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11.02 06:00

건축의 외형 - '구' (sphere)

<오늘부터 매주 목요일은 재미있게 디자인된 건축물들을 포스팅해볼 계획입니다

 

축을 이루는 요소라고 말할 있는들은, 건축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이라도 쉽게 여러 가지를 떠올릴 있을 것입니다.

중에서도 '외형' 대해서는 누구나 가지 정도는 자신의 취향을 말할 있을법한 대표적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건축의 '외형' 이루는 요소들을 쪼개보면, 수많은 요소들로 여러 가지 이야기를 있을 것입니다. 중에서 여러 요소들이 어우러져 만들어 내는 전체 '윤곽' 내지 외부 '형태' 들을 주제로 삼아볼까 합니다.

'' (sphere) 라고 하는 것은, 알다시피 단어 자체로 3차원의 형태를 의미하며 건축에서 흔하지 않은 형상입니다. 그러나 형태의 강력함 때문에 오래전부터 많은 영감과 도전의식을 심어준 형태였던 것은 분명한 합니다.


뉴튼 기념비 계획안 (Cénotaphe de Newton, 1784)

  프랑스 건축가이자 건축이론가인 에티엔느루이 불레 (étienne-louis boullée, 1728 - 1799)  뉴튼 기념비 계획안 (Cénotaphe de Newton, 1784)  계획안으로만 남았지만 ( 당시의 기술로는 짓는 것이 애초에 불가능했다고 합니다건축의 외형으로서의 '라는 주제를 시작하기에 적절하다고 판단되어 실어봅니다.



 - 나고야 과학 박물관의 돔 (The dome of Nagoya city science museum)

 나고야시 과학 박물관 (Nagoya City Science Museum) 의 일부분으로서, 지름이 35M 에 달하며, 조형이 아닌 내부공간이 전시공간으로 존재합니다. 외국인을 위한 영어 페이지입니다 (http://www.nic-nagoya.or.jp/en/e/archives/2997)



 - 투문정션 (2 Moon Junction, 2015) by 문훈 (http://www.moonhoon.com/)


경기도 일산에 지어진, 결코 '평범'하다고 하기는 힘든 건축가 문훈 의 작품입니다. 위의 두 예 와는 '구' 를 구현한 방식이 다르지만, 같이 묶어보아도 괜찮다고 생각되어 올립니다. 아래 주소는 이 프로젝트에 대한 좋은 소개글입니다.

http://blog.naver.com/designwhoswho/221095182792


 -2017 아스타나 엑스포 카자흐스탄 관 "Nur Alem"(2017 Astana Expo 2017 Pavilion "Nur Alem", 2017)

2017년 6월 10일부터 9월 10일까지 "미래 에너지" 를 주제로 3개월간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 에서 개최되었던 아스타나 엑스포에서 상징적인 역할을 한 카자흐스탄 관 입니다. 미국 시카고 건축회사인 Adrian Smith + Gordon Gill Architecture 에서 디자인하였으며 지름 80미터, 높이 100미터 규모로 완공과 함께 현존하는 구 형태 건물 중에 가장 큰 규모의 건물이 되었다고 합니다.(http://smithgill.com/work/kazakhstan_pavilion_science_museum/)

<이태림>

 

 

 

 



Trackback 0 Comment 0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