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1.04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66. 마금산 온천 67. 행려병자 수용소

66. 마금산 온천

 

창원군 북면은 멀리 문창군(文昌郡) 관할, 그 다음으로 회산군(檜山郡)으로 개칭하였다가 이조 말엽에 창원부에 속한 곳이다.

여기에 마산 근교의 유명한 온천이 있었는데 이조 초에는 약수온천이라 하여 환자의 왕래가 부절(不絶)함에 따라 여인(旅人)을 수용할 숙소가 없던 그 시절이라 부득이 무료 민박의 폐단이 심한 관계로 지방민들과 상의 끝에 온수구(溫水口)를 매몰하여 버렸다.

이것을 안 엿장수 한 사람이 극히 소규모의 수원(水源)을 발굴하고 엿을 사는 환자에 한하여 목욕과 음복수(飮服水)를 제공해 왔다.

여기에 착안한 마산부 선정(扇町, 현 반월동)에서 치과의 겸 총포화약상을 하던 일본인 여창(與倉) 모가 엿장수에게 대단히 헐값으로 권리를 인수하여 정식으로 수원을 착굴하여, 얼마 안가서 마산병원을 경영하던 구대의학사(九大醫學士) 덕영오일(德永吾一)이 재인수하였다.

1924년 경 총독부 기술자를 초청하여 극비리에 다른 곳에는 수원이 절무(絶無)하다고 선포하고, 외인의 침투를 방어하기 위해 온천 근거리의 수만 평을 매수하여 종전까지 독점 경영해 왔던 것이다.

 알고 보면 과거에도 온천이 몇 군데 있었다 하니, 지금이라도 전문기술자로 하여금 시굴(試掘)하여 수맥을 발견하게 되는 경우를 상상하면, 마금산 일대는 일약 온천부락으로서 급속히 번영될 것이며, 뜻이 있는 자라면 절호의 기회가 아닐는지?

당시 총독부 기술자의 수질 성분을 발표한 것을 보면 라디움, 망간, , 유황 등 수종의 원소가 함유되어 있다고 했다. 효능에 있어서는 신경통, 루마티스, 마비, 피부병, 부인병 등에 특효가 있다고 하며,

온천은 그 당시엔 38.9도로서 약간 미온(微溫)한 흠이 있었으나 수년 전에 지하 깊이 보오링을 한 결과, 지금은 섭씨 41도라고 하는데 종전 2년 전에는 일본 해군당국에서 상이해군 수용소로서 접수 계획까지 세웠던 것이라 한다.

거리는 마산-온천간 22, 온천-창원역간 14, 온천-진해간 32, 온천-부산간 72이다.

 

<1937년 발간된 '관광의 마산'에 실린 마금산온천장>

 

 

67. 행려병자(행려병자) 수용소

 

돈도 없고 병까지 난 행려병자를 수용 보호하기 위해서 마산부 자선사업의 하나로 중학교(현 마산고교 뒤 완월 공동묘지) 입구 양지 쪽에 온돌방을 들인 목조 단층건물을 지었다.

그런데 정작 혜택을 받아야 할 행려병자는 가뭄에 콩나듯이 극히 드물고 걸인과 부랑배들이 진을 치고 우글거리기도 했다.

무료한 수용소지기는 수용소가 인가와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을 기화로 도박꾼을 불러들여 노름판을 벌인다, 데라를 뜯는다 법석이더니 끝내는 개도독들의 집단처가 되고 말았다.

남의 집 개를 밀살(密殺)하여 시내 소위 보신탕을 한다는 개장국 집과 늘 은밀히 거래를 하여 애견가들을 노하게 만들어 지탄을 받던 것으로서 지금은 무엇을 하는 곳이 되었는지 모른다.<<<

 

 

 

 

 

 

Trackback 0 Comment 0
2015.11.02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55, 두 의사의 순직

55. 두 의사의 순직

 

1943년 일본인 태평양 서전(序戰)에서 까불던 것과는 달리 아이러니컬한 패전 기색이 결정적으로 흘러가던 318-.

이날 오후 마산 중앙동에 있는 도립병원 격리병사에 누더기를 걸친 50 가까운 조선인 남자 진객(珍客)을 칼 찬 순사가 호송해 왔다.

남자는 행로에 쓰러져 있는 성명, 주소 미상인 거지요, 순사는 정복을 입은 마산서에 외근하는 판본친차(坂本親次, 36)라는 청년이다. 보고를 받은 삼구미일랑(森久彌一郞) 원장은 이 거지를 곧 장질부사 환자로 진단하고 즉각 격리 병사에 수용하면서 원장 자신은 주치의가 되고 무산애자(茂山愛子) (19)을 주임 간호원으로 임명했다.

수용되었던 행려병자는 날이 갈수록 회복이 빨라 만 27일 만인 412일 퇴원했다. 그러나 주치의 삼구(森久) 박사와 무산(茂山) 주임 간호원은 49일 행려병자로부터 병이 감염되어 드러눕게 되고, 호송한 판본(坂本) 순사 역시 발병 날짜는 알 수 없으나 이들과 함께 격리 병사에 수용됐다.

병원의 전문의사들의 성의 있는 치유에도 불구하고 이들 세 사람은 약속이나 한 듯이 주치원장은 발병 23일 만인 421일 오후 3시 정각에, 무산(茂山) 간호원은 발병 13일 만인 421일 오후 1110, 그리고 호송한 판본(坂本) 순사도 이날 오후 45분에 각각 숨졌다.

<1927년 건축한 도립마산병원 / 현 도립마산의료원>

 

존귀한 희생은 의료계의 귀감이 되었다. 이렇게 도립병원에서 한 명의 걸인 환자를 치료하다 원장 이하 한 명이 뜻 아닌 순직 후 1,2개월 뒤 또 다시 의사 한 사람도 길거리에 쓰러진 걸인 환자를 치료하다가 환자는 회복되었으나 의사 자신이 희생된 일이 생겼다.

현재 성업 중인 마산시 중성동 14번지에 있는 후생의원은 1939~40년 경 경성제대 출신 이병익이 개업을 하려고 강 모에게 병원 사옥 신축을 청부케 했었다.

준공기일이 몇 번이나 지연되므로 이() 의사는 완비된 약품과 의료도구를 사장해 두는 것보다 개업일까지 궁핍한 대중에게 시료하기 위하여 우선 자전거 한 대를 구입하였다.

무의촌 혹은 치료를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순회 치유의 길에 나선지 수개월이 지난 어느 날 창원군 웅천부락 어귀에서 걸인 환자를 발견한 것이다. 진단 결과 이것 역시 도립병원 사건과 같은 장질부사로 판명됐다. 얼마간 치료한 결과 완치되어 이웃 부락민들의 칭찬이 대단햇다.

이병익 의사는 환자로부터 감염된 장질부사로 준공이 안 된 병원 사택에서 사망하였는데 운명 전까지도 청부업자가 준공 계약을 어긴 것을 한없이 원망했다고 한다.<<<

 

 

 

 

Trackback 0 Comment 1
  1. 2015.11.02 10:2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