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03.31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07) - 강점제3시기

지난 글의 ‘사정(査定) 당시 원마산의 토지등급’에 이은 글입니다.

2) 1933년 당시 마산의 각 동(洞)의 토지가격

(원본에는 동(洞)이 아니고 정(町)으로 표기되어 있지만 편의를 위해 동(洞)으로 고쳤습니다)

당시 마산 시가지 내 토지가격을 기록해 놓은 자료로는 마산공립보통학교(현 성호초등학교)에서 1932년 간행한 『鄕土の硏究』와 마산교육회가 1933년 간행한 『鄕土の調査』라는 두 문헌입니다.

이 책에서 1932년 기준으로 한 마산 각 정(町)과 동(洞)의 토지가격을 게재하고 있습니다.

이 두 문헌은 모두 당시 마산공립보통학교의 교장이던 일본인 上原 榮에 의해 편집된 것입니다.

발행 시기와 비슷하다는 점과 편집자가 교장으로 재직하고 있던 보통학교와 마산교육회에서 간행한 사실로 미루어 보아 전자의 문헌인『鄕土の硏究』를 재편집하여 발간한 것이『鄕土の調査』인 것으로 보입니다. 전자의 것은 수 작업한 후 등사하여 제본하였으며 후자는 인쇄한 것으로 편집의 차이가 있습니다.

이 책에 1933년 당시 마산 각 지역 토지의 최고가와 최저가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각 지역의 토지 이용 밀도와 기능을 추정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 표입니다.

표에서 ○ 안의 숫자는 최고가 15위까지의 순위입니다. 최고가가 동일할 경우에는 최저가가 높은 것을 기준하였습니다.

이 자료에 따라 토지이용의 상업적 가치라고도 볼 수 있는 가격 순으로 나열해 보면 원마산은 남성동-수성동-부림동-창동-동성동-중성동의 순이며 신마산과 중앙마산은 두월동-월남동․중앙동-창포동-장군동 순으로 나타납니다.

이 중 원마산 지역은 지난 글에서 소개한 아래 그림의 1912년 사정 당시 토지분류도의 결과와 일본인 소유 대지를 통한 분석, 그리고 앞서 밝힌바 처럼 마산의 토지 중 가장 지가가 높은 대지가 남성동 파출소 앞 지점이라는 정황과 동일한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위 그림에서 상당한 번화가로 추정되는 부분, 즉 51등급 이상(주황색과 보라색) 이상인 부분을 현 위성사진에 표시해 보았습니다. 가장 지가가 높은 보라색 거리는 지금의 북경성(중국집) 앞 길 입니다.

어떻습니까? 지금 상황과 비교해 보면,,, <<<

 

Trackback 0 Comment 0
2014.03.24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06) - 강점제3시기

지난 회까지는 ‘토지이용’에 대한 추정을 각종 문헌과 사진(가. 문헌과 사진에 나타난 토지이용)과 도시공간·소유상태(나. 도시공간·소유상태를 통한 추정)을 이용하여 살펴보았습니다만 이번에는 토지의 가격을 통한 추정 방법에 대해 설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 토지가격에 의한 추정

시가지 내 토지의 가격은 일반적으로 토지의 상업적 가치에 의해 결정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각 지역의 토지가격을 알게 되면 비교적 정확하게 당해 지역의 토지이용상태를 알 수 있습니다.

1) 사정(査定) 당시 원마산의 토지등급

필자가 작성한 1912년 당시 원마산 토지이용도에 나타나는 1,157필지의 사정토지대장을 확인하였습니다. 다음 그림은 사정토지대장 중 남성동1번지의 사본입니다.

확인 후에는 각 토지를 등급에 따라 구분하여 그 결과를 그림으로 나타내 당시 토지이용상태를 판단하였습니다.

그런데 등급 외에 토지의 가치를 알 수 있는 것이 토지의 과세가격입니다.

(일제는 토지조사 후 토지대장의 집계부를 조제할 때, 지가의 산출에 앞서 등급조사부에 일 필지마다 등급을 기입하고 지목별로 등급을 나눈 후 각 필수를 계산한 다음 이를 등급조사부의 합계 필지수와 대조하는 등 계산의 정확을 기했다. 그 다음 100평당 지가금표에 의하여 민유과세지 1필마다 지가(地價)를 산출한 것을 전위(錢位)까지 당해 란에 기입하고, 지적 및 지가를 지목별과 등급별의 2가지로 집계하여 이를 따로 국유지, 민유과세지, 민유불과세지(不課稅地)의 3가지로 구분한 지목별, 등급별 집계표를 조제하였다. 그런데 이 산출사무의 정확을 기하기 위하여 등급별로 지적을 집계한 다음 그 지가를 산출하고 집계표와 대조하였는데, 산출지가에 단수처리(端數處理) 관계로 과부족(過不足)이 생긴 것도 매필마다 그 과부족액을 계산하여 1전(錢)도 틀리지 않게 검산하였다. 지가 산출은 당초 100평당 지가금표에 의하여 일필지마다 계산했지만 비능률적이라 나중에는 이를 폐지하고 그 대신 특별히 지가산출표를 만들어 당해 지적에 대한 지가를 가장 간편하게 찾아낼 수 있도록 하였다. / 元永喜, 韓國地籍史, 1971, pp.402-405, 普文出版社)

토지대장에 기재된 과세가격은 해당 토지의 단위지가에 의해 1필지 당 계산한 금액이기 때문에 토지대장의 과세가격을 지적(地積)으로 나눈 값이 당시의 토지의 단위 가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등급만으로 토지의 가치를 결정함으로써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크로스체크(cross-check)하기 위해 각 필지를 위의 방법으로 환산하여 해당 토지의 단위 지가를 찾아 등급과의 함수 관계를 확인하였는데 그 결과가 다음 표입니다.

(등급은 원본을 그대로 옮긴 것이고 地價는 평당 가격으로 환산하여 얻음 값임, 地價가 기재되지 않은 등급은 원마산 대지 1,157필지에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임, 地價單位 : 圓)

이 표를 통해 25등급 이하는 1등급에 0.10원 이하, 25등급부터는 1등급에 0.10원, 35등급부터는 0.20원, 42등급부터는 0.50원, 67등급부터는 1.00원씩 가산되는 방법을 적용하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토지과세가격과 등급이 정비례 관계로 나타났기 때문에 등급만으로 토지 분류도를 작성하였습니다.

대상 토지 1,157필지는 최저 17등급에서 최고 77등급까지 분포되어 있었는데 이를 모두 여섯 단계로 구분하여 나타낸 것이 다음 그림입니다.   

이 분석도를 통하여 마산창을 중심으로 하여 서굴강과 동굴강을 감싸고 있는 남성동 해안 일대가 가장 번성한 지역이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현재의 남성동 파출소 아랫길(전 중소기업은행 앞 도로)이 가장 요지(要地)였는데, 마산 최초의 한국인 회사 「원동상사」도 1920년 이 도로변에서 창업하여 1920년대 말 사옥을 신축한 거리입니다.

이런 세력은 부림동과 창동의 경계가 되는 현 경남은행 부림동 지점 앞길로 이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며 또한 현재의 창동 네거리의 동서방향으로 나가는 도로변도 상업기능 밀도가 높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를 중심으로 창동․수성동․부림동․중성동․동성동으로 상권이 확산되어 있었는데 전체적으로 보아 도로변과 안쪽의 차이도 크게 나타나고 있어서 도로변의 대부분은 상점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원마산의 동쪽지역인 동성동 일대는 등급이 낮게 나타나 주거지로 사용되었을 것이라는 추정을 확인시켜주고 있습니다.

이 분류도를 1912년 토지이용도인 아래 그림과 비교해보면 일본인의 원마산 토지침투 현상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분류도에서 지가가 높은 곳으로 나타나는 51등급 이상의 지역의 상당한 면적이 일본인 소유였으며 특히 71등급 이상의 초고가 대지의 대부분이 일본인 소유였다는 것입니다.

그런가하면 부림동시장 쪽으로 오르는 길은 이 시기 중국인들의 소유 토지가 많았는데 이 그림을 통해 중국인들이 원마산의 중심상권에 자리를 잡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동굴강을 감싸고 있는 어선창 일대 좁은 지역의 소규모 고가(高價)대지들은 한국인의 소유로 남아있었습니다.

범례의 남성동 141번지는 1931년 간행된『경상남도 통계연보』에서 기재된 것으로서 당시 마산의 대지 중 가장 고가(高價)였던 필지입니다.

이러한 변화를 시계열적으로 분석해 보면 재미있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텐데 그러지 못해 아쉽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2
  1. 김용만 2014.03.25 15: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고 갑니다. 자료가 너무 좋습니다.^-^

    • 허정도 2014.03.25 20:51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합니다, 김 선생님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