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01.04 00:00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명이 사용된 방식 등 여러 가지가 있을 것입니다. 

 오늘은 표면 내지 외피의 시각적 강렬함을 가지게 되는 '타공판'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 Quality Hotel Friends (스웨덴, 2013)

출처 - www.archdaily.com


 스웨덴 건축가 Karolina Keyzer 와 스웨덴 건축회사 Wingårdhs 의 협업으로 설계된, 객실 400개 규모의 호텔 입니다. 

 모든 창문을 3가지 크기의 원형 으로 디자인하여 멀리에서 보면 건물 왼쪽 위에서부터 마치 원형으로 물결이 치는 듯한 느낌의 입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각의 딱딱한 외형을 부드러운 느낌으로 만드려는 건축가의 의도가 담겼다고 합니다. 

 도면과 사진, 입면 이미지 등의 정보가 담긴 아키데일리 프로젝트 소개글을 링크합니다.

 - https://www.archdaily.com/550536/quality-hotel-friends-karolina-keyzer-wingardhs

여담으로 스웨덴 솔나 지역 호텔 중 숙박객 만족도가 굉장히 높은 편입니다 (호텔스닷컴 리뷰 기준).



 - 어반하이브 (Urban Hive, 대한민국 서울, 2008)

출처 - www.archdaily.com

출처 - www.archium.co.kr


 건축가 마리오 보타 설계의 강남 교보타워의 대각선에 위치하며, 결코 위축되지 않는 당당함과 독특함을 보여주는 어반하이브 입니다. 

 건축설계사무소 아르키움 대표 김인철 건축가 설계의 어반하이브 는 구조적으로 특별한 모습을 보입니다. 

 많은 건물들은 파사드 라 부르는 입면 이 구조체의 역할을 하지 않으며, 외부에서는 보이지 않는 기둥 보 등의 구조체를 가집니다. 인간의 골격이 피부에 가려 보이지 않는 것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반면 어반하이브 는 타공판 형태의 입면 자체가 구조체의 역할을 하고 있어 내부에 기둥이 전혀 없습니다. 마치 곤충의 외골격 같은 형태입니다. 

 어반하이브의 형태와 입지, 그리고 1층이 카페 라는 점에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아르키움 홈페이지의 어반하이브 소개와 아키데일리 에 소개된 어반하이브 를 링크합니다.

 - http://www.archium.co.kr/2008-urbanhive.html

 - https://www.archdaily.com/498056/urban-hive-archium 



 - 콜룸바 미술관 (Kolumba Museum, 독일, 2007)

출처 - divisare.com


 위의 두 건축물에 비하여, '타공판' 이라는 주제와 조금 안맞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실 수 있겠습니다.  콜룸바 미술관을 소개 드리는 이유는 아래의 이미지로 대신하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www.arcstreet.com/


 제 2차 세계대전으로 독일 쾰른은 많은 곳이 폐허가 되어버렸고, 콜룸바 미술관이 지어지기 이전에 이 곳에 있었던 고딕 양식의 교회 또한 그러하였습니다. 

 이곳의 역사 속에 일어났던 모든 흔적과 시간을 새로운 건축에 그대로 담는 건축을 제안한 스위스 건축가 피터 줌토르 (Peter Zumthor)의 설계안이 1997년 현상설계에 당선 되었고, 현재와 같은 모습의 미술관이 지어지게 되었습니다. 

 폐허와 신축 건물을 동시에 살려내어 하나로 만들어야 하였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 모두 어려운 작업이었으나, 건축의 가치를 믿는 건축주와 건축가의 노력 끝에 완성된 콜룸바 미술관은 여러 건축상을 수상하며 현재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모습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소개글 2군데를 링크합니다.

 - https://www.archdaily.com/72192/kolumba-musuem-peter-zumthor

 - https://divisare.com/projects/349228-peter-zumthor-rasmus-hjortshoj-kolumba-museum


<이태림>

Trackback 0 Comment 0
2017.12.07 00:02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실한 각자의 영역을 가지고 있는 도형입니다. 건축에 대입해도 마찬가지 라고 할 수 있지요.

 오늘은 삼각형 - 하나의 면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최소단위 이기 때문에 컴퓨터 그래픽 분야에서 기본 단위가 되기도 하는 이 평면도형이 건축과 접목된 사례들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 Allandale House (미국 , 2010)

출처 - blog.wanken.com

출처 - www.archdaily.com/


 MIT 건축과 부교수 이면서, 케임브리지에 사무소를 둔 WOJR의 수장인 윌리엄 오브라이언 주니어 (William O’Brien Jr , http://www.wojr.org/ ) 의 A 자형 혹은 삼각형 입면의 주택 렌더링 이미지들 입니다. 건물 전체가 삼각형인 것은 아니며, 특정 각도에서만 보여지는 이미지 입니다.

 특이품 감정가 (원문으로 idiosyncratic connoisseur 인데, 일반적인 직업은 아닌 듯 하네요) 와 그녀의 가족들을 위한 집임과 동시에, 여러 수집품들을 보관, 전시하는 역할을 겸해야 하는 다소 독특한 조건이 있었기 때문에, '별장' 이라고 보아도 다소 독특한 공간 구조가 나올 수 있었던 듯 싶습니다. 

 2010년 4월에 archdaily 에 소개되었으며 (링크는 여기를 클릭) 도면을 포함한 여러 자료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가 부담스러우시다면, 아키데일리 기사를 우리말로 잘 풀어놓은 블로그를 방문해 보시길 바랍니다 (블로그는 여기를 클릭 - 이곳에는 자료는 없습니다).


 - Infinity Chapel at Conrad Bali (인도네시아 발리, 2013) 

출처 - www.flyingbride.com/

출처 - www.conradbali.com/


 주택처럼 일상을 담는 건축도 있지만, 특정한 행동이나 혹은 특수한 때 를 위한 건축도 있는 법이죠. 콘래드 발리 호텔 부속 Infinity Chapel 이 바로 그런 경우 중 하나, 보통은 일생에 단 한번뿐인 '결혼' 을 위한 건축입니다.

 Hospitality (환대 - 호텔 리조트 등의 산업을 의미합니다) 분야에서 굵직한 프로젝트들을 진행하는 세계적 디자인 컨설턴트 WATG (http://www.watg.com/) 에서 콘래드 발리 전체의 디자인을 진행하였습니다. 2017년에 개장한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 또한 이들의 작품입니다.

 

 - VIA 57 WEST (미국 뉴욕, 2016)

출처 - anotherangle.eu

출처 - www.archdaily.com/

 

 덴마크 건축 그룹 BIG - Bjarke Ingels Group 이 그 이름에 '걸맞는' 사이즈의 주상 복합 건물을 내놓으면서 뉴욕의 스카이라인을 크게 바꿔놓았습니다. (이들 홈페이지에 가면 실제로 큰 대 자 아이콘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 클릭하시면 BIG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원룸 타입에서 4 베드룸 타입까지 709세대를 포함하는 VIA 57 WEST 는 BIG 의 프로젝트 설명에 의하면, skyscraper 에 대응하는 "Courtscraper" 라는 새로운 형태(typology) 를 제안한다 라고 하는군요.

 건물 전체를 볼 수 있는 위치에서는 누가 보아도 삼각형의 형태를 띄지만, 평면과 여러 렌더링 들을 보면 그렇게 단순하지 않은 프로젝트 입니다. 아키데일리에 소개된 글을 첨부합니다 -> https://www.archdaily.com/794950/via-57-west-big


 - Bruder Klaus Field Chapel (Mechernich, 독일, 2007)

출처 - www.swissinfo.ch


 다른 세 프로젝트와는 삼각형이 표현된 방식이 다른 작품을 하나 소개합니다 - 건축계의 노벨상 이라 불리는 프리츠커 상 2009년 수상자이기도 한 스위스 건축가 피터 줌토르 (Peter Zumthor)의 작품, Bruder Klaus Kapelle 입니다.

 외관만 보아서는 신비롭고 환상적인 느낌을 주는 내부를 상상해 내기 어려울 것입니다. 내부 사진들을 같이 올려봅니다. 

출처 - www.archdaily.com/

출처 - akau694.blogspot.kr/


 15세기의 스위스 성인 클라우스 수사 (Nicholas of Flüe  or  Bruder Klaus) 를 기린다는 의미의 이름을 가지고 있는 이 예배당은 신도들의 예배를 위한 공간이 아니라 건축주인 이 지역 농부의 개인 기도실 이라고 합니다. 

<이태림>

Trackback 0 Comment 0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intro.

세달 가까이 이어져 왔던 '건축의 외형' 에 이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방치되고 버림받게 된 건축에 새 삶을 불어넣는 '재생 건축' (regenerative architecture)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볼까 합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

기억을 찾아가다 - 16

16. 광복절 행사와 우리들의 영웅 초등학교 때도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가 있었지만 참여 정도가 미미해서 별로 기억나는 것이 없다. 중학생이 되어 응원군으로 참여하면서 운동경기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러면서 선수들의 면면이..

기억을 찾아가다 - 15

15. 정전 후의 체험들 Ⅵ - 공군 요양소 우리 동네 대여섯 채의 적산가옥(일본인들이 살던 집)들은 다 불하되어, 동네 사람들이 들어갔지만, '봉선각'은 그 얼안이 커서(500평은 되었을 듯) 동네 사람들은 엄두를 못 내었던..

건축의 외형 - ‘(조개)껍질’ (Shell)

지난주의 새둥지에 이어 또다른 자연물의 형태인 '조개껍질' 형태의 건축물 들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건축에서 shell 이라고 하면, 셸구조(shell 構造) 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겠습니다만, '건축의 외형'..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