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09.21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46. 보천교, 47. 김차랑 문고

46. 보천교(普天敎)

 

중성동 내에 소재(번지 미상)2층 목조건물은 전대미문의 총각회 사건으로 한때 전국적 화재가 되었지만 총각회 변고로 집 주인은 어디로인가 가버려 얼굴을 볼 수 없었다.

몇 달 동안 비어있던 이 집에는 회색 도복에 행근을 찬 상투쟁이들이 날이 갈수록 삼삼오오로 몰려들기 시작하자 대체 이들 3,40명 되는 사람들이 어디서 무엇을 하는 사람들인가 하여 이런 차림의 사람들을 처음 보는 동네 어른 아니 할 것 없이 의아그럽고 기이하게도 여겨 구경꾼들이 뜰 안으로 붐비었다.

말하자면 장꾼보다 풍각쟁이가 많았다. 지식층은 대개 알고 있었지만 이것은 보천교 일명 태을교(太乙敎)라는 유사 종교의 교도들이다.

이 교의 요술에 걸려들면 깍가쟁이(삭발) 신사로 자처하던 자도 양모자발구식(養毛仔髮舊式)으로 돌아가며 전지가옥(田地家屋)이 탕진되어도 아까운줄 모른다고 한다.

교주 차천석(車天錫)은 정읍에 본궁(?)을 짓고 교세 확대에 전력을 기울이는 한편 교도들에게 갈구리질을 용서 없이 하여 거부의 위치에 올랐으며,

때로는 대문짝 같은 명함을 가지고 당시 조선총독 제등실(齊藤實)을 항시 면회할 수 있었으니, 이것 보천교주 차천석은 호랑이 몸에 날개 달린 격이 되었다.

제등(齊藤)은 제등대로 고등정책이라 할까 이러한 교로서 조선인의 정신을 미혹케 하여 반일 사상을 마비시킬 수 있다는 속셈으로, 이런 우매하고 사기적인 인물을 만나게 하니,

총독을 빙자하여 양민의 재산 약탈, 양민 부처녀(婦處女)의 정조를 멋대로 골라가면서 유린하는 자와는 멍군 아니면 장군인 꼴이다.

이리해서 교세는 욱일승천하기도 했는데 공중 높이 솟은 태양이 점점 이웃 서산으로 기울어가는 1923년경에 전기와 같이 포교소를 설치하고 밤이나 낮이나를 가리지 않고 주문만 암송하므로 인근 주민들에게 미음을 사고 있었는데, 그때 청년들 사이에는 한창 반종교 운동이 싹트기 시작한 때다.

더욱이 태을교나 보천교 등 혹세무민하는 유사 종교단체 두상(頭上)에 가일봉(加一棒)이 없을 수 없던 시기라 팽삼진 등의 총각단 외 김기호 등 초기 사회주의자들이 일제히 봉기하여 직접 행동을 잠행하였으니 대항할 사람도 없이 패주하여 버리고 교()의 집기, 간판 그리고 교도 등이 혼비백산한 것도 시세(時勢)의 적의(適宜)이 아니었던가 생각된다.

<1926년에 간행된 보천교 전라북도 일반문서>

 

 

47. 김차랑(金次郞) 문고(文庫)

 

현재 동명으로 신창동 북서쪽 회전무대가 가설된 일인 극장 환서좌(丸西座) 건너편 목조 단층 아담한 곳에 소규모의 도서관이 있었으니 명칭은 김차랑 문고라 하였다.

비교적 한적한 위치에 있었고 공기가 맑아 독서자에게는 호적(好適)의 곳이다.

설립자의 씨명(氏名)은 잘 기억되지 않으나, 설립자에게는 독서를 좋아하던 귀한 자식이 불행히도 요절함에 따라 어린 자식을 추억하고 기념하는 정신으로, 노부부의 거실만 남겨놓고 주택 전부를 독서실로 개조하여 노후 은거 생활비 외의 남은 재산은 모조리 도서구입비에 충당하였다.

도서는 무료로 편람케 하였으며 사랑하는 아들의 이름을 영원히 그리고 다정하게 부를 수 있도록 긴지로오(金次郞) 문고라 명명하였던 것이다.

장서는 그리 많지 않았지만 소위 금서인 사상서적도 구비되어 있어 이해할 수 있는 자에게는 공람(供覽)케 하였고, 동경 삼성당 출판 후 대백과 사전이 평범사에서 발행되는 즉시 구입하여 빈한(貧寒) 서생에게 크게 도움을 주었던 것도 지금 생각하면 감회 깊은 일이다.

인구 3만 미달의 조그마한 도시에 개인 문고가 설치된 것도 타지에서는 볼 수 없는 일인데 하문려 이 문고에 비치된 서적 가운데 잊을 수 없는 저 동경제대 헌법 교수 미농부달고(美濃部達告) 박사 저서 천황기관설(天皇機關說)이란 케케묵은 책이 있었다.

내용은 학자 입장에서 타의 없는 학구적인 저술로 되어 있으며, 그 강의도 학생들은 그저 평범하게 들어 넘겼을 뿐이었는데 때마침 일본 귀족원(현 참의원)의회가 개회되자 국수파 우익의원들은 이것을 정사(政事) 도구로 삼아 진보 사상가들을 타도하게 되니

전국 각 일간지는 연일 대서특필로 보도함으로써, 일본 각지 고본상(古本商), 특히 신전구(神田區) 일대는 천황기관설을 찾는 학자, 지식인들로 길을 메웠으며 책대(冊代)도 고본(古本)이면 1, 2원에 불과하던 것이 10, 20원까지 뛰어 올랐다는 것이다.

그 인기 높던 문제의 서적이 이 김차랑 문고에 있었던 것이다.

이 문고도 설립자의 운영을 떠난 노년기의 무상과 허무를 느꼈음인지 그리던 고국으로 돌아가 버리고, 문고는 마산부가 인수하여 종전까지만 해도 매년 평균 열람자 6천명 내외 중 아동이 4천명 정도였으며 장서는 약 35, 6백 권이었다.

부의 예산은 겨우 2백원(소화 13년경)이었으니 운영이 어려웠을 뿐 아니라, 예산이 풍족하였다 하더라도 때는 전쟁을 벌인 일본 군국주의 치하에서 별다른 진전은 볼 수 없었을 것이므로 부 당국은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해방이 되자 부 직원 모씨와 그 친지들에 의하여 완전 폐허가 되고 만 것은 두고두고 원통한 일이다.<<<

<미농부 달고(美濃部 達告) / 천황기관설(天皇機關說 일본어:てんのうきかんせつ 덴노키칸세쓰)은 일본제국 헌법 하에서 확립된 일본의 헌법 학설이다. 통치권(주권)은 법인인 국가에 있으며, 일본 천황은 그러한 국가의 최고 기관으로서 다른 기관의 도움을 얻어 통치권을 행사한다는 논리를 전개했다. 독일의 공법학자 게오르크 옐리네크로 대표되는 국가법인설에 근거를 두고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5.04.20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8. 말띠 여성의 수난 9. 극장 순례

8. 말띠 여성의 미신

 

본시 우리 민족 간에는 없던 미신 하나가 이 땅의 여성계에 정착했으니 말띠 여성의 숙명론이다. 이것이 일본에서 건너온 미신인데, 그 근원을 캐어보면 황당무계하기 짝이 없다.

일본 여성들이 크게 기(忌)하는 이 ‘말띠’는 ‘병오생(丙午生)’에 한한 것이지 다른 말띠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인데, 이 병오생의 처녀가 시집을 가면 신랑을 잡아먹든지 아니면 결혼 얼마되지 않아서 상부(喪夫)하기 마련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숙명론이 퍼지게 된 근원을 캐어보면 이러하다.

일본 강호(江戶, 지금의 동경)의 한 반찬 가게 집에 오시찌(於七)라는 딸이 있었는데 이 딸이 방화범이 되어 강호(江戶)의 군데 군데에 불을 질러 주민들의 공포의 대상이 된 일이 있었다.

이 오시찌가 병오생이었는 데서 미신의 실마리는 시작되었다.

점장이, 판수, 무당들이 위에서 말한 소문을 퍼뜨려서 부치질을 하여 민심을 현혹하게 했던 것이다.

미신에 혹하지 않는 사람도 이런 말을 듣고 보면 꺼림칙하게 되는 것이 사람인지라 그로부터 병오년에 낳은 딸자식을 정미생으로 출생계를 하여 호적법 위반으로 과료 처분을 당한 사람도 있었다 한다.

이 미신은 수백 년을 두고도 사라지지 않아 1906년(병오년)생의 처녀들 중에는 결혼 적령기가 지난 1925년∼28년 사이에 화산의 분화구에 투신하는 자가 속출하여 당시 결찰관, 소방서원 그리고 지방청년 단원까지 동원되어 그 방비에 골몰했고, 신문들은 대서특필로 보도하는 바람에 병오생 딸을 가진 부모들의 신경을 곤두세운 일이 있었다.

이 되어 먹지 않은 일본제 미신이 박래(舶來)라여 병오생도 아닌 말띠 계집아이까지 들떠서 마산에서만도 이 숙명(?)을 비관, 무단가출하여 소식이 없는 자, 윤락의 길에서 헤매고 있는 자 등 공연히 신세를 망친 예가 많았다.

마산에서 일본 여성이 병오생임을 비관하고 자살한 예가 있었다.

현재 김완길 의원 자리에서 총포화약상 겸 치과의를 경영하던 흥창(興倉, 요꾸라)이라는 자의 장녀(마산여고 3회 졸업)가 바로 그다.

<말띠 임을 비관하고 자살한 학생의 아버지가 경영했던 치과  / 해방 후 김완길 의원>

 

9. 극장 순례

 

마산의 극장은 신마산 구 목가전평삼랑(目加田平三郞)의 별장 정면에 일인들이 경영하는 목조 2층의 환서좌(丸西座)가 처음 생긴 것인데, 주로 신마산에 거주하는 일인 본위로서 일본의 가무기좌(歌舞伎座)를 본뜬 것으로 구조는 적지만 그래도 5,6백 명 정도는 수용할 수 있었다.

환서좌 건립이 명치 42년(1909년)경, 구마산 수좌(壽座)는 8년 뒤인 1917년에 생겨진 것이다.

수좌 건립 전후해서 일인 본전퇴오랑(本田五郞) 개인으로 현재의 마산극장을 마산좌로, 그리고 다음은 신마산 제일극장을 그 근린(近隣) 일인의 요정업자와 택시회사(崔鳳時의 昭和택시) 등이 합자로 앵관(櫻館, 지금 제일극장)이 생긴 것이다.

수좌는 10년 기한 만료로 폐쇄하고, 1936년 10월에 마산좌 경영자 본전(本田)이 공락관(共樂館)을 신축한 것이다.(공락관은 소화 16년 1월 3일 화재로 그 해 가을에 개축함 / 전 시민극장)

구마산에 수좌나 공락관이 생기기 전만해도 조선인의 흥행물은 전부 창고 아니면 광장에 장막을 둘러서 흥행을 하였다.

마산 최초의 활동사진은 지금의 뉴스인 실사(實寫)라 하여 1905년경(?)에 발생한 대판 대화재 광경은 서성동 해안의 일인 숯(炭) 창고에서, 그리고 1913년에는 희극영화 「新馬鹿大將」(日語)을 박간(迫間) 창고광장(현, 경남은행 본점)에서 대정천황(大正天皇) 등극사실(登極實寫)를 상영한 외에 마산에서 처음 흥행한 신파연극 유일단(唯一團)(단장 이세기)일행이 일인 신축 창고에서 첫날 명호천명(鳴呼天命)을,

다음해엔 원정(元町) 매축지 매립 직후 현재 KTC 화물차 회사 옆 광장에서 조선 신파극 개척자 임성구 일행의 혁신단이 육혈포 강도를 공연하였다. 손에 땀을 뺀 관객들은 육혈포 소리에 놀라 장외로 달아나는 소동이 있었다.

1916년에는 김도산 일행의 개량좌(改良座)가 김병선 도정공장 광장(현재 시민내과)에서 「의리적 구토(義理的 仇討)」란 예제로 종래의 것보다 몇 배의 인기를 끌었다.

이렇게 하여 수좌가 생기고 김도산 일행이, 다음은 김소랑(金小浪, 본명 顯) 일행의 중성좌(衆星座) 등이 뒤를 이었는데 그때는 여우(女優)가 없어 여장남우(女裝男優)로서 유명한 독부형의 고수철, 주부형의 김영덕, 소위 소역(小役)으로 안종화, 악한의 양성환, 희극에 이모, 강도 역에 현성완, 소녀로서 홍일점의 김소진 양, 방정맞은 역 최여환, 버릇 없는 역에 백완종, 미남 이경환 등이 활약하였다.

이경환은 진짜 미남으로 여타의 배우도 그러려니와 흥행이 끝날 때면 극장 문 앞에는 이들에 혹한 여기(女妓)들이 줄을 이어서 중국 요리집이 아니면 저희들 집으로 납치하는 등 진풍경이었다.

지금은 대본으로 몇 달이나 연습을 하여도 흥행 시에는 막후에서 연출자가 있기 마련인데, 그들 신파배우들은 대본도 없이 단장이 배우들에게 1, 2차 강독을 하면 훌륭히 무대에서 극을 진행할 수 있었다.

흥행 초일(初日) 선전할 때면 맨 앞에는 초립 쓴 일행이 통소, 정, 북, 장고, 날라리, 꽹과리 등 순 국악으로 취군(聚群)을 하고 다음은 배우 전원은 인력거로써 시내 방방곡곡을 일주한다.

이 시기를 지난 얼마 후에는 신극의 바람이 일게 되어 마산에도 민중극단, 동방예술단(신일선 소속), 박승희가 이끄는 동경 유학생들의 토월회, 이경설의 여우(女優)들만의 극단, 최승희 무용단 등 무수히 지나갔다.

무성판(無聲版) 영화시절에는 가장 대중적이요, 가장 유명했던 변사로서 서상호, 김번성, 김영환(마산 출신)이었는데 서상호는 한때 세계적 명화인 유니버샬 회사 작품 더-부로킹(40권)을 매야(每夜) 희극물 한편을 붙여서 1주일간 상연의 변사를 했다.

서상호의 실제(實弟)인 서상철 변사가 나운규 주연의 「아리랑」을 맡았다. 아리랑의 민요는 옛날부터 있던 애조 띤 노래이지만 현행 아리랑 곡은 누가 편곡한 것인지 알 수 없다.

오직 서상철 변사 때의 악대에서 처음 퍼진 듯한데 이 곡이 삽시간에 퍼져나가 8개월이 채 못 되어 일본 동경 방송국에서 방송되어 일인들까지 감흥하였다는 것도 어제 같은 일이다.

발성영화로서는 환서좌에서 등원의강(藤原義江)을 주연으로 한 「고향」과 수좌에서 관옥민자(關屋敏子)가 주연한 「자장가(子守唄)」를 한 것이 처음이다.

조선인이 처음 상영된 발성영화는 김파영 변사가 가져온 지킬박사와 하이드가 처음이다.

극장 무대를 말하면 다른 곳은 모르되 부산 대흑좌(大黑座)와 마산 환서좌가 지금도 보기 드문 회전무대였고, 그것도 앵관이 신축됨과 동시에 없어졌다.

앵관은 시가에서 서쪽으로 너무 편재한 관계로 관객이 희소하여 경영하기 급급하였으나 그 당시로서는 다른 극장에 비해 다소 넓고 내부 장치가 적의(適宜)한 관계인지 일본 테너 대가인 등원의강(藤原義江)의 독창회와 그 후 꾀꼬리 소리라는 평을 받은 소프라노 관옥민자(關屋敏子)의 독창회 때는 대만원을 이루었다.

이보다 더 성황을 이룬 것은 최승희 무용회라고 할 것이다.

이때는 하동, 삼천포, 진주 등지에서 택시로 마산까지 원정 오는 등 개장 전에 벌써 앵관 앞에서 현재의 외교구락부 근처의 다리까지 장사진을 치는 등 일대 성황이었다.<<<

<1919.10. 27(영화의 날), 한국 최초의 영화 '의리적구토'가 상영된다는 광고>

 

<전설적인 무용가 최승희가 제자들을 가르치고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2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2 주거사(住居史)에서 청동기시대와 초기철기시대를 구분하는 또 하나의 지표는 구들의 시작이다. 한국 주거문화의 정체성을 압축적으로 나타내는 구들은 난방기술의 획기적인 발전인 동시에 지상주거로의 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 조선시대 이전

오늘부터는 <경남지역 주거변천사>를 포스팅하겠습니다. 6~7년 전에 『경남도사』에 싣기 위해 간략히 쓴 글인데 출판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어차피 공유하기 위한 글이니 이해하리라 생각합니다. 한반도 동남부에 ..

기억을 찾아가다 - 25 (마지막 회)

25. 3·15의거에 대한 기억 「그날 나는 ‘극장 구경 시켜주겠다’는 주무돈이란 동네친구의 호의에 끌려 10리 가까이 되는 길을 걸어 ‘시민극장’으로 갔다. 그때 나는 대학입시에 낙방한 직후라 의기소침해 있던 상황이었다. 우..

기억을 찾아가다 - 24

24. 이승만 행사 - 독립협회와 청년 이승만, 노인잔치...... 내 고등학교시절의 어느날 동회 서기가 들고온 책자를 잠시 훑어본 기억이 남아있다. ‘한국 정치인 99인집’이란 제목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승만편이 현격히..

기억을 찾아가다 - 23

23. 떠돌이들, 좀도둑 전쟁이 끝나자 대다수의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들갔지만, 상당수의 사람들은 남아있었다. 좌우갈등의 와중에 있었던 몸이라 돌아갈 수 없는 처지였다고 들은 문씨 같은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가봤자 땅뙈기 ..

기억을 찾아가다 - 22

22.기합, 주먹자랑, 몸단련 중학교시절에도 조금은 의식되었지만 신경을 곤두세울 정도는 아니었었는데, 고등학교에 들어가자 그 문제들은 신경의 상당부분을 자극하여 행동거지의 상당부분을 조종하고 지배할 정도로까지 작용했다. 소위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2

지난주에 이어 녹색 기둥의 정원 에서부터 선유도 이야기를 이어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 녹색 기둥의 정원 정수지의 콘크리트 상판 지붕을 들어내 기둥만을 남겨 만들어진 이 정원은, 선유도 이야기관 의 설명에 의하면 ‘휴식과 ..

기억을 찾아가다 - 21

21. 동(洞) 대항 줄다리기대회 ‘마산시 동 대항 줄다리기대회’가 시작된 건 초등학교 때였던 것 같은데, 내가 몇번 구경한 건 중학교 때였다. 대회 장소는 주로 무학초등학교였다. 마산의 30여 동이 토너먼트로 겨루어 하루에 ..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선유도' 01

서울 한강변의 대표적 공원 이라고 하면 떠오르는 곳 중에 선유도가 빠지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원래 거기에 그렇게 있었던 장소로 기억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직 직접 경험해 보지 못한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 선유도 공원이 ..

기억을 찾아가다 - 20

20. 아이스케키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도 있었지만 수요가 많지는 않았었다. 학교 앞이나 시장 입구 등에 리어카를 세워놓고 수제로 만들어 파는 정도였다. 소금 뿌린 얼음 통을 손으로 돌려 냉각시킨 아이스크림은 즉석에서 고깔과자 ..

안상수 시장은 철거민의 눈물 닦아주시라

설 연휴가 끝난 다음 날, 나는 한 언론사의 취재에 동행해 재개발로 철거 중인 마산 회원동 일대를 다녔다. 내가 태어난 곳이고 서른까지 산 곳이었다. 지금도 매일 두 번씩 지나는 곳이기도 하다. 그날 나는 몰상식과 몰염치의 밑..

기억을 찾아가다 - 19

19. 영화, 만화, 잡지 초등학교 6학년 때 단체로 시민극장에 ‘성웅 이순신’을 보러 갔다가 실망했던 기억이 있다. 활동사진이 아니고 정지된 그림(슬라이드)이었기 때문이다. 중1때 문화동 쯤에 있었던 제일극장에서 본 애정(哀..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intro.

세 달 가까이 이어져 왔던 '건축의 외형' 에 이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방치되고 버림받게 된 건축에 새 삶을 불어넣는 '재생 건축' (regenerative architecture)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볼까 합니..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