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1.09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2. 아라사 함대 입항

132. 아라사 함대 입항

 

 

아라사(노국의 별칭) 함대가 마산포에 투묘(投錨)한 것은 1899(광무 3, 명치 32)이 처음이었다.

 

주한공사인 파브로프가 탑승한 군함 만츄리아 호가 인천에서 일본 장기(長崎)를 거쳐 상해로 간다 하고는 줄곧 마산으로 들어왔다.

 

 

<알렉산드로 파브로프 주한 러시아 공사>

 

 

그 뒤를 이어 같은 동양함대 사령장관 마카로프가 좌승(座乘)한 루리크호 외 한 척과 합류했다.

 

그들은 마산만을 중심으로 일대의 해심과 연안을 상세하게 측량하고 군사상 필요한 육지를 구획, 포목을 꽂았다.

 

그들은 광대한 토지를 점거하여 용암포와 같이 해군의 근거지로 삼으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에 못지않게 해군 반거지(蟠據地)로 타정(唾涏) 삼척(三尺) 욕심을 갖고 있는 일본이 한국정부를 위협하는 동시에 강경하게 노국에 항의한 경과 그들의 계획은 일단 좌절되었다.

 

그 이듬해 19003월에 한로조차조약이 체결되어 지금의 마산해수욕장인 밤구미(栗九味)를 해군기지로 하려했으나 지세가 부적(不適)하므로 포기하고 신마산의 요지인 월영동 일부를 매점(지금의 일성펌프제작공장, 현 경남대 정문 앞 북편)하여 영사관을 설치했다.(조선철도사 제1권 참조)

 

파브로프와 마카로프가 탑승한 만츄리아와 루리크호가 돌아간 6년 뒤(1905) 5월 노서아(露西亞) 발틱함대가 거제도 외해(外海)에서 일본 해군 연합함대에게 산산조각이 나고 쫓기고 쫓기어 울릉도 앞에서 백기를 든 것은 삼백년 로마노프 왕조의 붕괴신호와 다름없었으나(이 해 1월에 여순개성旅順開城, 3월에 봉천패전奉天敗戰) 극동에 해군기지를 점거할 야망은 추호도 변하지 않아 북으로 청진, 서에 용암포, 남쪽에 마산포 등 부동항을 찾아 헤매었으나,

마산의 경우 노국이 서남 해안선 일대를 조차한 것과 때를 전후하여 일본이 지금의 월영초등학교 이남의 대부분을 99개년 기한으로 조차하여 노골적으로 노국과 각축했다.

 

이러한 무렵 한국해안에 노함(露艦)이 자주 출몰하더니 급기야 1908(?) 함명(艦名) 미상의 노함(露艦) 1,2척이 저도 앞뒤에 투묘(投錨)하고 수많은 수병이 마산에 상륙했다. 그때는 이주해 온 일본인도 적었고, 일본 군대도 아직 주둔해 있지 않았다.

 

그들은 일본인이면 만나는 족족 폭행을 했으나 조선인 아동은 무던히 귀여워해서 구마산에서 신마산 선착장까지 안고 가기도 하고, 과자를 사주기도 했다.

 

그러나 물건을 살 때 낯선 돈을 내놓기 때문에 일본 돈이 아니라 해서 거절을 하면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행패를 부리곤 했다.

 

그때 마산에 거류하고 있던 일본인은 대개 장사꾼들이라 일체 외출을 하지 않고 쥐 죽은 듯이 갇혀 있었다.

 

일부 수병들은 지금 구마산 부림시장 터에 있던 경무청으로 들어갔는데, 생후 처음 보는 황발벽안(黃髮碧眼)에 지레 겁을 먹은 관원들이 다 피신해 버리자 옥사의 창을 부수고 죄인들을 몽땅 풀어 놓았으나 그 가운데 낮잠에 깊이 등 죄수 한 사람은 이들 수병의 모처럼의 은전(?)을 받지 못했다는 넌센스도 있었다 한다.<<<

 

 

 

 

 

 

Trackback 0 Comment 0
2017.01.02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1. 자복포의 매수 각축

 

131. 자복포(滋福浦)의 매수 각축

 

 

조선정부와 영·(·, 18831126일 체결), 아국(俄國, 18847/ 원문에는 18851024일 체결), 의국(義國, / 해방 후 미국을 의국이라 칭하기도 했다. 미국과의 조미수호조약은 18825월에 체결되었다-옮긴 이 / 본문에는 1886년 체결 ), 불국(佛國, 18866월에 체결 / 본문에는 1887530일 체결) 사이에 체결된 영····(····) 조약 제44절을 보면

 

여모인욕행영조혹잠조지단임구방옥(如某人欲行永租或暫租地段賃購房屋) 재조계이외자(在租界以外者) 청유상생조계불득(聽惟相牲租界不得) 유십리조선리(逾十里朝鮮里) 이조차항지단지인(而租此項地段之人) 어거주(於居住) 납세각사(納稅各事) 응행일율준수조선국(應行一律遵守朝鮮國) 자정지방세과장정(自定地方稅課章程)이라하여

 

마산포 개항 때에는 이미 외국인이 조계지 외에 10리 이내의 토지를 소유할 수 있는 권리를 조선 정부로부터 승인받고 있었으므로 마산포에 있어서의 열강 특히 노·일의 각국 공동조계 외에 있어서의 토지 매수를 둘러싼 각축과 대립은 실로 치열하였다.

 

여기서는 먼저 마산포에서 가장 치열하였던 자복포(滋福浦) 토지 매수를 둘러싼 일·노의 대립과 그 각축상을 살펴보고자 한다.

 

마산포가 개항되던 해 즉 1899625일에 가등(加藤) () 조선일본공사가 사임하고 새로인 임권조(林權助)가 주()조선일본공사로 부임했다.

 

1899118일에는 주 조선노국공사 마튜니네(M. Matunine)가 전임하고 파브로프 조약의 체결자로서 북경 외교계에서 민활한 활동으로 이름을 날려 일본의 조야(朝野)를 놀라게 한 바 있는 북경 주재 노국대리공사 파브로프(Pavloff)가 새로이 주 조선공사로 임명되어 조선을 둘러싼 노·일 관계는 보다 심상치 않은 징조를 예감케 하였다.

 

괴수완자(怪手腕者) 파브로프는 부임하자마자 수완을 발휘하여 329일 조선 정부로부터 노국인 백작(Keizeling)에게 함경·강원·경상도 33개 처의 포경권 및 포경 근거지를 얻게 하였고, 또 노국이 동진정책 수행 상 일본을 견제하고 여순항과 우라디보스톡(Uladivostok)이 해상 연락을 완전히 하기 위해 마산포 요지를 조차, 이를 군항으로 삼고자 하였다.

 

이리하여 189955(326) 주한 조선노국대리공사 파브로프는 만츄리아(Manchuria)호 외 2()을 거느리고 위세당당하게 인천으로부터 마산포에 내항 투묘(投錨)하였다.

 

이때 노국 측이 그들의 요지로 착안한 곳이 바로 자복포 일대였다.

 

 57(328) 이들은 군함으로부터 구문(歐文)으로 노국지계(露國之界)’라고 흑흔선명(黑痕鮮明)하게 쓴 봉항(棒抗, 원문에는 표본) 500본을 양륙(揚陸)하여 마산산맥의 하나인 자복봉으로부터 해안에 걸친 약 30여 만 평의 광대한 토지 주위에 표본을 박고, 뒤이어 동형동문자(同型同文字)의 석표(石標) 500본을 다시 양륙하여 합계 1,000본의 경계표를 일정한 간격을 두고 정연하게 박아 세워 위와(본문에는 '다음과') 같이 표지를 하였다.

 

이때 이에 대한 감리의 보고를 보면 다음과 같다.

 

본군(本郡) 마산포구(馬山浦口) 개설항(開設港) 시차(市次)로 해관기지(海關基地) 및 각국(各國) 조계택정록유(租界擇定綠由)는 전기치보(前己馳報)하였거니와 음() 326일에 군수(郡守)가 이상(以上) 납결가구별차(納結價區別次)로 출왕간동래시찰소(出往干東來視察所)이옵더니 아국선함래국본포(俄國船艦來國本浦)하야 각국조계택정지외(各國租界擇定地外) 본군접계수리허(本郡接界數里許) 칠원군자복포(漆原郡滋福浦)에 택기기지입표이생(宅其基地立標以生)이다. ()로 군수환읍후잉왕궁심칙(郡守還邑後仍往躬審則) 정지입표(定址立標)가 과위적실(果爲的實) 이사조(而事條) 신중유난천(愼重有難擅)이옵기로 자()에 보고(報告)하오니 사조(査照)하심을 망().)

광무(光武) 3527<<<

 

 

<러시아가 가포 일대에 세웠던 표간의 위치와 형태 / 미의회 도서관 자료>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