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01.25 00:16

건축의 외형 - ‘(조개)껍질’ (Shell)

난주의 새둥지에 이어 또다른 자연물의 형태인 '조개껍질' 형태의 건축물 들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건축에서 shell 이라고 하면, 셸구조(shell ) 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겠습니다만, '건축의 외형' 이라는 큰 주제를 가지고 가고 있으므로 외부 형태를 표현하는 단어로 지칭하여 보겠습니다.


 - 다롄 조개 박물관 (Dalian Shell Museum, 중국, 2009)

출처 - www.archdaily.com


 전 세계에서 5,000종 이상의 조개껍질들을 전시하고 있는 중국 다롄 의 조개박물관 은 말 그대로 '조개껍질' 의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18,000 제곱미터 (약 5,500평) 정도의 전시공간을 품고 있는 이 박물관은 조개의 '입' 부분의 커다란 창을 통해 내부 라운지에서 아름다운 외부 풍경을 제대로 볼 수 있습니다

출처 - www.archdaily.com

 추가적인 사진과 도면 등이 포함된 archdaily의 포스팅을 링크합니다.

 - https://www.archdaily.com/55139/dalian-shell-museum-the-design-institute-of-civil-engineering-architecture-of-dut


 - 브레멘 과학 박물관 (Universum Bremen, 독일, 2000)

출처 - en.wikipedia.org

 

 동 지역 출신 건축가인 토마스 클룸프(Thomas Klumpp, http://www.klumpp.us/) 가 설계한 브레멘 과학 박물관 입니다. 보기에 따라 고래 같아 보이기도 하고, 입벌린 바지락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출처 - http://www.bild.de/


 본 건물은 대략 4,000 제곱미터 (약 1,200평) 크기의 전시장 규모로서, 4만장의 스테인리스 스틸 비늘로 외피를 덮고 있습니다. 

 인류, 지구 혹은 우주와 관련된 다양한 전시와 과학 현상 체험을 할 수 있는 이 곳은 그 독톡한 외형으로 연 40만명 이상이 방문하고 있다고 합니다.

 내부를 방문한 후기가 올라와 있는 블로그를 링크해 봅니다.

 - https://blog.naver.com/jd1000/70148271185


 - 테시마 예술 박물관 (teshima art museum, 일본, 2010)

출처 - setouchiexplorer.com

 

 이 사진만 보아서는, 해변에 널려 있는 구멍난 조개껍데기 같아 보입니다. 일본의 건축가 세지마 카즈요(Sejima Kazuyo) 와 함께 건축설계 스튜디오 SANAA 를 운영하고 있는 니시자와 류에(Nishizawa Ryue)가 단독으로 설계한 작품입니다 - 두 건축가는 서로 각자의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국제 공모전이나 해외 프로젝트 혹은 대규모 프로젝트인 경우 공동의 사무실인 SANAA에서 진행합니다. SANAA는 2010년 일본의 네번째 프리츠커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하였습니다.

 사진들을 조금 더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www.archdaily.com

 

 일본 나오시마섬을 포함한, 12개 섬과 다카마츠 항 그리고 우노 항 주변 전체를 아우르는 세토우치 국제예술축제 (http://setouchi-artfest.jp/en/)의 일환으로 지어진 이 박물관은 사진으로 보아서는 무엇이 작품인 지 가늠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왜냐하면 바닥에서 솟아나와 하얀 바닥을 적시고 흐르는 물방울들이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좀 더 많은 사진들과 도면들, 실제 방문기가 담긴 블로그, 그리고 아마도 드론으로 촬영한 듯한 외관 영상을 링크합니다.


 - https://www.designboom.com/architecture/ryue-nishizawa-teshima-art-museum/

 - https://blog.naver.com/kimejsun/220997048672

 - https://www.youtube.com/watch?v=FCTy-_e0-54

<이태림>

Trackback 0 Comment 0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2

5백 갈래로 나누어진 민강(岷江) 도강언의 시설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어취(魚嘴)와 비사언(飛沙堰), 보병구(寶甁口)가 그것이다. 이 세 시설은 따로 있으나 서로 긴밀하게 연관되어 결과적으로 하나의 유기체적 결합..

걸작 - 중국 사천성 도강언(都江堰) - 1

천부지국(天府之國) 언젠가 중국 사천성 일대를 여행하였다. 그 동안 십 수차례 중국을 드나들었지만, 보면 볼수록 놀라운 것은 수천수만 겹 녹아있는 역사의 층위다. 대륙은 깊고 넓었으며 언제나 새로운 것을 보여 주었다. 지구상에..

노회찬의 추억
노회찬의 추억 2018.07.30

노회찬 의원과 저의 인연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매체를 통해 저만 그를 알았을 뿐 그는 저를 몰랐습니다. 노회찬 의원을 직접 만난 것은 2016년 2월쯤이었습니다. 그해 4월 선거를 앞두고 창원에 내려왔을 때였습니다. 처음 만..

북한건축 - 건축은 건축의 눈으로 보아야

(지난 5월 29일 「건축사신문」에 실렸던 글입니다. 글 중 '우리'는 건축사를 말합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손을 맞잡은 그 날, 이 나라 모든 국민은 TV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만찬장에서 제주도 소년 오연준의 목소리..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4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4 아파트의 대중화는 주거설비의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아파트 사용자들은 첨단시설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가장 큰 변화는 주방시설에서 비롯되었다. 주부의 가사노동을 줄여줄 뿐 아니라 세련된 디자인과..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3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3 2002년 말 우리나라 주택 보급률은 100%를 넘었다. 1인 가구를 포함하는 신주택보급률 역시 2008년에 100%를 상회(100.7%)함에 따라 주택의 양적 공급이 부족한 상태는 아니라고 볼 ..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2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2 오늘날 우리나라 도시들을 뒤덮고 있는 아파트 홍수의 시작은 1988년에 시작한 ‘주택 2백만 호 건설’이다. 이 사업은 전년도에 있었던 대통령 선거에서 노태우 후보가 내놓은 공약이었다. 2백만 호..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11 - 1980년대 이후

5) 1980년대 이후 - 1 1960년대 이후 계속된 인구의 도시집중은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비해 택지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을 낳았다. 이런 현실은 필연적으로 주거의 집단화와 고층화를 요구하였고 그 해답으로 등장한 것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10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2 농촌 주택개량사업은 새마을운동 시작 다음 해인 1972년부터 전개되었으며 담장이나 지붕 등의 부분적 보수와 개량으로 시작되었다. 이 과정에서 관리들은 초가지붕이 비위생적이고 아름답지 못..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9 /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4) 새마을운동의 농촌주택개량사업 - 1 1960년대 이전까지 우리나라의 농촌은 전쟁으로 입은 농토의 피해와 농촌인구의 감소 등으로 아직 근대화의 영향을 받지 못한 채 재래식 농경생활을 유지하고 있었다. 주거환경 또한 전쟁피해..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8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3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주택 시장은 사회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맞물려 개발과 성장의 논리가 지배하던 시기였다. 이 시기에 지어진 단독주택은 대부분 도시 한옥과 양식이 가..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7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2 1960년대는 한국사회의 큰 전환기였다. 4·19혁명과 5·16쿠데타에 따른 정치적 격변을 겪었고, 소위 경제개발정책에 따른 제반 개발이 계획적으로 유도되기 시작한 시기였다..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6 /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3) 해방 후부터 제4공화국(1970년대)까지 - 1 1945년 일제의 압제에서 벗어나면서 비로소 주체적인 주거문화를 창달할 수 있는 계기를 맞게 되지만 경제 사회적 제반 여건이 불비하여 주체적인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었..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5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 2 일제하의 중·상류계층의 주택 유형으로는 양식주택과 절충식(개량식)주택·개량 한옥·문화주택·공동주택·영단주택 등을 들 수 있다. 양식주택은 서양식주택을 말하며, 절충식 주택은 과도기적 상황에..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4 / 개항기부터 일제강점기

2) 개항기부터 일제시기까지 - 1 구한말(舊韓末)까지도 조선 사람들이 살았던 보편적인 주거 유형은 한옥이었다. 1882년 그리피스(W. E. Griffis)가 쓴 한국에 관한 역사서 『은자의 나라 한국』에는 당시 전통 한옥을..