 중 일주문이 현재 창원 불곡사의 출입문으로 사용되고 있어 향교의 존재를 증명해 주고 있다.

 

-지방교육의 중심-서원으로-

서원은 향교와 달리 우리나라 선현만을 배향하고 유생들을 가르치던 조선의 대표적인  사학 교육기관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은 조선 중종 38(1543) 풍기군수 주세붕이 세운 백운동 서원이다.

처음으로 성리학을 소개한 고려 안향의 옛 집터에 사당을 지어 안향을 기리고 선비 자제들을 교육하면서 비롯되었다.

서원이 더욱 성행하게 된 것은 퇴계 이황의 서원 설립운동에서 비롯된다.

퇴계는 풍기군수로 와서 서원에 대한 지원을 조정에 건의하는데, 이에 명종은 1550년 이를 권장한다는 뜻에서 백운동 서원에 ‘소수서원(紹修書院)’이라고 친필로 쓴 액(額:간판)과 서적을 하사하고 학전(學田)과 노비, 면세·면역의 특권을 내려 사액서원의 시초가 된 것이다.

이제 서원은 관학과 마찬가지로 정부의 지원을 받게 되었고, 많은 사림양반들이 이전보다 더욱 더 서원 건립에 열성을 기울일 수 있게된 것이다.

또 다른 서원의 확대이유로 사화(士禍)가 큰 계기가 되었다.

향촌에서 나름대로 학문을 연구하던 사림양반들이 중앙정계 진출을 시도하나, 당시 훈구파 실권자들과 충돌하여 큰 피해를 보는데 이를 사화라고 한다.

이후 사림들은 산간이나 고향으로 낙향하여 학문과 후진양성에 힘을 쏟기 시작하였다.

이후 서원은 향촌의 선비와 명망 있는 석학들이 연결되면서 체계적인 교육시설로 자리잡기 시작하였다.

이처럼 서원은 동문, 사제관계에 대한 신뢰가 두터워서 중앙 정계에서 쫓겨난 선비들의 재기 장소로 활용되었고, 붕당의 후방기지로서의 역할을 하게 되었다.

위치적으로 서원은 향교와는 달리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한적한 곳에 위치하고 있는데, 이것은 교육적 효과를 높이고 절터에 많이 세워 불교를 억압하고자 했기 때문이다.

서원의 건물 배치는 향교와 비슷한데, 일반적으로 전교당·홍교당 등으로 불리는 공부장소인 강당을 중심에 두고, 그 양옆에 기숙공간인 동재·서재가 서로 마주 보고, 강당 뒤에 제사공간인 사우(祠宇)가 배치되어 있다.

입학자격은 서원에 따라 달랐으나 대개는 학문에 뜻이 있는 사람이면 들어올 수 있었다.

한편 교육과 제사 외에 서원(書院)이란 명칭이 당나라 때 궁중에 설치되어 서적을 편찬하고 보관하던 집현전 서원(集賢殿書院)에서 유래된 것에서 보듯이 여러 서적을 수집, 보관하고 나아가 연구 성과와 선현의 사상을 서적으로 출판하는 기능도 담당하고 있었다.

그래서 ‘지역의 도서관’이라 일컬어지기도 한다.

조선후기로 오면서 서원이 크게 늘어나면서 서원의 본래 기능이 변질하기 시작하였다.  특정 가문의 결속을 위한 문중서원이 많이 난립하게 되고, 그들의 조상 가운데 한 인물이 제향되면서 교육의 기능보다 사묘(조상숭배)의 기능이 더 커지게 되었다는 점이다.

이제 서원은 혈연·지연·학벌·사제·당파 관계 등과 연결되어 지방 양반층의 이익집단화 경향으로 변질되었다.

한 면세·면역의 특권이 남용되어 국가재정의 부족을 초래하고, 백성에 대한 심한 횡포, 관학의 쇠퇴를 가속화시키는 등 많은 문제를 일으키게 되었다.

국, 1864년 흥선대원군은 적극적으로 서원의 정비를 단행하여 사표(師表)가 될만한 47개소의 서원만 남기고 모두 정리하게된 것이다.

 

-우리 지역의 서원들-

무학산 계곡 일대의 서원곡을 찾아가면 서원을 만날 수 있다.

곳은 조선 중기의 학자 한강(寒岡) 정구(鄭逑)선생(15431620)이 관직에서 물러난 후 마산에 칩거하면서 두척산(무학산)의 경치에 매혹되어 서원골(書院谷)에 취백당(聚白堂)이란 정자를 지어 시·서를 강론한 곳이다.

1634년 그의 문하생들에 의해 청와를 덮은 정자를 세워 회원서원이라 했으나 뒤에 대원군에 의해 폐쇄되고 정자만 남았다.

이것이 바로 합포바다를 굽어 본다고하여 이름 붙여진 오늘의 관해정이다.

<마산 교방동에 있는 회원서원, 관해정>

 

지금도 이곳에서 해마다 음력3월과 9월에 한강과 그의 문하인 미수 허목을 제사지낸다. 

관해정 입구에는 정구 선생이 직접 심었다는 수령 440년의 은행나무(높이 13M)가 있는데 은행나무가 교육기관의 상징임은 앞서도 말한바 있다.

허목선생은 예송논쟁 후 관직을 물러나 마산에서 저술편찬과 후진양성에 힘쓴 분이다.

또한 글씨(전서)에 능하여 동방의 제1인자라는 찬사를 받았으며 그의 친필이 북면 달천계곡의 바위에 ‘달천동’이라고 음각이 되어 전해지고 있을 정도이다.

한편 서원의 정문인 외삼문 만이 있어 흔적을 알려주고 있다.

창원시 사화동에 가면 좀 색다른 느낌의 운암(雲岩)서원을 볼 수가 있다.

1702년 운암사라는 사우였으나 1843년 서원으로 되었다가, 서원철폐령에 따라 훼손된 곳이다.

100년이 넘는 회나무가 십여 그루 장관을 이룬 곳이다. 회나무를 심는 이유도 은행나무와 비슷한 맥락에서 심어졌다고 한다.

중국 주나라 때 삼괴(三槐)라 하여 조정에 회나무 세 그루를 심고 삼공(三公)의 자리를 나타냈으며, 당나라 때는 회나무 꽃이 노랗게 변하는 음력 7월 무렵에 과거를 보였다.

특히 낙양 동쪽의 회나무숲에서는 선비들이 손수 쓴 책을 사고팔고 강론을 하기도 하여 흔히 괴시라 불렀는데 이 일을 들어 대학을 괴시라고 일컬었으니 마당에 회나무가 선 이유를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한편 마산시 해운동 월영대에 가면 월영서원을 만날 수 있다. 그러나 이름만 남아 있다.

이 서원은 조선 헌종 1846년에 고운(孤雲) 최치원 선생의 학덕을 기려 세운 것이다.

월영대는 고운 선생이 자주 들려 소요하던 곳으로 전해지고 있다. 월영서원의 원래 건물은 서원철폐령에 의해 훼손되었을 것이라 여겨지며, 현재의 월영대는 1932년에 ‘월영대 비각’과 그 대문인 ‘척융문’, 그리고 두어 개의 기념비 등을 지은 것으로 본래의 건물과는 무관하다.

이 밖에도 문중가문의 성격을 띤 서원은 마산에 7곳 , 창원에 3곳이 더 있다.<<<

  이제욱 / 당시 창원여고교사

 

 

 

 

 

 

Trackback 0 Comment 0
2014.12.22 00:00

마산창원 역사 읽기 (31) - 9산 선문의 남쪽 끝, 봉림사

4. 유적으로 보는 마산·창원의 역사

4-6  9산 선문의 남쪽 끝, 봉림사

 

봉림산 중턱까지 올라가노라면, 산들바람을 벗삼아 옛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듯한 봉림사 옛터에 이르게 된다.

흔적만 쓸쓸하게 남아있는 건물지, 탑지, 연못지 등은 우리의 기억을 천년 전의 아득한 세월 속으로 이끌어 당긴다.

나말여초! 이 땅에는 사회변동의 기운과 전쟁의 폭풍우가 휘몰아치면서 사람들은 자신의 삶과 믿음을 기댈 수 있는 안식처를 찾아 헤매고 있었다.

무너져가던 신라왕실이나 왕실·중앙귀족과 밀착된 화엄종 등의 교종은 이제 더 이상 그들이 기댈 곳이 아니었다.

여러 곳에서 자라나던 지역의 세력가들이나, 미륵신앙·선종 등이 희망으로 떠올랐다.

천년 전 우리 지역인 김해와 진례에서도 경주의 중앙정부와 독립된 세력가들이 나타났으며, 이들이 선종의 뛰어난 고승을 불러들여 이곳에 머물게 하였다.

이 땅의 남쪽자락인 창원 봉림산 기슭에 들어선 9산선문의 하나인 봉림산문이 그것이다.

<봉림사 터>

<창원시 상북초등학교에 있는 봉림사지 삼층 석탑>

 

-만들어진 천년 전의 인연-

19193월 경복궁 총독부 박물관으로 옮겨가기 전까지 봉림사의 옛 터를 묵묵히 지키고 있었던「봉림사 진경대사 보월능공탑비」에는 봉림사가 만들어진 천년 전의 인연을 다음과 같은 흔적으로 남겨두고 있다.

 

(진경 대사 심희는) 얼마 후 김해의 서쪽에 복림이 있다는 말을 멀리서 듣고, 갑자기 이 산을 떠나 남쪽으로 가겠노라 하였다. 진례에 이르러 잠시 머뭇거리니, 이에 … 진례성 제군사(進禮城諸軍事) 김율희(金律熙)가 도를 사모하는 정이 깊었으며 (대사의) 소문을 듣고 뜻이 간절하여, 경계 밖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성안으로 맞아들였다. 그리고 절을 고쳐주며 법의 수레를 머물도록 청하였는데, 마치 고아가 자애로운 아버지를 만난 듯하였고, 병든 많은 사람들이 뛰어난 의원을 만난듯하였다. …

이 절은 비록 터는 산맥에 이어져 있었으나 문은 담장 밑까지 기울어져 있었다. 대사는 경치가 기이하고 빼어난 곳을 찾고 가렸으나, 날쌘 말이 서쪽 산봉우리에서 놀고 올빼미가 옛터에서 우는 곳만을 어찌 대사의 생각에 과연 마땅하고 신인의 …에 깊이 흡족하다고 이를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작은 절을 고쳐지어 발길을 멈추었으며, 봉림(鳳林)이라 이름을 고치고 다시 선우(禪宇)를 열었다.

이보다 앞서 지 김해부 진례성 제군사 명의장군(知金海府進禮城諸軍事明義將軍) 김인광(金仁匡)이 가정에서는 아버지의 가르침을 받고, 임금에게는 충성을 다하였으며 선문에 귀의하여 절을 고치는 것을 도우니, 대사는 마음 속으로 …을 기꺼이 여겨 그 곳에서 죽을 때까지 머물고자 생각하고, 그윽한 가르침을 크게 베풀었고 불도를 널리 떨쳤다.

 

연구자들은 이 내용을 두고 달리 해석하기도 하나, 본 주제와 관련하여 두 사실에 주목하였다.

선, 김해지역에서 세력가들의 등장 순서와 그들 상호간의 관계이며, 다음으로 봉림사 개창의 후원 인물이다.

전에는 김(소)충자·율희 형제가 김인광 세력을 몰아내고 김해의 세력가로 자리 잡았으며, 봉림사의 개창도 김율희가 도와주었다고 하였다.

그런데 최근에는 진례성의 김율희 형제가 김해의 금관성을 빼앗아 그들의 근거지를 그곳으로 옮기면서 진례성의 직책을 김인광에게 맡겼으며, 김인광이 봉림사의 개창을 지원하였다고 한다.

이제 이같은 견해를 우리의 머리 속에 담고서 천년 전의 인연을 찾아보기로 하자.

진경대사 심희가 897년 무렵 김해지역에 머물게 되면서 봉림산문이 열릴 수 있는 인연을 맺게 되었다.

진례성의 세력가인 김율희는 심희를 극진하게 맞아들이고, 고친 절에 머물게 하였다.

그는 사굴산문의 행적, 수미산파의 이엄, 가지산파의 국운, 원주 흥법사의 충담 등과 같이 뛰어난 선종 승려들도 김해지역으로 불러들여 이 지역사회를 ‘선종의 요람’으로 만들어 갔다.

그는 자신을 비롯한 김해지역 세력이 중앙정부와 독립할 수 있고, 지역사회 내부에 대한 자신의 지배를 정당화시킬 수 있는 사상적 근거를 지원 받고자 이들 고승들을 불러 머물게 하였던 것이다.

그 가운데 심희는 금관가야 왕족인 김유신계의 후손이면서 이미 그의 아버지 때에 몰락하여 중앙정계의 진출이 막혀 있었다.

이러한 출신성분은 심희가 김해지역과 연고권을 가질 수 있고, 반신라적인 성향을 띨 수 있는 근거가 되었다.

그러면서 그는 당대 불교계나 왕실에까지 큰 영향을 끼치고 있던 현욱에게 출가하여, 불교계 내부에서 명망과 위상을 크게 얻었다.

그가 강진의 송계서원과 설악산에 머물 때, “배우는 사람들이 비오듯 모였고, … 선객이 바람처럼 달려 왔다”라는 내용에서, 그는 김해지역으로 옮겨오기 전부터 이미 명망과 위상을 크게 얻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심희의 이러한 성향과 조건은 당시 금관가야의 전통을 회복하면서 중앙정부로 부터 독립하려는 김해지역 사람들의 정치적 바램에 부응하는 것이며, 지역사회를 한 곳으로 묶을 수 있는 영향력이 되었던 것이다. 그래서 김율희 세력이 심희를 적극 불러 머물게 하였던 것이다.

그러면서 심희도 김해지역에 대한 자신의 연고권과 함께, 김해세력을 통해 자신의 이상정치를 실현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에 김율희의 요청을 받아들였던 것이다.

심희가 김해에 머물게 되니, “마치 고아가 자애로운 아버지를 만난 듯하였고, 많은 사람들이 뛰어난 의원을 만난 듯하였다” 라는 내용은 그가 김율희를 비롯한 김해지역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자신의 영향력을 넓혀갔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또한 그가 김해에 머물 때, “국왕(효공왕)이귀의하고 당시 사람들이 공경하며 우러른 것이 모두 이와 같았다”라고 한 내용에서도 그의 명망과 위상이 왕실에까지 떨치고 있었다는 것을 반증한다.

다만, 그는 효공왕의 일방적인 귀의에도 불구하고 경주로 가지 않았으며, 이러한 행동은 당시 그와 김해 사람들의 반신라적인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었다.

그의 이러한 명망과 위상은 봉림산문을 열 수 있는 바탕이 되었던 것이다.

심희는 효공왕(897912) 무렵 창원의 봉림산에 있던 작은 절을 수리하여 봉림사라 고치고 봉림산문을 열었다.

이 불사는 김해지역의 최고 세력가인 김율희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진례성의 김인광이 실질적으로 도와주면서 이루어질 수 있었다.

김인광은 상당한 유교적 소양을 가진 6두품 가문출신으로 관직에 있다가 김해지역과 연고를 맺었으며, 김율희를 이어 진례성의 장군으로 성장한 인물이라 한다.

그는 유학적 성향을 가졌으면서도 심희가 “그곳(봉림사)에서 죽을 때까지 머물고자 생각”할 만큼 봉림사를 만드는데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었다.

그가 이 불사를 도운 연유는 위의 내용처럼 자신이 선문(선종)에 귀의한 종교적 인연 때문이었다.

그러면서도 두 사람의 출신성분이 같은 옛 가야계 후손이라는 연대의식도 작용하였으며, 김인광이 진례지역에 대한 자신의 지배를 정당화시키기 위한 사상적 근거를 심희에게서 지원받고자하는 측면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이처럼 여주 혜목산의 고달사에 있던 원감국사 현욱에게 배웠던 진경대사 심희는 김해지역의 세력가인 김율희 형제의 초청을 받아 머물면서 봉림산문을 열 수 있는 인연을 맺게 되었다.

그는 김율희의 지원과 진례성 김인광의 실질적인 도움으로 효공왕 무렵 창원 봉림산의 옛 절을 고치어 ‘봉림사’라하고 ‘봉림산문’이라는 독립된 9산 선문을 열었던 것이다.

<창원 용지공원에 있는 봉림사지 탑비 모조물>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이념을제공했다-

봉림산문을 연 뒤, 심희는 경명왕의 초청으로 경주를 다녀왔으나, 입적할때까지 김해지역에 계속 머물면서 불법을 가르치고 불도를 널리 떨쳤다.

과정에서 찬유, 경질, 융체 등을 비롯하여 500여명의 제자를 양성하였으며, 현욱을 개조로 하고 자신을 제 2조로 하는 봉림산문의 터전을 닦았다.

또한 그는 김해지역을 독립시키고 지역사회를 묶을 수 있는 사상적 근거도 제공하였으며, 봉림산문의 위상을 신라 전역까지 넓히기도 하였다.

경문왕이 “대사가 당시에 천하의 존경을 받아 신라에서 따를 사람이 없다”라고 표현할 만큼 심희와 봉림산문의 지명도는 전국에서 드높아지고 있었다.

그 결과 경명왕은 재위2년(918) 심희를 초청하였던 것이다.

신라는 효공왕 11년(907) 무렵부터 경명왕이 즉위할 때까지 자립적인 군사 능력을 상실하여 후백제 등의 침략 위협에 직면해 있었고, 중국과의 해상 교통로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신라 왕실은 경주의 변방에 위치하면서 강력한 정치·군사력을 가진 김해 해상세력과 우호관계를 맺을 필요성이 크게 대두되었으며, 봉림산문 심희의 초청을 성사시킴으로써 이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래서 효공왕은 정법대사 여환을 보내면서까지 심희에게 일방적으로 귀의하였으며, 경명왕은 심희를 당대 최고의 선승이라 칭송하면서 흥륜사 상좌인 승려 언림과 중서성 내량인 김문식을 보내어 극진하게 예우하면서 초청하였던 것이다.

심희는 결국 경명왕의 초청을 받아들였으며, 그 이유는 신라왕실이 김씨에서 박씨로 바뀌면서 김유신과 그의 후손의 지위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라 한다.

초청 뒤에도 경명왕은 백관들에게 심희가 머물던 곳에 가서 칭송하게 할만큼 그를 극진하게 예우하였다.

심희는 경주에 머물면서 나라를 다스리고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방책을 제시하여 그의 이상정치를 설파하였으며, 신라 왕실의 대고려·후백제 외교정책, 정치적 안정과 권위를 높일 수 있는 방안도 제시하였다.

한편 봉림산문 개창은 김해 및 창원을 비롯한 우리 지역사회의 문화적 성장을 크게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이전까지 경주를 중심으로 발전하였던 불교문화는 9산선문의 개창으로 지역사회까지 확산되면서 우리 지역의 문화적 창조능력을 높이게 되었다.

선종의 절을 만들거나 수리하면서도 건축물·공양구와 같은 불교 조형물, 승려 개인의 생활집기 등을 같이 만들게 되었으며, 그 결과 지역사회의 문화적 창조와 수공업적 기술 능력이 크게 발전하게 되었던 것이다.

또한 절은 세속인에게 신앙의 안식 및 제례와 같은 생활신앙이나 일상의례, 의료·구휼과 같은 사회사업, 도적의 방지나 여행자의 편의 제공과 같은 사회적 혜택도 제공하였다.

나말여초 봉림사도 그러한 기능을 담당하여, 우리 지역사회에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이나 삶의 질을 한 단계 더 끌어 올렸을 것이다.

더구나 이 당시는 사람들이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 항상 노출되어 있었으며, 봉림사가 이 지역 사람들의 중심적인 안식처였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다면, 그 기능과 의미는 더욱 크게 생각해볼 수 있다.

이처럼 봉림산문의 개창은 경주 중심의 중앙집권적 현상을 탈피하고, 지역사회의 자생적 능력이 그 지역사회의 생존과 발전을가능하게 할 수 있다는 사상적 근거와 실천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경복궁에 있는 봉림사지 보월능공탑>

 

-그날의 뜻이 오늘에도-

심희는 경주에서 돌아온 이후 그가 입적할 때까지도 신라왕실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였다.

명왕 7년(923) 4월 심희가 봉림사에서 입적하자 국왕은 소현 승 영회를 먼저 보내어 조문하게 하였으며, 이어 사신을 특별히 파견하여 부의하는 물자를 보내는 한편 ‘진경대사’라 추증하여 시호를 내리고 탑명을「보월능공지탑」이라고 하였다.

그리고 자신이 비문을 찬술하여 다음 해인 경애왕 1년(924) 4월에 봉림사에 그의 탑비를 세워주었다.

봉림사가 경애왕 초기까지도 왕실과 우호적 관계를 맺고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된다.

이 때는 아직 김율희의 세력이 유지되었기 때문에 봉림산문이 창원 지역에서 이어지고 있었던 것이다.

심희의 사법제자이자 봉림산문의 제3조인 찬유가 이어가고 있었을 것이다.

그런데 견훤이 경주를 침략한 경애왕 말년(927) 무렵에는 김율희 세력이 완전히 몰락하게 되며, 그에 따라 창원 봉림산의 봉림산문도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이에 찬유는 봉림산문의 개조인 원감대사 현욱이 입적할 때까지 머물렀던 혜목산의 고달사로 봉림산문의 근거지를 옮겨가게 되었다.

삼국 전쟁의 막바지 기운에 휘말렸던 김해에서 봉림산문은 떠나게 되었다.

제 남쪽 끝자락에 있었던 봉림산문은 전쟁의 기운이라는 세상의 크나큰 풍파를 견디지 못하고 그 근거지가 경기도 여주 지역으로 옮겨지게 되었다. 그럼에도 봉림사는 임진왜란 때 소실되기까지 그 명맥은 유지되고 있었다고 한다.

찬유는 고달사를 크게 중창하여 고려 광종 때에 와서 전국 3대 선찰의 하나로 발전시켰으며, 선종교단의 통합과 법안종의 수입 등 불교개혁의 근거지가 되게 하였다.

그리하여 고려 초기사회에서도 봉림산문의 위상과 역할이 더욱 넓혀져가고 있었던 것이다. 그 기반은 창원의 봉림사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제 봉림사 옛 터를 내려오면서 천년 전 이땅에 살았던 사람들이 현재의 우리들에게 남긴 흔적을 생각해 본다.

천년 전 그들은 신라사회의 구조적 모순에 저항하면서 우리 지역의 자생적 능력을 한데 묶어서 그들의 믿음과 삶을 기댈 수 있는 안식처를 봉림산 기슭에 마련하였다.

그런데 현재의 우리들은 지방자치제의 확대 시행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더욱 심화되어 가는 중앙집권화 현상을 그저 바라보고만 있다.

천년 전 그들의 바램이나 실천이 실현되고 있지는 못하지만, 196080년대의 민주화 투쟁이 우리 지역에서 움텄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을 따름이다.<<<

 

호 / 당시 동아대학교 석당전통문화연구원 전임연구원

 

 

 

Trackback 0 Comment 0
2014.12.08 00:00

마산창원 역사 읽기 (29) - 노힐부득과 달달박박

4. 유적으로 보는 마산·창원의 역사

4-4  노힐부득과 달달박박

 푸른 및 드리운 바위 앞에 문 두드리는 소리, / 날 저문데 그 누가 구름 속 길을 찾느뇨.남암(南庵)이 가까우니 그곳으로 가시지, / 내 앞의 푸른 이끼 밟아 더럽히지 마오.

산골에 해 저무니 어디로 가리, / 남창(南窓) 빈자리에 머물고 가오. / 깊은 밤 백팔염주 세고 있으니, / 길손이 시끄러워 잠 못 들까 두려워라.

 

『삼국유사』권 탑상(塔像)편에는 백월산의 두 성인 노힐부득과 달달박박의 수도와 성불 과정을 상세히 전하고 있다.

위의 찬문(贊文) 가운데 앞의 것은 백월산 북암(北庵)에서 수도했던 달달박박을, 뒤의 것은 남암(南庵)의 노힐부득을 찬한 것이다.

어두운 밤 백월산 깊은 골짜기를 찾아온 낭자-여인으로 현신한 관음보살-를 맞이하는 두 사람의 태도가 사뭇 대조적이다.

달달박박은 자신의 청정한 자세를 흐트리지 않기 위해 낭자를 한 발자국도 용납하지 않는다.

면 노힐부득은 오갈 곳 없는 낭자를 위해 잠자리를 내주면서 오히려 잠 못들까 걱정까지 하고 있다.

누가 더 진솔한 모습일까?

이 설화는 이러한 대비를 통해우리에게 무엇을 말하려는 것인가?

<백월산 정상부 전경>

 

-백월산의 전설-

창원시 북면과 동읍 사이에 백월산(白月山)이라 부르는 명산이 자리잡고 있다.

이 산 동쪽으로는 대산평야, 서쪽으로는 북면평야가 펼쳐져 있고, 동쪽 기슭에는 겨울철새 도래지로 유명한 주남저수지가 자리잡고 있다.

해발 400여 미터에 지나지 않는 나지막한 산이지만 산세가 사방 1백여리에 뻗치며, 특히 봉우리가 빼어나 옛부터 명산으로 꼽혀왔다.

『삼국유사』에서도 백월산에 대해 ‘산봉우리가 기이하고 빼어나며 자리잡은 넓이가 수백 리에 뻗쳐서 참으로 큰 진산이라할 만하다’고 하여 찬탄해 마지 않는다.

백월산의 유래는 매우 전설적이다.

옛날 당나라 황제가 일찍이 못을 하나팠는데, 매월 보름 전에 달빛이 밝으면 못 가운데 사자처럼 생긴 바위가 있는 산 그림자가 은은히 화초 사이로 비치면서 나타났다고 한다.

황제가 화공을 시켜 그 모양을 그린 다음 사신을 보내어 온 천하를 돌아다니면서 이 바위를 찾게 하였다.

그 사신은 우리 나라에 와서 백월산에 큰 사자바위가 있는 것을 보게 되었고, 산 서남쪽 2보쯤 되는 곳에 화산(花山)이라 부르는 삼산(三山)이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삼산이라 한 것은 몸체는 하나이고 봉우리가 셋이었기 때문에 그렇게 불렀다고 한다.

사신은 이 산이 그림과 비슷하다 여겼으나, 진짜인지 아닌지 알 수 없어 신발 한 짝을 사자바위 꼭대기에 걸어두고 돌아와서 황제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그 때 신발의 그림자 역시 못에 비쳐 나타나자, 황제가 이를 이상히 여겨 산 이름을 백월산이라 지어주었더니 그 후 못에 그 산의 그림자가 없어졌다고 한다.

백월산이라 한 것은 보름 전인데도 달빛이 환하게 밝았기 때문에 이렇게 이름 붙인 것이다.

<백월산 북사 삼층석탑>

 

-수도의 길에 나선 노힐부득과 달달박박-

노힐부득과 달달박박은 백월산 동남쪽 3천 보쯤에 자리잡고 있는 선천촌(仙川村)에서 태어나 함께 살았다. 두 사람의 이름은 모두 우리말로 지은 것이다.

노힐부득의 아버지는 월장(月藏), 어머니는 미승(味勝)이었으며, 달달박박의 아버지는수범(修梵), 어머니는범마(梵摩)라 하였다.

두 사람은 20세 때 마을 동북쪽의 고개 밖에 있는 법적방(法積房)에서 함께 머리를 깎고 승려가 되었다.

 얼마 후 이들은 다시 서남쪽의 치산촌 법종곡(法宗谷) 승도촌(僧道村)으로 옮겨, 노힐부득은 대불전(大佛田)의 회진암(懷眞庵)에, 달달박박은 소불전(小佛田)의 유리광사(琉璃光寺)에 각각 자리잡았다.

이때까지만 해도 모두 처자를 데리고 농사지으면서 수도하였고, 아직 속세를 떠난 것은 아니었다.

이들은 어느 날 신세의 무상함을 느껴 다음과 같이 서로 말했다.

기름진 땅과 풍년 든 해가 참으로 좋지만, 의식이 생각하는 대로 생기고 절로 배부르고 따뜻함을 얻는 것만 못하고, 부녀와 가옥이 참으로 좋지만, 연화장(蓮花藏)에서 여러 부처님들과 함께 놀고 앵무새, 공작새와 서로 즐기는 것만 못하네.

더군다나 불도를 배우면 마땅히 부처가 돼야 하고 진심을 닦으면 반드시 진리를 얻어야 함에 있어서랴. 지금 우리들은 이미 머리를 깎고 중이 되었으니, 마땅히 몸에 얽매인 것을 벗어버리고 더할 나위 없는 도를 이루어야지, 어찌 풍진(風塵)에 골몰하여 세속의 속된 무리들과 다름이 없어서야 되겠는가?

 

렇게 다짐한 두 사람은 마침내 세속을 등지고 백월산 깊은 산골 무등곡(無等谷)으로 들어갔다.

노힐부득은 남쪽 암자에서 미륵불을 염원하였고, 달달박박은 북쪽 암자에 자리잡아 아미타불을 경건히 염송(念誦)하였다.

 

-부처가 된 두 사람-

두 사람의 행로는 수도한지 3년쯤 되었을 때 갈리기 시작하였다. 신라 성덕왕 8년(709) 48일 밤 그들이 수도하고 있던 깊은 산골에 아리따운 낭자가 찾아오면서부터였다.

낭자는 먼저 달달박박이 수도하고 있던 북암(北庵)을 찾아, 다음과 같은 글을 주면서 하룻밤 재워 주기를 청했다.

 

날저문산속에서갈길이아득하고          行逢日落千山暮

길없고인가머니어찌하리요                路隔城遙絶四隣

오늘밤은이곳에서자려하오니             今日欲投庵下宿

자비하신스님은노하지마오                慈悲和尙莫生嗔

 

달달박박은 낭자의 말을 듣고 단호히 거절하면서 문을 닫고 들어가 버렸다. 암자는 깨끗해야 하니, 여자가 가까이 할 곳이 아니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낭자는 어쩔 수 없이 노힐부득이 수도하고 있는 남암으로 가서 잠재워 주기를 청했다.

낭자는 야밤에 깊은 산골에 온 것을 미심쩍어 하는 노힐부득에게 “어진 선비의 지원(志願)이 깊고 덕행이 높단 말을 듣고 보리(菩提)를 도와 이루어 드리려 할 뿐입니다”라고 하면서 넌지시 자신이 이곳에 온 까닭을 암시하고게송(偈頌) 한수를 지어 바쳤다.

 

첩첩산중에날은저문데                                     日暮千山路

가도가도인가는보이지않소                               行行絶四隣

송죽(松竹)의그늘은한층그윽하고                       竹松陰轉邃

냇물소리는한결더욱새롭소                               溪洞響猶新

길을잃어찾아왔다마오                                     乞宿非迷路

요체(要諦)를지시하려하오                                尊師欲指津

부디이내청만들어주시고                                  願惟從我請

길손이누구인지는묻지마오                               且莫問何人

 

노힐부득은 이 말을 듣고, “이곳은 부녀와 함께 있을 데가 아니지만, 중생의 뜻에 따르는 것도 보살행(菩薩行)의 하나입니다”라고 하면서 낭자를 암자 안으로 맞아들였다.

밤이 깊어가자 노힐부득은 마음을 맑게 하고 지조를 가다듬으면서 쉬지않고 염불하였다.

그런데 밤이 이슥해지자 해괴한 일이 벌어지기 시작하였다.

멀쩡했던 낭자가 산기(産氣)가 있다고 하면서 노힐부득에게 출산 준비를 부탁하고, 아이를 낳자 목욕시켜 달라는가 하면, 그에게 들어와서 목욕도 함께 하자는 것이었다.

승려인 노힐부득으로서는 어느 것 하나도 감당키 어려운 일이었다.

러나 그는 낭자의 처지가 가엾고 불쌍하여 출산을 돕고, 물을 끓여 정성껏 목욕까지 시켜 주었다.

낭자가 목욕통 속에 들어가자 물에서 향기가 강렬하게 풍기더니 그 물이 금빛 물로 변하기 시작하였다.

낭자의 권유에 따라 함께 목욕한 노힐부득의 살결도 금빛으로 변했다. 어디서 온 것인지 옆에는 연화대(蓮花臺)도 놓여 있었다.

낭자는 그에게 거기 앉기를 권하면서, “나는 관음보살인데 이곳에 와서 대사를 도와 대보리(大菩提)를 이루어준 것입니다”라고 말하고는 사라져 버렸다.

이렇게 노힐부득은 낭자의 도움으로 성불하게된 것이다.

이튿날 아침 달달박박은 남쪽 암자를 찾았다. 노힐부득이 지난 밤에 계(戒)를 더렵혔을 것으로 생각하고 비웃어주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노힐부득은 연화대에 앉아 미륵존상이 되어 광채를 내뿜고 있었으며, 몸은 금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달달박박은 그제서야 깨달았다. 그는 자신이 마음에 장애가 너무 겹쳐서 부처님을 만나고서도 알지 못했음을 탄식하면서 노힐부득에게 자신도 성불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부탁하였다.

이미 성불한 노힐부득은 목욕통에 아직 남아 있는 금물로 목욕할 것을 권했다. 그래서 달달박박도 무량수불(無量壽佛 아미타불)이 될 수 있었다.

목욕물이 모자랐던지 아미타불은 얼룩진 반점이 남아 있었다.

 

-백월산 남사의 창건-

노힐부득과 달달박박이 각각 미륵불과 아미타불로 성불했다는 소식은 곧 가까운 곳에서부터 전파되기 시작하였다.

백월산 아래 마을 사람들은 이 소식을 듣고 다투어 와서 우러러보고 감탄하여 마지 않았다.

마침내는 서울에까지 알려져 왕실에서도 관심을 갖기 시작하였다. 경덕왕은 왕 14년(755)에 이 이야기를 듣고, 2년 뒤인 16년(757) 이곳에 사신을 보내어 대가람(大伽藍)을 조성케 하였다.

이 절은 이로부터 7년 뒤 경덕왕 23년(764) 715일에 완성되어 ‘백월산 남사(白月山南寺)’라 이름지었다.

사찰의 완공과 함께 다시 미륵존상(彌勒尊像)을 만들어 금당에 모시고, 액호(額號)를 ‘현신성도미륵지전(現身成道彌勒之殿)’이라 했다.

또 강당에는 아미타불상을 만들어 모시고, 그 액호는 ‘현신성도무량수전(現身成道無量壽殿)’이라 했다.

이렇게 조성된 이 대가람의 전각과 불상은 현재 자취를 찾을 수 없고 절터만 남아 있다.

창원시 북면 백월산 계곡에 들어서면 대나무숲이 우거진 곳에 절터로 보이는 흔적이 드러난다. 이곳에는 옛 기와와 토기조각이 이곳저곳 널려 있어 절터임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이 부근에 ‘반야동(般若洞)’, ‘사리터’, ‘중산골’등 불교와 관련된 지명이 다수 있는 것으로 보아도 유명한 절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곳에서 200여 미터 떨어진 곳에 백운암(白雲庵)이 있는데, 이 암자에 있는 석등은 본래 남사에 있던 것을 옮겨온 것이라 전하고 있다.

또한 이 절터에서‘남사(南寺)’라는 명문이 박힌 기와 조각을 발견했다고 전하는 것으로 보아 이곳이 그 절터였음이 분명하다.

<백월산 남백사지에서 출토된 '南寺’라는 명문이 새겨진 기와 조각  >

 

『삼국유사』가 전하고 있는 백월산, 노힐부득과 달달박박, 남사의 창건 설화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 크다.

백월산을 당나라 황제와 연관시킨 것은 이 지역이 갖는 국제성을 상징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노힐부득과 달달박박은 농사짓고 살아가는 평범한 지역 주민이었다는 점에서 당시 신앙층이 매우 넓게 확산되었음을 말해주는 것이기도 하다.

또한 초기에는 처자를 거느리고 있었다는 점에서 출가와 승려 문제를 다시 생각해보게 한다.

관음보살이 지닌 여성성을 여기에서도 확인할 수 있으며, 그녀의 안내에 따라 미륵불과 아미타불로 성불하고 있다는 점, 미륵불은 전신이 금빛으로 남사의 금당에 봉안되었고 아미타불은 얼룩진 반점이 있는 데다 강당에 봉안 되었다는 점도 눈여겨 보아야 할 부분이다.

이는 당시 신앙형태가 관음·미륵·미타신앙 등 여러 신앙이 혼재되어 있기는 하였지만, 시기나 지역에 따라서 조금씩 차별화 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오늘날 창원을 비롯한 신라 남부지역의 불교신앙은 관음신앙과 미륵신앙이 우세한 가운데 미타신앙은 그보다는 부차적이었음을 시사하는 것이 아닐까.<<<

 

김광철 / 동아대학교 사학과 교수

 

 

 

 

Trackback 0 Comment 0
2014.12.01 00:00

마산창원 역사 읽기 (28) - 가야시대를 살다간 사람들의 흔적

4. 유적으로 보는 마산·창원의 역사

4-3  가야시대를 살다간 사람들의 흔적

 

우리는 신문, 방송 등의 언론 매체를 통하여 우리 조상들이 남긴 문화재에 대한 기사를 접하곤 한다.

예를 든다면 함안 마갑총에서 국내 처음으로 국보급의 가치를 가진 철제 말갑옷이 출토되어 수수께끼로 남아있던 고대 가야사를 재조명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든가, 또는 창원 다호리무덤에서 통나무 형태의 목관 실물과 더불어 각종 토기, 칠기, 철기류 그리고 필기용 붓이 발견되어 2,000년전에 이미 문자를 이용한 기록이 가능했고, 가야 초기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획기적인 자료가 출토되었다 등등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마산·창원 지역은 지형상으로 마을 배후에 솟아있는 높은 산은 바람을 막아 주어 추위를 피할 수 있으며 주변에 하천을 끼고 있고, 남동·남서향으로 쭉 뻗어있는 구릉 경사면에는 가야시대에 형성된 무덤이 수십에서 수백기 정도로 공동묘지화 되어있다.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가야시대에 대한 역사 기록은 단편적이고 소략하다.

하지만 창원·마산을 비롯한 경남지역은 그 자체가 ‘박물관’이라 할 정도로 수 많은 문화유적과 유물이 남아 있어 이 지역 사회의 옛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마산 현동 가야시대 무덤 배치모습>

 

-가야시기 인간들의 흔적-

마산·창원지역에서 가야 사회의 모습을 보여주는 흔적들은 과연 어떤 것이 있을까?

여기서 말하는 흔적이란 그 당시의 모습을 재현할 수 있는 물질자료를 의미하는데 흔히 유적, 유물이라 불리는 것들이다.

가야시대와 관련된 흔적들은 당시의 마을과 생활쓰레기장인 패총, 무덤인 고분이 대표적이다.

먼저 가야시대 사람들의 마을, 쓰레기장(패총), 공동묘지(고분) 등의 공간 배치는 마산 현동유적 조사 예를 통하여 알 수 있다.

마산 현동유적은 1989년 마산-충무간 국도 확장공사때 창원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굴 조사하였다.

조사 결과 4기에서 6세기까지 형성된 고분, 주거지, 패총으로 구성된 복합유적이었다.

닷가인 덕동과 약 2㎞ 떨어진 마산시 현동 옥동마을 서편 구릉 사면을 배경으로 타원형의 주거지로 이루어진 가야시대 마을이다.

패총은 마을의 서쪽 계곡에 실생활에서 사용하다 버려진 생활도구와 식용으로 채취되었던 조개 껍데기가 층을 이루며 형성되어 있었다.

고분군은 시신을 안치한 공동묘지인데 당시 마을에서 약간 떨어진, 패총과는 반대 방향인 동쪽 사면에 집중적으로 조성되어 있었다.

현동유적을 통해서 알 수 있는 것은 바람을 피할 수 있는 구릉 사면에 집을 짓고 살았으며, 생활 쓰레기장은 가옥 주변에, 무덤은 가옥과 약간 떨어지고 패총과 반대방향인 구릉의 말단부 경사면에 조성하였다.

이러한 유적 내 공간 배치모양은 가야사람들의 삶과 죽음에 대한 관념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요소이다.

바닷가와 인접한 마산·창원의 가야시대 사람들은 해발 100m 이내의 구릉 사면과 평지로 이어지는 곳에 마을을 형성하였다.

당시 사람들은 마을 주변의 높지 않는 구릉의 밭, 구릉 아래의 논에서 곡물을 생산하면서 주변 야산에서 산짐승을 사냥하기도 하였다.

또한 풍부한 해산물을 얻기 위해 마을에서 그다지 멀지 않는 바닷가에 가서 물고기를 잡거나 조개류를 채취하여 마을로 운반, 주요 식량으로 활용하였다.

그리고 사람이 죽으면 그들의 공동묘지에다 땅을 파서 시신을 안치하고 흙을 덮어 무덤축조를 완료하였다.

이러한 가야인의 삶의 모습은 우리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가야시대 유적 발굴조사를 통하여 알 수 있다.

마산·창원에 형성되어 있는 가야시대의 수많은 유적은 진동만에서부터 마산만에 인접한 구릉과 창원분지내 구릉 및 사면, 그리고 낙동강변에 이르는 곳곳에 위치하여 있다.

바닷가와 인접한 관계로 주거지, 패총의 생활유적과 고분군은 동일지역에 분포하는 경우가 많다.

지금까지 발굴조사된 가야시대 유적은 10여개소에 달한다.

마산의 경우고성과 인접한 진동쪽의 대평리유적을 비롯하여 현동유적, 자산동고분군이있고 창원에는 주남저수지와 인접한 야산과 저지대까지 넓게 형성된 다호리 유적, 39사단과 인접한 도계동고분군, 가음정동유적, 삼동동 옹관묘유적, 반계동유적, 천선동고분군, 창곡동유적 등 10개소에 달한다.

이 중에서 가야초기의 고분은 다호리유적, 도계동유적 등에서 알 수 있는 바와 같이 토광묘이다.

토광묘는 시기적으로 목관묘 축조기, 목곽묘 축조기로 나눌 수 있다. 기원전 1세기에서 기원후 2세기까지는 무덤내 목관을 사용한 목관묘 축조기이고 그후 4세기 후반까지는 무덤의 규모가 커지면서 새로 목곽을 추가하여 축조하는 목곽묘가 유행하였다.

목관·목곽묘는 땅을 장방형으로 파고 나무로 만든 관, 곽을 짜서 시신을 넣고 주위에 당시 사람들이 사용하였던 흙으로 만든 그릇(토기), 도구와 무기로 사용하였던 철제유물 등을 부장한 구조이다.

무덤의 세부적인 구조와 형태는 오늘날의 장례시 행해지는 무덤과 매우 유사한 것으로 무덤을 축조하는 전통이 상당히 보수적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창원여고 부지에 있었던 삼동동고분은 옹관묘(2개의 항아리를 붙여 만든 무덤)유적으로 유명하다.

우리 지역의 4세기대 대부분 가야시대 고분들은 토광묘 중심이었지만 삼동동유적에는 조사 무덤의 70%가 옹관으로 무덤을 만든 형식이다.

옹관묘가 주종을 이루는 고분은 낙동강 주변의 가야시대 고분에서 삼동동유적 외 알려진 바는 없고 전라남도의 영산강유역과 일본에서 다수 알려져 있기 때문에 바다를 통해 이들 지역간에 무역이나 사람의 왕래 등 대외교류가 있지 않았는가 짐작된다.

5세기에 접어 들면 마산 진동 대평리고분군, 현동고분군, 창원 도계동고분군에서 밝혀진 것과 같이 무덤 구조가 일대 변화하는데 기존의 목곽묘에서 4벽을 돌로써 만든 석곽묘가 등장한다.

특히창원도계동 고분군, 마산현동 고분군에서는 먼저 축조된 목곽묘를 5세기대의 석곽묘가 축조되면서 선행목곽묘를 파괴시킨 흔적이 조사되어 양 무덤간 상호 관계를 알 수 있다.

이렇게 무덤의 구조 중 내부 곽이 흙에서 돌로 바뀌는 큰 이유 중 하나는 이전의 목관·목곽묘의 토광묘가 구조상 견고하지 못한 것을 보완한 것이지만 그 이면에는 당시 가야사회 전반에 석곽묘가 유행할 수 밖에 없는 사회 문화적 배경이 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특히 5세기 전반경이 되면 함안, 고성, 창녕 등 여러 가야지역에는 직경 20m가 넘는 지배계층의 무덤인 대형봉토분이 구릉 정선부를 중심으로 집단적으로 축조되고 있다.

우리 지역의 경우, 초대형 봉토분은 없지만 마산삼성병원과 마주하는 합성동 구릉 말단 정선부에 형성된 합성동고분1호분이 있는 정도이다.

그외 창원 가음정동고분군에는 직경 10m 내외의 중형분이 있고 창원분지 외곽의 봉림동고분군, 불모산동고분군에도 봉토분이 확인되고 있다.

6세기 중엽이 되면 우리 지역에는 석실분이라는 새로운 무덤이 축조된다.

<창원 가음정동 석실분>

 

이전까지의 무덤11인용이던 것이 1묘 다인장으로 바뀌게 되는데 석실분은 돌을 이용하여 견고한 무덤으로 여기에는 혈연적으로 친숙한 사람들, 즉 아버지와 어머니를 한 무덤에 모시는 형태인 것이다.

다음으로 가야시대 고분에는 수많은 유물이 출토된다.

가야시대 사람들의 의식에는 죽은 자 역시 저승에서도 똑같이 생활한다는 믿음에서 무덤 속에 당시 주인공이 사용하였던 그릇이나 도구들을 묻어 주었다.

후대 고고학자들이 발굴할 때 출토되는 유물은 그 자체로만으로도 예술적 조형미가 있는 것이지만 당시 실생활에서 사용한 실용품이라는 점이 고고학적으로 중요성이 있다.

목관·목곽묘가 축조된 가야전기의 무덤에는 흙으로 빚어 구운 토기류와 쇠로 만든 철기류가 다량 부장되어 있어 사료가 부족한 마산, 창원지역의 가야시대 생활상을 알 수 있다.

기원전 1세기경에 해당하는 다호리 1호분에서는 철기, 칠기, 토기 뿐아니라 기록용 붓이 출토되어 2,000년 전에 이미 문자가 사용되었음을 보여주는 적극적인 자료가 된다.

고분에서 가장 많이 출토되는 유물은 토기이다. 그 종류는 오늘날 제기처럼 생긴 굽다리접시를 비롯하여 대·소형 항아리, 그릇받침, 잔 등이 있다.

초기 형태는 목기와 흡사한데 아마 목제로 만든 그릇을 본 따서 흙으로 빚어 구운 것으로 생각된다.

기류는 화살촉, 작은 손칼, 큰 칼, 쇠도끼, 쇠창, 말에 달았던 발걸이, 장식구, 재갈 등과 규모가 큰 대형분에서는 갑옷, 투구 등도 출토 되기도 한다.

특히 4세기대의 무덤에서 출토되는 굽다리접시는 다리 부분에 삼각, 사각, 마름모 형태의 굽구멍을 뚫어 조형미를 부각시킨 것도 있다.

마산 현동 50호분에서는 가야시대 고분에서 출토 예가 많지 않은 특이한 뿔 모양으로 만든 각배, 예술적 미가 돋보이는 잔과 잔 받침이 부장되기도 하였다.

5세기에 접어들면 석곽묘가 축조되고 무덤의 규모가 커지면서 자연히 토기의 부장이 늘어나고 또한 영토 확장에 따른 철제 무기류, 마구류 등이 부장되는 시기이다.

도계동19호분에서는 쇠로 만든 화살통 속에 20여점의 화살촉이 함께 발견되기도 하였다.

다호리고분에서는 가야시대 가옥의 한 형태를 볼 수 있는 집모양 토기가 출토되어 주목된다.

형태는 오늘날의 과수원 원두막 형태인데 구릉지에 보이는 일반적인 타원형 가옥은 아니고 구릉 아래 평지상에 위치한 창고 또는 망루의 형태인 것으로 파악된다.

<마산 현동 50호분 출토 유물들>

 

-유적과 유물은 당시의 사회를 말해 준다-

가야시대 사람들은 삶의 최후 과정인 죽음을 무덤으로 만들어 1,500여년 후 우리들에게 당시 모습을 보여 준다.

어느 노래가사처럼 인생은 흙에서 왔다가 흙으로 돌아간다고 하듯이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죽음을 향해 뛰어 가는 것이다.

남녀,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언젠가는 죽게 되는 것이고, 죽음은 인간에 있어서 생과 사를 구분해 주는 통과의례 중 마지막의 단계이다.

현대의 장례도 사람이 죽으면 양지바른 곳을 정하여 땅을 파고 오동나무로 만든 관 속에 시신을 정성스레 포장한 후 고운 흙을 깔고, 지표면에는 표시가 가능하도록 둥그스런 봉토를 덮어 마무리한다.

현대의 무덤은 부장품 없이 시신만을 모신다. 그러나 가야시대인들은 저승에서도 살아 생전과 같이 생활한다는 믿음에서 평상시 사용하였던 그릇이나 칼, 낫, 귀금속 등을 종류별로 무덤 속에 넣어 두는 것이다.

그리고 무덤을 만들 때는 반드시 그 집단의 고유한 풍습, 관념에 따라 절차가 이루어지는 관계로 후대 고고학자들은 무덤의 형태, 부장유물만으로도 언제 것인지 어느 지역인지 등에 대해 알 수 있기도 하다.

실제 가야 고분을 발굴하면 우리가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부식되지 않고 남아있는 토기, 석기, 철기, 돌로 된 시설물 정도이고 무덤의 주체인 사람의 인골이나 나무곽, 목제유물 등은 부식되어 그 흔적이 없다.

비록 한정된 자료만 발굴조사되는 것이지만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은 예술적 가치 뿐 아니라 기록이 별로 없는 가야사회의 생활상을 알 수 있는, 역사기록과 같은 중요성을 가지는 것이다.

유물을 단지 돈의 가치로 대해서는 안될 것이다. 비록 하찮게 생각되는 토기 조각 하나하나가 중요한 역사적 사실을 간직하고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김형곤 / 당시 창원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사

 

 

 

 

Trackback 0 Comment 0
2014.11.24 00:00

마산 창원 역사읽기 (27) - 옛사람들의 쓰레기장, 성산패총

4. 유적으로 보는 마산·창원의 역사

4-1  옛사람들의 쓰래기장, 성산패총

 

직선길이 12.5km로 전국 시가지 도로 중 가장 긴 창원대로를 따라 자동차로 20여분 달리다 보면 광활한 창원공단 한 복판에 야트막한 야산이 시야에 들어온다. 거기에 성산패총이 있다.

성산패총은 공단도시 창원시민들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

창원공단은 기계생산이 주류이다. 지금의 창원모습이 될 것이라고 예견하듯 성산패총에는 조개껍질과 토기류 외에 철을 생산했던 흔적이 발견돼 야철지(冶鐵地)로도 명성이 높다.

오늘날 창원공단을 이룬 요람인 셈이다. 지금 성산패총은 사적 240호로 지정되어 보존되고 있다.

지금도 유적지가 발굴되어 보존되는 경우는 드물다. 개발이 항상 우선이었기 때문이다. 성산패총이 발굴된 1970년대 초는‘산업근대화’를 부르짖던 시기였으므로 두 말할 필요 조차 없었다.

청와대 비서관들은 성산패총을 보존할 경80여억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한데다 무엇보다 대통령의 특명사업인 자주국방을 위한 공단조성의 공정이 1년 이상 지연되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주장하며 보존을 반대했다.

즉, 발굴조사에는 지장이 없도록 예산 등 모든 지원을 하겠지만 보존만큼은 피해야 한다는 것이 요지였다.

하지만 당시의 관련학자들은 차라리 발굴조사를 하지 않는 한이 있더라도 유적만큼은 보존돼야 한다고 맞섰다.

결국 성산패총의 보존 문제는 대통령에게로 넘어갔다.

현장에서 브리핑 받고 발굴현장을 보고 나서도 아무런 언급이 없었던 박정희 대통령은 만찬장에서 “공단을조성하게 되면 조망할 수 있는 위치로는 그 곳 밖에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한 마디로 보존은 결정되었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성산패총은 살아 남게된 것이다.

<성산패총 유물전시관과 전시관 내 야철지 유>

 

-성산에서 보이는 것들-

성산패총은 창원분지의 남측에 형성된 구릉에 자리하고 있는 청동기시대에서 철기시대에 이르는 마을유적이다.

유적이 분포하는 구릉을 성산(城山)이라 부르는데, 이 곳에 돌로 쌓은 삼국시대의 성곽이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지금의 성산은 벌판 가운데 홀로 솟은 구릉이다. 원래는 그 북동쪽의 가음정동 당산(堂山)과 이어져 있었으나 창원공단의 중심도로인 산업대로의 개설로 그 줄기가 잘리고 지금의 모습으로 남게된 것이다.

옛 사람들이 먹거리를 구해 먹고 그 찌꺼기를 내다 버린 쓰레기터로서 조개껍질이 집중적으로 쌓여 있어 그 모양이 얕은 언덕이나 무덤과 비슷하여 조개무지[貝塚]라 불리기도 한다.

이 곳에는 조개껍질에 함유된 알칼로이드화 성분으로 인해 많은 유기질 유물이 원래의 모습으로 보존되므로 당시의 물질문화와 식량자원,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를 가능하게 해 준다.

또한 해안선의 변화에 기인하는 패각의 구성인자 분석과 패총의 분포권을 토대로 해안선 추정에도 중요한 근거를 제공한다.

성산패총에서는 청동기시대에서 철기시대, 삼국시대에 이르는 문화층이 확인되었다. 성산패총의 중심 유적은 패총과 야철지로서 철기시대에 해당된다.

무엇보다도 당시의 쇠부리터가 확인된 점은 획기적인 발견이랄 수 있다. 지금도 이 유구는 이전 복원되어 시민들이 관람할 수 있다.

성산산성은 삼국시대에 조성된 것이다. 조사된 유물들을 구역별로 살펴보면, 동쪽 패총구역은 지금은 없어진 성산마을 배후 사면의 해발 약 20m 정도되는 곳에 정남향으로 입지해 있었다.

<성산패총 발굴광경>

 

패총의 규모10×15m 정도의 소규모이다. 조개껍데기는 굴이 대부분이며, 전복·대합·소라 등이 섞여 있다.

유물은 연질도기 위주이고, 경질도기와 골각기도 출토된다.

이 구역에서의 가장 두드러진 성과는 청동기시대 문화층의 확인이다. 즉 무문토기들이 출토되었다.

이외에도 반월형석도를 비롯한 석기와 수정제곡옥, 각종 골각기, 두형토기, 시루 등의 연질도기류가 출토되었다.

서남쪽 패총구역에서는 유구석부와 지석, 마제석촉, 석부 등의 석기류와 각종 골각기가 출토된 것을 비롯하여 다양한 도기류가 검출되었다.

중국화폐인 오수전(五銖錢)이 출토되어 패총이 어느 시기부터 사용되었는지를 알려주고 있다.

갖가지 조개껍질과 짐승뼈가 출토되어 당시인의 생계유형을 보여주기도 한다. 패류는 굴·방갑·고동 위주였다.

재첩도 보였는데 이 성산부근이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곳이었음을 알 수 있게 해준다.

짐승뼈는 사슴·노루·멧돼지·말 등을 비롯하여 개·닭·쥐 등이 포함되어 있다.

어류로는 참돔·농어·다랑어·새치다래 등이 있는데 다랑어 등의 존재로 미루어 당시의 어업이 연안에만 한정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성산패총 출토유물>

 

패각층 아래에서 야철지가 조사되었다. 야철지는 굴뚝의 하부로 여겨지는 소형의 원형유구와 쇳물을 흘러내린 것으로 보이는 홈통 등의 유구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야철송풍관이 출토되어 이 곳이 야철유적임을 증명하고 있다.

야철지의 조성시기는 출토된 오수전으로 볼 때 기원을 전후한 시기로 추정된다.

구역의 가장 중요한 성과는 쇠부리터의 발견이다.

이 곳에서 발견된 오수전은 중국 한나라 선제때 주로 사용된 것이므로 성산패총의 연대가 기원전 1세기 경이었을 가능성을 보여 준다.

북쪽 패총구역에서는 마제석검, 유구석부, 지석 등의 석기류와 각종 골각기 및 도기류가 출토된 것을 비롯해 다른 패총 구역에 비해 철기가 많이 출토된 것이 특징이랄 수 있다.

이 곳에서 출토된 철기 중 특기할 만한 것은 철기의 제작시 이용되었던 망치가 출토된 점이다.

성곽은 자연석으로 축조하였는데, 성곽의 형태는 성산 정상부위의 외곽을 따라 구축한 테뫼식이다.

서벽의 경우에는 성내에 성곽과 관련된 생활유적이 확인되어 성곽 내에 일정한 규모의 병력이 주둔하였음을 알 수 있다.

성곽의 서남쪽 구간에서 당나라 고종 무4년( 621)에 처음 주조되어 당나라에서 널리 사용되었던 개원통보(開元通寶)가 발견된 것으로 보아 성의 축조 시기는 7세기였을 가능성이있으나, 삼국시대 전기의 도기류 출토에 근거하여 3세기 대로 추정하기도 한다.

 

-옛사람들의 삶을 쓰레기장에서 알 수 있고-

성산패총의 발굴조사를 통해 혹은 그 존재로써 우리는 많은 사실을 알 수 있다.

우선 이 패총의 존재로써 당시의 환경을 헤아려 볼 수 있다. 패총의 분포 사실로써 이곳과 가까이에 바다가 있었음을 쉽게 생각할 수 있다.

따라서 패총의 분포권을 잇게 되면 옛날의 해안선에 대한 대체적인 이해가 가능하다.

실제 창원분지내에는 성산패총과 비슷한 시기에 형성된 많은 수의 패총이 분포한다.

가장 북쪽의 소답패총 및 남산패총, 가장 남쪽의 성산패총과 가음정동 패총으로 이어지는 그 가운데의 낮은 곳이 당시의 해역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추정은 조선시대의 지리지에 등재된 포구와 염전 등의 분포를 통해 방증된다.

그 범위는 지금의 시외주차장을 중심으로 한 사화동(조선시대에 사화포가 있었음, 북측 외곽에는 반계동패총과 남산패총, 소답동패총이 있음)과 명서동(한마음병원 일대에 염전 및 염창이 있었음), 대원동, 지귀동(조선시대의 지이포가 있었음) 반림동, 내동(내동패총이 있음), 외동(외동패총 및 성산패총이 있음), 가음정동(가음정동패총이있음) 부근으로추정된다.

또한 패총에서 출토된 다종다양한 자연유물의 분석을 통해 당시의 생계경제와 이를 위해 활동한 자원영역 등을 알 수 있다.

발굴보고서에 의하면, 육지와 바다의 각종 동물유체가 출토되어 이들이 식료로 사용되고 그 부산물은 도구로 혹은 장신구로 이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육지동물은 사슴, 돼지, 노루 등이 잡혔다. 이는 지금의 동물상과 크게 다를 바 없다.

하지만 해수산 어패류 중 다랑어의 존재는 당시의 자원영역이 연안어로에 한정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게 해 준다.

또한 민물조개인 재첩의 존재는 성산 부근이 민물과 바닷물이 섞이는 지역임을 알게 해 준다.

청동기시대의 구조물은 세 차례의 조사에서 한 번도 확인되지 않았지만 동쪽과 서남쪽 패총구역에서 출토된 청동기시대의 유물들은 이 시기에도 성산 구릉에서 사람이 생활하였음을 알 수 있게 해준다.

특히 다른 곳에서의 유적 발굴 예를 비교해 보면 청동기시대의 유적은 구릉지에 입지하는 경향이 많은데 가까운 곳의 남산유적에서는 구릉의 정상부에 입지한 청동기시대 마을의 한 형태로서 구릉의 꼭대기나 그 비탈에 형성된 마을의 바깥에 둥근 고리 모양의 고랑(환호 環濠)을 파서 외적을 막는 방어적 성격을 가진 마을 즉, 환호취락이 조사되었다.

이러한 예를 통해 볼 때, 성산의 정상부에도 청동기시대의 취락이 입지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나 조사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였다.

조사 전의 성산 일대는 북측사면을 제외한 삼면은 경사가 완만하였고, 그 남쪽사면에는 약 30여호의 민가로 구성된 외동마을이 조성되어 있었다.

조사 전의 상황을 볼 수 있는 사진에 의하면 성산의 정상부는 주위 사면과 구분되는 봉우리가 있었다.

바로 이 부분이 청동기시대에서 철기시대에 이르는 취락이 조성된 곳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 곳은 주변 사면부의 야철지와 패총에 대한 조사만 진행된 채 삭토가 진행되어 조사의 손길조차 미치지 못하였다.

조사당시의 상황이야 여러 모로 보아 이해가 되지 않는 바는 아니지만 취락 전반에 대한 조사로 진행되지 못한 것은 못내 아쉽다.

성산패총에서의 야철지 발견은 고대 창원지역사회의 발전정도를 보여주는 것이다. 철을 매개로 인근지역과 교역했고, 선진문화를 받아들였을 것이다.

지금 창원지역이 기계생산의 메카로 자리잡았던 것은 고대사회의 철생산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

먼 옛날의 철제련 역사는 오늘날 야철제(冶鐵祭)로 이어지고 있다.

이 행사는 창원시로 승격된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시민의 날에 선보이는 향토 고유의 축제이다. 광활한 시청 광장 가운데 마련된 제단에 인조 용광로에 불을 지펴 창원시의 번영을 기원하고 있다.

공단 내의 용광로 기술자들이 성산패총 야철지에서 부싯돌로 불씨를 만들고 성화에 불을 붙여 시청앞 광장까지 봉송한다. 창원시장은 이 불씨를 받아 용광로에 불을 지핀다.<<<

최현섭 / 당시 경남발전연구원 역사문화센터 조사연구부장

이 글은 창원시가 마산 진해와 통합되기 이전에 쓴 글이기 때문에 현재 상황과 다를 수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1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기억을 찾아가다 - 23

23. 떠돌이들, 좀도둑 전쟁이 끝나자 대다수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들갔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아있었다. 좌우갈등의 와중에 있었던 몸이라 돌아갈 수 없는 처지였다고 들은 문씨 같은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가봤자 땅뙈기 ..

기억을 찾아가다 - 22

22.기합, 주먹자랑, 몸단련 중학교시절에도 조금은 의식되었지만 신경을 곤두세울 정도는 아니었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자 그 문제들은 신경의 상당부분을 자극하여 행동거지의 상당부분을 조종하고 지배할 정도로까지 작용했다. 소위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2

지난주에 이어 녹색 기둥의 정원 에서부터 선유도 이야기를 이어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 녹색 기둥의 정원 정수지의 콘크리트 상판 지붕을 들어내 기둥만을 남겨 만들어진 이 정원은, 선유도 이야기관 의 설명에 의하면 ‘휴식과 ..

기억을 찾아가다 - 21

21. 동(洞) 대항 줄다리기대회 ‘마산시 동 대항 줄다리기대회’가 시작된 건 초등학교 때였던 것 같은데, 내가 몇번 구경한 건 중학교 때였다. 대회 장소는 주로 무학초등학교였다. 마산의 30여 동이 토너먼트로 겨루어 하루에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1

서울 한강변의 대표적 공원 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곳 중에 선유도가 빠지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원래 거기에 그렇게 있었던 장소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직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선유도 공원이 ..

기억을 찾아가다 - 20

20. 아이스케키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도 있었지만 수요가 많지는 않았었다. 학교 앞이나 시장 입구 등에 리어카를 세워놓고 수제로 만들어 파는 정도였다. 소금 뿌린 얼음 통을 손으로 돌려 냉각시킨 아이스크림은 즉석에서 고깔과자 ..

안상수 시장은 철거민의 눈물 닦아주시라

설 연휴가 끝난 다음 날, 나는 한 언론사의 취재에 동행해 재개발로 철거 중인 마산 회원동 일대를 다녔다. 내가 태어난 곳이고 서른까지 산 곳이었다. 지금도 매일 두 번씩 지나는 곳이기도 하다. 그날 나는 몰상식과 몰염치의 밑..

기억을 찾아가다 - 19

19. 영화, 만화, 잡지 초등학교 6학년 때 단체로 시민극장에 ‘성웅 이순신’을 보러 갔다가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 활동사진이 아니고 정지된 그림(슬라이드)이었기 때문이다. 중1때 문화동 쯤에 있었던 제일극장에서 본 애정(哀..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intro.

세 달 가까이 이어져 왔던 '건축의 외형' 에 이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방치되고 버림받게 된 건축에 새 삶을 불어넣는 '재생 건축' (regenerative architecture)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볼까 합니..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

기억을 찾아가다 - 16

16. 광복절 행사와 우리들의 영웅 초등학교 때도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가 있었지만 참여 정도가 미미해서 별로 기억나는 것이 없다. 중학생이 되어 응원군으로 참여하면서 운동경기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러면서 선수들의 면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